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팜플릿 <밀양은 모두를 위한 전기를 원한다>를 공유합니다. https://docs.google.com/file/d/0B-QCLmdO3uhPYVZyZzQ2YnIxdXc/edit?usp=sharing&pli=1 땡땡책협동조합에서 프로젝트 독서회를 열어 밀양 송전탑 싸움과 관련된 책을 읽고, 독서회 내용을 바탕으로 밀양 상황과 그 싸움을 잘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책과 영상 소개를 담아 만들었습니다. 밀양 문제를 비롯하여 에너지 전환에 관심 있는 모든 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S 세계의 교육 현장 일본 유아교육 편을 만든 조혜경 피디가 썼다. 편집이 깔끔하기도 하고 내용이 궁금하기도 해서 집어들었는데 기대 이상이다. 특히 우리나라 유치원에 운동장이 없다는 사실에 문제의식을 갖게 해 준 고마운 책이기도 하다.

생각해 보니 우리 유치원에는 당연히(?) 운동장쯤은 없어도 되는 어떤 걸로 여겨지는 측면이 있었던 듯싶다. 다행히 우리 집 앞에는 초등학교가 있어서 세 살 한비와 모래 놀이를 가끔 하긴 하는데, 거기도 인조 잔디 깔고, 해서 철봉대 있는 곳 빼곤 땅이 없다. 어느새 멀쩡한 운동장까지 업자들이 다 접수해 버린 우리나라가 참 슬프다. 그래도 뭐, 이런 문제 의식이라도 갖게 된 게 어디야. 이 책을 만나지 않았다면 그런 생각조차 못했을 테니까. 이런 점에서 부지런히 정보들을 업데이트 시켜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는데, 순간 귀찮아졌다.ㅠㅜ
참, 일본 유치원계에도 고집 쎈 샘들이 많다는데, 그 속에서 나온 이야기,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지키는 게 철학"이란 말도 오래 기억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blog.aladin.co.kr/trackback/editors/297959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7. 11. 28.

또 오랜만이다.

꾸준히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면서도

몸으로 옮기는 건 역시나 어렵다..

이번엔 좀 오래 갔으면 좋겠는데..

 

다시 회사를 다니면서 출퇴근 시간에 책을 읽고 있다.

것도 닥치는 대로...

지하철을 타며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너무 피곤해서 대학 때부터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

여러모로 좋다.

 

-2010 대한민국 트렌드

(일년 전에 사둔책인데 회사 들어오면서 읽기 시작했다. 분야마다의 변화 지점을 쉽고 간단하게 서술했다.)

-바보 만들기

(성미산학교에 박부장님 만나 뵈러 갔다가 눈에 띄어 빌려 왔다. 교육학도들이 좋아할만한 공교육 비판서다. 푸른나무에서 나왔었는데, 아마 최근에 민들레에서 다시 펴냈을 거다. 반 정도 읽었는데, 언제 다시 펴들라나.)

-교사와 학생 사이

(<지혜로운 교사> 시리즈를 기획하면서 다시 읽은 책. 다시 봐도 훌륭한 책이다. 이 책을 넘어설우리 교사들의 실천서를 만들어야 할텐데.. 잘 안된다..)

-함께 보는 근현대사

(강유원 샘이 철학 강의하면서 언급한 책. 역사는 자국의 역사와 세계사를 나란히 놓고 볼 것, 주체와 구조 변화에 집중하여 읽을 것 등을 가르쳐주셨다. 이에 따라 읽으니 역사 책도 재밌게 읽힌다. 난 원래 역사랑 지리를 무지 싫어했드랬는데..)

-로그인하시겠습니까

(이상대 샘이 중학교 2학년 아이들과 소설 창작 수업을 하면서 수행평가 과제로 낸 아이들 작품을 엮어 낸 책. 중학생의 성장 기록이 테마별로 엮여 있다. 원제는 '니들이 중딩을 알아?' 였는데, 많이 유화됐다. 근데 참 잘썼다. 이런 샘을 만나 중학교 때 등단한 이 아이들이 정말 부럽다.)

-블링크

(2년 전 한기상 교수님 뵈러 갔을 때, 정은 선배가 교수님께 선물한 책. 문득 생각나서 읽고 있는데, 최초의 힘이랄까, 무의식의 작용으로 설명되지 않는 순간 판단력의 유의미함을 여러 사례를 들어 이야기하고 있다. 끄덕끄덕하고 있는데, 점점 흥미를 잃고 있다.)

-일기 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역시 <지혜로운 교사> 시리즈를 기획하다가 일기 쓰기에 대한 좋은 주제를 갖고 있는 윤태규 샘을 어찌 만날까 궁리하면서 읽고 있는 책. 97년에 쓴 책인데, 세모내모에게도 유용할 것 같다. 일기쓰기를 가로막는 열두 가지 걸림돌이라고나 할까. 필자는 일기에 지나치게 교육적 의미를 부여하고 간섭하는 일을 멈추라고 한다. 주말에 세모내모가 오면 일기장을 선물해야겠다.)

읽으려고 사놓은 책은 스무 권도 넘는데,

관리 도서와 기획 원고들을 살피느라 그다지 속도가 나지 않는다..

또 계속계속 흥미로운 책들이 쏟아져서 진득커니 끝까지 읽지도 못한다.

모 좋은 방법이 없으려나..

아무튼 책 읽는 게 재밌어지고 있다.

지하철 정액권이 주는 즐거움에, 책 읽는 즐거움까지...

지하철에서 살까 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7. 6. 30.

 

참 오랫동안 쓰지 않은 공간.

어느 순간 버려진 공간.

그렇다고 뭔가를 읽지 않은 건 아닌데.

왜 그랬을까.

 

거대한 뿌리/김중미/우리교육/2006

 

우리 안의 편견을 들여다보게 하는 성장 소설

 

탄탄하다.

작가의 삶의 경험이 탄탄하고

그 경험을 차곡차곡 토해내는 진솔함이 탄탄하고

그것들을 한발짝 뒤에서 담담하게, 올곧은 시선으로 그려내는 작가의 태도가 탄탄하다.

198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시간과 기지촌이라는 공간.

이 시공간에서 성장한 아이에게 비친 사회상과 인간들의 이중적 태도는

우리 안의 잔혹함을 일깨워 준다.

미군에게 성폭행을 당하는 옆집 아낙을 돕지 않는 인간군상

미국은 선망의 대상이 되어도 흑인과 낳은 혼혈아는 멸시하는 이중성

이주노동자에게 냉혹한 비틀어진 현실

80년대 기지촌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몇 편의 영화를 뒤섞어 놓은 듯,

기성대세에게 작품 속 세계는 그리 낯설지 않다.

그럼에도 이 작품이 빛을 바라는 까닭은

그 인간들의 잔혹함이나 부조리한 사회 현실을 비판하거나 가르치려 들지 않고,

자기 안에 숨어 있던 편견이라는 잔혹함을 되돌아보며

걷어내가는 주인공의 성장에 있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