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보다 힘이 센 개소리;;;;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레이스 2021-07-03 10: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전에 방송에서 소개하는 거 봤어요
재미있을것 같던데...^^

유부만두 2021-07-03 14:20   좋아요 1 | URL
네. 재미있게 읽고 있어요. 미국 2016년 대선과 브렉시트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요, 단점은.... 개소리들이 너무 인상적이라 머리에 남는다는 거에요;;; 멍멍왈왈

moonnight 2021-07-03 19: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왕 화이트와인÷책 멋져요 우아하신 유부만두님^^

유부만두 2021-07-04 18:38   좋아요 0 | URL
멋지죠, 제가요? (부정하기 시릅니다) 와인 마시고 막 취해서 애들 한테 개소리 한거 안 비밀;;;;
 

라이트 노벨이지만 소설에 대한 애정이 끓어 넘친다. 라이트 노벨이라서 현실 운운하면서 고교생 등단작가 둘이 같은 반이고, 한명은 수십만부 판매의 베스트셀러 작가에 전교 일뜽이다. 라이트 노벨이라 인간관계가 미니멀하다. 라이트 노벨이라 여고생 몸매 묘사가 하루키 만큼 많다. 라이트 노벨이라지만 지루했다. 스포: 소설의 (귀)신은 안 나온다.

청춘물을 쓰려면 좀 더 산뜻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써야지. 청춘물을 읽는 독자의 대부분은 충실하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지금은 이제 결코 되돌릴 수 없는 옛날을, 적어도 픽션 안에서 즐기고 싶은 중년층 이상이라고. - P64

"이해해. 여기에 있는 소설이 너를 구성하고 있는 걸…….그것이 어렵지 않게 전해져. 여기에 있는 책은, 전부 다 엄청 사랑받고 있으니까."
"별로……. 그렇지 않아."
사랑받는다.
사람에게 사랑받는 책이란, 어떤 책을 말하는 걸까.
코유루기의 시선을 따라 책장으로 시선을 돌렸다. 벽 한 면을 덮은, 키가 큰 책장. 이곳에 있는 책이 나라는 인간을 구성한다.
변함없이 시적인 표현을 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나는 그런 말을 자연스럽게 사용하는, 코유루기 시이나라는 사람이 부럽고 질투가 났다. - P184

그 증거로, 지금은 거의 대부분 출판사가 웹에서 작가를 뽑아서 책을 내기 바빠. 큰 출판사 중에는 자체 웹 소설 투고 사이트까지 만들어서 거기서 작가를 뽑으려고 하기도 해, 이제 프로 작가가 뽑은 신인상의 시대는 끝났어.
앞으로는 틀림없이 프로가 뽑은 프로 작가보다 일반인이 뽑은 일반인 작가의 시대가 될 거야. 아니, 이미 되었어. 대개 일반 문예의 신인 작가는 웹 소설 작가의 초판 부수에 압도적으로 지고 있으니까. - P240

"발행 부수구나."
핵심을 찔려, 나는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니까……. 5천 부, 였어요."
"문고본이 5천이라……."
카스가이 씨가 깊게 한숨을 내쉬며 말했다.
"그건…… 힘들겠네."
"저기……. 정말, 놀랐어요……. 1만 부 이하라니 단행본 때와 거의 다르지 않은 숫자잖아요……. 문고본이 되어도 그런숫자라니……."
"요즘의 출판 업계는 정말로 가혹하지." - P199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21-07-01 23:1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리 나라는 초판이 삼천부 이하라고 들었는데…

Vita 2021-07-02 00: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일본은 다르네요 초판본 숫자…… 키르케가 더 잼나요? 소설의 신이 더 잼나요?

유부만두 2021-07-02 00:18   좋아요 1 | URL
키르케!!!!!!!! 키르케 입니다.
소설의 신… 은 아휴…. 머 그냥 흔한 청춘물이에요;;;

Vita 2021-07-02 00:22   좋아요 0 | URL
키르케 오늘 샀어요 ㅋㅋ 응 읽어볼게요 잘 자요 언니 그나저나 요즘 초딩들은 이 시간까지 안 자고 톡질하네요 에휴 🤦🏻‍♀️ 내일 학교 가면 만날 건데 보고싶어 죽으려고 하네요 켁 그런데 소설의 신_ 좀 유치해도 제목 좋아요 👍🏻

유부만두 2021-07-02 00:23   좋아요 0 | URL
저도 그래서 낚인거죠 ㅎㅎ

moonnight 2021-07-03 19: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여고생 몸매 묘사가 하루키만큼 많다 에서 막 웃었습니다ㅎㅎㅎㅎ;;; 약간 끌리려다가 유부만두님 리뷰로 만족하고 패스합니다 호호^^

유부만두 2021-07-04 18:39   좋아요 0 | URL
아이고 이 책은 정말 제목으로 사람 홀리고 내용에선 나몰라라 재미 대가리도 없었다고 합니다.
대신 오늘 읽은 추리소설 <체육관 살인>은 은근 제대로 된 본격 살인+추리라 (물론 고등 전교 일뜽이 빠지지 않았지만) 비교적 재미있게 읽었어요.
 

<만화 그래픽노블>

요코 씨의 말 1, 사노 요코/김수현 역, 기타무라 유카 그림, 민음사, 2018

요코 씨의 말 2, 사노 요코/김수현 역, 기타무라 유카 그림, 민음사, 2018

어느 박물관의 지하, 마르크 앙투완 마이외/김세리 역, 열화당, 2007

빙과 11, 타스쿠오나, 요네자와 호노부, 니시야 후토시 그림, 대원씨아이, 2021


<비문학>

여성. 전적으로 권력에 관한, 메리 비어드/오수원 역, 글항아리, 2018 

정신과 의사의 서재, 하지현, 인플루엔설, 2020 

단테, 박상진, arte, 2020

살아생전 떠나는 지옥 관광, 김태권, 한겨레출판, 2021

욕구들, 캐럴라인 냅/정지인 역, 북하우스, 2021

편협하게 읽고 치열하게 쓴다, 정희진, 교양인, 2021

여성, 귀신이 되다, 전혜진, 현암사, 2021 


<문학>

망내인, 찬호께이/강초아 역, 한즈미디어, 2017

다시 올리브,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정연희 역, 문학동네, 2020

아랑은 왜, 김영하, 복복서가, 2020 

여우8, 조지 손더스/민은영 역, 문학동네, 20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선에서 성리학적 제사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이들은 민간신앙의 영역, 즉 무속과 불교를 통해 모셔졌다. 무속과 불교를 통한 의례는 주로 가정의 주부가 의로하거나 주재하고, 주로 여성인 무당이 그 일을 행함으로써 여성의 의례로 자리를 잡았다. 즉 정상적인 죽음을 당한 사람의 의례는 유교와 남성 사대부의 영역이 되었으며, 비정상적인 죽음을 맞은 이들의 의례는 무속과 불교, 여성에 의해 치러졌다는 이야기다. - P215

신화 속 여성의 신이 되기 위한 여정은 현실의 여성이 겪는 고난을 반영한다. 특히 당금애기와 바리데기가 어머니로서, 그리고 딸로서 겪는 수난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당금애기는 혼인하지 않은 처녀가 아이를 낳았을 때 겪을 온갖 고난을 감내했다. 바리데기의 고난 역시 마찬가지다. 딸이라는 이유로 아들을 바란다는 뜻의 이름을 받고 집에서 구박데기로 자라거나, 태어나자마자 살해당하거나, 혹은 부모가 엄연히 살아 있는데도 해외로 입양시켜 버렸다는 이야기들뿐만이 아니다. - P287

<순군부군청기> 순군부의 감옥을 지키는 여신이 꿈에 나와 200년 전 자신의 사연을 말하고 남근목을 바쳐 복을 비는 것 좀 그만두라고 말한다. - P33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집 밖에 나가는 것을 싫어한다.
√ 모르는 사람과 이야기 나누는 것을 어려워한다.
√ 책 읽는 것을 좋아하지만, 내가 읽고 싶은 책만 읽는다.
√ 일을 미루는 편이다.

그렇다면 당신도 ‘겨울서점‘을 좋아할 확률이 높은 사람. ‘겨울서점’은 김겨울이 집 밖에 나가기를 싫어하고, 모르는 사람과 이야기 나누고 싶지 않아 하고, 책은 자기가 좋아하는 것만 읽고싶어 하고, 독서 모임에 성실하게 나갈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서 시작되었다.

이해가 가지 않던 책이 조금씩 조금씩 이해의 범위 안으로 들어올 때면 찰칵, 하는 소리가 들려온다. 퍼즐이 맞춰지는 소리, 혹은 열쇠로 문을 여는 소리. 이 소리가 내 방의 문을 잠그는 소리가 될까 봐 서둘러 다른 책들을 책상 언저리에 쌓는다.
이건 원하는 책을 읽을 시간이 있을 때 누릴 수 있는 호사다. 여러 사람이 평생 연구하고 생각해서 만들어 낸 결과물을 한자리에 앉아 배우는 일. 평소에 잘 쓰지 않는 생각의 근육을 씀으로써 조금 더 오래 집중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는 일. 세상을 보는 시각을 구석구석 넓히고 나의 어리석음을 깨닫는 일. 그리고 학자들조차도 책에 담지 못한 삶의 장면을 가늠해 보는 일. 정신은 맑은물에 씻은 듯 개운해진다.

어린 시절에는 뭘 읽는지도 모르고 읽었던 책이 너무나 많고, 그렇게 읽은 책이 없었다면, 그리고 뭔지도 모르고 신나서 떠든 그 이야기들을 친절히 들어 준 어른들이 없었다면 나는 무척 위축되어 아마 책에 흥미를 잃었을지도 모른다. 어린이는 실컷읽고 실컷 떠들도록 두어야 한다.

읽을 책을 고르는 일은 어떤 사람이 될지를 고르는 일과 비슷하다. 나는『음악 혐오』를 읽을 때는 혼란에 빠진 예술가가 되었다가, 『사람, 장소, 환대』를 읽을 때는 책임 있는 시민이 되었다가,『단편소설 쓰기의 모든 것』을 읽을 때는 성실한 작가 지망생이 되었다가, 『유령해마』를 읽을 때는 인공지능이, 『감옥의 몽상』을 읽을 때는 수감자가, 『웃는 경관』을 읽을 때는 경찰이 된다.
나는 그 모두가 되었다가 그중 아무도 아닌 사람으로 돌아온다. 책에서 책으로, 또 책에서 책으로 통과하는 날에는 내가 책이 되어 사는 것만 같다. 전원이 들어오면 정신이 켜지고 전원이 꺼지면 정신도 꺼져서 띄엄띄엄 존재하지만 그걸 자각하지 못하는 인공지능처럼 나는 사는 것만 같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6-27 12:1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 이책 발췌하신 구절에 공감 가는 문장이 많네요

유부만두 2021-06-27 12:13   좋아요 3 | URL
좋지요? 김겨울 작가의 이번 책 꽤 좋았습니다. ^^

han22598 2021-06-27 13:3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겨울서점 자주 보는데, 옷! 말보다 글을 더 잘 쓰시는 것 같네요 ^^

유부만두 2021-06-27 14:00   좋아요 2 | URL
글로 만나면 또 다른 느낌이 들어요. 이번 책은 꽤 좋고요. ^^

붕붕툐툐 2021-06-27 21: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전 혼자 책 읽는 것도 너무 좋아하는데 나가서 사람들이랑 놀고 싶은 마음도 커서 늘 딜레마를..ㅠㅠ
겨울서점 찾아봐야겠어요!ㅎㅎ

유부만두 2021-06-28 10:17   좋아요 1 | URL
겨울서점 유툽은 분위기가 약간 달라요. 매체에 따라서 작가/크리에이터가 다른 목소리를 내는 것 같고요. 작가의 전작들보다 이번 책이, 책에서 책에 대한 한 두 문장을 갖고와서 작가가 이야기를 풀어놓는데 기대 이상입니다.

난티나무 2021-06-27 23:5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윽 첫번째 구절 거의 전부 저예요. ㅎㅎㅎ

유부만두 2021-06-28 10:18   좋아요 1 | URL
ㅎㅎㅎ 난티나무님, 저도 그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