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 10. 9

<소망 없는 불행>을 읽어야지, 라고 그저께부터 생각했는데
글이 눈에 들어오지 않아 들고만 다니다
초대형 베스트셀러 작가 스티븐 킹의 <유혹하는 글쓰기>가 눈에 들어와서리
<소망 없는 불행>은 한 페이지 빛도 못보고 구석탱이로 쳐박히고야 말았다.
왠지 무거울 것 같은 것이, 의미도 심장할 듯 싶은 것이, 읽고 싶은 맘 반, 싫음 반이 있었는데..
<유혹하는 글쓰기>의 유혹으로 고민이 끝나버렸다.
지하철을 타고 오며 몇 페이지 봤는데...
흐음... 재밌다.
간결한 문장들... 군더더기 없는 글들...
머릿말에서 소개된 윌리엄 스트렁크 2세와 화이트의 <문체요강 the elements of style>이란 책은 꼭 읽어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책에 실린 내용 중 '작문의 원칙'이라는 장이 있는데 17번 규칙으로 '불필요한 단어는 생략하라'는 말이 씌여 있고 85쪽밖에 안된단다.. 부담없이 읽어야징..

p.s. <문체요강>이란 제목도 참 맛없다고 생각했는데, 세상에나 세상에나.. 학일출판사에서는 <영어 문장 다듬기>라는 제목으루 나왔네.. 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3. 10. 6

(아직 읽지도 않은 책을 들고서)

다시.
고전으로 돌아가보려고.
아니.
의정부역에서 언니를 기다리다가.
신원문고에서 샀다.
여느 책을 살 때처럼
그냥 단순히 민음사의 세계 문학 전집 책자 중
제목이 끌리는 책을 집어 들었다.
소망 없는 불행.
무슨 내용일지, 어떤 작자인지 전혀 아무것도 모른다.
단지, 구찬타니카가 욕망하지 않으려는 것과
혹시나 무슨 연관성을 찾아 볼 수 있지 않을까 하여
집어 들었다.
재밌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3. 9. 27

<아르미안의 네 딸들>을 읽게 되었다.
고딩 시절 옆에서 하두 재밌게 읽어대서리
언젠간 한번쯤 꼭 읽어보리라 했었는데
우연찮게 수진 선배네 14권이 쪼로록~ 꽂혀 있는 게 아닌가.
결국 오늘 모두 압수해 왔다..
행복한 주말이 될 듯.

<미스터 초밥왕>의 빠르고 단순한 책 뒤에 읽어서 그런지
음... 1권을 읽을 때는 약간 곤혹스럽기도 했다.
그러나 곧 적응.. 무진장 재밌어질려고 하는 중이다...

이거 다 읽으면.. <타로 이야기><키드갱>도 빌려 봐야징..
으흐흐흐흐.. 또 일하기 싫어지겠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3. 9. 25

1.
드디어 [미스터 초밥왕]의 신인왕전이 끝났다..
무려무려 다섯권에 이어져 펼쳐지는 이노무 신인 초밥왕전..
알고보니 또 전국대회가 있다네. 씨부럴..
뭔 대회 하나를 하는데 몇 권씩이나 드냐.. 에고고고..
이제나 저제나 끝날 때 기둘리다가 죽는줄 알았네...
반복되는 글의 구성 때문인지 이제는 많이 지루해지고 있당..
간간히 다른 이야기들도 섞어서 비율을 좀 맞췄어야 하는데..
신인 초밥왕전을 위한 사투가 비슷한 흐름에 비슷한 내용과 분량으로 가니 지루할 수밖에..
10권까지만 보구.. 한 일 년 뒤쯤 볼까 한다.

2.
[행복으로 매긴 성적표] 다 읽었다.
어제 오늘 읽었는데, 좋다.
이 땅의 교사들이 저이만 같으면 했다.
(사실은 글을 읽으면서 또 딜레마에 빠졌다. 글 속에 나타난 인물과 실재 존재하는 인물은 같다고 봐야하나 말아야 하나.. 하는... 그이에 대한 평은 별루 좋진 않았는데...)
그리곤 교사가 다시 되고 싶다고 생각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3. 9. 24

1.
좋은 글의 기준이란 뭘까
요즘 교단일기 풍의 원고 더미에 쌓여 보내고 있는데
약간씩 콧잔을 쨘하게 만들면서도
뭔가 단조로운 것이
언어로 명확하게 표현해내기는 힘들지만
뭔가 아닌 구석이 있는 것이
역시나 깨림칙하다.
그래서 고민이다.
좋은 글이란, 좋은 교단일기란 어떤 글일까.

그러다 일종의 교단일기의 고전쯤으로 여겨지고 있는
이상석 선생의 [사랑으로 매긴 성적표]를 읽고 있다.
아~, 이거다 싶은 것이 역시 지표로 삼을만 한데..
음... 아직은 차이를 명확하게 표현해 낼 수가 없다.
암튼간 무진장 감동의 물결이 밀려 오구 있다.
또 교사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2.
비디오와 만화를 대여해 주는 <자전거 도둑>집에 가서
[미스터 초밥왕] 8-9편을 빌려 왔다.
엄마의 갈굼으로 무려 밤 10시에 청소를 하게 되는 바람에
아직 못 읽었지만,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다.
히잉~ 초밥왕이 완결된 게 아니란다...
신인대회가 막바지에 치달아서리..
이걸 끝으로 끝나는가 보다 했더니만,
아저씨가 끝난게 아니란다.. 아직 계속 나오고 있다구..
신인왕전까지만 보구 한동안 안볼까 하는 중..
에효.. 에효..
역시 책에 대한 정보란 건 읽기 전에 파악하는 것이 좋겠다, 싶었지만
그래도 재밌게 읽었으니.. 괜찮다고 생각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