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rothea Lange's Ireland (Paperback)
Denver Museum of / 199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진책시렁 35


《Dorothea Lange's Ireland》

 Dorothea Lange

 Gerry Mullins·Daniel Dixon 글

 Elliott & Clark pub

 1996.



  아주 마땅하게도, 누가 보느냐에 따라 사진이 달라집니다. 그리고 누가 찍느냐에 따라 사진이 달라져요. 우리는 저마다 살아온 숨결로 사진을 읽거나 찍습니다. 스스로 무엇을 했고, 스스로 무엇을 꿈꾸었으며, 스스로 무엇을 사랑했는가 하는 숨결이 고스란히 사진읽기·사진찍기로 드러납니다. 사진강의로 바뀌지 않습니다. 사진학과를 다녀서 달라지지 않습니다. 우리 삶자국에 맞추어 하나하나 태어날 뿐입니다. 도로시아 랭 님이 1954년에 돌아보고서, 1955년에 《Life》에 선보인 아일랜드 살림살이를 담은 사진책 《Dorothea Lange's Ireland》입니다. 다시 말하지만, ‘그냥 아일랜드’가 아닌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사진을 찍은, 도로시아 랭이라는 사진님이 온몸으로 마주한, 아일랜드라는 나라 살림살이’를 보여주는 사진책입니다. 우리는 사진이나 사진책을 읽을 적에 이 대목을 눈여겨보아야 합니다. 사진기를 손에 쥔 사람이 겉멋에 치우치는지, 겉속이 다른지, 어떤 눈길과 마음으로 어떤 길을 걷는지 하나하나 살펴야 합니다. 사진만 잘 찍는 사람이란 없어요. 사진만 그럴듯하게 찍는 사람도 없어요. 모든 사진에는 사진님 마음이 흐릅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사진넋/사진비평)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쿄 셔터 걸 1
키리키 켄이치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15년 7월
평점 :
절판


사진책시렁 34


《도쿄 셔터 걸 1》

 켄이치 키리키 글·그림

 주원일 옮김

 미우, 2015.7.30.



  고등학생이라는 나이로 가서 사진을 찍을 수 있다면 어떤 눈길일까 하고 문득 생각하다가 그만둡니다. 사진을 찍든 글을 쓰든 그림을 그리든 굳이 예전 나이나 삶으로 가야 하지 않아요. 오늘 이곳에서 처음으로 사진기를 손에 쥐면 됩니다. 예전에 못 찍거나 놓친 모습을 그리워하기보다는 눈앞에서 마주하는 모습을 새롭게 맞이하고 반갑게 끌어안으면서 찍으면 됩니다. 만화로 사진 이야기를 풀어내는 《도쿄 셔터 걸》은 사진이라고 하는 길이 어제하고 오늘을 모레로 잇는 기쁨이라는 대목을 부드러이 풀어내는 줄거리를 다룬다고 할 만합니다. 오랜 나날이 켜켜이 묻은 도쿄 골목에 이웃사람이 오랜 삶을 담아내었기에 오늘 즐겁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줄 느끼는 고등학생 아이가 나와요. 이 아이는 옛것에도 새것에도 얽매이지 않습니다. 오늘 걷는 길에 마주하는 모습 가운데 마음으로 문득 스미는 이야기를 느껴서 사진으로 옮기려 할 뿐입니다. 사진을 처음 배우려고 하는, 즐겁게 찍을 사진을 비로소 배우려는 분이라면 이 만화책이 좋은 길벗이 될 만한데, 첫걸음 하나만 읽어도 됩니다. 두걸음·세걸음은 이야기가 살짝 풀어져서 따분합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사진넋/사진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깊은 골 굴피집
박상균 지음 / 눈빛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진책시렁 33


《깊은 골 굴피집》

 박상균

 눈빛

 2018.5.10.



  굴피집을 다룬 사진책으로 《굴피집》(안승일, 산악문화, 1997)이 있습니다. 대단한 사진책인 《굴피집》인데, 아직 한국에서 이 사진책을 뛰어넘을 만한 집살림 사진책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 사진책이 나온 지 얼추 스물한 해 만에 《깊은 골 굴피집》이란 사진책이 나왔다고 해서 얼른 장만했지요. 그런데 첫 쪽을 펴는 때부터 한숨이 나왔습니다. 굴피집을 굴피집다이 담아내지 못했구나 싶기도 했지만, 흑백사진을 흑백사진으로 다루지도 못했고, 깊은 골에 비로소 지을 수 있는 굴피집이라고 하는 터전이나 보금자리를 눈부시게 바라보는 눈썰미도 찾아보기 어려웠습니다. 새로운 분이 새로운 눈으로 담아내었으면 예전 사진책하고 맞대면서 이 나라 집살림이나 두멧자락을 새롭게 느끼겠지요. 그러나 1997년 사진책 발끝에조차 미치지 못하는 사진으로 2018년에 나온 사진책은 아주 할 말을 잃을 만합니다. 이런 그릇인 사진을 실은 책이라면, 안승일 님 《굴피집》을 정갈하게 되살리는 길이 훨씬 나았겠다고 느낍니다. 골목을 찍는다고 해서 모두 골목집 사진이 되지 않습니다. 굴피로 지은 집을 찍었대서 모두 굴피집 사진이 되지 않습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사진넋/사진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그는 누구인가? - 카이로스의 시선으로 본 세기의 순간들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지음, 정진국 옮김 / 까치 / 2006년 11월
평점 :
품절


사진책시렁 32


《決定的瞬間·その後》

 Henri Cartier-Bresson

 朝日新聞社

 1966.10.20.



  하느님을 바깥에서 찾으면 언제나 우리 스스로를 잊습니다. 바깥에서 찾아나서다 보니 자꾸 절집을 뾰족하게 세우거나 커다랗게 올리거나 절집에 돈이고 몸을 바쳐요. ‘껍데기 모시기(우상 숭배)’입니다. 어느덧 줄세우기가 되고, 줄닿기에 따라 스승·제자라는 틀이 섭니다. 다닌 학교에 따라 사진판 위아래가 갈리고, 이런 줄에 닿지 않으면 밀리거나 내치거나 아예 쳐다보지 않지요. 무엇보다 바깥에서 찾는 하느님에 맞추어 세운 뾰족하고 높고 으르렁대는 절집에 모신 껍데기가 펴는 말 한 마디나 몸짓에 따라 사진을 못박아 버리기까지 합니다. 적잖은 이들이 사진길을 가다가, 가려다가 그만 ‘앙리 까르띠에 브레송’이라는 껍데기에 걸립니다. 이이는 그저 숱한 사진님 가운데 하나일 뿐인데, 이이 말이나 몸짓에 너무 매여서, 그만 사람들 스스로 ‘내 사진·우리 사진’이 아닌, ‘따라쟁이 사진·못박힌 사진’으로 흘러요. 1966년에 일본에서 나온 《決定的瞬間·その後》으로 엿볼 만하듯 “결정적 순간”이란 이름조차 일본사람이 옮긴 사진말입니다. 한국은 아직 한국답게 사진말도 못 짓습니다. 스스로 바라보는 눈이 없다면 그림자일 뿐입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사진넋/사진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탄부 - 어느 여자 광부의 하루
박병문 지음 / 눈빛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진책시렁 31


《선탄부, 어느 여자 광부의 하루》

 박병문

 눈빛

 2017.5.19.



  하루 내내 아이들 곁에 있다고 해서 아이들 마음을 잘 읽는다거나 아이들 사진을 잘 찍지는 않습니다. 때로는 멀거니 떨어져 보기도 하고, 때로는 아이들을 잊고서 나무 한 그루나 햇볕 한 줄기랑 속삭여 보기도 해야 합니다. 어릴 적부터 늘 보고 자랐기에 더 속깊이 읽거나 넓게 헤아리지는 않습니다. 때로는 이웃 눈으로도 보고, 때로는 지구라는 눈이나 다른 별이라는 눈으로도 보아야지 싶어요. 우리가 어느 한 가지를 바라보더라도 이 한 가지는 ‘우리 눈길’로만이 아니라 ‘온갖 눈길’로 마주할 수 있으니까요. 《선탄부, 어느 여자 광부의 하루》를 넘기면서 여러모로 아쉽습니다. 사진을 찍은 분은 어릴 적부터 아버지 곁에서 광부살림을 지켜보았다고 하는데, 오직 이이 눈썰미로만 들려줄 수 있는 광부 이야기하고 빛살이 무엇인지는 사진에 썩 드러나지 못하는구나 싶습니다. 구와바라 시세이란 분이 아무리 미나마타병 사진을 오래 많이 찍었어도, 유진 스미스 님이 몇 달 사이에 찍은 사진에 밀립니다. 이른바 ‘소재·주제’에 너무 매이면 왜 이 삶을 찍고 누구하고 나누려는가를 놓치기 쉽습니다. 《선탄부》에 ‘검은돌빛’이 잘 안 드러납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사진넋/사진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