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Carroll, Lewis / Firefly Books Ltd / 2010년 1월

 

오랜만에 소장하고 있는 앨리스 책중 Ralph Steadman의 'Alice'의 삽화를 올려봅니다.

책 표지부터 재미있게 느껴졌는데, 은근 기괴한 그림들이 잘 어울리네요.

 

귀엽지 않지만, 병맛스러운 앨리스가 은근 매력적입니다. ㅋㅋㅋㅋㅋ

 

 

Ralph Steadman의 싸인도 멋짐.

 

 

1967년 작품이니 약 50년전의 그림입니다.

 

 

이 책이 좋은것은 그냥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삽화만 그린것이 아니라 Ralph Steadman의 소감도 함께 있어서 더 좋았어요.

 

 

다른 그림들을 살펴보면 알겠지만, 은근 랄프가 그린 그림들의 캐릭터들은 눈이 짝짝이가 많아요.

 

 

ㅋㅋ 앨리스의 모습이 왠지 야채가 떠오르는데 어떤 야채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파? 배추?

 

 

아... 왠지 앨리스에게 탈모방지 샴푸 선물해주고 싶네요.ㅋㅋ

 

 

랄프는 강아지를 푸들로 그렸어요. 왜 그런지는 제일 첫페이지에 설명해줍니다.

설명 안 읽었으면 푸들인지 의식하지 않았을것 같아요.^^

그루밍한 모습이 미니어쳐 푸들이 아닌 스탠다드 푸들 같습니다. ㅋㅋ

 

 

흑흑... 제가 애정하는 애벌래 장면.......

랄프는 애벌래가 싫은가봐요.

 

 

 

아~~ 몰라. 쳬셔 고양이는 어찌할꼬...

 

 

모자장수 보니깐 유재석씨랑 네이버 웹툰의 조석님의 '조의영역'에 나오는 인어들 같아... ㅠ.ㅠ;;;

 

 

넘 무서운 랍스터

 

 

다른 그림들이 너무 극적이어서, 오히려 카드 그림은 양호하게 느껴집니다.

 

 

책 사진은 잘 나타나지 않았는데, 표지 바탕색이 흰색이 아닌 아이보리색이예요.

 

 

오호.. 빨간 잉크로 싸인을 했네요.

동양에서 빨간색으로 이름 적는게 안 좋아하네요. ㅎㅎ

 

 

  

 

 

 

 

 

 

 

 

 

Ralph steadmans의 다른 책들도 궁금해집니다. 책 제목 디자인만봐도 흥미로워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19-02-10 08:1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보슬비님께서는 앨리스를 참 좋아하시는 것 같습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보슬비 2019-02-10 11:19   좋아요 1 | URL
얼마나 매력적이기에 이렇게 많은 삽화가들에게 사랑을 받을수 있나.... 싶을만큼 앨리스는 다양한 삽화를 보유하고 있는 책인것 같아요. 앨리스가 150 살이 된후로 더 관심을 가지다보니 꽤 많은 앨리스 책을 소장하고 있어요. 서재친구분들의 도움도 컸구요. 앞으로 매력적인 앨리스 삽화를 기대해주세요~~^^

cyrus 2019-02-10 15: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동심을 파괴할 수 있는 그림이네요. 저는 이런 그림을 좋아합니다. ^^

보슬비 2019-02-10 20:13   좋아요 0 | URL
ㅎㅎ 저도 동심파괴 쫌... 아니 많이~ 좋아합니다. ^^;;

카알벨루치 2019-02-10 15: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걸 어째 다 찍으세요? 아님 스캔하시는감?

보슬비 2019-02-10 20:15   좋아요 1 | URL
책을 본후 다시 그림만 사진을 찍어서 올리고 있어요. 사진 찍으면서 한번 더 보게 되네요.^^
 

 

 

Carroll, Lewis / Walker Books Ltd / 2015년 1월

앙증맞은 작은 사이즈가 더 귀엽게 느껴지는 앨리스 파노라마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앤서니 브라운 그림, 루이스 캐럴 글, 김서정 옮김 / 살림어린이 / 2009년 12월

 

인상적인 그림책을 그리는 '앤서니 브라운'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도 그렸었네요. 앤서니의 앨리스의 특징은 다른 앨리스와 달리 초록원피스에 빨간 리본을 했다는것은데, 그래서인지 그의 그림에 초록과 빨간색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는것을 알게 됩니다.

 

 

호수조차 초록색이네요. 한가로운 분위기가 느껴져요.

 

 

 

그림을 보면 딱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이다~~하고 느껴집니다.

 

 

 

그림책이지만, 축약본이 아니예요.

 

 

초록 스타킹에 빨간구두를 보니 '위키드 마녀'가 떠오르네요.^^

 

 

 

대체적으로 앨리스 책을 읽으면 말장난에 맞춰 생쥐 꼬리모양의 글을 많이 사용하는데, 앤서니는 그런장면을 사용하지 않았어요. 서로 다른 앨리스 삽화들을 보며 어떻게 표현했을지 비교하는 재미가 있는것 같아요.

 

 

 

왠 섹스피어?했는데, 아래의 글을 보면 이해가 됩니다.

 

 

그리고 또 다른 매력은 골무의 그림자를 통해 골무가 '상'이라고 표현한것.

 

 

자세히보니 골무가 참 이쁘네요. 이렇게 이쁜 골무라면 상으로 받고 싶어요.

 

 

 

 

 

 

앨리스 캐릭터 중에 애벌레의 존재감도 무시 못하죠.

 

 

 

 

 

 

 

 

 

 

 

 

흰장미를 빨간장미로 색칠하는 손을 그리는 또 다른 붓... 이런거 넘 좋아~~^^

 

 

 

 

고양이 눈이 초록색이네요. 그래서인지 조금 더 음산한것 같기도 하고...

 

 

공작부인 점이 크로버로 바뀌었네요.

 

 

 

 

 

예전에 하나의 그림자를 보고 어떤 사람은 까마귀를 어떤 사라은 토끼를 연상했는데, 지금 토끼 그림자가 그렇네요.

 

 

앤서니의 앨리스에는 고릴라가 등장합니다. ㅎㅎ 앤서니하면 고릴라를 빼놓을수 없으니깐 ^^

 

 

앨리스가 키가 커서 그림 밖으로 넘어선 부분은 색을 입히 않는것이 재미있게 느껴지네요.

 

 

 

앤서니 브라운의 '앨리스' 그의 독특한 그림 스타일과 유머가 느껴져서 좋아요.

축약본이 아닌 완역본에 가깝지만, 말장난을 원어를 적어가며 원어에 충실하게 번역하기보다는(그런책들은 많이 있으니깐), 우리말식 말장난으로 바꾼것이 특징입니다.

 

책 사이즈도 크고, 전 페이지가 컬러에 매끈한 종이를 사용하고 있는데 비해 가격도 저렴하고 이뻐요. 선물용이나 소장용 모두 좋을것 같아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galmA 2017-06-04 23: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토베 얀손 앨리스보다 정성이 더 많이 들어갔네요^^ 앨리스 표정도 깨알 사실적^^

보슬비 2017-06-05 22:08   좋아요 0 | URL
그림도 많고 디테일하지요. 각자 자기만의 스타일을 보여주는것 같아요. 앨리스 책은 그림만 봐도 좋아요~~^^
 

 

루이스 캐럴 지음, 리스베트 츠베르거 그림, 한상남 옮김 / 어린이작가정신 / 2009년 11월

 

리스베트 츠베르거의 앨리스는 완역본이 아닌 축약본이예요. 축약본이지만, 그래도 글이 많은 앨리스입니다. 독특한 그림 스타일이 또 다른 매력적인 앨리스가 탄생되었네요.

 

 

 

토끼 굴속으로 떨어지는 앨리스의 모습이 조금은 엽기적인것 같아요. ^^;;

 

 

작은 앨리스와 키 큰 앨리스를 그림 사이즈로도 표현됩니다.

 

 

축약본이다보니 앨리스가 작아질때 강아지를 만나는 이야기는 생략되었어요. 대신 완역본 앨리스를 읽었다면, 그림속 나뭇가지를 보면서 저 나뭇가지는 강아지에게 던진 나뭇가지라는것을 아실거예요.

 

 

목이 길어진 앨리스와 아주 작아진 앨리스. 진짜 작은 그림을 그리는 디테일한 면이 마음에 들어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고양이는 매우 인상적인 캐릭터인데, 리스베트 츠베르거의 고양이는 아쉽게도 제게는 가장 매력없는 캐릭터였어요.

 

 

그리고 가장 아쉬웠던 장면이예요. 앨리스를 공격했던 카드 묶음들이 하늘에서 떨어서지는 장면은 워낙 유명한데, 왠지 이 장면은 조금 밋밋하게 느껴져서인것 같아요.

 

그래도 전반적으로 리스베트 츠베르거의 앨리스는 매력적인 앨리스 그림책이었습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피북 2017-04-22 10: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매력적인 그림과 기괴스런 그림이 조화를 이루는 책인거 같아요 ~ 그림만 봐도 재밌었어요. 근대 정말 앨리스 책은 종류가 많네요~~ 그림을 그리는 사람에 따라서 이렇게 다른 분위기가 펼쳐지고요. 앞으로도 앨리스 이야기 기대할께요^~^

보슬비 2017-04-24 23:10   좋아요 0 | URL
동화 한권으로 이렇게 많은 그림작가들이 탐을 내는것을 보면 앨리스는 무척 매력적인 캐릭터같긴해요. 가지고 있는 앨리스 찬찬히 올린다는것이 생각보다 게을러서 잘 못올리고 있었어요.^^ 해피북님 응원 받아서 한달에 한권이상은 올리도록 노력해볼께요~~ ㅎㅎ

서니데이 2017-04-22 18: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그림 어디서 본 것 같은데 잘 모르겠어요.
보슬비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보슬비 2017-04-24 23:11   좋아요 1 | URL
‘리스베트 츠베르거‘가 은근 인기많은 고전동화 삽화를 많이 그려서 익숙한것일지도 몰라요.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레시피
존 피셔 지음, 이승민 옮김, 존 테니얼 그림 / 정은문고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고 귀여운 이상한 나라 앨리스 레시피북.

이상한 나라 앨리스에 이렇게 많은 음식에 관한 이야기가 있을거라고는 상상을 못했어요. 실제 레시피북이긴하지만, 실용성은.... 글쎄... ^^;;

 

 

하지만 앨리스 매니아들은 그냥 지나칠수 없는 책입니다.

사진상에는 정확한 색상이 잘 나오지 않았는데, 연한 핑크같지만 살짝 다홍빛이 있는것이 깔끔해서 좋아요. 사이즈도 손에 착 감기고... 책 표지에서 알수 있듯이, 책 속의 앨리스 그림은 존 테니얼의 그림을 차용했습니다.

 

 

앨리스 레시피 목차입니다.

이상한 나라 앨리스의 요리답게 요리 이름들도 이상해요~~ ^^

 

 

 

이 책은 어떤 요리들이 책속에 나왔는지 알려주고(레시피는 이야기순으로 진행됩니다.) 재료와 만들기법이 있어요. 그리고 재미있는 보너스 코멘트도 남겨집니다.

 

예를 들어서 오렌지 마멀레이드에는 - 흰 토끼의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한다.-라고 알려준다든지, '나를 마셔요' 수프에는 몸이 빨리 줄어들지 않도록 천천히 먹으라고 친절히 알려줍니다. 조약돌 케잌을 먹으려면 적절한 크기의 집을 찾아야하기도 합니다.

 

은근 그 코멘트를 읽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그래서 이 책은 앨리스의 이야기를 알고 읽어야 더 재미있는 책이예요. ^^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장소] 2017-01-27 12: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ㅡ 레시피북인데 이상한 나라 거라니...완전 궁금해지네요!^^
보슬비님 새해 우리우리 설날 잘보내고 계시죠?^^
복듬뿍~ 북듬뿍~~♡

보슬비 2017-01-27 13:20   좋아요 1 | URL
음식 완성 사진이 있었으면 더 좋았을것같아요. ㅎㅎ

그장소님도 설명절 잘 보내세요~~^^

[그장소] 2017-01-27 17:42   좋아요 0 | URL
아, 정말요 .. 그냥 상상 해야지 뭐~ 상상만한 즐거움이 없으니...^^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