말 좀 생각합시다 24


 빈그릇 놓는곳


  ‘무상급식’이라는 말을 어른들이 으레 써요. 나라를 이끄는 어른도, 공무원이나 교사인 어른도, 아이를 둔 어른도 이 말을 흔히 써요. 그렇지만 아이들은 이 말을 안 씁니다. 모르지요. 초등학교에 들고 나서 얼마쯤 지나야 비로소 어렴풋이 생각할 텐데, ‘급식실’이라는 말도 낯설면서 어려울 만합니다.


  ‘무상(無償)’은 “어떤 행위에 대하여 아무런 대가나 보상이 없음”을 뜻하고, ‘급식(給食)’은 “식사를 공급함. 또는 그 식사”를 뜻한대요. 사전에서 뜻을 살펴도 풀이가 안 쉽습니다. “대가나 보상이 없이 식사를 공급함”이 ‘무상급식’일 텐데, 아이들은 이를 얼마나 알아들을까요. 우리 어른들은 아이들이 알아듣기 어려운 말을 함부로 쓴다는 대목을 얼마나 알까요.


  사전에서 ‘급식비(給食費)’를 찾아보면 “식사를 공급하는 데 드는 비용”으로 풀이합니다. 이 말도 뜻풀이가 어렵습니다. 알맞지 않다고 여길 수 있어요. 더 헤아린다면 ‘밥값’이라고 하면 쉬우면서 또렷한데, 학교나 사회나 정치에서는 ‘밥값’을 행정말이나 전문말로 안 삼아요.


  학교에서 모든 어린이하고 푸름이가 밥값을 걱정하지 않고 밥을 먹도록 하는 일을 어떤 이름으로 가리키면 어울릴는지 생각해 보면 좋겠어요. 누구나 고르게 배울 뿐 아니라, 누구나 넉넉히 먹고서 느긋하게 배움터를 다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누구나밥’이나 ‘골고루밥·고루밥’ 같은 이름을 그려 봅니다. 배움터에서 배우는 아이하고 어른 누구나 밥을 먹는다는 뜻으로, 누구나 배우고 누구나 먹는다는 뜻으로 ‘누구나밥’처럼 한 낱말로 지어도 됩니다. 돈으로 가르지 않고 골고루·고루 나눈다는 뜻에서 ‘골고루밥·고루밥’이라 지어도 되고요.


  누구나 밥 한 그릇을 즐겁게 먹고서 빈그릇을 “빈그릇 놓는곳”에 얌전히 갖다 놓기를 바라요. ‘퇴식구·퇴식대’나 ‘식기 반납함·식기 반납대’ 같은 어려운 이름이 아닌 “빈그릇 자리”나 “빈그릇 칸”에 상냥히 놓기를 바라요. ‘잔반통’ 아닌 “남은밥 자리”나 “남은밥 놓는곳”에 남은밥을 놓고요. 2018.3.9.쇠.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 좀 생각합시다 23


 으름질 갑질


  서로 돕기보다는 위아래로 가르려고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함께 손을 나누어 즐겁게 어우러지기보다는 위아래로 자르려고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같이 어깨동무를 하며 웃기보다는 위아래로 쪼개려고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른바 ‘갑질(甲-)’을 한다고 말합니다. ‘갑·을·병·정’처럼 쓰는 외마디 한자는 지난날 사회나 정치를 거머쥐던 이들이 쓰던 말씨입니다. 이제 사회나 정치가 위아래 아닌 고른 어깨동무나 손잡기라고 한다면, 낡은 말씨를 털어내면 좋으련만, 아직 계약서 같은 데에 ‘갑·을’을 그냥 씁니다.


  우리는 앞으로 이 얼거리를 바꿀 수 있을까요? 계약서에 굳이 ‘갑·을’을 써야 할까요? ‘가·나’를 쓰거나 ‘ㄱ·ㄴ’을 써 보면 어떨까요? 높낮이도 위아래도 없는 ‘가·나’요 ‘ㄱ·ㄴ’이니 수수한 닿소리를 즐겁게 쓸 줄 아는 마음이라면, 서로 따스하거나 넉넉한 몸짓으로 거듭날 만할까요?


  이름은 ‘가·나’나 ‘ㄱ·ㄴ’을 쓰더라도 ‘가질·ㄱ질’을 일삼을 분이 있을는지 몰라요. 그렇지만 이름부터 작고 수수하게 쓰면서 마음을 가다듬고 삶을 추스르는 길을 살핀다면 조금씩 찬찬히 바뀌는 길을 열는지 모르기도 합니다.


  으름질 아닌 으뜸짓을 하면 좋겠어요. 막질 아닌 꽃짓을 하면 곱지요. 웃질 아닌 어깨짓으로 춤사위를 펴면 신나요. 이제 ‘갑질·막질·웃질’을 끝장내거나 치울 수 있기를 빕니다. 이제 ‘으뜸짓·꽃짓·어깨짓’으로 손을 맞잡는 넉넉한 숨결로 거듭나기를 바라요.


  가만히 보면 이 나라에서 정치나 사회를 거머쥔 이들이 오랫동안 한문으로 으름질을 했어요. 일제강점기에는 일본말에 일본 말씨로 막질을 했고요. 해방 뒤에는 영어가 웃질을 합니다.


  쉽고 맑은 말마디로 으뜸짓을 펴기를 꿈꿉니다. 곱고 넉넉한 말결로 꽃짓을 나누기를 비손합니다. 덩실덩실 신바람 일으키는 말빛으로 어깨짓을 함께하면 좋겠어요. 2018.3.8.나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 좀 생각합시다 22


 어떻게 말할까


  “영향(影響)을 끼치다”나 “영향이 미치다”가 틀린 말인 줄 알아차리는 분이 퍽 적습니다. 그냥 말하지요. 어쩌면 제가 이렇게 말하기 무섭에 이 말씨가 왜 틀렸느냐고 고개를 갸우뚱하고 따질 분이 있을 수 있겠지요.


  먼저 말뜻을 살피겠습니다. ‘영향’은 “어떤 사물의 효과나 작용이 다른 것에 미치는 일”을 가리켜요. ‘미치다’는 “2. 영향이나 작용 따위가 대상에 가하여지다”를, ‘끼치다’는 “1. 영향, 해, 은혜 따위를 당하거나 입게 하다”를 가리키고요.


  말뜻을 살피니 “영향을 끼치다”나 “영향이 미치다”가 왜 틀린 말인지 헤아릴 만할까요? 사전에서 세 낱말을 찾아보는 분이 없기 때문에 이 말이 틀린 줄 모를 수 있고, 사전에서 세 낱말을 찾아보았어도 어떻게 말썽이거나 어긋났는가를 못 깨달을 수 있어요.


  ‘영향’이라는 한자말을 쓰려면 “영향이 있다”처럼 ‘있다’를 넣어야 합니다. 또는 “이런 영향으로”처럼 ‘-으로’라는 토씨를 넣어야지요. 때로는 “네 영향 탓이다”처럼 글월에서 ‘영향’만 따로 써야 합니다.


  그냥 쓰다가는 쉽게 틀립니다. 곰곰이 생각하며 쓰면 됩니다. 사전을 뒤적이기 번거롭거나 성가시다고 생각하지 않으면 좋겠어요. 사전을 뒤적여도 모를 적에는 이웃이나 어른한테 물을 노릇이고, 말글을 잘 아는 분한테 여쭈기도 해야지 싶어요. 아무 말이나 아무렇게나 쓰면 우리 마음은 얄궂은 기운이 스며요. 엉성하게 말을 하거나 글을 쓰다 보면 우리 손하고 눈하고 귀하고 입은 엉성한 말씨에 길들어요.


  바른 기운이 스미고, 즐거운 몸짓에 젖어들 적에 아름답습니다. 찬찬히 생각해 봐요. 스미고, 퍼지고, 젖어들고, 길들고, 물들고, 빠지고, 빠져들어요. 이 여러 낱말은 ‘영향’이라는 한자말하고 맞닿아요. 한자말을 쓰더라도 알맞거나 바르게 쓸 일이요, 한자말이 아니어도 된다면 깊고 넓게 생각을 가꿀 노릇입니다. 2018.3.8.나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 좀 생각합시다 21


 말하는 눈높이


  누리그물(인터넷)이 퍼지고, 셈틀을 퍽 눅은 값으로 장만해서 쓸 수 있으며, 손전화는 더 값싸게 사서 누구나 손에 쥘 수 있습니다. 이 같은 물결은 한국에서뿐 아니라 지구별 모든 나라를 둘러싸고 한꺼번에 일어납니다. 유튜브는 너른 놀이마당이 됩니다. 온누리 골골샅샅에서 다 다른 나라 사람들이 다 다른 말을 쓰면서 갖가지 이야기를 올리는데, 영국사람이 영국말로만 이야기를 올리지 않습니다. 영국사람이 한국말을 배워서 영국살림 이야기를 올립니다. 미국사람이 일본말을 익혀서 일본살림을 즐기는 이야기를 올립니다. 영어를 바탕으로 다 다른 이야기와 살림이 퍼지기도 하지만, 덩치가 큰 나라에서 덩치가 작은 나라에서 쓰는 말을 눈여겨보거나 귀여겨들으면서 새물결이 흘러요.


  우리는 이제 졸업장 따는 학교를 다니지 않아도 무엇이든 다 배울 수 있는 터전이 됩니다. 온누리 벗님은 나이·학력·지식을 떠나 서로 가르치고 배우는 사이가 됩니다. 이러면서 말을 놓고 한결 깊고 넓게 바라볼 틈이 생겨요. 예전에는 교과서 아니고는 새 지식을 얻기 어려웠고, 전문 지식인이 쓴 책이 아니라면 새 정보를 찾기 어려웠습지만, 오늘날에는 모든 사람이 저마다 다른 자리에서 갈고닦거나 깨닫거나 찾아낸 모든 지식·정보를 한눈에 살피면서 넉넉히 주고받을 만합니다.


  때로는 좀 어려운 말을 쓸 수 있습니다. 좀 어려운 말이란, ‘살림을 가꾸면서 쓸 일이 드문 말’입니다. 어렵기에 나쁘지 않아요. 어려운 말이란 ‘우리 삶에 아직 낯선 말’입니다. 자, 생각해 봐야지요. 우리는 서로 어떤 말을 하면서 사귀거나 만나거나 어울리거나 살아갈까요? 바로 ‘어버이하고 아이가 주고받는 말결’ 눈높이입니다. 다섯 살에서 열 살 사이쯤 되는 터울이 ‘살림말 눈높이’예요. 집에서 사랑받고 사랑하며 나누는 ‘열 살 눈높이 말’이 살림말(생활용어)이에요. 이를 헤아리는 눈이 있다면, 학문말·전문말·사회말·지식말도 이 살림말을 바탕으로 더 쉽고 부드러우면서도 깊고 넓게 가다듬을 수 있습니다. 2018.3.7.물.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 좀 생각합시다 20


 한자말은 매우 적다


  흔히 사전에 오른 낱말 숫자를 어림하면서 ‘한국말 가운데 텃말은 매우 적고, 한자말이 거의 모두를 차지한다’고 잘못 이야기합니다. 이 이야기를 잘못이라고 밝힐 수 있습니다. 아주 쉬워요. 왜냐하면 한국말사전을 엮은 이들이 한국 텃말은 일부러 제대로 안 담으면서 정치권력·사회권력·문화권력을 거머쥐었던 지난날 양반이나 임금이나 사대부가 쓰던 중국 한문은 거의 빠짐없이 담으려 했거든요. 이러면서 일제강점기에 스며든 일본 한자말도 잔뜩 담으려 했어요. 일본에서 흔히 쓰던 영어까지 사전에 꽤 많이 담았고요. 국립국어원에서 낸 사전을 보면 중국 땅이름이나 미국·유럽 학자이름에 책이름까지 꽤 많이 담습니다.


  한국말사전에 정작 충청말·경기말·강원말·전라말·경상말·제주말을 제대로 안 담습니다. 예부터 고장마다 서로 다르게 쓰던 말을 조금 담기는 했으나 웬만한 말은 거의 안 담았습니다. 북녘말은 그야말로 몇 줌만 담았습니다. 이를테면, ‘길미’ 한 마디를 놓고 “이자(利子)·이문(利文)·이식(利息)·이전(利錢)·이조(利條)·변리(邊利)·변(邊)·이(利)·이금(利金)”처럼 갖은 한자말을 줄줄이 달아 놓습니다. ‘아이낳기’는 사전에 없으나 “해산(解産)·면신(免身)·분만(分娩)·분산(分産)·출산·해만·해복”을 잔뜩 싣습니다. ‘글월’을 놓고는 “편지(便紙/片紙)·간독·간찰(簡札)·서간(書簡)·서독(書牘)·서소(書疏)·서신(書信)·서장(書狀)·서찰(書札)·서척(書尺)·서한(書翰)·서함(書函)·성문(聲問)·신(信)·신서(信書)·이소(鯉素)·찰한(札翰)·척한·편저(片楮)” 따위를 한가득 실어요.


  중국 한문이 나쁘다고 여기지 않습니다. 그런데 중국 한문을 섬기며 이를 글로 써서 책으로 남겼대서, 이를 오늘날 한국말사전에 그대로 실어야 할까요? 이와 달리 이 땅에서 삶을 짓던 사람들이 고장마다 다르면서 새롭게 쓰던 말은 안 실어도 될까요? 사전에 실린 한자말 가운데 오늘 우리가 쓸 일 없는 낱말은 99%쯤 됩니다. 고작 1%쯤 쓸 만한 한자말이에요. 한국말사전을 제대로 털어야 합니다. 2018.3.7.물.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