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공항 - 2000년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252
데이비드 위즈너 지음 / 시공주니어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55


《구름공항》

 데이비드 위즈너

 중앙출판사

 2002.7.25.



  어쩌면 저런 모습일까 싶은 구름을 으레 봅니다. 솜사탕이나 비늘이나 물결이나 떡이나 곰이나 깃털 같은 구름도 있습니다만, 도무지 말로 나타내기 어려운 구름이 참 많아요. 붓으로 슥슥 그린 듯한, 손가락으로 밭흙을 살살 고르는 듯한, 볕에 말리는 나락을 갈퀴로 슥슥 뒤집는 듯한, 갖가지 구름이 춤을 추곤 합니다. 가운데가 뚫린 동그란 구름에, 이 가운데를 길게 가로지르는 구름이 있고, 멧갓에 앉아 둥실둥실 퍼지는 구름이 있으며, 겹겹이 쌓인 구름이 있습니다. 구름을 한낱 물방울덩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저마다 다른 숨결이 깃든 구름이 아닐까요? 착한 마음인 사람이 옛날부터 먼길을 갈 적에 사뿐히 타고다닌 구름이 아닐까요? 《구름공항》은 구름결이 어떻게 태어나는가 하는 수수께끼 가운데 한켠을 슬쩍 들여다본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딱딱한 어른들은 늘 틀에 박힌 구름결만 그린다지요. 언제나 새로운 길을 꿈꾸는 아이들은 언제나 새로운 구름결을 알려주고요. 구름도 스스로 생각할 줄 알기에 딱딱한 모습은, 늘 뻔한 모습은 반기지 않을 만합니다. 우리가 문득 하늘을 올려다볼 적에 보는 놀라운 구름은 우리 꿈빛 그대로이지 싶어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고기는 물고기야!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85
레오 리오니 글.그림, 최순희 옮김 / 시공주니어 / 200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53


《물고기는 물고기야!》

 레오 리오니

 최순희 옮김

 시공주니어

 2000.3.15.



  개구리는 언제 깨어날까요? 흔히들 봄에 깨어난다고 말하지만, 봄을 앞둔 늦겨울에 살그마니 깨어나지 싶습니다. 매화나무 꽃이 퍼질 무렵, 흰민들레가 곳곳에서 첫꽃을 피울 무렵, 닥나무에 꽃이 피고 봄까지꽃이 풀밭을 가득 메울 무렵, 어느새 멧개구리나 들개구리가 하나둘 깨어나서 풀밭을 누빕니다. 못물이나 논물이나 냇물에서 알에서 깨어나 올챙이로 자라는 개구리인데요, 개구리란 몸을 입은 뒤에는 겨울잠을 자고서 두고두고 이곳저곳을 나들이해요. 물이랑 뭍을 오가면서 여러 이야기를 퍼뜨린달까요. 여름에 물가에서 개구리 퍼지는 떼노래란, 개구리가 물뭍을 오며가며 누린 삶을 여기저기에 퍼뜨리는 수다일는지 모릅니다. 《물고기는 물고기야!》는 물에서 함께 놀며 지내던 두 아이가 얼크러지는 삶을 들려줍니다. 물에서만 지내는 아이는 물뭍을 오가는 아이가 부럽다는군요. 저는 물누리만 볼 수 있지만 다른 아이는 물뭍누리를 모두 볼 수 있으니까요. 그렇지만 개구리는 가을겨울 물누리를 모르지요. 얼음이 녹는 물누리도 몰라요. 물아이가 물뭍아이한테 들려줄 이야기는 한가득 있습니다. 더구나 개구리는 겨울날 뭍살림을 모르지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나무가 되고 싶은 사과나무
조아니 데가니에 지음, 쥘리에트 바르바네그르 그림, 명혜권 옮김 / 노란돼지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59


《전나무가 되고 싶은 사과나무》

 조아니 데가니에 글

 쥘리에트 바르바네그르 그림

 명혜권 옮김

 노란돼지

 2019.12.6.



  모든 나무는 다른 모습입니다. 나무마다 다르기에 다른 이름이 붙습니다. 다른 이름이 붙는 나무는 다른 때에 잎이 돋고 꽃이 핍니다. 저마다 다른 나무는 열매가 다르고, 열매맛도 달라요. 그런데 사람들이 똑같은 이름을 붙여서 가리키는 나무도 똑같이 생긴 나무는 하나도 없어요. 생각해 봐요. 똑같은 사람이 없듯 똑같은 나무가 없습니다. 똑같은 풀이나 꽃도 한 가지조차 없어요. 사람만 모두 다르지 않아요. 풀도 나무도 모조리 다릅니다. 《전나무가 되고 싶은 사과나무》를 읽으며 자꾸자꾸 고개를 갸우뚱했습니다. 어떻게 능금나무가 전나무를 부러워하지? 능금나무가 전나무를 부러워할 까닭도, 전나무가 능금나무 곁에서 부러움을 살 까닭도 없을 텐데? 다만 ‘사람살이 이야기’를 나무살이로 꿰어맞춘다면, 이 나무가 저 나무 사이에서 외롭다고 여긴다고 볼 수 있겠지요. 또 숱한 나무 가운데 참말로 외롭다고 느끼는 나무도 있을 테고요. 스스로 엄청난 씨앗을 품은 숨결인 줄 잊는다면 외로워하거나 부러워합니다. 스스로 씨앗을 품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줄 잊으면 참말로 나 아닌 남만 쳐다보면서 기운을 잃겠지요. 그렇다면 능금나무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이 불지 않으면 보림창작그림책공모전 수상작
서한얼 지음 / 보림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52


《바람이 불지 않으면》

 서한얼

 보림

 2010.5.10.



  해마다 신을 새로 장만합니다. 우리 집 어린이는 발이 자라기에 새 신을 뀁니다. 저는 신바닥이 다 닳아서 구멍이 나기에 새 신을 꿰어요. 아이들은 뛰어다니기 좋은 놀이신을, 저는 고무신을 장만하지요. 셋이서 시골버스를 타고 읍내에서 내리니 구린 냄새가 훅 끼칩니다. 소독약 냄새에 곳곳에서 삽질을 하며 날리는 시멘트가루 냄새입니다. 자동차 냄새도 가득하고, 머리를 지지고 볶는 곳에서 퍼지는 냄새에다가, 튀기거나 굽는 냄새도 어수선합니다. 바람이 불지 않는다면 이 모든 냄새가 고이면서 숨막히겠네 싶어요. 바람이 불기에 자잘한 냄새가 잦아들면서 새봄을 맞이하려는 잎내음하고 풀내음이 어루만져 주는구나 싶습니다. 집으로 돌아와서 보금자리 숲바람을 마시니 개운할 뿐 아니라 모든 앙금이 사라지는구나 싶어요. 《바람이 불지 않으면》에 나오는 어린이는 오늘날 숱한 어른들 같습니다. 비가 오면 비를 미워하고, 눈이 오면 눈을 싫어하며, 돌개바람이 들면 돌개바람을 나무라지요. 여름에는 해를 꺼리고, 겨울에는 구름을 손사래치지요. 왜 이렇게 해야 할까요? 모든 숲님은 저마다 다르게 우리를 보듬는데, 우리는 어디를 어떻게 쳐다볼까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젤로
데이비드 맥컬레이 글 그림, 김서정 옮김 / 북뱅크 / 200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43


《안젤로》

 데이비드 맥컬레이

 김서정 옮김

 북뱅크

 2009.1.15.



  사람이 사는 곳은 처음부터 사람만 사는 곳이 아닙니다. 생각해 봐요. 온누리 모든 곳은 모든 숨결이 어우러집니다. 밭에 아무리 남새 씨앗만 심더라도 온갖 들풀이 어느새 고개를 내밀지요. 풀은 늘 속삭여요. 이 아름다운 밭자리에 그 하나만 자라도록 하려 든다면 그 남새 한 가지가 얼마나 외롭겠느냐고 말이지요. 논골에서 자라는 미나리도 볏포기하고 놀고 싶어요. 부들도 개구리밥도 오직 볏포기만 자라는 논은 심심할 뿐 아니라 벼한테도 안 좋다고 도란도란 알려줍니다. 집안에 벌레 한 마리 없으면 깨끗할까요? 우리 곁에 파리가 없으면 사람살이는 어찌 될까요? 먼먼 옛날부터 사람은 언제나 곰 범 이리 늑대 여우를 비롯해서, 매 수리 제비 참새 박새 꾀꼬리 딱따구리 올빼미 지빠귀 까치 까마귀에다가 지렁이 개미 무당벌레 딱정벌레 노린재 공벌레 지네하고 뱀이며 개구리하고도 이웃으로 지냈습니다. 《안젤로》에 나오는 아저씨는 어느 날 문득 깨닫지요. 사람이 지은 아름답다는 집에 굳이 둥지를 짓는 새가 어떤 마음인가를 깨달아요. 사람이 높다란 뭔가 세우기 앞서 그곳은 사람하고 새가 사이좋게 어울리던 터전인걸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