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고건축 1 - 비원
임응식 지음 / 광장 / 1979년 6월
평점 :
절판


숲노래 사진책

사진책시렁 66


《韓國의 古建築 1 秘苑》

 임응식

 광장

 1976.9.1.



  오늘날 한국을 보아도 지난날 한국을 보아도, 나라에서는 뭔가 아름답게 나아가는 길은 아직 없지 싶습니다. 나라에서는 틀림없이 우리한테서 세금이란 이름으로 돈을 거두지만, 이 살림돈으로 참말로 살림빛을 가꾸는 길보다는, 벼슬아치 뒷주머니를 찬다든지, 엉뚱한 겉치레에 자꾸 기울더군요. 이런 나랏길을 나무라다가 지쳐서 등돌리는 사람이 있고, 우두머리나 벼슬아치는 미덥잖으니 스스로 새길을 닦는 사람이 있어요. 집짓기 일을 하는 이들이 뜻을 모아 ‘광장’이란 출판사를 차리고, “한국의 고건축”이란 이름으로 1976년부터 1981년까지 사진책 일곱 자락을 선보입니다. 나라에서 진작 해야 할 일을 여느 사람들이 한 셈이랄까요. “한겨레 옛집” 꾸러미 첫 자락은 임응식 님이 담은 《秘苑》입니다. ‘숨은뜰’이에요. 또는 ‘뒷뜰’입니다. 첫 자락을 앞뜰 아닌 뒷뜰을, 또는 숨은뜰을 다룬 눈길이 남다릅니다. 비록 여느 살림집을 첫 자락으로 담아내는 눈썰미로 나아가지는 못했으나, 한겨레 옛집 가운데 ‘뜰하고 마당하고 집을 잇는 길목’을 찬찬히 알아차리면서 널리 나누려 했어요. 한국사람이 제 손으로 집살림을 고이 담은 첫길인 셈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두 마리 아기 곰
일라 글.사진, 이향순 옮김 / 북뱅크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라딘은 왜 이 책이 안 뜰까?

<85枚の猫>라는 엄청난 사진책을..

다른 누리책집에서는 뜨는데.

다른 사진책에 이 글을 걸친다.


http://blog.yes24.com/document/12137796


http://booklog.kyobobook.co.kr/hbooks/2006902 


숲노래 사진책

사진책시렁 65


《85枚の猫》

 イ-ラ (Ylla)

 新潮社

 1996.11.25.



  1952년에 처음 나온 이일라(Ylla) 님 고양이 사진책은 일본에서 언제 처음 나왔을는지 모르겠으나 1996년에 찍은 《85枚の猫》는 일본에서 꾸준하게 사랑받으면서 읽히지 싶습니다. 고양이를 비롯한 뭇짐승 사진을 꾸준히 오래도록 찍는 이와고 미츠아키(岩合光昭) 님이 도움글을 싣습니다. 일본은 사진기를 만드는 곳도 여럿이고, 사진잡지도 수두룩하게 있으며, 사진길을 걷는 사람도 참으로 많지만, 일본 안팎 아름답고 알뜰한 사진책을 참으로 많이 펴냅니다. 한국에서는 이웃나라 사진책은커녕 한국 사진책조차 너무 울이 좁으며 이마저 몇 가지 안 나옵니다. 한국에서 사진을 익히자면 스스로 할밖에 없어요. 대학교나 강좌가 아닌, 여러 나라 사진책을 스스로 챙겨서 읽고 장만해서 곁에 두면서 익혀야겠지요. 사진은 언제나 ‘눈’으로 말합니다. 우리 눈길을 스스로 갈닦아야 사진이 빛나는데, 사진눈이란 ‘나를 보는 눈 + 너를 보는 눈’입니다. ‘너’란 바로 이웃이에요. 이일라 님 사진책은 ‘사람 아닌 이웃’을 마음으로 마주하면서 눈빛으로 상냥하게 읽어내어 아름답지요. 왜 여러 나라 사진책을 읽느냐면, 한국에 없는 홀가분하며 고운 눈빛이기에.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큐멘터리 사진가 - 미나마타.한국.베트남 취재기
구와바라 시세이 지음, 김승곤 옮김 / 눈빛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사진책

사진책시렁 64


《다큐멘터리 사진가》

 구와바라 시세이

 김승곤 옮김

 눈빛

 2012.7.20.



  구와바라 시세이 님이 서울 청계천을 찍은 오랜 사진을 서울 인사동에서 조촐히 선보인 적이 있습니다. 그때에 비매품인 사진책을 같이 팔았고, 저는 그무렵 충북 충주하고 서울 사이를 자전거로 오가는 나날이었는데요, 자전거를 달려 사진잔치를 돌아보고 비매품 사진책을 장만했습니다. 아주 마음에 드는 사진은 아니어도 투박한 손빛이 깃든 사진은 아직 한국 사진님이 보여주지 못하는 눈빛이기도 했습니다. 《다큐멘터리 사진가》는 2012년에 새롭게 나옵니다. 1989년에 《보도사진가》란 이름으로 나온 적 있습니다. 구와바라 시세이 님이 걸어온 사진길을 스스로 돌아본 이야기꾸러미인데, 유진 스미스 님하고 토몬 켄 님한테 사진으로 야코죽은 일을 씁쓸하게 털어놓기도 해요. 그런데 왜 야코죽어야 할까요? 모든 사람은 다르기에 똑같은 일을 다르게 보고 다르게 담기 마련입니다. 으뜸가는 사진을 어느 한 사람이 찍을 까닭 없이 다 다른 눈빛으로 다 다른 손빛을 펼쳐서 다 다른 사진빛을 이루면 되어요. 다큐사진은 죽거나 시들 일이 없습니다. ‘삶·살림·사랑’을 포근히 담으면 모두 다큐이거든요. 부디 이 대목을 늦게라도 알아차리시면 좋겠어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행 - 봉사+사진+나눔
최광호 글.사진 / 소동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사진책

사진책시렁 63


《부산 참견錄》

 최광호

 고은사진미술관

 2014.3.8.



  2013년·2015년에 ‘최민식사진상’이란 이름으로 두 사람이 상을 받았고, 2015년에 주고받은 상은 크게 말밥에 올랐으며, 그 뒤로 ‘최민식사진상’은 자취를 감춥니다. 상을 주고받을 수 있겠지요. 다만, 떠난 분을 기리고 사진을 가꾸는 길에 걸맞도록 ‘보람을 매기는’ 길이 아닌 ‘이름·돈을 주고받는’ 길이 된다면 모두 일그러집니다. 사진상을 주는 심사위원 여럿은 고은사진미술관에 몸을 담았고, 《부산 참견錄》이란 사진책이 나오도록 여러모로 이바지합니다. 이러고서 이듬해에 이 사진책으로 사진일을 갈무리한 최광호 님한테 상을 주지요. 2013년에도 말밥에 올랐던 ‘상 주고받기’는 두걸음째에 활활 타오릅니다. 그럴밖에 없는 노릇입니다. ‘한울타리로 감싼 끼리끼리 놀음’을 했으니까요. 최광호 님은 한 해 동안 흑백필름을 1000통 넘게 쓸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 열매를 담은 《부산 참견錄》이라는데, 어떤 부산을 보여주면서 무슨 부산을 말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참견’이란 말처럼 슬쩍 끼어서 엿본 틀에 머무르며 필름을 썼네 싶어요. 이름을 “인천 참견록”이나 “통영 참견록”이라 해도 딱히 다른 빛이 안 드러나겠다고 느낍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타의 일본산책
로타 사진, 강한나 글 / 브레인스토어 / 2016년 6월
평점 :
품절


숲노래 사진책

사진책시렁 62


《로타의 일본산책》

 로타·강한나

 브레인스토어

 2016.6.10.



  모든 이름에는 이러한 이름을 스스로 붙여서 쓰는 마음이 묻어나기 마련입니다. 사진을 찍다가 2심에서 성범죄자로 법정구속이 된 ‘로타’라는 이가 있습니다. 이 이름은 무엇을 나타낼까요? 로봇일까요, 로리타 오타쿠일까요? 모든 사진은 어엿이 사진이기에, 사진을 놓고 굳이 ‘예술이니 아니니’ 하고 가를 까닭이 없습니다. ‘내가 찍은 사진은 예술이다’라 말하려 한다면, 그이가 찍은 사진은 오히려 ‘예술이 아니다’를 밝힌 셈입니다. 따로 예술이 있을 수 있을까요? 그리고 사진가 스스로 ‘내 사진은 예술이다’ 하고 말한다면, ‘내 사진은 잘 팔려서 목돈이 된다’ 하고 떠벌이는 셈이라고 느낍니다. 사진을 찍는 사람이라면 ‘나는 사진을 찍는다. 내 마음이 사진으로 드러난다’ 하고 말하면 될 뿐입니다. 로타라는 이가 이쁘장한 가시내를 응큼하게 찍든 말든, 로타라는 이가 이녁 딸아이나 곁님을 어떻게 찍든 말든, 스스로 사진이 되어 사진을 하면 될 뿐이에요. 수원에 있는 알라딘 중고샵을 구경하다가 《로타의 일본산책》을 보았고, 서서 읽었습니다. 사지는 않았습니다. 사진책도서관을 하는 사람으로서 웬만한 사진책은 ‘사진을 말하는 책’으로 갖추려 하지만, 이 사진책은 굳이 갖출 까닭이 없다고 여겼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