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 6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도시 속 희망공동체 11곳 - 풀뿌리가 희망이다
KYC.시민의신문 엮음 / 시금치 / 200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책이름 : 도시 속 희망공동체 11곳
- 엮은이 : 한국청년연합회, 시민의신문
- 펴낸곳 : 시금치(2005.2.1.)
- 책값 : 6000원

 `도시에서도 숨쉴 구멍을 찾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품는 분이 많습니다. 저도 이 가운데 하나였습니다. 바닷가마을 인천(흔히 인천을 도시라고만 말하는 분이 많지만, 적잖은 사람은 `도시' 인천이 아닌 `바닷가' 인천에서 태어나 자랐고 살았습니다. 도시라기보다는 시골 읍내 만한 바닷가라고 할까요?)에서 태어나 자란 뒤 서울에 와서 꼭 열 해를 살며 이 물음을 풀려고 애썼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더 물음을 품지 않기로 다짐했습니다. 서울을 떠나기로 했습니다. 시골로 살림을 옮겼어요. 하지만 시골에서는 책방 나들이가 어려워 틈틈이 서울에 가서 헌책방 나들이를 하고 서울에서도 조금은 변두리라 할 만한 동네책방에 새책을 주문해서 받아 보고 있습니다. 저한테 시골살이가 어렵다면 오로지 이 하나, 가붓한 마음으로 나들이를 떠나서 느긋하게 즐길 만한 책방이 없다는 문제 하나가 있습니다.


.. 올해는 일단 많이 모임을 더 늘려가는 것이 목표지만, 더 나아가 지역 교육문제를 진지하게 고민해서 나름대로의 실천을 벌일 계획도 이씨는 갖고 있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쓸만한 어린이도서관을 만드는 것. 제대로 된 도서관은 없는데도 주거지역 바로 옆에 골프장이 들어선단다. 물론, 바로 이들 주부모임이 골프장 반대운동에 앞장서야 한다는 것이 이씨의 생각이다 ..  〈24쪽〉


 사람은 자기 삶터를 바꿀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기가 살아가는 삶터가 사람을 만듭니다. 스스로 자기 몸과 마음을 잘 추스르는 분들은 둘레가 어떻게 돌아간다 하더라도 곧게 자기 길을 걷겠지만, 이런 분들도 훨씬 나은 삶터에서 산다면 더욱 훌륭하고 아름답게 살 수 있겠지요. 게다가 아주 많은 사람들은 삶터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사람이 자기 삶터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은 대단히 힘든 일입니다. 어설피 삶터를 바꾸려 하다가 크게 화풀이를 입기도 하고요(수많은 자연 재앙과 날씨 달라짐 들).

 이래서 저는 한 사람이라도 더 도시를 떠나서 시골에서 자기 살림을 꾸릴 수 있어야 한다고 믿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시골에서 살려면 돈이 있어야…' 하는 분이 많습니다. 그것은 서울 같은 도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돈이 좀더 있으면 하고픈 일을 더 많이 할 수도 있겠지요. 책도 더 많이 살 수 있고요. 하지만 책 10권 살 수 있는 돈을 벌든 11권 살 수 있는 돈을 벌든, 또 100권 살 수 있는 돈을 벌든 다를 것이란 한 가지입니다. 자기가 산 책을 얼마나 즐겁게 속깊이 읽고 받아들여서 실천을 하느냐. 책을 아무리 많이 살 수 있어도 제대로 즐기지 못하면 도루묵이에요. 꽝입니다. 시골살림도 마찬가지입니다. 돈 좀 더 벌어서 논밭을 더 많이 살 수 있으면 무엇하나요? 좀더 편의시설 많이 갖춘 집을 지으면 무엇하나요? 자기가 깃들 삶터(시골)에 마음을 붙이면서 자연 삶터를 온몸과 온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면 시골살이는 할 수 없습니다.

 《도시 속 희망공동체 11곳》에서 말하는 `희망찾기'는 도시에서도 `시골살이'를 하는 듯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사람들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질을 더 누리면서 쓰려는 몸가짐이 아니라 `다시 쓰고 아껴 쓰고 함께 나누어 쓸' 줄 아는 몸가짐으로 살아가는 사람들 이야기입니다. 성적과 시험점수에 매인 채 일류 대학교라는 곳에 들어가 남을 밟고 올라서는 제도권입시교육에 매이는 도시 삶이 아니라, 배운 것을 나누면서 오순도순 살아가는 참맛을 느끼도록 힘쓰자는 사람들 이야기예요. 먹을거리든 입을거리든 쓸거리든 마찬가지입니다. `나 혼자 쓰기'가 아닌 `다 함께 쓰기'를 생각하는 마음이 어우러져서 도시에서도 `희망공동체'를 찾거나 만들게 됩니다. 그래, 도시에서도 시골살이를 하듯 나누고 함께하는 마음이라면 희망을 찾기는 찾겠지요. 하지만 `스스로 만들지' 못하거나 않는 가운데 `쓰는 희망'만을 말한다면 한계가 있습니다. 아직은 `쓰기만 하는 희망'이니 어쩔 수 없다고도 말하겠지만, 차츰차츰 `만드는 희망'으로도 거듭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때는 도시와 시골로 나눌 것도 없이 `사람 삶터'가 되는 `희망공동체'가 될 테지요. "풀뿌리가 희망이다" 하는 작은이름을 붙인 이 책은 아직은 `도시 속'에서 찾는 희망이지만, 앞으로는 도시와 시골을 넘어선 희망을 찾으려는 첫걸음을 보여주는 책일 수 있겠다고 생각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은 있다 - 평화로운 녹색의 미래를 위하여
페트라 켈리 지음, 이수영 옮김 / 달팽이 / 2004년 11월
평점 :
품절



- 책이름 : 희망은 있다
- 글쓴이 : 페트라 켈리
- 펴낸곳 : 달팽이(2004.11.25.)
- 책값 : 8000원


 페트라 켈리는 우리한테 희망이란 씨앗을 심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이가 죽은 까닭을 놓고는 온갖 말이 많은데요, 이미 죽고 없으니 그 일은 어쨌든 잠깐 덮어놓고 그이가 한 일을 돌아보면 좋겠어요. 페트라가 우리한테 희망을 주었다고 했는데, 이 희망은 누구보다도 자기 스스로, 그러니까 페트라 스스로한테 살아가는 큰뜻이자 보람이자 즐거움입니다. 그러니까, 남한테 무엇을 나누어 주는 그런 동정이나 동냥이 아니라 `자기한테 가장 즐겁고 고맙고 반가운 일'을 기꺼이 하는 가운데 자기도 모르게 나누는 그런 희망이라는 이야기입니다.


.. 비폭력 저항 운동과 운동 단체들은 전세계적으로 두 가지 문제점에 봉착해 있다. 하나는 이들이 막대한 잠재력을 지닌 군사적 구조적 폭력에 맞서고 있다는 점이다. 또 다른 하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폭력을 사용하거나 폭력의 위협을 통해서만 자신들의 목표나 자신들이 속한 단체의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고 믿는다는 점이다 ..  〈43쪽〉


 페트라는 말과 함께 몸이 따르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이가 쓴 글과 그이를 이야기하는 글을 보노라면, 사람들이 페트라를 따르거나 믿거나 함께할 수 있던 까닭은 `그 일이 될는지 안 될는지 몰라'도 그 일을 하면서 즐겁고 기쁘기 때문입니다. 뜻을 이루지 못해도 하기 때문에 즐거운 일이지요. 우리가 사는 삶터를 지키는 일은 씨앗 하나라도 땅에 심을 수 있게 힘쓰는 일, 씨앗 하나가 땅에 깃들어 자랄 수 있는 땅 한 뼘이라도 지키는 일부터 하면 됩니다. 공장에서 찍혀 나오는 물건을 하나 덜 쓰고 자가용을 웬만하면 안 모는 한편 대중교통도 어지간하면 안 타고 자전거를 타거나 걷는 일부터 이룰 수 있어요. 이렇게 하나하나 작은 일을 이루어 가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녹색당도 열 수 있고, 녹색당을 믿는 사람도 늘어날 수 있으며, 우리가 꿈꾸고 이루려는 참된 삶터, 사람과 자연 목숨붙이가 모두 소중하게 자기 땅에서 즐겁게 살아갈 수 있는 삶터를 이룰 수 있다고 믿습니다.

 지금은 세상이 워낙 어수선하고 지식이니 돈이니 이름이니 뭐니 하는 것으로 굴러가는 듯 보여서 그런데요, 페트라는 저기 먼 서양 어느 나라 여성 한 사람이 아닙니다. 가만히 살피고 느끼면, 바로 우리 어머니가 누이도 누나가, 이웃집 아주머니가 바로 페트라 같은 사람이기도 합니다. 말이 아닌 몸으로, 또는 말과 몸으로 함께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페트라라고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 지렁이들 - 젊은 에코페미니스트들의 세상보기
꿈지모(꿈꾸는 지렁이들의 모임) 지음 / 환경과생명 / 2003년 5월
평점 :
품절


- 책이름 : 꿈꾸는 지렁이들
- 글쓴이 : 꿈지모(꿈꾸는지렁이들의모임)
- 펴낸곳 : 환경과생명(2003.5.15.)
- 책값 : 11000원


 얼마 앞서 《환경책, 우리 시대의 구명보트》(환경과생명)란 책이 나왔습니다. 그래서 이 책을 사 보려고 이래저래 알아보았더니 `시중 책방에서는 안 파는 책'이라 하더군요. 아이쿠. 그러면 어떻게 사나 했더니 책을 낸 곳에 전화를 걸어 보라 합니다. 그래서 전화를 걸었더니, 이 책만 받고 싶으면 우편삯 3000원만 보내 주면 된다고 하고, 환경단체인 `(사)환경과생명' 후원회원이 되면 철마다 잡지도 보내 주고 여러 가지 간행물도 보내 준다고 하더군요. 그래, 환경단체에 뒷배하는 일은 즐거운 일이라 생각해서 기꺼이 후원회원으로 등록했는데, `달라고 하지도 않은 책'을 세 가지나 더 보내 주었습니다. 참 미안하다 싶었지만, 저도 곧잘 이런 책 선물을 즐기기 때문에 고맙게 받자고 생각했습니다.


.. 그러나 자외선 차단제의 부작용에 대해선 말하지 않는다. 단지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고 외출하는 것은 주름과 피부 노화뿐 아니라 피부암 발생을 재촉하는 길이라는 사실만 강조될 뿐이다. 또한 햇빛에 더 자주, 그리고 더 많이 노출되는 것은 남성들인데, 광고의 대상은 늘 여성이다. 자외선이 영향을 미치는 것은 모든 인간들이지만 여성의 피부만 차단제의 보호 아래 있어야 하는 것이다 ..  〈53쪽〉


 덤으로 받은 책 가운데 하나는 《꿈꾸는 지렁이들》. `에코페미니스트'란 어렵고 낯선 이름을 내건 분들이 쓴 글을 모았답니다. `에코페미니스트'란 말은 반갑지 않습니다. 뭐, 이름이야 어찌 되든 자기가 좋다는 이름을 써야 할 테니, 이런 이름이 좋다면 쓰라지요. 다만, 어떤 이름을 쓰건 좀더 우리들 보통사람한테 다가설 수 있는 가볍고 푸근한 말을 써 주면 좋겠어요. 아무튼. 《꿈꾸는 지렁이들》은 아직은 `꿈 같은 소리'일 수밖에 없는 온갖 사회 문제를 `환경과 여성'이라는 눈길에서 바라보고 이야기를 풀어냅니다.

 생리대와 화장품과 엄마젖과 조산부터 해서 호르몬 문제, 여성 노동자 권리, 생명 윤리 이야기, 새만금에서 일하는 여성, 농사꾼 여성, 올림픽과 여성 문제, 에너지 문제와 여성 이야기, 환경 교육과 여성 이야기 들을 차근차근 풀어 나가요. 거의 지식있는 분들이 쓴 글이라 좀 딱딱하고 어려운 말이 많기는 하지만, 자칫 어느 한쪽으로 굳어버리기 쉬운 문제들, (이 글을 쓰는 저도 남성이니) 남성으로서 쉬 생각해 버리기 일쑤인 온갖 문제를 낱낱이 다룹니다.


.. 한마디로 초강력 흡수력과 초박형을 자랑하는 생리대는, 생리를 부끄럽고 더러운 것으로 여기는 가부장적 문화와 정비례 관계에 있다 ..  〈34쪽〉


 이 대목을 다르게 받아들이거나 생각할 수 있습니다. 바라보는 사람에 따라 다를 테지요. 다만 이런 문제도 있음을 놓쳐서는 안 된다고 믿습니다. 우리 사회에는 억눌리고 고달프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이 있음을 생각하면서 `다 다른 목소리'를 `좀더 두루 살피고 듣고 함께할 수 있어야' 좋다고 믿습니다. 그리하여, 《꿈꾸는 지렁이들》은 꿈을(월드컵 4강 신화만이 아닌) 이루려는(차별과 억누름을 떨쳐내는) 사람들 곁에 놓이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4339.1.2.달.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 6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