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의 유령' 이 추리소설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나 역시 「오페라의 유령」이 이 책을 읽기 전 오페라의 하나라는 것으로만 알고 있었으니 말이다.

너무나 유명한 내용이기에 책을 읽기에 선뜻 주저하게 되었다.

굳이 알고 있는 내용을 읽을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에서 말이다.

사실 난 오페라의 유령 CD도 구입했었다.

그러던 차에 친하게 지내던 언니로부터의 권유로 읽게 되었다.

 

주인공 에릭은 다방면의 재능과 천상의 목소리가 주어졌지만

동시에 저주 받은 외모를 받고 태어났다.

 

사람들은 종종 외모로 그 사람의 가치를 평가하는 경우가 많다.

취업 때문에 성형을 하고, 못생겼다고 왕따를 당하고...

시대가 지나 전반적인 사회 인식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아무리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 있다더라도 외모가 받혀주지 않으면 소용이 없는 세상이다.

 

나 역시 사람을 처음 만날때 외모로 그 사람을 평가하는 경우가 있다.

첫 인상이 싫다는 이유로, 같이 만나는것을 꺼려하고 심지어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도

같이 지내지 못하게 하기도 했다. 참으로 슬픈현실이다.

신은 공평하다고 하지만 그렇지도 않은것 같다.

외모가 있으면 재능이 없더라도 사회에서 인정받을수 있지만,

재능이 있더라도 외모가 떨어지면 사회에서 인정받기 힘들다.

공평하다면 둘다 인정을 받던지, 아님 받지 않아야 하는게 아닐까?

 

이야기가 이상하게 흘렀지만, 사랑으로 그 현실을 극복해보려던 에릭은

결국 현실을 더 직시하는 결과를 낳았다.

그리고 그러한 현실에 더 반항하고 적대시하며,

싸우다가 스스로만 만신창이가 되었다. 사랑으로만 극복못하는것이 있다는것을

알게 된 그는 결국 사랑때문에 죽고 만것이다.

 

외모가 아닌 실력으로 평가 받을 수 있는 그런 성숙된 사회가 오길 바란다.

덧붙이지만 오페라에서는 '사랑'을 중점으로 이야기를 풀어갔다면 책에서는

'에릭의 인간적인 고뇌'에 중점으로 풀어갔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오페라보다는 책의 내용이 더 좋았다

 

이 책을 다 읽고 나는 '오페라의 유령'을 다시 들어보았다.

책을 읽기전까지는 머리로만 음악을 들었는데 읽은후는 마음으로 들을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국보다 14시간 뒤인 시차로 아직 2003년이 하루 더 남았다.
내일은 2003년의 마지막을 보내며 한국의 새해를 축하하기 위해 전화드려야지.

슬비의 정원에 오시는 분들도 한해 잘 마무리하시고,
항상 행복하시며 즐독하시길 바랍니다.

아, 알라딘이 새단장을 했는데.
아직 적응이 안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photo-media.hanmail.net/daum/news/photo/5-15/e8.JPG


14일 개장한 2003 세계음식박람회에는 한국의 전통음식 외에 각종 다양한 형식의 새로운 음식들이 선보였다. 요리경연대회에는 고등학생에서부터 전문 요리사까지 자신들이 개발하고 응용해 만든 요리들을 가지고 나와, 관람객들의 시각 후각 미각을 자극했다.



산수유 소스를 곁들인 연한 안심과 연어를 구워 만든 요리(개인찬 요리 전시대)



국내 음식업체에서 출품한 대나무 죽순밥



젠사이, 아구간과 등심으로 말아 구어 만든 일식



니모노, 샥스핀과 단호박으로 만든 만두요리(일식)



젤리 속에 인삼을 넣어 만든 인삼젤리, 식후 디저트



대추와 인삼으로 속을 채운 오골계 말이



두리안 맛의 밀리타리스와 바다가재 콘소메 수프



우럭으로 만든 생선 테린과 샤프론 소스



상추 당근 무를 섞어 만든 학꽁치 요리



삼선봉황 냉채



시금치와 참치 무스를 채운 훈제연어



견과류와 비프를 넣은 치킨 데린



삼선 발채 말이, 발채는 중국 사천, 산시 지방에 자라는 식물로 돈을 불러오는 행운의 음식.



작품명, ‘깻잎에 사랑받는 아구말이’, 한식창작부문에 참가한 마산합포고 엄정은의 작품



꽃으로 만든 요리, 꽃편



백년초 소스를 곁들인 산토끼,송아지 오븐구이



허브꽃을 넣은 피조개살과 대구고니



격식이 엄격했던 조선시대 형식 그대로 차려놓은 구첩 반상



안동 간고등어 구이와 새우의 조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소형 수렵견.

원산지 : 독일
용도 : 오소리 사냥, 수렵견(하운드)
키 : 21~27cm
체중 : 5~10kg(소형견)
털빛 : 적색, 검은색, 황갈색, 호랑이 털색
반입여부 : 반입종

선조는 스위스의 제라하운드라는 설과 고대 이집트 왕의 부조에 그려진 다리가 짧고 몸통이 긴 개라는 설이 있다. 12~13세기경에 독일에서 쇼트레그드테리어(Short legged terrier)를 오소리 사냥개로 개량한 것이다. 독일어로 오소리라는 뜻의 ‘닥스’와 사냥개라는 뜻의 훈트(영어로는‘하운드’)에서 이름이 유래하였다. 17세기 초에 단모종과 장모종이 하나의 품종으로 형태를 갖추었다. 지금의 2.3kg 미만의 소형견은 20세기 초에 독일에서 토끼 사냥을 위해 개발되었다.

털에 따라 단모종(shorthaired)·장모종(longhaired)·강모종(wirehaired)으로, 크기에 따라 미니어처(5kg 이하)와 스탠더드(10kg 전후)로 구분되며 미니어처의 세 종류가 표준이 된다. 긴 몸통과 짧고 튼튼한 다리, 쐐기 모양으로 주둥이가 긴 머리 등 외형상의 특징은 모두 오소리나 여우 굴을 파기에 알맞게 개량된 것으로 보인다. 눈은 아몬드형이고 귀는 둥글고 볼 쪽에 바싹 붙어 있다.

기질은 더없이 강하며 용감하고 민첩하다. 성격은 명랑하고 장난스러우며 활동하는 것을 좋아한다. 우스꽝스러운 외모와는 달리 거만하고 묵직한 몸놀림으로 독특한 재주를 보인다.

영리하여 주인의 말을 잘 이해하지만, 헛짖거나 무는 성질이 있고 배변 습관을 들이기 어려우므로 처음부터 단호하게 훈련시켜야 한다.

 

                         ↓  나 혼자 맛있는거 먹고 있으니 옆에 와서 입맛다시는 토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