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궁전'은 나에게 인상 깊은 구절보다는 인상 깊은 장면을 남겼다.
브루클린 미술관에 걸려있는 블레이크록의 '문라이트' 때문이다.

문라이트속의 나는 무척이나 목가적이면서도 외롭고 고독했다.
사람은 누구나 거미줄 같이 수많은 관계 속에 서지 않을 수 없고보면 '관계는 존재'라는 사실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혼자'라는 느낌은 관념적으로만 가능한 정신의 일시적 함정에 붙과하다고 해야 할 것 같다.

'달의 궁전'은 포그, 에핑, 솔로몬 세남자와 키티, 엘리자베스, 에밀리 새여자의 이야기다.  비록 여자의 이야기는 미미하나 세남자에게 끼치는 세여자의 존재는 무척 크다.

포그,에핑,솔로몬 그들은 벗어날수없는 운명의 굴레에 얽혀있으며 우연의 연장선상에 마주하게 된다.  세남자는 인생에 있어 가장 바닥까지 닿았으며 지독한 고독을 느꼈고, 가장 절망적이다고 느꼈을때 인생을 다시 시작 할 수 있었다. 

 

달은 태양의 밝은 빛에서 그 모습을 드러내지 못하고, 빛이 사그라졌을때야 자신의 존재를 우리게 드러낸다.

마치 우리가 희망이없다고 가장 좌절 했을때 그 모습을 드러내는것처럼 말이다.  참으로 아이러니한 일이 아닐수가 없다. 자신이 가장 절망적일때, 희망은 보이기 시작하니 말이다.

달은 시시각각 변하며 달이 차면 이그러지고 이그러졌을때는 다시 찬다는 진실을 알려준다. 하지만 달의 변화는 달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지구의 변화에 영향을 받는 것이다.

그처럼 우리의 삶 역시 달과 같아, 눈에 보이기에는 다른사람을 통해 우리의 삶이 영향을 받느것 같지만, 결국 자신의 삶에 영향을 주는것은 자신의 마음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달의 궁전'은 쉬운듯한 내용인데 난해한 느낌이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반복적으로 글을 읽어 내려간 덕분에 평소 내가 완독하는 시간보다 더 오랜 투자 끝에 책을 덮을 수가 있었다.

다행이도 내가 미국에 생활하고 있다는것이 이 책을 읽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덕분에 뉴욕의 거리와 그외의 지역들을 상상하기가 더 쉬웠고, 내게 더 와 닿았는지도 모르겠다.

'달의 궁전'은 내게 지독한 고독함과 좌절감을 안겨준 한편, 미래와 희망을 보여주었다.

끝으로 에핑이 포그에게 훈련시킨 사물을 마음으로 보는 능력처럼 이 글을 읽는다면 분명 기대이상의 것을 얻을것이다.

아, 이건 책 내용과 무관한건데. 하드커버에 약간의 작은 사이즈가 소장하기엔 좋으나 읽기에는 불편했다. 책장을 넘겨 피고 있을때 다시 넘어가지 않도록 힘있게 붙잡아둬야하기 때문에 손목이 아팠기 때문이다.

아래의 글은 '달의 궁전'에서 가장 인상 깊은 구절 하나를 골라 찍어본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국에 있을 때에, 중국집에서 보통 탕수육만 시켜먹었지, 
양장피는 시켜본적도 없었는데... 이곳에 와서 한번 만들어보았습니다^^
직접 시식은 못하시겠지만 눈으로 시식하세요^^
 
재료 : 양장피 2장

양장피양념 : 다진마늘2큰술, 진간장1큰술,설탕3큰술,식초3큰술,소금1/2작은술,참기름1큰술

양장피고명(볶을채소): 표고버섯1장,양파1/2개,부추20g,당근1/4개,붉은고추1개(피망),진간장,소금,참기름 각1작은술

곁들인부재료 : 갑오징어 1마리, 새우 200g, 오이1개, 당근1/2개, 달걀 2개, 돼지고기 100g

겨자소스 : 겨자 갠것,땅콩버터 2큰술씩, 설탕,식초 4큰술씩, 진간장,참기름



만들기


1. 끓는물에 칼집낸 오징어와 새우를 넣고 데친다.

2. 돼지고기를 삶는다.(기름기없는 살코기로 파뿌리,마늘을 넗고 삶음)
   - 저는 없이 했습니다.

3. 재료를 길이에 맞춰 채썬다.



4. 양장피를 삶는다.
   (양장피는 팔팔끓는 물에 투명해지면서 부드러워질때까지 삶는다.
    너무 삶으면 불어 맛이 없어지므로 바로 건져 찬물에 헹군다.)

5. 양장피를 손으로 먹기 좊게 짜른후 양장피양념을 넣고 무친다.
   (미리 및간을 해야 불지 않고 양념이 배어 더 맛있다.)

6. 고명재료와 양장피를 올린다.
   (새우,오징어,맛살,오이,계란지단)



7. 양파,당근,표고,고추(피망)은 팬을 달군후 간장,소금으로 간하고 볶다가 참기름을 뿌린다.

8. 준비한 재료에 볶은 채소를 올린후 소스를 부어 맛있게 먹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외삼촌으로부터 책 소포를 받았다.
젊었을때 모으셨던 고전문학 60권과 최근의 베스트셀러 몇권과 함께.
외삼촌의 손때가 묻은 책들이란다.

미국에서 외로울때 읽으라며 보내주셨는데, 무척 기쁘다.
천천히 읽어보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로마인 이야기와 톨스토이의 '눈보라'를 읽고 있다.
예전부터 로마인 이야기는 읽어보기를 권하는 책인지라
언젠가 읽어봐야지 했었는데, 지금이 그 시기같다^^

근데.. 생각보다 잼없다..ㅠㅠ
지금 3권을 읽고 있는데 좀더 읽어보고 리뷰를 적어야겠다.
그래도 2부 한니발 전쟁은 재미있었다.

로마인 이야기만 읽으면 재미없어서, 중간 중간 다른 책들과 같이 읽고 있다.
우연히 톨스토이의 중단편 3개를 모아 놓은 '눈보라'을 읽고 있는데,
예상외로 재미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서재에 또 다른 게시판이 있었으면 좋을텐데,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좋은 공간이 생기다니 기쁘다.

책 이야기 외에도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눌수 있다는것이 기쁠뿐이다.

앞으로 이렇게 기분 좋은 일만 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