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은 사전이지만 사전과 다른 꼬리에 꼬리 물기 식의 단어 설명과 어원 이야기에 귀와 눈이 솔깃해서, 즐겁게, 어쩐지 속는 거 같은데도 기꺼이 넘어가서 읽었다. 이야기가 너무 청산유수라 중간에 끊기가 어려운데 알고 있던 단어 이야기가 나와도 재미있게 표현된 (맛깔난 번역과 상세한 설명) 문장에 지루할 틈이 없다. 영단어 책이라 당연히 영어가 분문의 1/4를 넘는데 부담스럽지가 않아서 기분이 좋다(?) 다 읽고 나서 책을 덮을 때 영어 단어 실력이 엄청 늘어난다고 할 수는 없고 (성인 독자 대상인 책이라 더더욱 청소년 영어 교육 교재로는 부적합) 아주 재미있어서 뭔가 이 책 얘길 하려면 세세한 단어의 계보를 따질 겸, 사이사이 유머를 즐길 겸, 책을 다시 읽어야 한다. (아, 어쩌나, 또 재미를 봐야겠네) 부록으로 영어 단어 퀴즈가 달려 있는데 인물명, 지명은 빵점이고 일반 단어는 2개 틀리고 다 맞았다. 


요즘 방송에서 보이는 인터넷 은어 '존버'나 '띵작' 등의 어원 설명이 이런 식으로 이루어 지겠구나 생각 들기도 했다. 비오는 토요일, 정말 지루하다면, 맨날 지기만 하는 시범경기 조차 우천취소 되었을 때 읽으면 좋은 '알쓸신잡 - 영어 단어편' 이었다. 재치있고 성실한 번역이 인상적이라 번역가 홍한결의 다른 책도 찜해 놓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님의 가즈오 이시구로 어머니 이야기와 무라카미 하루키 부인에 대한 포스팅에 얼마전 읽었던 유명한 '작가의 부인'들에 대한 기사와 이야기들이 생각나서 정리해본다.


이 부담스럽게 순박한 (아저씨 가슴 좀 여미세요) 70년대의 가족 사진 속 아버지는 희대의 살인마와 엽기 범죄를 그려낸 작가 스티븐 킹이다. 부인과 해로한 그는 그저 심플 패밀리 맨.


작가가 포기하려던 '걸작'을 부인 타비타가 알아보고 구해내 결과적으로 그의 커리어와 가족의 생계를 보존한 일화로 유명하다. 그의 <유혹하는 글쓰기>에도 나와있듯이 킹이 쓰레기통에 버린 원고를 부인이 주워다가 남편이 다시 작업하도록 독려했다고 한다. 

Stephen King's Wife Dug Carrie Out Of The Trash And Made Him Finish It (groovyhistory.com)



비슷한 일화는 <롤리타>에도 해당한다. 나보코프의 부인 베라는 유능한 편집자이기도 했기에 그녀의 심미안은 믿을만 했다. 베라 나보코프는 23살 때 독일에서 세 살 연상의 나보코프를 만나 결혼했다. 그녀는 이미 러시아 작품을 영어로 번역하고 편집자로도 일하고 있었다. 1939년 파리에서 남편이 친구들에게 <롤리타>의 기초가 될 '짧은 이야기'를 낭독하기 훨씬 전에 험버트 험버트라는 캐릭터를 잘 다듬도록 도와준 사람은 베라 나보코프라고 믿어진다. 그로부터 10년후 미국에서 교수직을 갖고 경제적으로 어느정도 안정된 다음, 나보코프는 계속 손보던 롤리타 원고를 집 뒷뜰의 쓰레기통에 불태우려고 했다. 베라가 인터셉트. 그는 이 소설 원고를 시한폭탄이라고 불렀고 출판에 대해 처음에는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1953년 뉴욕으로 출판 상담차 여행을 떠날 때, 베라가 직접 500쪽에 가까운 원고를 직접 갖고 이동했다. 유럽으로 출판 관계차 여행을 하면서 콜럼비아에서 받은 연봉을 거의 다 썼을 정도로 이 책의 출판은 부부에겐 큰 프로젝트였다. 


소설의 미국 출간 후 1958년 뉴욕에서 열린 파티에서 기자들은 나보코프의 멋진 은발 부인에게 큰 관심을 가졌는데 그녀의 존재는 '롤리타 처럼 보이지 않'아서 남편의 도덕적 위장을 해준 셈이었다. 그녀는 하지만 언론 인터뷰에서 소녀 롤리타의 괴로움, 그녀의 외로움을 강조하기도 했다. 베라 나보코프는 롤리타가 어떤 순수함의 상징이 아니라, 그저 무방비하게 버려진 아이, 세상에 취약한 상태로 던져졌지만 삶을 살아내려 애쓴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베라의 더 큰 액션은 남편의 유언 '오리지널 오브 로라'를 불태우라는 말을 무시했다는 점이다. 미 대법관 고 루스 긴즈버그의 회고록에 따르면 나보코프의 문학 강의에 베라가 뒷줄에 앉아 청강하면서 남편 강의에 고개를 젓는 리액션을 취하기도 했다고 한다. 


Véra Nabokov Was the First and Greatest Champion of “Lolita” | The New Yorker



이렇게 편집자로 (아니면 속기사나 원고 정리자로) 작품에 큰 도움을 준 부인들 덕에 소설을 '제 시간 안에' 완성시킨 작가들로는 도스토예프스키와 톨스토이가 있다.

‘사랑, 일, 그리고 죽음’을 함께 한 러시아 작가의 아내들 - Russia Beyond (rbth.com)



더해서 얼마전 타계한 존 르 카레의 두번째 부인, 발레리 제인 유스타스 역시 편집자였다.


남편 사후 두 달후 사망한 그녀는 순애보의 주인공 같이도 보이는데 수십 년 간 남편의 작업을 함께 했다. 물론 공식적으로 그녀는 자신의 기여도를 인정하지 않았지만 그들의 아들 닉 콘웰 (작가)의 글에 따르면 부부는 수십 년 간 항상 함께 하며 작업했다고. 그녀의 손을 거치지 않은 르 카레의 소설은 없었으나 그녀는 사진이나 인터뷰 등으로 언론에 노출되기를 극도로 꺼렸다. 

My father was famous as John le Carré. My mother was his crucial, covert collaborator | Books | The Guardian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3-25 20:3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나보코프 부인 베라에 관한 책 편지글 모조리 읽어봤지만(솔직히 나보코프는 베라 없이 이정도로 성공 못함)
르 카레옹의 두번째 부인의 헌신적인 사랑은 전혀 몰랐네요.
언론에 단 한번도 기사나 노출 된적 없었는데ㅜ.ㅜ

줄리언 반즈 부인도 영미권 명 편집자중 한명이였죠
와이프 외조 하는 남편들의 순애보는 없는 듯 ㅎㅎ

우와 링크 해준 사이트 중 러시아 비안드 기사들 전부 흥미롭네요.
유부 만두님 소개 캄솨~*

유부만두 2021-03-25 22:58   좋아요 3 | URL
지난달에 르 카레, 나보코프 기사를 연달아 접하고 링크를 모아 두었더랬어요. 그리고 오늘 스콧님의 포스팅을 보니까 생각이 나서 기사 내용이랑 유명한 부인들 에피소드들 정리를 했습니다. ^^

작가 부인을 외조하는 남편은 정말 보기 힘드네요. 로버트 브라우닝 정도? 일까요?

줄리언 반즈 부인도 편집자였군요. 참, 우리나라에도 비슷한 경우가 좀 있다고 들었어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03-25 20:34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와! 스티븐 킹 같은 작가도, 작가되기를 포기할 뻔 했던 시절이 있었군요. 눈이 매섭고, 깊게 꿰뚫어보는 이들이 가까이에 있다는 게 얼마나 복받은 일인지.. 이런 문학동네 뒷얘기를 통해 배우는 즐거움이 크네요^^

scott 2021-03-25 20:36   좋아요 4 | URL
눈에 ㅋㅋㅋ매서움 저도 느꼈어요 ^^

유부만두 2021-03-25 23:00   좋아요 2 | URL
부인들의 매서운 눈! 첫번째 독자이며 가장 무서운 눈이겠죠.
그런데 그 눈을 무시한 작가들, 배우자를 무시하고 학대한 사람들도 있었으니 참 ...

페넬로페 2021-03-25 22:4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정녕 여자들이 있기에 남자들이 빛나네요!

유부만두 2021-03-25 23:01   좋아요 3 | URL
그들이 작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잡아주고 도와준 부인들의 공이 크죠.

잠자냥 2021-03-25 22:1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나보코프는 진짜 베라가 절반은 만든 것 같아요. 아 그리고 위에 스콧 님도 말씀하셨지만 줄리언 반스 부인도요. ㅎㅎ 재미난 글 잘 읽었습니다.

유부만두 2021-03-25 23:02   좋아요 2 | URL
줄리언 반스 검색해 봐야겠어요. 작가-편집자의 팀워크는 공과 사를 넘나드는군요.

잠자냥 2021-03-25 23:06   좋아요 2 | URL
반스는 부인 죽고 나서 굉장히 쓸쓸해 했어요. 작품마다 맨 앞에 ‘팻에게’라고 서문을 썼는데 그게 아내 이름이랍니다.

유부만두 2021-03-25 23:10   좋아요 1 | URL
아.. 애틋해라. (전 반스를 하나도 안 읽어봤어요;;;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를 영화로 본 게 다에요;;; )

미미 2021-03-25 22: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르카레님의 아들도 작가군요! 덕분에 귀한 정보들 얻어갑니다^^*

유부만두 2021-03-25 23:02   좋아요 2 | URL
스티븐 킹 아들 처럼요. ^^

희선 2021-03-26 01: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자신은 못 알아봐도 다른 사람이 알아봐서 좋았을 듯합니다 그런 사람이 아주 가까이에 있는 사람이었네요 그런 사람이 있어서 다행이군요 르 카레 부인은 르 카레가 죽고 두달 뒤에 죽다니...


희선

유부만두 2021-03-26 12:17   좋아요 1 | URL
르 카레 부인은 암으로 투병중이었는데 (80대 고령) 남편의 사망에 충격을 받아 병세가 악화되었나봐요.
 

표지가 귀엽고, 서재 친구분들의 추천이 있어서 읽었는데 손에 들고 보니 뉴베리상 수상작이고 (오호?!!!), 올컬러 그래픽 노블이고 (앗싸) 특별한 아이의 이야기라고 했다. 하늘색 표지에서 '원더'를 떠올리게 된다. 


네 살의 시시는 뇌수막염을 앓고 나서 청력을 잃는다. 시시가 보청기를 착용하고, 달라진 자신과 주변 사람들, 소통과 태도의 문제를 하나씩 소재로 삼아 시시의 유치원, 초등학교 입학에서 5학년까지 성장의 이야기를 담는다. 


장애를 가진 상대를 얼마나 '특별'하게 대해야 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장애를 가진 당사자, 그것도 자신의 장애 자체를 받아들이기 부터 해야하는 어린이의 눈으로 그려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마냥 장애를 불쌍하거나 혹은 극복해야할 질병으로 치부하지 않는/않아야 하는 태도의 방법을 제시하고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제목에 드러나 있다. (그런데 나는 눈치채지 못했;;;) 엘 데포, 난청이라는 이름의 '슈퍼 파워'를 가진 히어로.


이 책이 더 '특별'한 이유는 이 책이 저자 본인의 이야기라는 점이다. 





귀머거리 벙어리라는 멸칭은 피해야 한다고 아주 최근 이길보라 감독의 방송을 통해 배웠다. 이 나이에도 다른 사람들에 대해 그 존재 부터 그들의 생활 방식에 대해서 배워야 한다는 사실이 놀랍다. 은근 나는 '깨인' 사람이라고 자부했는데. 아직 멀었어. 


우연하게 읽게 된 귀엽고 강렬한 그래픽 노블. 친구분들에게 추천.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선 2021-03-26 01: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국 작가 구작가가 생각나기도 하는군요 구작가는 어릴 때 귀가 안 들리게 되고, 눈까지 안 보이게 된다고 하더군요 이제는 예전보다 더 잘 보이지 않을 듯합니다 구작가가 그린 것도 토끼예요 그래서 생각나는 건지도...


희선

유부만두 2021-03-26 12:16   좋아요 1 | URL
아, 그렇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구작가님 검색해 볼게요.

psyche 2021-03-29 03: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엘 데포가 이런 거였구나! 다른 점이 슈퍼파워가 될 거라는 작가님 이야기를 들으니 가슴이 뭉클해지네. 이 책 찜

유부만두 2021-03-29 16:33   좋아요 0 | URL
저도 몰랐지 뭐에요. 이건 라로님도 강추하신 책이에요. 저도 묻어서 추천을 더합니다.
 

독자는 소설을, 작가의 소설을, 작가의 인생을, 작가의 단어와 문장을, 문단과 인물들을, 행동과 묘사와 사건을 읽는다. 행간과 문단 사이의 공간을, 장 사이의 공백과 틈을 읽는다. 


인문학 석사 과정을 마치고 논문제출일을 마치며 한 학기 동안 NYU에서 교포를 포함한 미국 대학생들에게 한국어 초급 과정을 가르치는 주인공. 그는 한국의 어머니, 여동생, 동창생, (미국에서 다시 만난) 군대 후임 아는 형, 미국에 정착한 사촌 누나네 가족, 옛 여친 등과의 이야기와 수업 진도를 교차하며 풀어놓는다. 자꾸 엇갈리는 한국어와 영어, 다른 상황에서 달라지는 의미. 왜 쓰는가, 의 근본적 질문.


매끄럽고 불량해 보이지만 귀엽게 단정한 소설. 그것이 자신의 한계라고 의식하고 (경고하는) 작가 (아니고 주인공). 장강명 작가가 생각났는데 문지혁 작가는 훨씬 더 매끄럽고 더 순하다. 예측 가능한 결말에 편안하면서 아쉬운 마음이 든다.  


거의 이십 년 전 교포 학생들에게 한국어 수업을 했던 '시간'이 생각나서 (더하기 슬롯 머신 경험) 격하게 공감하면서 읽었다. 그 아이들은 나에게 과자도 카드도 주지 않았다. 그 아이들은 안녕할까. Are you in peace?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3-29 05: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3-29 16: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문지혁 <어떤 선물>

성탄 이브, 폴 오스터가 마스크를 선물한 걸까 - 조선일보 (chosun.com)



이혁진 <돼지방어>

코로나에 휘말린 19㎏ 돼지방어… 나는 ‘놈’과 바다로 갔다 - 조선일보 (chosun.com)



장강명 <또 만나요 시리우스 친구들>

코로나 뒤로한 채, 시리우스인은 고향별로 떠났다 - 조선일보 (chosun.com)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1-03-23 19:3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