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에는 국수를 먹는거라고 (책에는 국수 먹으라는 얘기가 사시사철, 절기마다, 날씨마다 나온다.) 콩국수, 비빔국수에 칼국수까지 해 먹었다. 그리고 진짜 여름 이야기, 한여름밤의 꿈을 읽고 NT live 이번주 양식을 챙겨보았다. (이번주 목요일 밤까지 유투브 스트리밍 가능)영어 자막을 띄우고 (잘 안들려요, 영국 영어에 셰익스피어라니!) 관람한 연극은 알고 있던 이야기와 사뭇 다르고 매우 흥겨웠다. 모든 게 한바탕 꿈이고, 잔치고, 난리법석이고, 뭘 그렇게 따지고 그러지 마라..... 이 모든 게 지나가고 그런다. 코로나도 가라 마. 이런 심정. 






NT live의 버텀은 거구의 흑인배우 Hammed Animashaun이 (귀여움으론 문세윤이랑 비슷한 끕) 맡았다. 그는 망측스런 당나귀 탈 대신 귀여운 귀를 달고 나왔고 그를 사랑하게되는 건 티타니아가 아니라 요정의 왕 오베론이다. 이 커플은 거리낌 없이 즐겁고 흥겹게 사랑한다. 사랑의 테마는 Love on Top (비욘세). 그들의 러브 베드가 공연장을 회전할 땐 관객들 (마법의 꽃으로 화관을 쓰고) 함께 환호한다. 


(약에 취해 당나귀 머리와 사랑에 빠지는 요정 여왕 티타니아를 바라볼 땐 안타까움과 죄의식을 느꼈는데 같은 상황에 처한 오베론은 더 여유를 부리고 편안하다. 이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지? 남-남 커플은 코메디의 소재로 굳은건지, 아니면 아무리 여왕이라도 티타니아는 새연인에게 복종하는 위치에, 어쩌면 피해자의 위치에 갇혀서 독자의 걱정을 살 수 밖에 없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힘찬 율동과 가창력의 비욘세의 '사랑 노래'에 걱정을 조금은 덜 수 있었다. 하지만 그 실제의 남편 넘 제이지.....) 


연극 초반의 근엄한 테세우스 (오베론 역과 같은 배우 Oliver Chris가 연기)는 요정의 세계에 들어오면 관습과 규율 (아버지 뜻에 거역하는 딸은 사형시키는) 따위는 모르고 행복과 사랑을 소중히 여기게 된다. 이 숲속의 다른 세계로 들어온 남녀 넷도 엇갈리는 사랑으로 아프고 혼란스럽게 난리를 치지만 결국 사랑을 얻어 현실로 돌아간다. 이번 연극에선 버텀과 오베론, 오베론과 테세우스, 티타니아와 히폴리타의 변화가 주목을 끌었다. 이야기의 열쇠, 사랑의 묘약은 여왕의 손에 있고 유리관에 갇혀 말 없던 히폴리타 (아마존의 여왕이며 새신부)는 소문난 전사에 바람꾼 새신랑 테세우스를 서서히 압도해간다. 그 중심에 축제의 연극-숲속 요정 나라의 법석-현실 세계의 장인 버텀이 버티고 있다. 하지만 너무 무게 잡으면 안돼욧! 이건 연극! 축제! 한여름밤의 꿈이라고! 1590년대에 쓰인 작품이 아직도 재미가 있으니 내 취향이 오올드한 걸로 인정합니다. 


다만.


공연에서 배우들이 전부 백인만은 아니고 희곡에서 욕설로 쓰였던 '에디오피아인, 검은피부 (민음사에선 껌둥이로 표기)'는 시대의 변화, 문명화를 함께 해서 다른 식으로 표현되었다. 하지만 벽의 틈 chink는 그대로 나온다. 동양인 배우가 없으니 안 불편했나봐? 두 벽돌을 슬쩍 벌리며 chink라는 단어를 말할 때 관객들은 박장대소. 연극 전체가 말장난이 많고 관객 호응이 마당놀이 수준이라 이해는 하지만, 아시아인 랜선 관객은 그 웃음이 신경쓰였다. 



하지만 퍽이 마지막에 변명을 다시 한 번 한다. 


저희 그림자들이 언짢으셨다면 

이러한 영상들이 보였을 때

잠들어 있었을 뿐이라고

생각만 고치시면 다 괜찮죠. 

그리고 가볍고 시시하며

꿈처럼 헛것 같은 이 주제를 

나무라지 마십시오. 여러분,

용서해 주시면 잘해 보겠습니다. 

또한 제가 정직한 퍽인 만큼

노력 없이 얻게 된 행운은

야유를 피하기 위해여

머지않아 보상하겠습니다.

안 그러면 거짓된 퍽이지요.

그러면 안녕히 주무세요.

친구라면 박수 좀 쳐주세요.

그러면 로빈이 보답하겠습니다. (5막1장)


당나귀 버텀, 아테네의 노동자 버텀, 간섭쟁이 연극인 버텀이 압도하고 장난꾼 요정 퍽이 기교를 다하는 한여름 밤의 꿈, 당나귀에 빠져 행복한 꿈을 꾸는 오베론, 사랑의 작대기에 찔리고 맞는 네 남녀. 그리고 그 '틈'이 있는 벽도 허물어 졌다니 마음에서 털어내기로 했다. 지구 반대편의 아줌마. 오늘은 유월의 마지막 일요일. 여름의 과일 수박을 한 통 사야겠다. 음악도 크게 틀어놓고 수박을 썰어 시원하게 머글거시다. 

노래는 물론 비욘세!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20-06-28 11: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지에는 국수를 먹는 거구나! 국수는 맨날 먹지만 또 핑계삼아 먹어야지 ㅎㅎ

유부만두 2020-06-28 23:35   좋아요 0 | URL
그렇죠!!! 에브리데이 국수이지만 하지의 국수는 특별하니까요. ^^

단발머리 2020-06-28 16: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연극은 이름을 외우면서 봐야할거 같아요. 전 이름이 헷갈리더라구요@@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이 연극 도전했었던 거 기억나고요.
비욘세는 정답이네요 ㅎㅎㅎㅎ 수박도 정답이고요. 저도 오늘 한 통!

유부만두 2020-06-28 23:36   좋아요 0 | URL
비욘세 너무 멋지고 힘차죠!
수박은 이제 끝물인 느낌이지만 그래서 더 열심히 먹고 있어요.

아, 단발머리님, 이 연극 같이 봐줘요. 정말 재미있고 웃기쟈나요!!!!!

moonnight 2020-06-29 09: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의 리뷰로 영어가 안 들리는(까막귀-_-) 슬픔을 위로받습니다. 감사합니다♡

유부만두 2020-06-30 12:54   좋아요 0 | URL
제 리뷰는 부족하고 극히 일부고요,
다양하고 재미있는 리뷰를 문나잇 님 블로그에서도 읽고 있습니다. 저도 감사합니다. ^^
 

예전에 이 제목의 드라마인지 영화를 본 적이 있었는데, 이번 영화는 2017년 작이다. 


어머니 (아버지가 재혼한 새어머니) 49재를 지내는 이야기인데, 여주인공 처지가 고구마 백만 개다. 그중 구십만 개는 남편과 남편의 내연녀, 그리고 시어머니가, 나머지 십만 고구마는 고모가 안겨준다. 고작 바람 피운 걸로 난리 피우지 말라며 어서 돌아가서 풍으로 누워있는 시어머니를 보살피라고, 아이 없는 삶은 어쩌고 저쩌고 .... 하아.. 그러다 갑작스럽게 전환해서 49제의 피날레를 '훌라 댄스'로 함께 마무리 한다. (심시선 여사의 십 주기에도 나오는 훌라 댄스. 훌라는 원래 제사나 의례 용 춤이었다고 한다) 더한 최절정의 고구마는 남편과 여 주인공이 함께 맡는다. 


레시피의 하나 하나는 이제 '독립' 할 사람을 위한 음식 조리법, 생활 관리법 일텐데 그걸 받아든 사람들은 고인을 그리워 할 지언정 그녀 생시의 바쁜 나날을 몰랐다. 영화에 음식 장면이 별로 안나와서 아쉽다. 레서피라며...  


무료 영화라고 해서 틀어놓고 집안일을 했다. 고구마 백만 개 아니고 천만 개였다. 나 원래 고구마 좋아하는데 당분간은 못 먹겠음.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20-06-18 13: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

유부만두 2020-06-19 21:45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

단발머리 2020-06-19 07: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고구마 좋아하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0-06-19 21:45   좋아요 0 | URL
전 찐고구마 파 입니다. 단발머리님은요?

단발머리 2020-06-19 21:49   좋아요 1 | URL
전 군고구마를 좋아하지만 자주 먹을수는 없어 찐고구마를 먹는다고 합니다^^

유부만두 2020-06-19 22:12   좋아요 0 | URL
군고구마는 여러 상황이 받쳐주어야 가능하니까요.
일단 겨울! 일단 양철통에서 구워주는 아자씨!
이상하게 집에서 이런 저런 냄비나 오븐으론 그 맛이 안나더라고요.

고구마 타령을 하고있지만
담주에 전 초당옥수수 배송을 받는답니다. (얌냠)
 

코리올라누스, 세익스피어의 이 희곡을 왜 지금 읽는지, 아무도 궁금해 하지 않겠지만, 그냥 나 혼자 여기에 (설레어서) 적어둔다. 


내일 새벽에 일주일간 유툽에 올라오는 NT Live 영상이 이 연극이기 때문이지. 주연이 무려....




검색하니 영화로도 나왔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0-06-05 08: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광고화면 봤어요@_@;; 유부만두님이 추천해주셔서 눈이 호강합니다. ♡ 영화도 무려 랄프 파인즈랑 제러드 버틀러네요@_@;;

유부만두 2020-06-06 09:03   좋아요 0 | URL
로마사를 아시는 분이 보시면 더 멋질 연극이에요!
 

왓챠에 '나의 눈부신 친구' 두 시즌이 업로드 되어서 바로 가입 후 시청했다. 이틀 만에 다 봐버렸다. 멈출 수가 없었어. 그만큼 반갑고 또 실망스럽고 그런데 너무 좋아서 책을 다시 읽고 있다. 두번째 권만. 릴라가 고작 열다섯, 만나이로 쳐도 고등학교 1학년 나이에 결혼을 하고 무릎이 꺾인다. 릴라와 미친 사랑을 하는 니노, 그 허세 청년을 사랑하는 레누, 레누를 사랑하는 안토니오, 하지만 고향을 떠나는 레누, 새로운 세상. 글을 읽고 쓰는 두 여자의 이야기를 쓰는 페란테, 의 책을 사서 읽는 나. 



드라마는 상상 속의 나폴리 서민 동네 어둡고 질척거리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작은 아이 릴라와 조그만 레누가 어른들과 남자들에게 얻어맞고 폭행 당하는 걸 다 꺼내놓았다. 시즌2의 어른 모습의 배우들 (고등학생 나이) 특히 남자들은 다들 너무 늙고 못 생겨서 (!!!! 안토니오 ㅜ ㅜ 미켈레 ㅜ ㅜ 마르첼로 ㅜ ㅜ 게다가 스테파노... 하아... 니노, 너마저) 그만큼 더 눈부신 레누와 릴라에 집중하게 된다. 릴라의 인생이 뒤집어지는 결혼식 피로연, 여름 바닷가 휴가 장면은 눈부시다. 여름 바다 장면을 빼면 모두 어둡고 회색이다. 드라마 셋팅장 티가 드러나는 동네나 책의 미묘한 감정선보다는 사건을 따라가는 바람에 더 거칠고 투박하게 표현되는 인물의 행동들을 한번에 다 받아들이기는 어려웠다. 싫었던 만큼 그래도 좋았는데, 어쩐지 익숙한 흐름이 보였다. 우리나라 80-90년대 김수현 드라마 같고, 빨간머리 앤과 다이아나 같기도 하고, 그 극악스러운 릴라에 목매는 남자들과 레누가 안타까웠다. 60년대 가난과 관습에 발목 잡혔던 여성들, 아니 지금도. 


찬란한 여름 이스키야 바다에서 릴라는 베케트의 희곡을 읽는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읽자나 2020-05-30 11: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영화로 나왔군요~~

유부만두 2020-05-30 11:06   좋아요 0 | URL
영화는 아니고요, 드라마로 나왔어요.
각 권을 시즌제로 제작하는 듯한데 시즌별로 8개 에피소드에요.

hnine 2020-05-30 13: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이쿠, 이것도 재밌겠네요.
저 지금 유부만두님 서재에서 보고 <히비키> 구매해서 보고 있잖아요. 몇년 만에 읽는 만화인지.

유부만두 2020-05-30 19:25   좋아요 0 | URL
아.... 그런데 실망은 안 하셨나요?;;;
전 그저 이런 저런 잡다한 것들을 즐기는데요.
히비키는 막 추천할 만하지는 않은데 ... 은근 매력적이긴해요. ^^;;;

<나의 눈부신 친구>는 8부작 X 2시즌이라 양이 많지만 재미 있어요.
이미 책으로 아는 내용이지만 흡인력이 (두 주인공의 연기가) 상당해요.
 

천재 여고생 소설가 만화 '히비키'를 전자책으로 7권 까지 챙겨봤다. (어른이 되니까, 이게 좋아요. 만화를 내 맘대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만화 카페는 한번도 못가봤고요, 요즘엔 더 더 그렇지만 거긴 갈 용기가 나지 않아요.) 


별점 나쁜 영화 개봉한 줄 알고 있었는데 왓챠에 있기에 설겆이 하고 부엌 정리하면서 봤다. 만화의 3-4권쯤 나오키상, 아쿠타가와상 수상식 이야기까지가 영화에 담겨있다. 괴짜에 매우 폭력적인 여고생 (고1)이 원고지에 연필로 쓴 소설이 신인상을 타고, 1년 선배는 유명 작가의 딸인데 같은 동아리에서 친해지고 약간의 갈등이랄까, 경쟁심이 생길까 말까 하다가 아아 우리는 문학 안에서 만났지!!! 하는 학원물 같기도 하고 문학판의 성차별, 끼리끼리 문화, 어쩔 수 없는 '팔리는' 소설을 챙기는 출판사 ... 그리고 그리고 .. 


어쩌다 보니 또 출판사 이야기를 찾아 보고 있는 나. 나는 소설을 좋아합니다. 다이 스키. 


이 폭력적인 아이는 절대 비호감이고 이해가 되지도 않지만 이 아이가 후려 '갈기는' 상대는 젠 체하는 늙은 작가, 스토커 안하무인 남자 기자, 여고생을 깔보는 남자 신인 작가라 어째 좀 시원한 기분도 들었다. 영화는 만화책 이야기가 그대로 담겨서 별다른 것도 없는데 영화 보는 내내 소설이, 이야기가, 종이에 빼곡하게 담긴 글자로, 종이 책으로 한 장 한 장 넘기며 읽고 싶었다. 소설, 다이 스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