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린 왕자가 지구에 떨어졌을 때 아무도 뵈:덜 않은게 솔:찬히 놀:랬어. 갸:가 이 벨:이 아닌 개비: 험서 걱정을 허고 있는디 달빛깔에 고리 맹이로 생긴 먼:가가 목새 아래서 움직거리는 거여.

"안녕." 에린 왕자가 혹시 모:른게 인사를 혔:어.

"안녕."배암이 인사를 혔:어. 

(59)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2-01-19 16:5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앞으로도 쭈욱 이어지는 건가요? 에린 왕자 시리즈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2-01-20 11:40   좋아요 1 | URL
다른 지역 방언으로도 출판을 계속 할 예정이래요.
기대가 큽니다.

책읽는나무 2022-01-19 23:3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전라도 버전은 좀 점잖쿤요?ㅋㅋㅋ
배암!!!ㅋㅋㅋ
저는 경상도 버전 보고 그 배우 때문에 배꼽 잡았네요ㅋㅋㅋㅋ
사투리가 제가 봐도 좀 어렵더라구요.
경북 포항쪽이라 그런지??
경상도라도 사투리 억양이 다르니까~ㅜㅜ
그래도 재밌어요.
전라도 버전도 재밌네요^^

유부만두 2022-01-20 11:41   좋아요 2 | URL
재미있더라고요. 사투리는 입말이니까 더 친근하기도 하고요.
이번 전북 버전은 역자가 시침 뚝 떼고 낭독하는 게 더 재미있었어요.
 


발견하게 될 것을 두려워하는 건가? 「아무것도 안 하려는 사람에게는 늘 열 가지 이상의 핑계가 갖추어져 있지요.」 앤은 즐겨 말했다. 실제로 그녀가 자신의 무수한 외도를 변명할 때 즐겨 쓰는 말이기도 했다. 「어떤 것을 하는 데 필요한 이유는 딱 한 가지뿐이에요. 그건 자기가 원하기 때문이에요.」 - P117

「여기 빌이 왔네요.」 로더가 자신의 예측이 그처럼 빠르게 실현된 것에 크게 만족해 하면서 말했다. 빌은 방 안으로 들어섰고 그때 창문을 통해 들어온 햇빛이 일순 뺨 위에 머물렀다. 길럼은 그걸 보고 참으로 이상야릇한 뺨의 색깔이라고 생각했다. 실핏줄이 설핏 보이는 광대뼈 위에 아주 짙은 홍조가 마치 물감을 칠한 듯이 번져 있었던 것이다. 길럼은 자신이 긴장하고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빌의 얼굴이 도리언 그레이를 연상시킨다고 생각했다. - P135

노인들 중에는, 모교 옥스퍼드 대학으로 다시 돌아가 석조건물들 사이에서 자신의 젊은 시절이 그들을 향해 손짓하는 것을 발견하는 노인들이 있다. - P145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2-01-08 19: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미미 2022-01-08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소설도 최고고 영화 너무 재밌었어요!!😆

유부만두 2022-01-08 23:42   좋아요 1 | URL
영화 재밌었어요!!! 개리 올드만의 연기가 멋지고요. 책은 중간쯤 읽었어요. ^^
 

영국사 전공 학자의 애거서 크리스티의 시대와 그 의미, 다재다능 크리스티의 인생과 작품 읽기 (feat. 사건 범인 다 알려드림)



애거서의 자서전은 어린 시절을 보낸 집 애슈필드(Ashfield)로 시작해서 애슈필드로 끝맺으며 집에 관련된 내용을 아주 많이 담고 있다. 사실 애거서는 오늘날의 기준에서 볼 때 ‘부동산 투기꾼‘이라고 불러도 좋을 만큼 집을 많이 사고팔았던 사람이다. 《자서전》에 "집 보러 다니는 일은 언제나 내가 제일 좋아하는 취미다"라고 썼을정도니 말 다 했다. - P37

애거서는 화학, 약물학, 조제학 세 과목으로 이루어진 공인약제사 시험을 통과하고 자격증을 보유한 ‘진짜‘ 약제사가 되었다. 병동에 비하면 훨씬 한가했던 조제실에서 2년을 보내면서 애거서는 처음으로 추리소설을 쓸 생각을 했다. 주변에 독약이 널려 있으니 독살에 관한 이야기를 쓰면 될 듯했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스타일즈 저택의 죽음>이다. - P55

제2차 세계대전 초기 영국이 독일군의 맹공에 고전을 면치못하게 되자 1941년 12월에 윈스턴 처칠(Winston Churchill) 영국 수상은 여성도 징집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하기로 했다. 이 조치로 20세에서 30세 사이의 모든 미혼여성과 아이가 없는 독신 여성 750만 명이 동원되었다. 그들 대다수는 군수공장 등으로 파견되었고 그중 45만 명은 군대조직에 편입되었다.
전쟁 내내 집 근처를 벗어나본 적이 없던 롤리와 달리 린은 이집트, 북아프리카, 시칠리아 등 넓은 세상을 돌며 전쟁을 치렀다. 두어 번 폭격을 맞아 심각한 위험에 처한 적도 있었다. 그런 린에게 롤리는 "난 전쟁터에 나가본 적이 없어. 난 마땅히 내가 가졌어야 할, 내 조국을 위해 싸울 기회조차 놓쳤어"라고 말한다. 그런데 롤리에게 군 복무를 박탈당했다는 사실보다 더 쓰라린 것은 젠더 역할의 역전이었던 듯싶다. - P69

그가 장군이 된 것이 이상하다는 뜻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왜냐하면 "군대는 머리가 좋다고 해서 승진하는 데가 아니다"라는 말을 늘 들어왔기 때문이다.
그런 군대가 똑똑한 여성들에게는 일상으로 돌아가기 힘들어질 만큼 귀한 경험을 제공했다. 반면 남성들에게 군대는 지능이 별로 필요 없는 집단이자 커스트처럼 사회적으로 열등하고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사람에게 오히려 자신감을 주었다. 군 복무와 남녀평등 문제를 연결지어 볼 때 애거서가 어떤 견해를 갖고 있었는지 아주 복잡 미묘하다. - P74

애거서는 여행을 사랑했다.
여행은 꿈의 속성을 지닌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여행에 대한 애거서의 애정은 개인적 경험과 무관하지 않다. - P229

1922년 애거서는 무려 열 달에 걸쳐 남아프리카,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와 캐나다를 돌았으며, 하와이에서 한 달 동안 휴가를 보냈다. 그 경험은 그녀의 세계관을 상상할 수 없을 만치 넓혀 놓았다. 평생 해수욕을 열광적으로 좋아했던 애거서는 남아프리카의 뮤젠버그(Muizenberg) 해변에 수영하러 갔다가 처음으로 서핑을 경험하기도했다. 애거서는 그 후로도 서핑을 즐겼으며 자신이 영국 여성 중에서 최초의 서퍼였다는 사실을 평생의 자랑거리로 여겼다. - P231

푸아로나 마플은 ‘예스러움‘을 고집한 것이다. 푸아로를 연기한 데이비드 수셰이(David Suchet)도 "나는 애거서 크리스티가 만든 바로 그 푸아로다. 나는 그녀가 넣어둔 ‘상자‘ 밖으로 푸아로를 꺼내놓는 것을용납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여기서 ‘상자‘는 바로 푸아로가 활동했던 시대적 맥락을 말한다. 애거서의 푸아로 프레임은 제국으로서의 영국을 너무나도 분명하게 소환해낸다. 그리고 그것은 아시아를 포함한 전 세계로 팔려나갔고, 셜록 시리즈와는 다른 차원에서 매우 성공적이었다. - P243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햇살과함께 2022-01-05 22:0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 크리스티 전집 읽고 봐야겠어요^^

유부만두 2022-01-06 07:14   좋아요 0 | URL
ㅎㅎㅎ 엄청난 독서를 하시겠네요. 범인 스포가 넘치지만 애거서 크리스티의 시대를 살피는 역사학자의 재미있는 책이니 먼저 읽으셔도 좋을듯 합니다. ^^
 


"십대란 숫자로 결정되는 게 아냐." 메리엘런이 말했다. "당신이 그애들을 좋아하지 않게 되는 그때가 바로 십대지."
"자기는 딸들 안 좋아해?" 퍼트리샤가 물었다.
"제 자식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어." 메리엘런이 말했다. "우리는 그애들을 죽도록 사랑하지만 좋아하진 않아." - P59

"책을 읽는 사람들은 여러 인생을 살아. 책을 읽지 않는 사람들은 한 가지 인생밖에 못 살지. 남들이 시키는 걸 하고 남들이 읽으라는 걸 읽는 게 행복하다면 너를 말리지는 않을게. 그저 딱하게 느껴질 뿐이야." - P118

"내가 이토록 많은 책을 읽으면서 얻은 한 가지 교훈은 이거야. 편집증도 득이 된다." - P302

다이닝룸의 노란색 벽지가 아침햇살에 반짝였다. - P341

모든 남자가 매번 처벌을 모면하는 건 아니라는 확신이 필요했다. - P505

욕실로 돌아가자 제임스의 몸통이 그녀를 다시 반겼다. 이제 머리를 처리할 차례였다. 그녀가 두려워하던 순간이면서 마침내 그 입이 닫히리라는 생각에 바라 마지않던 순간이었다. 그녀가 남자들에 대해 배운 한 가지. 그들은 말이 많다. - P598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2-01-03 21:4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죽도록 사랑하지만 사랑하지는 않는다!!
이 말...전 좀 웃긴데요??ㅋㅋㅋㅋ
헌데 책을 읽는 사람들은 여러 인생을 산다는 말은 좀 감동적입니다^^
만두님!!! 복 많이 받고 계신 거죠??^^

유부만두 2022-01-04 10:01   좋아요 2 | URL
애증의 관계일까요? 전 깊이 공감했습니다. 아마 이번 겨울 방학 동안 더 절절하게 깨닫겠지요. 나무님께서 보내주신 복 복 복 셋트로 건강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나무님께서도 복 받으셨죠??!! (거기 사랑도 동봉했는데)

레삭매냐 2022-01-06 13: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목이 참 땡기네요.
 

“Shirley Jackson‘s fiction, which marries the ordinary with the supernatural, often speaks to the inhumanities people are prone to when given half a chance. Her most famous story on the subject, ˝The Lottery,˝ was written after rural Vermont residents painted a swastika on her house (her husband, a professor at Bennington College, was Jewish). Yet keen observation and a sense of humor pervade many of her works, especially her very funny essays on raising four kids.” (Literary Witches, 19)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vita 2022-01-02 10: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잼나요? 언니

유부만두 2022-01-02 23:01   좋아요 0 | URL
작가 마다 일러스트 1쪽, 맞은 편엔 3단락으로 ‘문학 마녀’의 면모를 읊고 인생사, 대표작을 덧붙였어요. 내용이 알차다기보단 새로운 여성 작가들 목록과 시적인 표현이 흥미로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