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전출처 : ceylontea > 생활 건강 10계명

1. 소육다채(少肉多菜)하라. - 고기를 덜 먹고 야채를 많이 먹어라.
    동물성 식품과 식물성 식품을 대략 3 대 7 비율로 섭취하면 좋다.

2. 소당다과(少糖多果)하라. - 설탕을 줄이고 과일을 많이 먹어라.
    삼백 즉 세 가지 흰 것, 설탕-소금-백미는 먹어봤자 좋을 것이 없다.

3. 소식다작(少食多嚼)하라. - 음식을 알맞게 먹되 오래 씹도록 하라.
    한 숟가락 더 먹고 싶을 때 숟가락을 놓고 원할한 소화흡수 분해를 위해 잘 씹어 먹어라.

4. 소염다초(少鹽多醋)하라. - 소금을 적게 먹고 식초를 많이 먹어라.
    습관적으로 짜게 먹는 것은 고혈압 및 기타 성인병 등의 직접적 원인이고 식초는 우수한 알칼리성 식품으로 생리대사를 개선시키는 아주 좋은 건강법이다.

5. 소의다욕(少衣多浴)하라. - 옷은 가능한 가볍게 입고 목욕을 자주 하라.
    목욕은 인체 신진대사를 개선시키는 아주 좋은 건강법이다.

6. 소번다면(少煩多眠)하라.
    걱정과 근심은 불면증의 원인으로 몸을 상하게 하고 충분한 수면은 건강과 피로회복의 지름길이다. 또 수면시간의 장단보다 수면의 깊이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잊지 마라.

7. 소언다행(少言多行)하라.
    필요없는 말은 되도록 생략하여 말수를 줄이고 게으름을 피우지 말며 부지런히 몸을 움직여 늘 무엇인가 생산적인 일을 해 몸놀림을 유연하게 하라.

8. 소욕다시(少欲多施)하라.
    욕심을 버리고 남을 위해 봉사하라. 자신의 건강을 위한 일이다.

9. 소노다소(少怒多笑)하라.
    일소일소 일노일노(一笑一小 一怒一老)라고 한다. 분노하지 말고 항상 베풀어라.

10.소차다보(少車多步)하라.
    웬만큼 가까운 거리는 차를 타지 말고 걸어서 다녀라. 건강하게 장수하는 으뜸 비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을산님네 갔다가 내친김에 안부나 좀 물을 겸, 노피솔님과 실론티님네 잠깐 갔다 왔다. 웅... 오늘은 이만 나갈란다. 의욕상실이다. 내가 여기 없을 동안 이 사람들은 도대체 무슨 짓들을 한 거샤.. 리플이 주는 그 길다람이... 정말 대따시 부러웠다... 잉잉.. 부러부러~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노피솔 2004-09-13 14: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고 찬타님, 여기 알라딘 마을에 살면서도 사람이 사는 곳이기에 가끔 다들 그리 외로워지는거 같습니다. 지두 그래유. 그런데 찬타님 저리도 미인이십니까? 사진 좀 딥따시 큰걸로 올려주세요. 네?

찬타 2004-09-13 14: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헤헤헤... 사실은... 외롭진 않구... 다만.... 마니마니 님들이 부러울 뿐이지용.. 서재 몇군데 돌아다니다가 KO당했쪄요... 미인? 큭큭 난생 첨들어 보는 소리를 과감하게도 하시네... 왜 썬그라스에 희뿌옇고 모자이크 처리된 작은 사진을 올렸을까~~~아~~요!
p.s. 큰 사진은 폐기한지 오래됐음...캬캬 성공했따~

_ 2004-09-13 16: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흐흐, 잠깐 동안비웠었는데도, 정말 많은 분들의 서재가 대인기를 누리고 있더군요.

ceylontea 2004-09-13 16: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댓글 달아드릴께요.. 울지 마시고 집을 지켜주세요...
그러니까... 자주 오시라니까요..

찬타 2004-09-13 16: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았어요, 알았어! 대청소도 마치구 공사도 마쳤으니 이제 열심히 읽고 생각하고 쓰는 일만 남았다니까요.. (근데 왜 아직도 부럽지.. 흐음... 내 이번달에 거품물고 뒤로 나자빠지더라도 인기를 누리고 있는 님들 서재를 다 돌아다니고야 말리라... 말리라!)
 

우와.... 하고 돌아왔다. 함 열심히! 빵빵하게! 읽고 서재 방문록을 근사하게 메꾸리~ 했는데, 한편한편 넘기기가 넘 힘들었다. 자꾸만 내 서재로 돌아오게 만드는 통에... 님이 사는 그 공간에서 모락모락 피어나는 일들이 넘넘 재미있어서, 나를 돌아보게, 나와 비교해 보게 만들었다....ㅠ.ㅠ.(비교하는 거 시른데.. 우씨)  세상엔 참 나와 다른 사람들이 많구나, 관심사도, 하는 일도, 읽는 책도.... 모두모두 참 다른 사람들이 많구나, 생각하게 된 서재. 마립간님과의 종교토론도 인상 깊었고 알라딘 폐인들의 리플도 참 흥미로웠다.마야 님께 선물받은 책 이야기엔 한껏 부러운 눈빛을 보냈으나 아무도 안 봐줬고 보관함 정리기를 읽으며 되돌아와서 내 보관함을 뒤지며 나도 따라 정리하기 시작했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을산 2004-09-13 14: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교라니요.... ! 타잔님 집안만큼 흥미진진한 곳은 또 어디있나요?
요즘 타잔님 대식구 소식좀 알려주세요... ^^
그리고.... 제 서재에 족적 남겨주어서 고마워요.

찬타 2004-09-13 14: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ㅠ.ㅠ. 저 타잔 아니에욧! 찬타예욧! 원래 이름은 '구찬타니카'인데 이마저도 넘 길어 찬타로 줄인 거예요. 휘리리리릭~(삐쳐서 집나가는 소리~!!)

가을산 2004-09-13 14: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맞다.... 찬타.,.... 으와.... 교주니임~~!!!

ceylontea 2004-09-13 16: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웃음을 애써 참고 있음..) 그렇지 않으면 우리 가을산님 삐지실까봐... 히히..

찬타 2004-09-13 16: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2004. 9. 10.

이론이론이론이론.... <서재 방문록>에 올린 글을 읽다가 지금 내가 작년 이맘때와 똑같은 짓을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야 말았다. 흑흑.. 내년 이맘땐 꼭 딴짓하고 있어야지. 꼬오오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또 충격받구 왔당..ㅠ.ㅠ.
사람들이 많이 오고 가는 곳.
그만큼 폐인의 성실함이 묻어 있는 곳.
사람들이 많이 오간다는 건, 쥔장의 발품 또한 그만큼 많았다는 것이겠지..
또 그곳에 달린 답글도 풍성이 영글어 잇구..
그런 곳을 잠시 서성이며 잠시 욕망 가득찬 부러움의 눈빛을 내보이다 왔다.
나도.. 나도.. 저리 되고 싶은 것을...
흑.. 열심히 독서일기를 써 재껴야겠당.. 어흑어흑~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eylontea 2003-11-20 17: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 여기 독서일기 고정팬 있잖아요.. 기운를 내서요.. 찬타님... ^_____^

카르페디엠k 2003-11-24 0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부탱아 구차니가 지금 정도 열심히 하면 대단한거지. 넘 욕심내지 마라. 지금처럼만 쭈우욱~~해라.

노피솔 2004-03-10 1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하...나이는 모르겠지만 귀여운 분! 느낌이 팍팍 옵니다..저보다 연상이셔도 어쩔수없습니다..ㅎㅎㅎㅎ

찬타 2004-03-10 1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노피솔 님 서재에두 잠시 들렸다 왔네요... 우앙.. 어린이책이 주르륵 올라가 있는 것이, 본격적으루다가 열독해야 할 것 같은 불긴한 예감을 팍팍 받구 왔숨돠.. 에구 구찬은데.. 반가워요.. 종종 보아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