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은 소년이 뒤에 늑대가 없는데도 늑대가 나타났다고 외친 날 태어났습니다”

“에마 보바리란 여성은 실제로 존재한 적이 없지만, <보바리 부인>이라는 책은 앞으로도 영원히 존재할 겁니다. 책은 사람보다 오래 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ear was a man running from his shadow. It was a woman wearing headphones and the only sound she could hear in them was her own terror. Fear was a solipsist, a narcissist, blind to everything except itself. Fear was stronger than ethics, stronger than judgment, stronger than responsibility, stronger than civilization. Fear was bolting animal trampling children underfoot as it fled from itself. Fear was a bigot, a tyrant, a coward, a red mist, a whore. Fear was a bullet pointed at his heart.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밥을 건너 뛰고 읽었다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르 세계를 떠도는 듀나의 탐사기 - 도대체 이야기가 뭐냐고 물으신다면
듀나 지음 / 우리학교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르 세계를 떠도는 듀나의 탐사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은유는 아껴 써야 힘을 발휘하는 도구다. - P55

같은 독신이라 해도, 중년의 남성은 보통 ‘선생님‘이라는 호칭을 듣는다. 여성을 부를 땐 어머니, 사모님 같은 ‘관계성‘ 안의 호칭만을 듣는 것. 같은 독신에 대한 글 같아도 여성끼리 주고받을 이야기가 더 있을 수밖에 없다. - P79

좋은 책은 나를 좋은 곳으로 데려다준다고, 아주 오랫동안 믿어왔다. 나는 누구든 될 수 있고 어디든 갈 수 있다. 책과 함께라면 어떤 모험이든 가능하다. - P121

학생들에게 말할 기회가 생기면 꼭 하는 당부가 있다. 악플을 쓰지 말라고. 당신이 쓴 글을 세상 누구도 안 읽을 수 있지만, 당신 자신은 읽는다. 그 말은 다른 사람에게 향하기 전에 당신 자신을 향한다. 물론 악플을 쓰지 말라는 이유는 몇 가지가 더 있다. 남에게 상처주는 말을 벼르는 재능은 없느니만 못하다. 남이 어떤 말에 아파할지 궁리하며 에너지를 쓰지 말자. - P131

나이를 먹으면서 알게 되는 삶의 진실 중 하나. 나라는 인간의 특징이자 개성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은 사실 젊음이었다. - P149

유행어는 금물이다. 철 지난 유행어는 글을 낡아보이게 하고 저자를 늙어보이게 한다.- P184

당신이 책임을 회피하고 싶은 글쓰기를 할 때는 [의도적으로 주어 없이 쓰거나 피동형으로] 쓰라. 당신이 책임을 요구할 때 상대가 주어 없이 피동형 신공을 쓴다면 주어를 요구하라. - P187

나는 타인을 공격하는 자유를 보호하기보다는 부당하게 공격받지 않을 권리를 먼저 보호하자는 주의의 사람이다. 의도와 무관하게 ‘그러하게‘ 읽힌다면 글을 잘못 썼을 가능성이 높다. 글을 써놓고 글쓴이의 의도를 따로 구구절절 설명해야 한다면, 다시 한 번 말하지만, 글을 잘못 썼다. - P19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