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손글씨 넉줄시
2019.6.22.
+++
두멧시골에 조용히 깃들어
사전짓기라는 일을 하고
아이들이 숲놀이님 되기를 바라며
고즈넉히 살림을 짓는 이웃하고
'텀블벅으로 함께 책을 펴내는'
기쁨을 누리시는 분을
오늘 하루 새롭게 만날 수 있기를 빕니다.
고맙습니다.

https://tumblbug.com/writing0603
즐겁게 바라보는 눈을
스스로 사랑으로 키우는
슬기로운 살림짓기를
마음껏 누리면 좋겠습니다

똑같은 옷을 입히고
똑같은 밥을 먹이고
똑같은 집에서 살도록 하며
똑같은 책만 읽히면? 아아아……

우리는 누구나
해 바람 비 흙 푸나무 먹지만
다 같은 것 먹는 듯하지만
모두 다르면서 참으로 곱네

어른들 몸이 더 세다면
아이들 업고 안으며 달리려고
어른들 팔이 무척 억세다면
아이들 부채질 해주려고

떨어진 꽃잎을 줍고
시든 줄기를 찾아서
둘을 한데 엮으니
어쩜 서로 새롭게 어울리며 빛나네

햇볕이 닿는 살갗마다
까무잡잡 튼튼하고 싱그러워
가벼운 차림으로
이 볕밥 냠냠 누리는 여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제, 또 지난달에

틈틈이 종이에 적어 놓은

넉줄시입니다.


이 손글씨 넉줄시는

텀블벅으로 <우리말 글쓰기 사전>을 장만하실

모든 분한테 드립니다.


즐겁게 미리장만 하실 이웃님

사뿐사뿐 마실하셔요 ^^


https://tumblbug.com/writing0603


묻기도 하고 여쭈기도 하고

듣기도 하고 이야기도 하고

나누기도 하면서

우리 생각이 자랍니다


잼으로 졸이려고

뽕나무 곁에서 오디를 훑자니

같이 먹자면서 날아드는

까마귀 세 마리 노래 부르네


받고 싶으니 주고

주고 싶어서 받고

나누고 싶어서 가꾸고

사랑하고 싶어서 짓고


누구나 다 할 수 있어요

하는 길을 배우면 되어요

이제까지는 줄세우기에 길들어

그만 스스로 ‘나’를 잊었을 뿐이에요


가벼울 적에는 가벼이 춤추고

무거울 때에는 뭐,

고되게 짊어지고 나르다 푹 쉬고

하루하루 스스럼없이 받아들인다


아직 없다고 여기니

앞으로도 고스란히 없기 마련

차근차근 다스리며 배우기에

시나브로 든든하게 곁에 두고


해를 먹고서 짱짱히 마르니

여름가을 지나 겨울에도

알마늘은 야물딱지게

제 기운을 품고서 살아가네


처음에 어떤 사람도 따로

천조각을 몸에 두르지 않았고

이 천조각으로 서로 가르면서

어느덧 위아래로 다투고 만다


때리는 놈은 때려야 살아남으니

때리느라 바빠 삶을 잊고

맞은 이는 다친 곳을 다스려야 하니

삭이고 다스리고 돌보아 삶을 짓네


돌아갈 까닭이 없어

바로바로 날아가지

돌아가는 길이 퍽 재미있어

매우 한갓지게 돌고돌지


풀뿌리가 흙을 붙잡으니

큰비에도 숲이 짙푸르고

나뭇가지가 지붕을 감싸니

불볕에도 집이 상큼하고


우리 손은 포근숨결 흐르니

밥을 지으면 밥맛 좋고

집을 지으면 보금자리 되고

옷을 지으면 날개 되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손글씨
2019.6.17.


여러 달을 끌은, 아마 여섯 달을 끈 듯한데, 

풀지 못했던 수수께끼 하나를 풀었다. 

'클론'이라는 말을 어떤 한국말로 옮기면 좋을는지를 

이제 풀어내 보았다.


https://blog.naver.com/hbooklove/221563738210


오늘 하루도 <손질말 꾸러미 사전> 글을 가다듬으며 

새벽을 열었다. 

오늘은 1/2 + 1/10 고비를 넘을 수 있으려나.


+++
+++




지난달에 쓴 넉줄시 손글씨를 띄웁니다. 
이 손글씨 넉줄시는
텀블벅으로 <우리말 글쓰기 사전>을 장만하실
모든 분한테 드립니다.
즐겁게 미리장만 하실 이웃님
사뿐사뿐 마실하셔요 ^^


https://tumblbug.com/writing0603


+++
+++
온통 시들어서 죽고 잠들어
낡은 몸을 내려놓을 수 있으니
봄이라는 철마다
참으로 기쁘고 해맑게 새몸으로 피어나

버릇이란 못 고치기 마련이야
버릇은 통째로 버려야지
삶도 못 버리기 마련이지
삶은 새롭게 일굴 뿐이야

너는 말하더라
내가 혼자 한들 무엇이 바뀌느냐고
그래 틀린 말은 아닌데
나는 나부터 바꿀 셈이란다

손전화를 눌러서 나오는
모든 볼거리는 말이야
너를 네 삶에서 동떨어지도록 끌어내어
네 꿈·사랑·슬기·빛을 잡아먹지

가끔 부러워한 적이 있어
내 마음을 갉아먹었지
이제 오롯이 스스로 사랑하려 하면서
내 마음을 가꾸는 길을 걸어

나쁜 일이란 없으니
좋은 일이란 없다
사랑스러운 일이 있으니
오직 즐거운 일이 샘솟는다

수수해도 투박해도 거칠어도
흔해도 널렸어도 조그마해도
모두 다르면서 아름다이
빛나는 조약돌

물 한 모금이면 되고
바람 두 줄기이면 넉넉하고
햇볕 석 줌이면 좋고
풀밭에 드리우는 나무그늘이면 곱다

한 줄을 적었다면
두 줄을 쓸 수 있고
한 걸음 디뎠다면
두 걸음 뻗을 만하다

가르치고 싶다면
오늘부터 배워요
배우고 싶으면
이제부터 가르치고요

느긋이 해를 쬐고 바람 쐬는
이 짧은 틈이 반갑다면
누구보다 온누리 모든 어린이가
해를 먹고 바람 마시도록 할 노릇

달걀을 깨지 않고서
어떻게 달걀지짐을 먹을 테며
껍질이든 껍데기이든 죄 깨부수지 않고서
어떻게 사랑어린 삶을 지을까요


(숲노래 넉줄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 아침에는... 못 썼고 ^^;;;

어제, 또 지난달에

틈틈이 종이에 적어 놓은

넉줄시입니다.


이 손글씨 넉줄시는

텀블벅으로 <우리말 글쓰기 사전>을 장만하실

모든 분한테 드립니다.

즐겁게 미리장만 하실 이웃님

사뿐사뿐 마실하셔요 ^^


https://tumblbug.com/writing0603


여름에는 여름빛을
겨울에는 겨울꽃을
아침에는 아침바람을
밤에는 밤빛을 고이 누립니다

뱃속에서 내보내는 꼬르륵 소리는 
뭘 집어넣으라는 뜻 아닌
이제 머리가 맑게 깨었으니
즐거운 꿈을 그리라는 뜻 아닐까

온누리에 빛이 퍼지니
풀은 푸르고 열매는 붉고
웃음이 환한데다가
글씨를 그리며 생각을 나누네

해를 닿을 수 없게 가리면
살갗이 허옇다
해를 먹을 수 있게 내놓으면
살갗이 기뻐하며 탱그르르 춤춘다

어머니는 어떻게 안 먹고도
밤샘으로 갖은 일 하셨나 되새기면
오로지 사랑을 마음에 담아
차분히 고요히 새힘 길어올리셨지 싶다

시원스레 내린 비는
숲도 들도 집도 우리 몸도
그지없이 해맑으면서 새파란
하늘빛으로 씻겨 주네

아이한테 책을 주는 어버이
아이한테 씨앗을 주는 어버이
아이한테 숲을 주는 어버이
그리고 손전화 덥석 주는 어버이

우리가 쓰는 말은
이제껏 살아오며 배우고 받아들여
우리 생각을 나타내는
이야기가락 한 줄기

받아먹기만 하고 업히기만 한
갓난아기로 살아냈으니
아이를 사랑으로 낳아 돌보는
놀라운 어버이로 살아가는구나

못할 일이 있다면
하고 싶지 않을 뿐
해내는 일이 있다면
그저 하고 싶은 마음이 맑았을 테고

무엇을 할는지 그린다면
이 일을 이루는 길을 걷고
무엇을 할는지 모른다면
어느 일도 하지 않는 곳에 머물고

사람이 밥을 준 적 없으나
이토록 푸르고 싱그러운 푸나무라면
우리는 푸나무한테서 배우고
숲에서 살림해야지 싶다

(숲노래 노래꽃/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 아침에,

어제, 또 지난달에

틈틈이 종이에 적어 놓은

넉줄시입니다.


이 손글씨 넉줄시는

텀블벅으로 <우리말 글쓰기 사전>을 장만하실

모든 분한테 드리려고 해요.

즐겁게 미리장만 하실 이웃님을 기다려요 ^__^


https://tumblbug.com/writing0603




오리나 박새는 숲뿐 아니라

헛간이나 대포에까지 스스럼없이

둥지를 틀어 새끼를 돌보는데

사람은 이때 전쟁무기 버릴 수 있나요


마음이 흘러가는 곳을

마음으로 바라보다가

마음을 가볍게 띄우다가

마음 다해서 달려간다


물결치는 머리에는 시내가

찰랑대는 머리에는 골짜기가

차르락거리는 머리에는 샘이

너울너울 머리에는 바다가 숨쉬어


우리가 들인 품이랑 하루를

우리 곁에 있는 숨결을

몸으로 받아들이는 자리가

밥을 누리는 곳


등허리를 펴면 키가 쑥

등허리 구부정하면 키가 폭

가슴을 펴면 새처럼 가볍게

가슴을 옹츠리면 어쩐지 무거워


헐렁하게 걸치면 몸이 느슨

느슨하게 입으면 몸이 살랑

살랑살랑 두르면 몸이 홀가분

홀가분히 차리니 하늘로 훨훨


내 마음은 내가 가꾸고

내 몸은 내가 돌보고

내 말은 내 넋이 짓고

나는 빛꽃으로 여기에 피었고


바람이 알려주고

별님이 일러주니

어떤 이야기이든 그려내어

글 그림 노래 사진 몸짓으로 담지


마음으로 듣고 느끼고 보면서

오늘을 맞이한다면

언제이든 즐겁게 깨어나서

하늘을 휙 가로지릅니다


졸업장을 움켜쥐면

졸업장 이웃을 사귈 테고

눈빛을 나누면

눈빛이웃 곧 마음벗을 사귈 테고


길들면서 쳇바퀴질일 수 있고

길에 들면서 춤출 수 있고

길들면서 되풀이할 수 있고

길에 접어들면서 새로 어깨동무일 수도


노래하며 이야기하는 사람

춤추며 살림하는 사랑

꿈꾸며 걸어가는 삶

신바람내며 뛰노는 슬기


(숲노래 노래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