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400. 악어 거리 (브루노 슐츠)

도시의 욕망과 허무함이 가식처럼, 착각으로 쌓여있는 곳. 그런데 어렵다. 잘 모르겠다. 내가 제대로 읽은 건지. <사랑의 역사>에 계속 언급되는 단편이라 읽었는데 어렵다.

 

 

 

 

 

 

 

 

 

 

 

 

 

 

 

161/400. 무의미의 축제 (밀란 쿤데라)

이것도 어렵다. 잘 모르겠다. 농담인듯 진담인듯 배꼽을 둘러싸고 풀어놓았는데, 허 하고 무시하기엔 겹겹이 숨겨진 의미가 있는듯하고, 심각하게 곱씹자니 내 아마튜어 독서능력이 부끄럽다. 얇지만 얇지 않은 책.

어느 소설가는 8,000매 넘는 소설을 썼다고, 요새는 400매만 넘어도 소설이라 그런다고 (아마도 400매 분량의 소설을 쓴) 다른 소설가 앞에서 질보다 양! 이라고 자랑스레 이야기 했다만, (아, 정말 그 선생은 용자에요. 그런 글을 책으로 묶어서 내놓다니. 그리고 더 내놓겠다고 하시다니. 순진하신건가요, 아니면 주위에 진정한 친구가 없나요) ....그 선생은 쳐다도 보지 않았을 이 얇은 소설은 의미와 무의미를 넘나들며 인생의 축제를, 와인은 다 바닥에 쏟아버린 후라도, 즐길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15-04-19 1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보 인증 독후감 ㅜ ㅜ

앤의다락방 2015-04-19 14: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무의미의 축제는
거의 다읽어가다가 관뒀어요~ 저한텐 너무 어려워서 자꾸 앞의 내용이 생각이 나질 않더라구요~ 나중에 다시 읽어보려구요 ㅋ

유부만두 2015-04-19 15:33   좋아요 0 | URL
네~ 이야기가 몇겹이나 되는데다 인물들이 다 제각각 이야기를 쏟아내서 정신이 없었어요;;;;;

다락방 2015-04-19 16: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무의미의 축제를 어마어마하게 좋은 소설이라고들 말들하는데, 저는 쿤데라를 좋아하면서도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더라고요. 머리가 뱅글뱅글 돌았어요. ㅠㅠ

유부만두 2015-04-19 16:57   좋아요 0 | URL
저만 헤맨게 아니군요! 계속 끙끙대며 읽었어요. 재미있는거지?, 이런 주문을 걸면서요...;;;;

자몽 2015-04-19 2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쿤데라는 참을수없는 존재의 가벼움부터
참 어려운 소설이었어요. 그다음 무의미의 축제도.. 저는 쿤데라의 초기소설 농담과 이별의 왈츠에서 불멸까지...정말 재미나게 읽었어요. 불멸까지가 쿤데라가 모국어인 체코어로쓴 마지막 작품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읽기가 편한 이유도 있는 것 같아요.

그 이후 작품들은 불어로 써서 쿤데라로서도 자연스레 글쓰기가 힘들어 함축적 의미가 많이 내포된 글들이어서 독자가 읽기 더 어려워졌을 수도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초기 소설들을 읽으시고 쿤데라 에세이집 소설의 기술까지 읽고나시면 쿤데라글들이
훨씬 읽기 쉬워지리라는 빨책의 조언에따라
저도 그리해보니 정말 효과있었어요

유부만두 2015-04-20 14:05   좋아요 0 | URL
전 아주 예전에 참을수없는 존재의 가벼움을 읽고, 재작년에 농담을 읽었어요. 그 두 권의 독서로 쿤데라를 좋아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번 책은 너무 어렵더라고요. 말씀해주신 에세이집을 읽어볼게요. 감사합니다~
 

책 광고인줄 알지만
예뻐서 ...

오른쪽 위 분석표는 이 책이 선정성. 실용성 지수는 매우 낮으나 지식성. 감상성. 오락성 지수는 매우 높다고 표시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붉은돼지 2015-04-16 1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사진은 Chaeg 4호에도 나왔던 것 같은데......어쨋든 예뻐요. 귀엽고.^^

유부만두 2015-04-16 20:42   좋아요 0 | URL
아 그렇군요. 책 광고인줄 알지만 눈길을 잡아서 찍었어요.
Chaeg 은 저도 얼마전에 처음 알게 됬는데 정말 호사스런 책 잡지네요.
 

잡지 읽는 밤

 

157/400. Chaeg 5호

158/400. 씨네21. 20주년 기념호

159/400. 시사IN 395호


댓글(3)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Vita 2015-04-15 2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읽고 추천해주세요!

2015-04-16 10: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4-16 10: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156/400. 당신은 우리와 어울리지 않아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잔인하다. 아무 매력 없는 에드먼드에게 내가 공감을 했기 때문인지 읽는 동안 매우 불편했다. 사람들은, 다시 한 번, 가질 만큼 가지고 배울 만큼 배운 사람들은 그저 기분대로 굴면서 누군가를 (자신들과 어울리지 않는, 매력 없는 이를) 친구인양 속이고 농락하다...죽일 수도 있다. 죄책감? 없어보인다. 이것이 ˝재능있는 리플리˝의 작가가 보여주는 세계인가. 플래너리 오코너의 책보다 더 잔인하고 무서운 책이다. 두 편의 단편소설로 그만 읽고 싶다. 안녕.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극곰 2015-05-18 2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능있는 리플린 생각보다 재미있었어요. 소시오패같은 주인공이 슬몃 안스럽기도 했고요. 작자 자신이 그렇게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고 성격도 괴팍했다고 해요. ^^

유부만두 2015-06-28 15:43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북극곰님. 댓글을 늦게 봤습니다. ^^;;

리플리...에 대한 호평이 많아서 관심을 가지고 있던 작가였는데, 단편에 나오는 인물들이 너무, 무섭도록 이기적이더라고요. 작가 자신도 그리 사교적이지 않았군요. 리플리는 알랭 들롱이 나온 영화로 보고 꽤 놀라며, 감동 받았던 이야기에요. 언젠가는 꼭 읽도록 하겠습니다.
 

155/400. 사랑의 역사 (니콜 크라우스)

 

진부하리만큼 달콤한 제목에 빨간색 표지를 참고 읽기 시작하면 섬세하게 계산하여 잘 짜놓은 이야기를 만난다. 첫 장의 화자는 여든이 넘은 할아버지. 이 어르신이 어린 시절과 청년 시절에 겪은 사랑과 이별, 그리고 기다림의 경험이 글로 남았고 전 세계를 돌고돌아 다시 만나게 된다. 그와 그의 알마, 그가 그리던 아들의 흔적, 그리고 다른 알마와 가족들. 할아버지가 어깨를 두 번 쳤다, 는 대목에서 많은 독자들은 무너지리라. 아, 이런게 사랑이지. 이런게 소설 읽는 느낌이지. 사랑은 글을 낳고, 그 글이 다시 사랑을 엮는다오. ..... 하. 지. 만. 니콜 크라우스가 누군가. 조너선 사프란 포어의 부인이고 그 둘이 문학계의 신동이라 일컬어진다는 띠지의 작가 설명. 게다가 너무 세세하게 소설 줄거리를 전부 다 까발려 설명해주시는 한은경 역자 썬쌩님의 후기 까지 다 읽고나면 (왜 그냥 독자를 놔두지 않나요? 각자 나름대로 음미하고 감상할 틈을 주셔야....) 하아, 뭐랄까, 조금은 농락당한 느낌이 든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4-13 12: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Vita 2015-04-15 08: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농락당하고 싶어졌어요 흐흐흐

유부만두 2015-04-15 10:02   좋아요 0 | URL
소설 좋아요. 해설만 읽지 말고 그 엔딩의 여운을 즐기세요~

라로 2015-04-15 1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책 알라딘에서 좋다고 하는 글 많이 봤는데 전 왜 안 끌릴까요?????????

유부만두 2015-04-15 16:44   좋아요 0 | URL
표지랑 제목 탓이겠죠..?...

2015-04-16 10:1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