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자와 드레스메이커 비룡소 그래픽노블
젠 왕 지음, 김지은 옮김 / 비룡소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62


《왕자와 드레스메이커》

 젠 왕

 김지은 옮김

 비룡소

 2019.11.15.



  새벽이면 바람이 깨어나는 소리를 듣고, 아침이면 새가 노래하는 소리를 듣습니다. 바람이 깨어날 즈음에 동이 트고, 새가 노래할 무렵에 꽃잎이 벌어집니다. 서두르는 일이 없이 차근차근 피어나는 하루는 언제나 새롭습니다. 어제하고 오늘이 같지 않아요. 모든 하루가 다르기에 모든 날은 다른 몸짓이며 마음으로 살아갑니다. 그러나 이 다른 하루이며 숨결을 찬찬히 누리거나 마주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아요. 어느 쪽은 윗사람이 시키는 대로 해야 하니 굴레입니다. 어느 쪽은 아랫사람을 시켜야 하니 굴레입니다. 자리는 다르지만 똑같이 쳇바퀴입니다. 《왕자와 드레스메이커》에 온갖 사람이 나옵니다만 두 갈래로 볼 만합니다. 똑같은 굴레로 살아가는 무리가 잔뜩 있고, 이 굴레를 깨고서 스스로 거듭나고픈 사람이 둘입니다. 고분고분한 아랫사람으로 시키는 옷만 지어도 먹고살겠지요. 점잖은 척 거드름을 부려도 자리를 지키겠지요. 다만 굴레를 고스란히 안으면 삶이 따분합니다. 틀에 박힌 길에 재미란 없어요. 재미없으니 그렇게 새옷을 또 짓고 잔치를 또 벌이겠지요. 새마음이 되지 않고서 새옷만 걸치려 하면, 어느 누구도 달라지지 않습니다. ㅅㄴㄹ



“네가 이 일을 싫어하는 만큼 나도 이런 거 싫어한다고.” “아가씨, 드레스 스타일을 예전 느낌처럼 해 드릴까요, 아니면 완전히 새로운 분위기로 해 드릴까요?” “몰라. 알아서 해. 아니, 그냥 완전히 무시무시하게 만들어 줘. 악마의 새끼처럼 보이게.” (1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스코어 걸 7
오시키리 렌스케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78


《하이스코어 걸 7》

 오시키리 렌스케

 허윤 옮김

 대원씨아이

 2020.2.29.



‘야구치와는 상관없어. 지금은 한 사람의 플레이어로서 이기고 싶어.’ ‘히다카가 밀어붙이고 있다. 여자들의 불꽃 튀기는 대결.’ 천하태평이냐, 너는? (40쪽)


“야구치는 귀여우니까.” “왠지 날 놀리는 것 같은데.” “맞아. 살짝 놀려 봤어. 참 신기하지? 야구치랑 함께 있으면, 왜 이렇게 재미있는 걸까?” (152쪽)



《하이스코어 걸 7》(오시키리 렌스케/허윤 옮김, 대원씨아이, 2020)을 보면 여태 마음을 못 펴고 살던 두 아가씨가 걷는 다른 길이 나타난다. 이쪽은 누르고 가두다 못해 그만 터지고, 저쪽은 누르고 가두더라도 곁에서 찬찬히 이끄는 마음을 받고서 어깨를 편다. 이쪽은 스스로 재미난 길을 찾으려는 마음을 도무지 끌어내지 못하고, 저쪽은 아무리 갑갑해도 스스로 재미난 길을 찾으려는 마음을 조금씩 피우려 한다. 두 아이 앞길은 어떻게 갈릴까. 두 아가씨 사이에 있는 사내는 무엇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면서 앞으로 한 발짝 내딛을 수 있을까. 오로지 오락실에 사로잡힌 듯 보이는 아이는 ‘오락실’이건 무엇이건 스스로 온마음을 쏟아서 즐기는 길을 가니까 스스로도 즐거울 뿐 아니라, 이 즐거운 빛을 둘레에 흩뿌릴 수 있다. 이 대목을 읽어낸다면 이쪽 아가씨도 어느 만큼 후련하거나 가벼울 수 있으려나.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브 사이코 100 : 2
One (원) / 학산문화사(만화)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77


《모브사이코 100 2》

 ONE

 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4.11.25.



“형은 욕심이 없네.” “있어. 하지만 초능력을 쓰면 의미가 없고, 애초에 초능력 같은 건 살아가는 데 필요없거든. 그래서 안 쓰는 거야.” … “형이 초능력을 써도 불가능한 일 같은 게 있어? 손에 넣을 수 없는 게?” “근육.” (10∼12쪽)


“힘에 자신감을 갖는 건 좋지만 오만해져서는 안 돼. 우리의 힘은 쓰기에 따라 무서운 흉기가 되기도 하니까.” (84쪽)


“있잖아 조무래기니 삼류니, 말끝마다 상대를 깎아내려야 직성이 풀리는 거니?” (98쪽)



《모브사이코 100 2》(ONE/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4)에서 모브라는 아이는 제 힘을 꾹꾹 누르다가 드디어 터뜨린다. 초능력이란 쓸 일이 없고, 이바지하지 않는다고 여기기에, 막상 곳곳에서 이웃을 도우며 초능력을 쓰기는 하면서, 누구보다도 저 스스로한테는 초능력을 안 썼는데, 누르고 눌렀기에 꽝 하고 터진다. 왜 눌러야 할까? 왜 눌러서 터뜨려야 할까? 내가 내지 못하는 힘이 다른 사람한테 있기도 하고, 다른 사람이 내지 못하는 힘이 나한테 있기도 하다. 미워하지도 싫어하지도 않으면서 스스로 설 줄 안다면 얼마나 재미날까. 이를테면 시든 꽃을 살릴 수 있고, 죽어 가는 나무를 일으킬 수 있겠지. 노래를 잘 부르기에 노래힘을 갈고닦는다. 밭을 잘 일구기에 밭살림을 이웃한테 알려준다. 글을 잘 쓰기에 아름다이 여민 글을 두루 나눈다. 손길이 따뜻하니 아픈 아이를 살살 달랜다. 저마다 스스로 사랑하면 다 다른 꽃이 눈부시게 피어난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브 사이코 100 : 3
One (원) / 학산문화사(만화)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76


《모브사이코 100 3》

 ONE

 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5.1.25.



“부정적인 면만 보지 마. 무기는 쓰기 나름이라고. 처박아 놓고 녹슬게 하기에는 아까운 재능을 너는 갖고 있어. 진지하게 마주하다 보면 더 능숙하게 다룰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거야. 알겠어? 자기를 죽이지 마라. 너를 살릴 수 있는 건 너 자신밖에 없어.” (62∼63쪽)


“우선은 자기 자신을 이기는 거다. 그때 비로소 새로운 세계가 보이지. 흰티 포이즌도 자신과 싸우고 있다. 그를 따라가고 싶다면 너부터 변해야 한다.” (164쪽)



《모브사이코 100 3》(ONE/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5)을 읽으면 초능력을 타고난 아이가 중학생이라는 때에 스스로 어떻게 달라지려 하는가를 차근차근 그린다. 이 아이는 초능력을 쓰기보다는 몸을 쓰고 싶다. 힘살이 거의 없는 몸에 힘살을 붙이고 싶다. 달리기도 참 못하지만 달리기도 해내고 싶다. 이런 아이한테 다가와서 초능력이라는 힘을 제 밥그릇으로 삼으려는 어른이 많고, 어른뿐 아니라 또래 사이에도 많다. 어른들은 이 아이 초능력을 돈이라든지 나라를 움켜쥐는 힘으로 부리고 싶다면, 또래는 이 아이 초능력으로 주먹놀이를 하고 싶단다. 뛰어난 솜씨이든 수수한 재주이든 스스로 가꾸고 스스로 즐겁게 살아가는 길에 쓰면 될 노릇일 텐데, 이쪽도 저쪽도 모두 헤매는 셈이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술의 장인 클로드 9 - 시대는 변한다
오제 아키라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0년 3월
평점 :
절판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61


《술의 장인 클로드 9》

 오제 아키라

 조은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0.4.15.



  사랑할 줄 아는 사람이라면 어느 자리 어느 때에 있더라도 흔들리는 일이 없어요. 아니, ‘흔들린다는 생각’이란 터럭만큼도 없이, 언제나 ‘즐거운 기운’으로 바꾸어 내면서 새롭고 아름다운 노래가 놀이처럼 흐르도록 가꿉니다. 글쓰기는 사랑으로 할 적에 글살림이 되지만, 사랑 없는 글쓰기라면 글장사로 기웁니다. 술집을 꾸리는 일도 이와 같아요. 스스로 사랑이 되어 즐겁게 술집을 꾸리는 분은 ‘술살림’이란 길을 갑니다. 술장사나 술팔이를 넘어서는 길이에요. 《술의 장인 클로드 9》은 열자락 마무리에 앞선 아홉째 걸음을 들려줍니다. 한 사람은 아버지하고 어머니가 꾸린 오랜 술집을 ‘살림하고 장사’ 사이에서 오락가락합니다. 다른 한 사람은 할머니한테서 물려받은 숨결을 ‘처음부터 끝까지 스스로 익혀서 술빚기’를 하는 길에 서려 합니다. 두 사람은 아는 길도 모르는 길도 달라요. 그렇지만 두 사람은 사랑이라는 마음이 될 적에는 아는 길도 모르는 길도 환하게 밝힐 수 있습니다. 밥 한 그릇을 차리는 마음은 언제나 따스한 눈빛일 적에 넉넉해요. 술 한 잔을 따르는 마음도 늘 포근한 숨빛일 적에 소담스럽습니다. 좋고 나쁘고를 가릴 일이 없습니다. 어떤 마음을 손길이며 눈빛에 담아서 나누느냐일 뿐입니다. ㅅㄴㄹ



‘단골손님인 아마가이 씨가 왼손잡이인 것은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 하지만 지금가지 젓가락 방향 같은 건 생각하지도 않았다.’ (92쪽)


“그것으로 됐어요, 사오리 씨. 마셔 보면 차이를 알 수 있잖아요. 이론이나 어려운 말을 외우는 것보다 마셔 보는 것이 제일 큰 공부예요.” (109쪽)


“게다가 나요, 아르바이트지만 역시 이름을 외워 줬으면 싶거든요.” (15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