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소중한 플레이리스트
김현경 지음 / 문학세계사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상황에서 어떤 음악을 듣는다든가, 아니면 이런 기분일때는 이런 노래라든가 하는 소위 자신만의 플레이리스트를 누구나 가지고 있을 것이다. 물론 나 역시도 그렇다. 때로는 K-POP이나 POP, 클래식, 영화 OST와 같이 장르별로 나눠놓기도 하고 또 때로는 장르 상관없이 그때 내가 읽고 싶은 노래들을 정리해놓은 리스트도 있다.

 

이런 경험 누구나 있을 것이다. 음악이란 우리의 삶을 좀더 감성적으로 만들어주는 아주 좋은 수단으로 이 책은 클래식 음악을 전공한 저자가 자신만의 플레이리스를 넘어 다양한 장르의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는 책이다.

 

 

클래식 음악이 저자의 전공임에도 불구하고 어느 한 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음악 장르의 다양한 스펙트럼을 담아낸 점이 인상적으로 느껴진다. 다른 음악에 대해 배타적이지도 않거니와 유연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게다가 관련 음악들에 대한 이야기를 읽어보면 알겠지만 클래식 장르 이외의 장르들도 상당히 자세히 설명해주고 있다는 점이 좋다. 편안하게 읽히고 관련된 이야기도 재미있다.

 

첫 장에서는 앞서 이야기 했듯이 정말 온갖 장르를 다 담고 있다고 봐도 좋은데 요즘 많이 들을 K-POP 음악은 물론 랩, EDM, 팝페라, 심지어 크리스마스 캐럴까지 소개된다. 그리고 각 분야에서 유명한 가수들의 이야기를 함께 실음으로써 독자들로 하여금 이론적 이야기에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그 유명한 머라이어 캐리가 키르사마시 캐럴 음악 파트에 분류되고 다른 장르와의 콜라보 같은 느낌으로 이야기를 기획해서 어느 한 장르에 치중하지 않도록 쓰고 있는 점도 인상적일 것이다.

 

 

두 번째 장에서는 다양한 장르 중에서도 ‘재즈’에 좀더 치중하고 있는데 저자에겐 위로와 같은 음악이기 때문이란다. 사실 듣긴 하지만 재즈가 어떤 음악이라고 말할 재주는 없다. 특정 가수를 아는 것도 아니다. 어쩌다 음악을 들었는데 좋으면 찾아보고 어떤 음악인지 알아보고 이어서 좀 지속적으로 듣는 스타일이고 그렇다 괜찮으면 그 가수의 다른 음악도 함께 듣기 때문인데 이 책을 통해서 재즈라는 음악에 대해, 재즈 가수에 대해 좀더 자세히 알 수 있었던 점은 좋았다.

 

 

마지막은 뭐랄까 지금까지 음악이 좀더 주가 되었다면 이번에는 음악가에 좀더 치중한 이야기다. 우리가 알고 있는 유명 음악이 탄생하게 된 배경을 만나볼 수도 있고 또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음악가들(클래식 음악가든, 성각가든 통틀어서 말하겠다)의 생애에 대한 이야기도 읽어볼 수 있다.

 

무엇보다도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어서 좋았고 하나의 이야기가 끝이나면 나오는 플레이리스트라고 해서 저자가 추천하는 음악도 나온다. 그러니 기회가 된다면 해당 부분을 읽을 땐 플레이리스트의 음악을 들으면서 읽어도 독서가 즐거울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스타 걸 안전가옥 오리지널 2
김민혜 지음 / 안전가옥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여러 SNS가 있을테지만 최근 인기는 인스타그램인것 같다. 글도 적을 수 있지만 사진을 주로 업로드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홍보용으로도 많이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런 인스타그램을 소재로 한 이야기를 담은 『인스타 걸』이 궁금했던것 같다. SNS를 활용하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간혹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특히 SNS 속 화려한 삶을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 상대적으로 우울감을 느낄수도 있다는 연구를 보면 말이다.

 

이 작품 속의 두 인물인 조가비와 유진주는 이름부터 참 대조적이라고 해야할지 의도적으로 잘 지어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조개 속의 진주는 가치가 있지만 조개 그 자체는 사실 그다지 가치가 없는게 사실이다. 마치 그 가치를 고스란히 보여주는것 같은 조가비와 유진주의 삶은 그야말로 극과극이다.

 

소위 좋은 집안과 스스로도 최고의 스펙이라고 해도 될것 같은, 그래서 인싸 같은 삶을 사는 유진주의 삶은 조가비와는 정반대이다. 그녀는 집안도 자신의 스펙도 그리고 현실도 녹록지 않다.

 

아름다운 외모와 화려한 스펙은 진주로 하여금 인스타그램 셀럽이자 인플루언서로 만들었고 많은 사람들은 그녀의 삶을 선망어린 시선으로 바라본다. 그중엔 조가비도 포함된다.

 

하지만 보통의 사람들이 화려한 삶에 대해 놀라워하거나 한편으로는 부럽다고 생각하는 정도라면 조가비는 그녀와 친구가 되고 싶어진다. 인스타그램이라는 가상의 친구를 넘어 실제 친구가 되는것 까지 말이다.

 

적당히 자신을 포장하고(어쩌면 그 이상일수도 있지만) 적당히 자신을 과시하는 공간일수도 있는 인스타그램. 그래서 소위 스타의 삶이 궁금하고 그들의 일상이 궁금해서 찾아보지만 그게 진짜 솔직한 삶인지 그 또한 마케팅의 연장인진 알 수 없다.

 

소위 인플루언서라고 하는 이들의 SNS 역시 자신을 쫓는 사람들을 이용해 다양한 개인 사업을 하는 사람도 있고 상품의 게시글을 올려 수익을 버는 경우도 있으니 말이다.

 

관심있게 볼 수는 있겠지만 뭐든 지나치진말아야 할 것이다. 전반적인 이야기들이 분명 소설 속이긴 하지만 지극히 현실반영적이라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작품이여서 더욱 흥미로웠던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스로 행복하라 - 법정 스님 열반 10주기 특별판, 샘터 50주년 지령 600호 기념판
법정 지음 / 샘터사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법정 스님의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강연 이야기를 담은 글입니다. 이 시대, 인생의 스승 같은 분이 들려주시는 귀한 말씀을 읽어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스로 행복하라 - 법정 스님 열반 10주기 특별판, 샘터 50주년 지령 600호 기념판
법정 지음 / 샘터사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법정 스님이 지난 2010년 3월 11일 열반에 드셨을 당시, 서점가를 중심으로 소위 난리(?)가 났었다. 평소 무소유의 정신을 강조했고 그에 따라 『무소유』라는 책까지 집필하셨던 법정 스님이 자신의 책마저 더이상 출간하길 거부하시면서 오히려 『무소유』를 소유하기 위해 책을 구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것이다.

 

참 아이러니한 사태였다. 정작 그분은 자신이 세상에 남긴 것들에 구애받지 않기를 바랐지만 많은 사람들은 그분이 남긴 글들을 그대로 묻어둘 수가 없었던 셈이다.

 

물론 그 이후로 그분과의 대담이나 그분을 만나뵈었던 사람들이 쓴 여러 책이 출간되기도 했었고 그때마다 많은 독자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았던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이번에 만나 본 『스스로 행복하라』는 법정 스님이 말씀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 바로 그 분의 글이여서 감회가 새로웠다.

 

게다가 법정스님 열반 10주기 특별판이자 샘터 50주년 지형 600호 기념판이라는 의미있는 이름으로 출간된 이 책 속에 담긴 이야기들은 샘터 창간 20주년 기념강연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내용을 요약 발췌한 것이라고 한다.

 

 

시대가 이렇게나 흘렀음에도 지금 읽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글, 오히려 지금 살아계시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전하고픈 이야기를 담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어색하지 않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진짜 중요한 가치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해줄 수 있는 인생의 스승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이다. 어떻게 된 것이 시간이 갈수록 혼탁한 세상에서 영혼의 스승이 되어 줄 분들마저 점점 줄어드는것 같아 안타까웠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이 책을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책에서는 법정 스님이 어떤 이유로 출가를 하게 되셨는가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다. 혼란한 시기 친구 중 누군가는 바다를 건너 새로운 기회를 찾아 떠나기도 하고 누군가는 스스로 세상을 떠나기도 하는 가운데 스님은 출가를 하셨던 것이다.

 

그리고 불교인이라면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작은 오두막 같은 곳에서 최소한의 것들로 살았던 이야기도 만나볼 수 있다.

 

내 인생의 주인이 나라는 생각으로, 주체적인 삶을 살기를 바라는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그리고 스님이 평소 중요하게 생각했던 물욕을 넘어 주변에 나눔과 베품의 삶을 사는 자세도 이야기하고 있다. 참 지금 이 시대에 너무나 필요한 말이라는 생각이 든다.

 

진정한 의미에서의 부자란 어떤 삶을 사는 사람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서 우리가 진정으로 소중하게 생각해야 할 가치란 무엇인가를 다시금 되새길 수 있도록 해주는 말씀을 담아낸 책, 새해의 시작을 이 책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참 좋았던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롱 웨이 다운
제이슨 레이놀즈 지음, 황석희 옮김 / 밝은세상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No. 1: 우는 것
하지 마라.
무슨 일이 있어도.

No. 2: 밀고하는 것
하지 마라.
무슨 일이 있어도.

No. 3: 복수하는 것
해야 한다.
무슨 일이 있어도.

 

상당히 독특한 책을 만났다. 『롱 웨이 다운』은 작가인 제이슨 레이놀즈의 10대 시절과 닮아 있다고 한다. 물론 그가 이 책 속의 룰을 따르는 상황이였다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작가는 복수가 최선이 아님을 말하고자 이 책을 쓰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을 해본다. 복수는 또다른 복수를 부를 뿐이니 말이다.

 

책 속 주요 화자는 윌. 윌리엄이다. 오직 어머니와 자신의 형 숀만이 부르는 이름이 윌리엄이다. 그런데 그저께 형 숀이 바깥에서 총에 맞아 죽는다. 누군가가 쏜 총이다. 어머니가 쓸 비누를 사서 집으로 돌아오던 길이였다.

 

윌은 당장 이 동네의 룰을 떠올린다. 울지 않고 밀고하지도 않고 복수는 해야 한다. 무슨 일이 있어도 말이다.

 

그리곤 형의 방에 있는 고장난 서랍 속에서 총을 찾아 엘리베이터를 탄다. 아래로 내려가는 길, 엘리베이터의 문이 열리고 한 사람이 탄다. 벅이다. 아버지의 죽음 이후 형 숀에겐 형 같은 존재였던 사람. 하지만 그는 이미 죽었다. 벅은 윌에게 묻는다. 지금 윌이 총을 가지고 있고 어딘가로 향하는 상황에 대해서...

 

그렇게 한층 한층 내려갈수록 새로운 사람이 탄다. 아니, 사람이 아니다. 그들은 이미 죽었으니... 윌의 첫키스 상대였던 대니, 마크 삼촌, 아버지, 프릭, 그리고 마지막으로... 죽은 형 숀까지...

 

그들은 자신들이 어떻게 죽었는지, 아니면 그에 앞서서 자신들이 누굴 죽였는지 말한다. 누가 먼저 정했는지 알 수 없는 이 동네의 룰을 그대로 따랐던 이들의 끝엔 또다른 누군가의 룰에 따른 복수가 있었을 뿐이다.

 

그랬기에 작가는 이들의 죽음을 통해, 이들이 어떻게 죽게 되었는가에 대한 과정을 통해 복수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드는게 아닐까 싶다. 그리고 마지막 반전(이라고 해야 할지...), 과연 윌의 정체는 무엇일까?

 

숀이 남긴 마지막 그 한 마디가 지금껏 나온 모든 이들의 이야기를 압도하는 싸늘함을 준다. 과연 윌은...?

 

마치 영화의 대사가 휘몰아치듯 진행되는 책의 구성도 긴장감을 유발함과 동시에 1분 남짓한 엘리베이터의 하강 상황에서의 일이라곤 여겨지지 않을정도로 몰입감을 선사하는 흥미로운 책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