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말빛


숲에서 짓는 글살림

52. 도꼬마리



  가을이 저물고 겨울로 접어들다가 슬슬 잎샘바람이 부는 어느 날 ‘도꼬마리’가 불쑥 떠오릅니다. 아, 아, 도꼬마리. 요새는 이 들꽃을 아예 못 보다시피 합니다. 제가 어린 나날을 보내던 1980년대에는 큰고장 한켠에 빈터나 골목이 어김없이 있었어요. 배움터 꽃밭에 살그머니 고개를 내미는 들꽃이 많았어요. 새마을바람이 한창이던 때에도 나라 곳곳 어디에나 빈터나 풀밭은 꼭 있었는데요, 씽씽이(자동차)가 부쩍 늘어난 1990년대를 지나니 바야흐로 빈터도 풀밭도 가뭇없이 사라집니다. 이러면서 그토록 흔하던 들풀이며 들꽃이 자취를 감추어요.


  아니, 쫓겨납니다. 아니, 짓밟힙니다. 아니, 잿빛덩이(시멘트)에 옴팡 파묻힙니다.


  2021년 새해에 열네 살이 된 큰아이 곁에서 ‘도꼬마리’가 그립다고 노래를 하니 “도꼬…… 뭐요? 그게 뭐예요?” 하고 묻습니다. “응? 그렇지? 넌 아직 도꼬마리를 못 봤구나. 우리 집에는 아주까리는 많아도 도꼬마리는 없어!” “도꼬마리? 도꼬마리도 풀이에요?” “그럼, 얼마나 멋지고 재미난 풀인데. 그냥 풀로 있을 적에는 잘 눈여겨보지 않지만, 꽃이 지고 열매를 맺는, 그러니까 씨앗이 영글 적에는 동무들하고 도꼬마리씨를 찾으려고 뻔질나게 빈터랑 풀밭을 뒤졌어.” “왜? 그걸로 뭐하는데?” “응. 도꼬마리씨를 서로 몸에다 던지며 놀았거든. 도꼬마리씨는 갈퀴가 안으로 굽어서 말야, 털옷이나 솜옷에 척 붙어서 안 떨어지거든.”


도꼬마리 ← 창이(蒼耳)

도꼬마리씨·도꼬마리 열매 ← 창이자(蒼耳子)


  큰아이 곁에서 작은아이도 도꼬마리가 궁금합니다. 새해에는 도꼬마리를 찾아내고 싶습니다. 도꼬마리씨를 몇 톨 얻어서 우리 집 뒤꼍이며 책숲에 살살 뿌리고 싶습니다. 오늘은 아이들 곁에서 어버이로 살지만, 저 스스로 이 아이들마냥 어린이로 지내던 지난날, 들꽃으로 어떻게 놀았는가를 몸소 보여주고 싶어요. 그리고 들꽃놀이를 하면서 들꽃말을 들려주고 싶습니다.


  도꼬마리는 도꼬마리일 뿐 ‘창이’가 아니거든요. 도꼬마리씨도 도꼬마리씨일 뿐 ‘창이자’가 아닙니다.


  어쩌면 우리는 삽질바람에 같이 휘말리면서 빈터하고 풀밭을 씽씽이랑 찻길이랑 가게한테 모조리 내주면서 우리 들꽃이며 들풀뿐 아니라, 들꽃말하고 들풀말까지 잊거나 잃는구나 싶습니다. 들꽃하고 들풀을 잊거나 잃기 때문에 수수하면서 쉽고 상그레한 말을 어느새 잊거나 잃지 싶어요.


  싱그러운 들꽃을 보면서 싱글싱글 웃지요. 상그러운 들풀을 쓰다듬으면서 상글상글 노래합니다.


원추리 ← 황화채(黃花菜), 훤초(萱草), 망우초(忘憂草)


  원추리를 아무렇지 않게 훑어서 나물로 삼던 사람은 아스라이 먼 옛날 옛적 사람이 아닙니다. 오늘날 아저씨나 아줌마라는 이름인 분들이라면 원추리 나물쯤 가뜬히 누리고 나눈 살림이었으리라 생각해요. 그래서 ‘원추리꽃빛’을 맑게 떠올릴 만하겠지요.


  꽃다지꽃빛하고 개나리꽃빛하고 원추리꽃빛이 다릅니다. 진달래꽃빛하고 모과꽃빛하고 배롱꽃빛이 다릅니다. 그러나 이러한 꽃빛은 서로 얽히고 어울려요. 우리는 먼먼 옛날부터 꽃을 바라보면서 빛깔을 익혔고, 꽃노래를 부르면서 말빛을 가락으로 영글어서 즐겼습니다.


  생각해 봐요. 원추리는 원추리일 뿐, ‘황화채’도 ‘황초’도 ‘망우초’도 아닙니다.


봉긋꽃 ← 튤립


  이 땅에 없던 꽃이 꽤 많이 들어왔고, 새로 들어오며, 앞으로도 들어오리라 생각해요. 이 땅에 없던 꽃이니까 영어나 일본 한자말이나 중국 한자말이나 여러 바깥말을 그대로 쓸 수 있습니다만, 이 땅에서 아끼고 싶은 꽃마음을 담아서 새롭게 이름을 지어도 즐겁습니다.


  이웃님이 문득 건네준 ‘튤립’ 여러 송이를 받고서 한참 생각에 잠겼어요. 이윽고 말꼬가 터졌습니다. “이 봉긋봉긋 꽃이란 얼마나 아름답고 훌륭한가!” 가녀리다 싶은 꽃대(줄기)에 꽃송이가 소담스럽지요. 그래요, 그 어느 꽃보다 봉긋봉긋 올라오는 꽃송이가 아름차니, ‘봉긋꽃’이란 이름을 붙이면 어떨까요?


사랑바람꽃·사랑물결꽃·사랑해꽃 ← 카네이션


  사랑해 마지 않는 마음을 새빨간, 아주 빨갛디빨간 꽃으로 나타낸다고 해요. 해마다 오월을 맞이하면 거리마다 이 붉은꽃으로 물결칩니다. 흔히 ‘카네이션’이라 합니다만, 이 꽃송이를 가슴에 달면서, 또 이 꽃송이를 건네면서, 서로서로 “사랑해!” 하고 노래합니다.


  그래요. 사랑한다고 노래하면서 주고받는 꽃, 사랑한다는 마음을 담아 가슴에 다는 꽃, 사랑하는 사이를 더욱 짙게 물들이는 꽃, 오월 한 달을 온통 붉게 물들여 서로서로 사랑으로 물결치는 꽃, 사랑이라는 바람을 훅 끼치면서 포근히 어루만지는 꽃, 이 꽃한테는 ‘사랑바람꽃’이나 ‘사랑해꽃’처럼 고스란하게 이름을 붙이면 어떨까요?


해바라기 ← 규곽(葵藿), 향일화(向日花)


  튤립이며 카네이션한테 이름을 새로 붙이는 모습을 지켜보는 어느 이웃님이 시큰둥히 한소리를 합니다. “자네는 식물학자도 꽃 전문가도 아닐 텐데, 꽃이름을 그렇게 함부로 붙여서야 되나?” 시큰둥꾸러기 이웃님을 바라보면서 봉긋웃음을 짓습니다. “‘찔레’를 전라말로 ‘찔구’라 하는 줄 아시지요?” “그걸 모르면 전라사람인감?” “‘찔구’란 이름은 누가 함부로 지었나요?” “아니, 함부로 짓다니, 구수한 사투리 아녀?” “네, 구수한 사투리는 누가 짓나요? 식물학자나 꽃 전문가가 짓나요?” “아, 아니, 그렇지만서도, 이름을 새로 짓는데, 전문가 생각을 들어야 하지 않것나?” “사투리는 여느 아줌마 아저씨 할머니 할아버지가 지어요. 그리고 어린이가 지어요. 사투리란, 그 고장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살림을 짓는 사람이 언제나 즐거이 노래하면서 지어요. ‘해바라기’가 이 나라에서 안 자라던 꽃인 줄 아시나요? 그런데 누가 ‘해바라기’라고 이름을 지었을까요? 아무도 모른답니다. 왜냐하면 여느 사람들이 이 꽃을 바라보면서 저절로 마음에서 샘솟은 이름이거든요. 우리가 곁에 두고 사랑하고 돌보려는 꽃이라면, 우리가 즐겁게 노래하면서 이름을 지으면 돼요. 구태여 학술이름에 안 매여도 되잖아요? 우리가 사랑할 이름을 붙여서 나누면 넉넉하지요.”


들풀·들꽃·풀·풀꽃 ← 무명초(無名草), 무명화(無名花), 잡꽃, 잡종, 잡초, 잡화(雜花), 방초(芳草), 야생초, 허브, 약초, 약풀, 초본(草本)


  ‘이름없는 풀꽃(무명초·무명화)’이란 없습니다. 이름을 지으려는 사랑을 마음에 일으키지 않았을 뿐입니다. ‘이름모를 풀꽃’도 없어요. 왜냐하면 우리가 스스로 이름을 붙이면 되는데, 식물학자나 전문가라는 손길을 기다리니, 우리는 스스로 생각날개를 잊고 말빛을 잃습니다.


  들꽃이요 풀꽃입니다. 들사람이며 들넋입니다. 들길이고 들살림이에요. 누가 해주기를 기다리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우리가 우리 사투리를 오늘도 새롭게 지으면 좋겠습니다. 머나먼 옛날 옛적에 쓰던 말에만 기대지 말고, 오늘 이곳에서 사랑으로 짓는 말을 마주하고 품으면 좋겠습니다.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사전 짓는 서재도서관)”을 꾸린다. 1992년부터 이 길을 걸었고, 쓴 책으로 《곁책》, 《쉬운 말이 평화》,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
#라면
#곁책

제주마실 가기 앞서
쓴 이 노래꽃을 품을 이웃은
재주 애월 어린씨

#노래꽃
#숲노래노래꽃
#숲노래동시

딱새는 곁에서 놀고
매미는 옆에서 울다 쉬고
구름이 폭 낀 한낮

#우리말동시
#우리말동시사전
#숲노래

언제나
네 곁에 바다랑 바람을 담으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하늘읽기
#시골에서책읽는즐거움

열두 살 어린씨한테
띄울 노래꽃

제주에서는
글판이 다 떨어졌기에
고흥에 돌아와서
.. 어제는 손가락힘이 없어
오늘 낮에 비로소 옮겨쓰기

#노래꽃
#숲노래노래꽃
#숲노래동시
#우리말동시
#우리말동시사전

마음을 읽어
하늘을 읽는
아름님으로 나아갈
어린님

#숲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일요일, 어느 멋진 날
플뢰르 우리 지음, 김하연 옮김 / 키위북스(어린이)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8.1.

그림책시렁 732


《일요일, 어느 멋진 날》

 플뢰르 우리

 김하연 옮김

 키위북스

 2021.7.1.



  푸른배움터를 마칠 즈음인 1993년 겨울에 동무들은 운전면허를 따겠다며 며칠씩 쉬곤 했습니다. 배움수렁도 끝났으니 아침에 나와서 도시락을 까먹을 때까지 다들 엎어져 자더군요. 그때나 이제나 저는 운전면허조차 딸 마음이 없습니다. 다만 조용히 책을 읽고 싶어서 “헌책집에 가서 책을 읽어야 하니, 이제 그만 가도 되겠습니까?” 하고 여쭈었어요. 시끄럽고 어수선한 곳에서 하염없이 있고 싶지 않거든요. 길잡이(교사)는 제 말에 다들 어이없어해요. ‘수업을 하나도 안 하고 이듬해 졸업식까지 기다리는 판’이면서 꼬박꼬박 나와서 끝까지 앉아야 한다는 말만 되풀이하더군요. 《일요일, 어느 멋진 날》을 읽습니다. 자가용을 몰아 시골집 어버이(할머니)한테 찾아가는 젊은 어버이가 나오고, 딸아이는 큰고장(도시)을 벗어나 따분한 시골에 가야 하는 날이 싫습니다. 얌전하거나 깔끔하지 않고 부시시하면서 잔가지랑 가랑잎을 주렁주렁 몸에 붙인 할머니는 더 못마땅하지요. 숲하고 바다하고 등진 서울에서 산다면 숲내음하고 바다빛을 알 턱이 없고 하늘내음이나 별빛도 몰라요. 우리는 뭘 알까요? 우리는 뭘 누리나요? 우리는 뭘 보고 뭘 생각하며 뭘 좋아하나요? 우리는 참말로 사랑이라는 길을 바라보거나 생각하는 하루이기는 할까요?


ㅅㄴㄹ

#Dimanche #OuryFleur


'아름책'입니다.
그런데 느낌글을 다 쓰고 보니
'아름책이라고 말하는 글' 같지 않아
보일 수도 있겠네 싶어요.

음, 그렇습니다만,
아름그림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무 씨의 달그네
고정순 지음 / 달그림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8.1.

그림책시렁 736


《무무 씨의 달그네》

 고정순

 달그림

 2021.6.25.



  아이 둘을 낳아 돌보면서 천기저귀를 쉬잖고 빨아서 널고 다리고 개다가 밥을 짓고 여러 일손을 다스리던 어느 날, 가시어머니는 “막내를 돌볼 적에는 한여름이라서 아주 더웠어. 하루에 아홉 번도 씻겼어.” 하시더군요. 아이가 땀을 많이 흘리거나 기저귀가 푹 젖으면 으레 씻겼으니 날마다 서너 판쯤은 씻겼지만 하루에 아홉열 판을 씻기면 더 좋겠다고, 어쩌면 늘 물놀이하듯 아이하고 소꿉잔치를 펴면 되겠다고 느꼈어요. 《무무 씨의 달그네》를 읽고서 생각합니다. 꽃밭에 가서 꽃내음을 맡으며 꽃빛을 느끼지 않으면 꽃을 알거나 사랑하지 못합니다. 아이를 낳아 즐거이 소꿉놀이를 펴며 사랑을 배우지 않는다면 내리사랑이나 치사랑뿐 아니라 수수한 ‘사랑’부터 모를 뿐 아니라, 사랑으로 살아가지 못합니다. 아이를 꼭 낳아야 한다는 소리가 아닙니다. 오직 사랑일 적에만 서로 만나 아이를 낳아 돌본다는 소리입니다. 생채기·멍울은 지나가는 자취입니다. 그런데 생채기·멍울을 흘려보내지 않고서 또 붙들면 안 사라지고 자꾸 자랍니다. 아이들이 넘어지고 무릎이 깨지면서도 튼튼하게 서는 바탕을 읽어 볼까요? 아이들은 넘어진 줄 잊고 다시 달리며 웃으니 튼튼합니다. 스스로 “힘들어. 아파.” 하고 말하면 늘 힘들고 아픕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