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 품종

포도 품종(화이트)

  • 샤르도네(Chardonnay)

    세계 최고의 화이트와인용 품종으로 "만약 샤르도네가 없었더라면 인간은 이것을 만들었을 것이다"라고 표현할 정도로 화이트와인의 대표적인 품종이다. 특유의 맛과 풍부한 향을 가지고 있으며 보통 오크통에서 숙성시킨다. 거의 달지 않은 드라이 타입으로 다른 품종으로 만든 와인보다 숙성기간이 길며 좋은 것은 병 속에서 10년 가까이 보관하면서 숙성된 맛을 즐길 수 있다.

    프랑스 샤블리를 비롯한 부르고뉴 지방 화이트와인의 대표적인 품종이며, 샴페인 중 Blanc de Blanc이라고 표시된 것도 샤르도네로 만든 것이다.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신세계의 화이트와인도 샤르도네로 만든 것이 많으며, 이태리, 스페인 등 남부 유럽에서도 전통 품종보다는 샤르도네를 선호하여 이것으로 대체하고 있다. 굴, 새우, 연어 등 생선류와 잘 어울린다.

  • 쇼비뇽 블랑(Sauvignon Blanc)

    가장 개성이 뚜렷한 품종으로 자극적이다. 일명 퓨메 블랑(Fume Blanc)이라고도 하며, 프랑스 보르도의 그라브, 르와르 지방에서 많이 사용되는 품종이다. 영와인 때 마시면 신선하고 강한 맛을 즐길 수 있다. 비교적 추운 지방에서도 잘 자라면서 고유의 향을 발휘한다. 샤르도네 와인이 이상적인 맛이라면 쇼비뇽 블랑은 독특한 향으로 인상적이다. 구운 생선, 칠면조 요리 등과 어울린다.

  • 리슬링(Riesling)

    독일을 대표하는 품종으로 라인과 모젤 지방 그리고 프랑스의 알사스에서 생산되는 화이트와인의 대표적인 품종이다. 드라이에서 스위트까지 여러 가지 타입으로 독특한 맛을 낸다. 이 리슬링 와인은 신선하고 향이 독특하며 포도 자체의 향을 지니고 있다. 와인의 초보자가 마시기에 가장 적합한 와인이라고 할 수 있으며 닭고기, 야채 등과 잘 어울린다. 캘리포니아에서는 Johanisberg Riesling, White Riesling, 이태리는 Rheinriesling, 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Rhine Riesling이라고 한다.

    그러나 캘리포니아의 와인 중에서 단순히 "Riesling"이라고 되어 있으면 이는 Sylvaner (혹은 Franken Riesling로 알려져 있음), Grey Riesling 혹은 Emerald Riesling이다. 중부 유럽에서 Welschriesling이라고 하는 것은 진짜 리슬링과 관계가 없는 것이다. 오스트레일리아의 Hunter River Riesling은 실은 세미용이며, Clare Riesling 역시 다른 것이다.

  • 쉬넨 블랑(Chenun Blanc)

    프랑스 르와르 지방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품종으로 신선하고 매력적인 부드러움이 그 특징이다. 드라이나 세미 스위트 타입으로 식전주(Aperitif)로 많이 이용되며 간편하고 과일 향이 짙다. 그러나 장기간 보관할 수 있는 스위트 와인을 만들기도 하며, 훌륭한 스파클링 와인도 된다.

  • 게부르츠트라미너(Gewurztraminer)

    독일과 프랑스 알사스 지방을 비롯한 독일, 오스트리아에서 리슬링과 함께 재배되고 있는 품종으로 여러 가지 특성이 리슬링과 비슷하지만 리슬링보다는 건조하고 자극적이다. 초보자도 이 품종은 금방 알아 볼 수 있을 정도로 개성이 강하다. 알사스에서는 이 품종을 정책적으로 육성하여 알사스를 대표하는 품종으로 만들고 있다.

  • 세미용(Semillon)

    프랑스 남서부 지방에서 주로 재배되며 다른 품종 특히 쇼비뇽 블랑과 블렌딩하는데 많이 사용된다. 그러나 세계 최고의 스위트 와인을 만드는데 사용되는 것으로 소떼른느의 보트리티스 곰팡이 영향을 받은 와인을 만드는데 사용하는 중요한 품종이 된다.

포도 품종(레드)

  • 카베르네 쇼비뇽(Cabernet Sauvignon)

    레드와인의 교과서라고 할만큼 프랑스를 비롯한 와인 명산지에서 주로 재배되는 품종이다. 보르도 지방의 대표적인 품종으로 요즈음은 이태리, 스페인 등에서도 전통적인 고유의 품종에서 카베르네 쇼비뇽으로 대체하고 있으며, 캘리포니아에서는 최고의 레드와인을 만들고 있다. 배수가 잘 되는 자갈 토양에서 잘 자란다. 이것으로 만든 와인은 대부분 드라이 타입으로 만드는 사람에 따라 산뜻한 타입에서 묵직한 타입까지 여러 가지가 있다. 탄닌이 많아서 영와인 때는 떫은 맛이 강하지만 숙성이 될 수록 부드러워지면서 고유의 맛을 풍긴다. 좋은 것은 병속에서 10년 이상 보관하면서 숙성된 맛을 즐길 수 있다. 멧돼지 고기 등 야생동물 요리 그리고 스테이크와는 아주 잘 어울리는 와인이다.

  • 피노 누와(Pinot Noir)

    프랑스 부르고뉴 지방에서 재배되는 품종으로 부르고뉴 최고의 레드와인을 만든다. 부드러운 맛에 복합적인 향이 깃든 고급와인으로 옛날부터 프랑스 명사들이 극찬했던 품종이다. 샴페인에 Blanc de Noirs라고 된 것도 바로 이 포도로 만든 것이다. 피노 누와는 재배조건이 까다롭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나 좋은 와인을 만들지는 않는다. 그래서 가장 골치 아픈 품종이라고 일컫는다. 부르고뉴에서도 때로는 빈약한 타입이 나올 수 있으며, 부르고뉴 이외의 지역에서 나오는 피노 누와는 그렇게 품질이 좋지 못하다.

    독일에서는 Spatburgunder, 이태리에서는 Pinot Nero라고 한다. 카베르네 쇼비뇽보다 탄닌 함량이 적고 빨리 숙성된다. 부드러운 육류와 잘 어울린다.

  • 메를로(Merlot)

    메를로는 부드럽고 원만한 맛을 내기 때문에 유럽에서는 옛날부터 카베르네 쇼비뇽에 블렌딩하는 품종으로 사용되었는데, 요즈음은 단일 품종으로 많이 사용된다. 보르도 지방에서는 카베르네 쇼비뇽, 카베르네 프랑과 함께 중요한 품종이다. 맛이 부드럽기 때문에 긴 숙성기간이 필요하지 않다.

  • 그레나쉬(Grenache)

    프랑스 남부 지방 특히 론느의 꼬트 드 론느, 샤또뇌프 두 파프 등에서 주로 재배하는 품종으로 바디가 강하고 비교적 숙성이 발리 되는 편이다. 스페인의 리오하에서 가장 중요한 품종으로 이 곳에서는 Garnacha라고 한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레드와인용 품종이다.

  • 게메이(Gamay)

    프랑스 보졸레 지방의 주 품종으로 신선하고 가벼우며 약간의 신맛을 내는 라이트 레드와인을 만든다.

  • 쉬라(Syrah)

    프랑스 론느 북부 지방에서 주로 재배하는 품종으로 색깔이 진하고 탄닌이 많아서 숙성이 늦고 오래 보관할 수 있는 묵직한 남성적인 와인을 만든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Shiraz라고 하며 오스트레일리아 최고의 레드와인을 만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좋은 책이라고 읽어보기를 권유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상하게 읽혀지지 않았던 책 중에 하나가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이다. 우선 제목에서부터 무척이나 지루할거라는 생각과 정치적인 냄새도 날거라는 나의 잘못된 정보때문에 더더욱 그랬는지 모르겠다. 그러나 책을 읽는 동안 나는 전혀 지루하지 않았고, 정치적인 성향에서도 자유로왔다. 오히려 책을 읽은 동안에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이라는 제목보다 더 잘어울리는 제목을 찾을 수가 없었다.

 

  사실 어찌 감옥 같은 곳에서 사색을 즐길수 있냐고 반문할지 모른다. 그런점에 있어 신영복님의 정신에 무척이나 감복하지 않을수가 없다.'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은 모두가 알다싶이 신영복님께서 제수씨, 형수님, 그리고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로 이루어진 책이다. 가족에게 전하는 편지인 만큼 자신의 처지에 대해 울분과 증오를 나타낼만도 할텐데 그는 무척이나 담담하게 자신의 현실을 받아들일줄 안다. 아니 오히려 그런 악조건 속에서도 그는 정신을 꼿꼿하게 세울줄 안다.

 

  인간을 공간에서, 시간에서 육체적으로 속박할수는 있을지라도, 그가 가지고 있는 영혼에 따라 정신은 공간,시간등에 속박받지 않고 자유로울수 있다는것을 알았다. 

 

  책을 읽는 동안 신영복님에 대해서 더 알고 싶어졌고, 그전에는 관심도 두지 않았던 '통혁당'사건에 대해서 찾아보기도했다. 그러나 책속에서는 자신을 무기수로 만들게 했던 그 사건에 대해서나 또 자신을 그렇게 만든 사회나 정치에 대해 한마디 언급도 안은채 좁은 공간에서 자신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신 신영복님께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싶었다. 어쩜 내가 신영복님이었다면, 감옥속에서 나를 이렇게 만든 세상을 향해 분노하고 있을텐데 말이다.

 

  이 책은 앉은 자리에서 쭈욱 다 읽어버리는 그런류의 책이 아니다. 천천히 시간을 두고 읽어야 제 가치를 발위하는 책이다.  자신을 향한 현실이 암담하고 용기가 없는 분에게 꼭 권하고 싶은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고 지내는 언니가 임신 중인데, 입덧이 심하다.
특별히 도와드릴수가 없어 반찬 몇 가지를 만들어 드렸다.
다행이도 입에 맛으셔서 몇숟가락 드셨다고 하는데,
타지에서 그리고 늦은 나이에 입덧이라 그런지 많이 힘들어 하시는것같다.

 

 

 

 

 

 

 

 

 

 

 

 

나물과 장아찌, 표고버섯전, 마른반찬을 준비했다.


 

 

 

 

 

 

 

취나물

1. 취나물을 삶는다. (끓는 물에 20분간 삶다가 한두시간 불렸다.)
2. 물기를 짜낸후, 간마늘, 집간장, 깨소금, 참기름을 잘 버무린다.

장아찌

1. 장아찌를 좀 짜므로 작게 썬다.
2.  간마늘, 설탕, 고춧가루,  참기름, 통깨를 넣고 섞는다.

 

 

 

 

 

 

 

 

 

 

표고버섯전

1. 물에 불린 표고버섯과 피망, 양파, 당근을 잘게 다진다.

2. 위의 재료를 계란에 잘 섞어서 약간의 소금간을 한다.
   (초간장에 찍어 먹을거라 간을 많이 안해도 된다.)

3. 숟가락으로 한수저씨 떠서 부친다.


 

 

 

 

 

 

 

 

쥐포볶음

1. 기름으로 달군 후라이팬에 간마늘을 넣은후, 쥐포를 같이 볶는다.

2. 살짝 볶은후 간장, 물엿 or 꿀을 넣어 잘 섞어준다.

3. 마지막으로 통깨와 약간의 고춧가루를 뿌려준다.



 

 

 

 

 

 

오징어채 무침

1. 기름으로 달군 후라이팬에 간마늘을 넣은후, 쥐포를 같이 볶는다.

2. 불을 끄고 양념장을 넣고 버무려준다.
   (양념장 = 고추장 : 꿀 : 올리브유 = 1 : 1 : 1 약간의 청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종종 한국 드라마를 보다가 가족끼리 만두만드는 날이라며 모이는 장면을 보게 된다.

한국에 있을때는 몰랐는데, 타지에 있다보니 왠지 복작거리는 명절도 그립고 나도 만두 만드는날 정해서 같이 만두 만들 가족들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문득 든다.

게다가 이곳에서 먹을수 있는 만두가 고작 냉동만두이기 때문에 한국에서 만두집에서 김이 모락 모락 나는 만두는 상상도 할수없다.

그러던차에 알고 지내던 언니가 만두 같이 만들지 않겠냐고 묻길래, 선뜻 그러자고 한지 한두달이 지나서야 정말로 만두를 만들기로 했다.


 

 

 

 

 

 

 

 

 


 멸치 다시마 육수를 낸후 팔팔 끓여서 내가 만든 만두를 집어 넣었다. 


 

 

 

 

 

 

 

 

 

 

 물에서 건져낸 만두들..
 만두피가 터지지 않고 잘 익었다.
 

 

 

 

 

 

 

 

 

 

 


 돌솥이 그리 크지 않아 2번으로 나눠 삶아 낸뒤, 다시 돌솥에 담아냈다.

 초 간장에 찍어 먹었는데, 확실히 사먹는 냉동만두에 비할게 못된다.

 
 * 만두 만들기 *

 재료 : 간고기 (돼지고기,소고기), 숙주나물, 잡채, 두부, 김치, 간마늘, 간생강

 1. 숙주나물과 잡채는 삶아서 물기를 꽉짜 다진다.

 2. 간고기는 소고기:돼지고기=2:1 비율로 담아 간마늘, 간생강, 참기름, 소금을 넣고 간을한다.

 3. 김치도 잘개 다지고, 두부는 물기를 짠뒤 뭉갠다.

 4. 위의 재료를 몽땅 잘 섞어준다.

 5. 만두피에 재료를 넣어 빗는데, 만두피를 잘 붙게 하려면 계란 흰자를 만두피 가에 묻혀 붙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04-02-11 14: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저렇게 이쁘게 빚으시다니, 대단한데요~ ^^ 만두 빚는 건 손이 많이 가서, 저희 집에선 엄두도 못낸다는...ㅡㅡ;

보슬비 2004-02-11 17: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먹고 싶으면 만들어야지요.. ^^ 정말 한국에서도 제가 이런거 만들었다고 하면 안 믿어요..
 

2월 1일 미국에서 슈퍼볼 대회가 있었다.
미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는 아마도 '미식축구'가 아닌가 싶다.

결승전이 내가 살고 있는 텍사스 휴스턴에서 하는데, 우리마을에서
휴스턴과는 한시간 반 거리다. (대략 서울에서 대전정도)

암튼...
우리도 식구들끼리 모여 같이 TV보며 친목을 다진후, 집으로 돌아갔다.

직접 경기장에가지 못한 사람들은 친구들과 가족들과 함께 모여서 보는지
집앞 주차장도 평소바도 꽉 차 있었다.

그러나 문제는 다음날이다.

글쎄... 누군가 우리차 앞을 박아 놓고 도망간것이다.


 

 

 

 

 

 

 

 

 

 

 

 

 

이것이 문제의 그 사진이다.
얼마나 황당하던지..

게다가 이곳에는 자동차 사고는 사람이 다치지 않는한 경찰이 잘 개입하지 않는다.
이정도 일로는 경찰에 신고도 못하구...ㅠㅠ

암튼.. 지금 차를 수리중이다.
대략 1500달러 나올것 같은데, 더 이상 나오지만 않았으면 좋겠다.

정말 속상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