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모토 귀 파주는 가게
아베 야로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 무릎베고 귀파주시면 잠이 솔솔 왔던 기억에 `귀파주는 행동`은 따뜻하고 정감있는 애정을 느끼는 행위로 생각했는데, 이 만화를 보니 제 달팽이관이 비비꼬는 듯한것이 무척 에로틱한일이라고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럽 도자기 여행 : 북유럽 편 유럽 도자기 여행
조용준 지음 / 도도(도서출판)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리를 하면서 내가 요리를 매우 좋아하지 않는다고 느낄때가 그릇욕심이 없다는것이었는데, 이 책을 읽으니 욕심이 스멀스멀 기어오르는것을 느꼈어요.^^ 세상의 모든 이쁜 도자기들을 가질수 없으니 대신 이 한권의 책이 제 도자기 컬렉션장이 될것 같아요. ㅋㅋ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슬비 2016-01-28 23: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자기와 함께 읽는 유럽 역사도 재미있답니다. 서유럽 도자기도 기다려져요~

2016-01-28 23: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9 00: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9 00: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신 신 DIEU DIEU - 어느 날, 이름도 성도 神이라는 그가 나타났다
마르크-앙투안 마티외 글 그림 / 휴머니스트 / 2011년 10월
평점 :
품절


마르크-앙투안 마티외의 `꿈의 포로 아크파크`를 읽은후에 읽어서인지, 만화스타일면에서는 새로움은 없지만, `신신`은 스토리가 무척 철학적이네요. 읽으면서 `프랑스적`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톨킨의 그림들 - 어린 시절 스케치부터 마지막 드로잉까지
웨인 G. 해먼드 외 지음, 존 로날드 로웰 톨킨 그림, 이미애 옮김 / 씨앗을뿌리는사람 / 2012년 12월
평점 :
절판


아... 게으른사람...

읽고, 3개월후에 정리하다니...^^;;

 

이 책 표지만 봤을때, 그리고 '톨킨의 그림들'이라는 제목 때문에 큰 판형과 고퀄의 종이를 사용한 아트북이라 생각했는데, 판형도 작고 일반 종이보다 더 라이트한 종이를 사용해서 살짝 실망스러웠답니다.  대신 단점인 그점 때문에 이 책은 다른 그림책에 비해 가지고 다니며 읽기 좋은 사이즈와 무게가 장점이 되기도 합니다.

 

톨킨이 그렸던 그림들.

완성그림도 있지만, 완성 그림전에 그린 스케치나 메모도 함께 수록되어 있는데, 원작을 확대하지 않았다는 저자의 글이 원작 그대로를 옮겼다는 말로 이해하기에 좀 헷갈리는 그림들을 발견했어요. 톨킨이 일부러 작게 쓰거나 그리지 않았다면(실제 그림의 사이즈에 관해 그림 설명 옆에 표시가 되어있다면 이런 오해가 덜 되었을텐데...) 확대는 하지 않았지만, 책에 수록할때 축소는 하지 않았을까 의심해봅니다. (원서 판형과 번역된 판형 사이즈도 다른것도 좀....)

 

그래도 이 책을 읽으면서 왜 그가 '호빗'에는 그의 그림을 넣었는데, '반지의 제왕' 시리즈에는 그의 그림이 없는지에 대해서 이해가 되어 좋았습니다.(그래서인지 아무래도 이 책은 반지의 제왕쪽 그림보다 호빗의 그림이 많습니다.)

 

 

폰으로 사진을 찍어 화질이 좀 구린감이 있지만, 책 재질자체도 색감이 뛰어나 보이게 인쇄되지는 않았어요. 

 

 

 

한쪽 페이지를 차지하는 그림들. 이 정도 사이즈라면 원본이라 생각했을지도 모르지만... 

 

 

전체 페이지에 2개정도의 사이즈 그림을 볼때

 

그의 편지나 노트가 적힌 그림을 볼때 사이즈를 축소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지만 제가 소장하고 있던 호빗의 삽화들을 만나니 반갑고, 그 그림이 완성되기 전의 스케치와 노트등을 읽을수 있어 좋았습니다.

 

 

 

 

사실 톨킨의 그림은 모두 그의 창작일거라 생각했었는데, 몇몇 그림들은 자신의 이미지와 부합한 그림을 보고 빌렸다는 것을 알았어요. 톨킨으로써는 무척 탐이 났었나봅니다. 원작을 밝히지 않았다면 모방이 되겠지만, 원작을 밝히고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탄생 시키는것도 또 다른 창작이겠지요.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10-22 14: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0-22 15: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0-22 18: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0-22 19: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0-22 19: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0-22 20: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0-22 20: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5-10-22 20: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 찍느라 한참 보셨겠어요,
잘 읽었습니다
보슬비님,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보슬비 2015-10-22 22:13   좋아요 1 | URL
^^ 사진 찍을때는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해야지..하다가 너무 늦게 올려서 다 까먹었어요. ㅋㅋ 이것도 올릴까 말까 고민하다가 찍은 사진이 아까워 추려서 올렸답니다. ㅎㅎ

2015-10-22 21: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0-22 22: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123명의 집 vol 1.5 + 악투스 스타일 북 vol 9 123명의 집
악투스 지음, 양필성 옮김 / 위즈덤스타일 / 2015년 6월
평점 :
품절


'123명의 집' 다음편이예요.

 

이번편은 123명의 집보다 서재 사진이 많았다는것 외에는 전편이 소박해서 더 좋았습니다.

 

 

사실 메인보다 부록인 스타일북이 더 마음에 들었어요.^^

도서관에서 대출하니 띠지 같은 표지가 벗겨져서 왠지 좀 민밋한 느낌이 듭니다.

이번편은 86명의 집을 보여줘요. 전편에 비해 집 사이즈가 넓어져서인지 숫자는 줄어들었지만 책 페이지는 비슷합니다. 그래서 vol 1.5 인가봅니다.

 

124에서 시작하는 책.

 

 

그리고 이번에는 집 평면도도 함께 실어서 공간 상상에 더 도움이 됩니다.

 

전편에 아쉬웠던 책장 사진들.

생각해보니 전편은 공간이 작아서 책장을 들여놓는 여유가 없었던듯합니다.

 

 

부록으로 준 스타일 북은 여행, 요리, 사람에 관한 멋진 사진들이 가득해서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9번째 책이라는것을 보니 스타일 북도 따로 출간해주면 좋겠어요.

 

 

 

 

사진들이 멋지니 그냥 봐도 좋네요.^^  

 

 

주전자싸개 갖고 탐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