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8. 비랑 비


비가 오니 ‘비’가 오는구나 하고 말합니다. 비가 오니 빗물을 먹어요. 비는 가볍게 내리기도 하고 세차게 퍼붓기도 해요. 갑자기 오더니 가만가만 뿌리면서 그치기도 합니다. 하늘에서 내리는 물은 ‘비·빗물’이라면, 땅에 내려앉는 먼지를 쓸어내는 다른 ‘비’가 있어요. ‘빗자루’라고도 합니다. 우리는 비로 살살 쓸어서 집이며 마을을 정갈하게 돌보아요. 그런데 비질이 성가시다면서 달아나지는 않나요. 비질은 남한테 떠넘기고서 슬쩍 손을 놓은 적은 없나요. 힘이 든다면 누구라도 가볍게 손을 놓을 만해요. 서둘러 하기보다는 느긋이 쉬면서 하면 즐거워요. 그렇지만 갑자기 손을 놓으면 같이 일하던 사람이 버겁겠지요. 미리 말하면서 서로서로 손을 따스히 잡으면 좋겠어요. 잘하건 못하건 다 좋으니 티를 내기보다는, 뽐내거나 드러내기보다는, 오순도순 어울리면 아름다워요. 잘난척이란 으레 시들시들해요. 어깨동무일 적에 싱그럽고, 보여주려는 몸짓에서는 노래가 사라지면서 따분합니다. 가만 보면 자랑질이나 뽐냄질이란 끄나풀 같아요. 허수아비 아닌 스스로 임자로 서는 숨결이라면, 종살이가 아닌 임자살림이라면 우리 길은 웃음노래입니다. ㅅㄴㄹ


비 1 (빗물) ← 우수(雨水), 강수량, 강수(降水), 강우량, 강우(降雨)

비 2 (빗자루) ← 소지도구(掃地道具), 소제도구(掃除道具)

손놓다 ← 휴식, 도외시, 외면, 직무유기, 책임회피, 등한시, 방임, 방치, 방관, 수수방관, 도중하차, 중단, 중지, 회피, 포기, 무책임, 도망, 도주, 철수, 철회, 피신, 땡땡이, 전선이탈, 이탈, 소극(消極), 소극적, 항복

시늉·티내다·자랑·보여주다·드러내다·뽐내다·잘난척하다 ← 생색(生色)

시들다·닳다·삭다·나쁘다·사라지다·녹다 ← 열화(劣化)

몸종·종·끄나풀·심부름꾼·허수아비 ← 시녀(侍女)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7. 악착


도무지 넘보지 못하겠다고 여길 만한 곳이 있습니다. 까마득하구나 싶은 분이 있습니다. 야물거나 튼튼하기도 하지만, 어려워서 좀처럼 손도 못 대곤 하거나 다가서지 못하기도 해요. 해도 해도 안 되는 일도 있을 테고요. 아무리 꼼짝을 않는다지만 꾸준히 두들겨 봅니다. 꿈쩍않는 일이구나 싶어도 새롭게 마음을 다스리면서 다시 부딪힙니다. 쉬 그만두고 싶지 않거든요. 가볍게 손을 놓고 싶지 않아요. 악을 써 보면 어떨까요. 젖을 물던 아기처럼 갖은 힘을 내기로 해요. 억척이가 될 수 있어요. 억척돌이나 억척순이로 나설 수 있습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굽히지 않고 해보면 어떨까요. 더없이 고단하더라도 씩씩하게 일어서면 어떤가요. 죽을힘을 내야 하지는 않아요. 빛나는 힘을 내기로 해요. 때로는 꺾이더라도, 다음에는 꺾이지 않겠노라 야무지게 마음을 먹고 거듭거듭 뛰어들어 봐요. 우리는 어쩌면 아직 기운다운 기운을 다 쓰지 않았는지 몰라요. 밑바닥까지 갔다지만, 바로 밑바닥에 있으니 이곳을 더 힘차게 박차며 솟구쳐 오를 수 있어요. 높다란 둑을 허뭅니다. 단단한 둑을 타고 오릅니다. 둑길에 서서 맑은 냇물을 바라봅니다. ㅅㄴㄹ


못 넘볼·까마득하다·높다·야물다·손도 못 대다·어렵다·버겁다·굳세다·까다롭다·힘들다·어쩌지 못하다·튼튼하다·탄탄하다·안 되다 ← 난공불락

꼼짝않다·꿈쩍않다 ← 강건, 강하다, 확고부동, 강철, 강력, 투철, 결연, 철벽, 견고, 엄격, 엄중

굽힘없다·굽히지 않다·꺾이지 않다·악착같다·억척스럽다·당차다·야물다·기운차다·씩씩하다·야무지다·힘차다 ← 불굴, 불굴의

둑 ← 제방, 보(洑), 방파제

악착·억척 ← 강하다, 강건, 근성, 필사적, 결사적, 독하다, 지독, 완고, 고집, 부단, 강단, 인내, 집요, 고군분투, 사생결단, 전력, 진력, 지극정성, 성심성의, 물심양면, 사력, 최선, 적극적, 열성, 불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6. 혼잘이


줄줄줄 멈추지 않고 흐릅니다. 냇물이 흐르고, 자동차랑 자전거가 흐릅니다. 빗물이 처마를 타고서 줄줄줄 떨어집니다. 하루하루가 줄줄줄 지나가고, 기러기가 하늘을 줄줄이 가로지릅니다. 끊이지 않는 모습 그대로 줄줄줄 돌아가는 판입니다. 일하는 사람은 줄줄판 곁에 서서 한눈을 팔 수 없습니다. 일을 쉴 적에는 다른 사람하고 자리를 바꿉니다. 잔뜩 찍거나 뽑아내려는 얼거리일 적에는 ‘줄줄판’을 쓰겠지요. 알맞게 짓거나 다룰 적에는 찬찬히 볼 테고요. 우리는 어깨동무도 하지만, 혼자 잘난 티를 내기도 해요. 맘대로 하지요. 혼멋하고는 좀 다른 ‘혼잘난멋’이 있네요. 함부로 구니까 건방져 보여요. 같이 놀지 않고 괘씸한 이는 멋대로 나대곤 하는데요, 너무한 모습을 그치지 않는다면 동무가 떠나요. 등쌀을 견디지 못하고 떠납니다. 등쌀은 달갑지 않아서 등돌려요. 차근차근 보면 좋겠어요. 즐거운 일은 즐거운 대로, 궂은 일은 궂은 일대로 살핍니다. 안타까이 숨을 거둔 이를 살피고, 이제부터는 서로 좋은 길이 되도록, 참으로 좋은 살림이 되도록, 한결 나은 삶으로 거듭나도록 살핍니다. 다함께 덤덤을 이루면 참으로 기뻐요. ㅅㄴㄹ


줄줄판 ← 컨베이어벨트

잔뜩찍기·잔뜩뽑기 ← 대량생산

혼잘이·혼잘나다·혼잘난멋·멋대로·맘대로·함부로 ← 독불장군

건방지다·괘씸하다·너무하다·지나치다 ← 독선, 독선적, 독단, 독단적

등쌀 ← 구박, 야단, 학대, 가혹, 혹독, 해하다, 테러, 착취, 가해

살핌이 ← 감수자, 감독관, 검수자, 검사관, 검시관, 관찰자

주검살핌이 ← 검시관

덤덤·두덤·더 낫다·참 좋다·한결 좋다 ← 일거양득, 이상적, 기대 이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5. 모심글


어릴 적에는 ‘초청장·초대장’이 무슨 뜻인지 몰랐습니다. 나이가 제법 들어서도 이런 말씨는 아랑곳하지 않았어요. 누구를 부르고 싶기에 이런 글월을 주고받는구나 하고만 생각했어요. 이러다가 “모십니다”라든지 “모시는 말씀”이라 적은 초청장이나 초대장을 보았고 ‘모심글’ 같은 이름을 새로 쓸 만하다고 깨달았습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은 말일 만해요. 그러나 첫글 하나가 놀라운 씨앗 구실을 합니다. 짤막짤막 흐르는 말씨가 너른 숲이 됩니다. 드문드문 오가던 말씨가 우거진 풀빛물결이 돼요. 널뛰는 마음을 다스립니다. 차분히 가라앉도록 달랩니다. 우리 마음도, 온누리를 덮는 날씨도, 마구마구 흐르기보다는 찬찬히 철빛이 흐르기를 바랍니다. 온터에 아름다운 빛이 흩뿌리기를 바라요. 온나라에 따사로운 눈빛이며 손길이 번지기를 바라고요. 뒤에서 쑥덕거리지 않기를 바라지요. 몇몇이 몰래 일으키는 일이 아닌, 시원스레 트인 자리에서 너나없이 어우러지면서 슬기롭게 하루를 지으면서 일하고 놀고 쉬고 잔치를 하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이리하여 사랑님을 부르는 글을 쓰고, 사랑벗을 모시려는 글월을 적습니다. ㅅㄴㄹ


모심글·모심글월·부름글·부름종이 ← 초대장, 초청장

밑글·첫글·애벌글 ← 초고(草稿)

깜빡깜빡·드문드문·짤막짤막·자꾸·틈틈이 ← 단속적

널뜀질·널뛰기 ← 조울, 조울증

바뀐날씨·궂은날씨·얄궂날씨·막날씨·널뜀날씨 ← 이상기후, 기후변동

온터·온땅·온누리·온나라 ← 세계, 세계적, 천지, 세상, 우주, 글로벌, 범세계, 범사회, 국민적, 전국

쑥덕질·몰래 만나다·몰래 사귀다 ← 밀회, 내통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4. 뜬널


좀 차갑거나 쌀쌀맞다 싶은 사람은 무뚝뚝하지요. 무뚝뚝하지는 않지만 어쩐지 못 느낀다 싶은 사람은 무덤덤해요. 무디어요. 무덤덤하기에 제아무리 높다란 곳에 매단 뜬널이라도 대수롭지 않게 지나가려나요. 무섭다는 마음이 아니기에 하늘널을 척척 오가면서 일할 수 있으려나요. 다른 것이 없던 곳에 새롭게 세웁니다. 뚝딱거리기도 하고, 옮기기도 합니다. 차근차근 짓습니다. 이처럼 짓는 터전에는 씩씩한 숨결이 흐릅니다. 어제는 불꽃튀는 판이었다면, 오늘은 툭탁거리는 마당일 수 있고, 모레에는 티격태격할는지 몰라요. 맞서면서 자라고, 부딪히면서 큽니다. 하나하나 마주하는 동안 두 마음이 만나니 넌지시 얼크러집니다. 같은 자리에 서서 새삼스레 말을 섞어요. 영 생각한 적이 없으니 뜬금없거나 우스꽝스러울 수 있어요. 익삭판이 벌어집니다. 우스우니 함께 웃으면서 넘어가요. 가볍게 웃습니다. 바람처럼 웃습니다. 봄을 기다리는 잎망울처럼 웃습니다. 짧던 해는 차츰 길어지고, 한겨울에는 토막틈에 겨우 해바라기를 하며 빨래를 널었다면 봄이 가까울수록 느긋하게 햇볕을 쬐며 쉽니다. 그리고 새로운 철에 할 일을 하나하나 가다듬어요. ㅅㄴㄹ


못 느끼다·무디다·무덤덤하다·덤덤하다 ← 불감, 불감증, 무감, 무감각

뜬널·하늘널 ← 비계(飛階), 고공가설물

짓는곳·짓는터·지음터 ← 공사장, 작업실, 창작실, 공방(工房)

다투다·싸우다·치고받다·툭탁거리다·티격태격·불꽃튀다·힘겨루기·부딪히다·맞서다 ← 공방전, 공방(攻防)

얼크러지다 ← 연관, 연루, 상관, 관계, 관련, 혼란, 혼선, 복잡, 융합, 조화, 조응, 궁합, 상대, 교류, 교제, 존재

토막판·토막마당·우스개·익살·우스꽝스럽다 ← 촌극(寸劇)

짧다·토막틈·빈틈·틈·틈새 ← 촌극(寸隙), 촌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