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ecret Life of Bees (Paperback)
수 몽크 키드 지음 / Penguin Group USA / 2008년 9월
구판절판


I sail, "If I was a Negro girl-"
He placed his fingers across my lips so I tasted his saltiness.
"We can't think of changing our skin," he said. "Change the world-that's how we gotta think."-21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당한 위반 - 나쁜 세상에서 살아가는 법을 묻는다
박용현 지음 / 철수와영희 / 2011년 10월
장바구니담기


잭 도널리의 설명을 빌리면, 다수결에 의한 민주주의는 다수가 자신들의 권리나 이익을 지키는 수단으로 존중돼야 하고, 다른 한편으론 사회가 다수의 뜻에 따라 특정 개인이나 소수 집단을 학대할 수도 있는 만큼 '국제적으로 공인된 인권'은 다수의 의사에 반해서라도 보호해야 한다. 이런 '두 차원'의 민주주의가 조화를 이루는게 대다수 선진국들의 민주주의 모델이다.-25쪽

어떤 법이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제한하고 있다면, 그 법을 위반하는 행동은 정당할수 있다. 브레넌의 소수의견은 지금의 한국 사회를 논하는 듯하다. 그러나 미틴 루서 킹은 거리에 나서기 전 이미 그 모든 논증을 피부로 알고 있었으리라. 지금은 촛불을 든 이들도 모두 그러하리라.-102쪽

아프리카 어린이의 사진 앞에서 '못 본척 하고 얼른 지나쳐야 하느나, 아니면 왜 저런지 알아보고 내가 뭘 할수 있는지 찾아봐야 하나"

-> 며칠전에 제 마음이 그랬던지라 읽는 순간 뜨끔했습니다. 제 행동은 전자였으니깐요... ㅠ.ㅠ-136쪽

짓밟힌 새싹은 온전히 자라기 어렵다. 여린 탓이다. 때론 독을 품고 자라는 돌연변이가 되기도 하지만, 대개는 그저 차이고 꺾이고 또 뭉개지고 만다.-18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생님, 우리 얘기 들리세요? - 아이들의 닫힌 마음을 여는 따뜻한 이야기
롭 부예 지음, 김선희 옮김 / 다른 / 2011년 10월
장바구니담기


만약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실수를 했다고 그 사람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5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Help (Hardcover)
Stockett, Kathryn / Putnam Pub Group / 2009년 2월
장바구니담기


"How we love they kids when they little..." she says and I see Aibileen's lip tremble a little. "And then they turn out just like they mamas."

->자신이 사랑을 다해 키워놓은 백인 아이들이, 흑인을 무시하는 백인 어른이 되어버린다면 정말 슬플것 같아요.-128쪽

I keep walking and turn at the corner. I didn't want Aibileen to know that. I don't want anybody to know how much I need those Skeeter stories. Now that I can't come to the Shirley Boon meetings anymore, that's pretty much all I've got. And I am not saying the Miss Skeeter meetings are fun. Every time we meet, I complain. I moan. I get mad and throw a hot potato fit. But here's the thing: I kike telling my stories. It feels like I'm doing something about it. When I leave, the concrete in my chest has loosened, melted down so I can breathe for a few days.

-> Minny의 마음을 읽으면서, 누군가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주는것만으로(그녀에게 누군가가 백인 여성이어서 더 좋았을지도 모르겠네요.) 그녀의 응어리진 마음을 잠시나마 풀어줄수 있다는것을 알았어요.-218쪽

"If any white lady reads my story, that's what I want them to know. Saying thank you, when you really mean it, when you remember what someone done for you" - she shakes her head, stares down at the scratched tabe - "it's so good."
Callie looks up at me, but I can't meet her eyes.
"I just need a minute," I say. I press my hand on my forehead. I can't heop but think about Constantine. I never thanked her, not properly. It neber occurred to me I wouldn't have the chance.-26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 판타스틱 픽션 블랙 BLACK 3-21 판타스틱 픽션 블랙 Black 3
마이클 코넬리 지음, 조영학 옮김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8년 9월
구판절판


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창가로 다가갔다. 이제는 태양이 더 낮은 곳에 있어서 일몰을 내려다보는 기분이었다. 루이스의 이야기가 마음에 걸렸다. 사실과 너무나 동떨어진 말로 들려 마음이 편티 않았다. 지금까지 부고한 사람을 놓치게 될까봐 늘 불안했다. 그런 의뢰인이 너무나 희귀한 존재인 탓에, 막상 그런 자가 나타날 경우 미처 알아보지 못할까봐 두려웠던것이다.-96쪽

"그가 세상을 뜨고 한참 후에 책에서 읽은 거야. 변호사에게 가장 끔찍한 의뢰인은 무고한 사람이라고 했어. 까딱 잘못해서 그가 감옥에 갈 경우 평생 괴로워해야 한다는 것이 이유였지."
"아버지가 그렇게 말씀하셨다고?"
"대충 그런 뜻이었네. 무고한 고객에게는 중간이 없다는 거야. 타협도, 협상도, 중도도 없어. 오직 한 번의 판결뿐이지. 점수판에 '무죄'라고 적어놓기라도 해야 할거야. 무죄 말고 다른 선택은 없으니까말이야."-11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