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지바고 범우비평판세계문학선 23
보리스 파스테르나크 지음, 오재국 옮김 / 범우사 / 199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를 먼저 봐서일까? 라라를 태운 마차가 설원을 달리는 모습때문인지 '닥터 지바고'하면 겨울이 먼저 떠오른다. 영화을 보고 나서 계속 유리의 마음이 떠올라 가슴이 무척이나 아파 잠을 설치게 했다. 그렇게 잠을 이루지 못한 다음날 서점으로 달려가 원작을 찾게 했다. 내용은 영화를 통해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영화에서 표현되지 않은 섬세함을 찾아 읽어나갔다. 영화에서는 사랑을 더 느꼈다면 책속에서는 혁명속의 러시아를 더 느끼게했다. 확실히 원작을 찾아본 효과가 있었다고나할까? 둘중 어느것이 더 낫다고 말할수는 없을정도로 영화나 소설 다 그만의 매력을 가지고 있었다. 영화를 본 사람에게는 그 여운은 더 느끼게 하기위해, 영화를 보지 못한 사람은 영화를 보기전에 소설속의 본질을 알기 위해 한번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arine 2006-10-07 02: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와 소설은 참 다른 느낌이예요 영화가 라라와 유리의 사랑에 초점을 맞췄다면, 책은 혁명 때문에 고뇌하는 유리가 중심이랄까요? 문득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보슬비 2006-10-07 05: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죠? 어느쪽이 좋다고 말하기 힘들지만 그래도 영화가 더 감성적이긴 했어요.
 
갈매기의 꿈 에버그린북스 1
리처드 바크 지음, 이덕희 옮김 / 문예출판사 / 2000년 5월
평점 :
절판


내가 참 좋아하는 책 중 '어린왕자','갈매기의 꿈','아낌없이 주는 나무'이다. 이 세 책은 한번만 읽고 내던져지는 책이 아니라 읽을때마다 또 다른 감동과 교훈을 주는 책이다. <어린왕자>는 동심을, <갈매기의 꿈>은 이상을,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사랑을 가르켜준다. 그래서 특히나 이 세 책은 아이나 어른들 모두에게 읽기 좋은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현실에서 조나단 같은 사람을 보면, 부러워하기도 하고 시기하기도 하지만 정작 자신이 조나단 같은 사람이 되야한다는 생각을 못하고 살때가 더 많다. 높은 이상을 가진다는 것은, 삶의 질을 높이고, 스스로의 만족과 행복을 갖추게 되는 요소라고 생각된다. 내 스스로 현실에 안주하고 있어 무력하다고 느껴질 때, 뭔가 새로운것을 갈망하고 있을때 권하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금잔화
경요 / 홍익출판사 / 1996년 3월
평점 :
절판


읽는내내 가슴이 답답하고 분통이 터졌다. 여자의 수동적인 태도가 나의 분노를 더 폭팔하게 하는것 같다. 내 주위에 그런 사람이 있다면 내가 답답해서 죽을것이다. 왜 비극적인 사랑이 아름답게 느껴지는 것일까? 하나의 추억으로 돌이켜보면 아름답겠지만, 난 시련을 극복 못한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라고 말하고 싶다. 경요는 비극적인 사랑만이 사랑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은잔화, 비련초, 행운초의 여주인공들이 한번쯤은 활짝 웃는 행복을 느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시나무새 1 문학사상 세계문학 9
콜린 맥컬로우 지음, 안정효 옮김 / 문학사상사 / 199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시나무새'라는 제일 먼저 접한건 노래였다. 노래가사도 참 맘에 와 닿는데, 우연히 TV시리즈가 있다는것을 알았고, 정말 운 좋게도 시리즈를 볼수 있었다. 사실 TV시리즈는 생각보다 별로였다. 좀 오래되서인가..하는 생각도 들었고, 번역없이 원어로 들어서 이해를 못한 부분이 있는가 싶어 책을 찾게 되었다. 결과는 대만족이다. TV시리즈에서는 메기의 사랑을 강조했다면, 소설속은 사랑과 한 여자의 일대기 ... 더 나아가 삼대에 걸친 여자의 숙명을 나타냈으며 그점이 내겐 참 가슴에 와 닿았다. 책을 덮을때 무거운 감정이 계속 남아있어 하루종일 우울하긴했지만, 원작을 꼭 읽어보길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주 오래된 농담
박완서 지음 / 실천문학사 / 2000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사실... 내가 책을 골라서 읽게 되었다면 아마도 읽지 않았을것이다. 이런류의 소설을 그리 좋아하지도 않고 제목도 맘에 들지 않아서이다. 왠지 모를 통속적인 느낌이랄까? 아는분이 책을 빌려주어서 킬링타임으로 읽어보았는데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그러고보니 박완서님의 작품을 처음 접하게 한 소설이다. 그렇게 이름은 많이 들어봤으면서 어째서 한 작품도 읽어 볼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읽는내내 여자의 일생에 대해서 생각해보았다. 여자는 아이를 낳는것으로써 그 가치가 빛나는것일까? 세속적이고 싶지 않은 현금도 나중에는 아이를 갖기 원하는것을 보면 은근히 짜증이 나긴했다. 여성의 아름다움의 완성은 마치 모성이라는듯한 느낌이 싫다. 난, 주인공의 이야기보다 그 속의 영묘와 시댁 그리고 남편의 이야기가 더 마음이 아프고 기억에 남았다. 한번쯤은 읽어 볼만하지만 그속의 모든 등장인물은 절대 본받고 싶은 사람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