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3만엔 비즈니스, 적게 일하고 더 행복하기 - 철학하는 발명가 후지무라 박사가 제안하는 신개념 비즈니스 액션플랜
후지무라 야스유키 지음, 김유익 옮김 / 북센스 / 2012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책의 메시지를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죽도록 일하거나 일할 준비하느라 생을 낭비하지 말자, 다른 삶도 가능하다."

+

아이를 돌보다 보면 아주 구체적으로 미래를 생각해 보게 된다.
5년후 한비가 다닐 초등학교, 10년후 한비가 만날 친구들, 15년후 맨몸으로 경험할 사회는 어떤 모습이고 나는 그 미래 사회를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한비에게 덜 폭력적이게 도와 줄 수 있을까... 뭐 그런 생각들이다.
실제로 내가 도울 일이 뭐가 있겠느냐만은 아이에게 불필요한 자극을 주지 않는 것만으로도 훌륭한 교육이 될지도 모르겠단 생각들이 들고 점점 또렷해지고 있다.
다행히 15년쯤 뒤면 한비는 대학을 나오지 않고도 별 꿀림없이 잘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자고 먹고 일하거나 일할 준비를 하는 데 온생애를 바치는 이런 미련한 나라에도 그때쯤이면 봄은 안 와도 겨울을 지나고 있겠지. 그러니까 내가 할 일은 쓸데를 발견하지 못한 공부에 보내는 시간을 경계하고 좀더 의미있고 즐거운 일들에 시간을 많이 보낼 수 있게 환경을 만드는 역할이겠다.
이런 생각들을 하다가 만난 책. <3만엔 프로젝트-적게 일하고 더 행복하기>. 성미산 박복선 교장샘 강의에서 주워들었는데 우연히 책으로까지 만났다. 착한 일을 죽도록 하지 않고도 잘먹고 잘 사는 방법론이랄까. 현대를 살고 있는 우리가 잃어버린 것들을 한번쯤 생각해 보게 한다. 건조하게 기술되어 있어서 감정선을 자극하거나 의욕을 불태우게 하지는 않지만 발명가인 작가의 안목과 수십 가지의 구체적인 대안 아이템을 진심으로 존경하게 된다.

조한이 쓴 서문은 이 책을 훨씬 깊이읽게 도와주고 이책의 의미를 한껏 강화시켜 주지만 솔찍히 기대보단 덜하다. 그보다 제주 해녀마을로 간 젊은이들의 이야기에 훨씬 공감이 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녹색시민 구보 씨의 하루 - 일상용품의 비밀스러운 삶
존 라이언.앨런 테인 더닝 지음, 고문영 옮김 / 그물코 / 200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인 존 라이언은 1997년에 <녹색 시민 구보 씨의 하루>를 출간하고 이어 1999년에 <지구를 살리는 7가지 불가사의한 물건들>을 내놓았다. 컨셉이 비슷하여 나란히 놓고 읽으면 좋을 책이다. 첫 책은 커피, 신문, 티셔츠, 신발, 자전거와 자동차, 컴퓨터, 햄버거, 감자 튀김, 콜라 같이 우리가 일상에서 자주 ‘소비’하는 물건들의 ‘비밀스러운 생애’에 주목하는데, 우리가 별 악의 없이 소비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필요 이상의 소비로 인해 지구가 얼마나 파괴되고 있는지 보여준다. 미국인을 중심에 놓고 쓴 이 책에서 한 사람이 하루동안 만들어내는 쓰레기는 자기 몸무게와 비슷한 54킬로그램, 세계 모든 사람들이 이같이 소비를 한다면(물론 그럴 수 없다는 것쯤은 저자도 알고 있다.) 우리는 지구와 같은 행성을 3개는 더 가지고 있어야 한단다. 나비효과를 연상시키며 ‘흔적을 남기지 말라’고 전하는 책, 각 장마다 녹색 시민이 해야 할 일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안내하는 게 도움을 준다. 개인적으로는 긍정의 시각으로 서술한 <지구를 살리는 7가지~>가 적어도 덜 마음을 불편하게 만든다는 점에서 더 흥미롭웠지만 두 책 모두,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구를 살리는 7가지 불가사의한 물건들
존 라이언 지음, 이상훈 옮김 / 그물코 / 200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긍정의 눈으로 더불어 사는 지구를 위해 지금, 바로, 내가 할 수 있는 일들에 관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구를 살리는 7가지 불가사의한 물건들
존 라이언 지음, 이상훈 옮김 / 그물코 / 200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전거 콘돔 천장선풍기 빨래줄 타이국수 공공도서관 무당벌레...

생태적 위기를 부각시킴으로서 공포감을 느끼게 하고 그 심각성을 각성하게 만드는 여느 책들과 달리, ‘살림’이라는 긍정의 시각으로 더불어 사는 지구를 위해 지금, 바로, 내가 할 수 있는 일들을 이야기한 책. 충분히 지구를 죽이는 00가지에 주목할 수도 있었으련만 “그래서 도대체 무엇을 어쩌란 말이냐!”는 문제제기에 유쾌한 미소로 대답이라도 해 주려는 듯이, 자동차보다 자전거를 이용하면 되고, 콘돔을 통해 원치 않는 임신이나 질병의 위험으로부터 안전을 기하고, 에어컨 대신 천장선풍기를 사용하고 건조기 대신 빨랫줄을 활용하고 육식 대신 채식 중심의, 그것도 유기농 식단으로 식생활을 하고 책을 사보는 대신 빌려 읽을 수 있는 문화를 만들잔다. 누구나 알고 있으나 아무도 쉽게 행동으로 옮길 수 없는 습관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는다. 2002년에 나와 이미 상당한 주목을 받은 책을 이제야 읽는 이 게으름에 잠시 반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머뭇거리지 말고 시작해 - 나를 움직인 한마디
공선옥.곽재구.박재동.박완서.안도현.한비야 외 지음 / 샘터사 / 200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시 책은 한번에 내려 읽는 게 좋다. 며칠 밀쳐두었다 다시 읽으니 그때 느낀 느낌이 많이 줄어들었다. 여전히 의미 있고 좋은 말들이 눈속에, 머릿속에 콱콱 밝히는데, 첫날 읽던 그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 그래도 아주 멋진 책이다. 누군가의 삶을 지탱해주는 의미있는 말들, 그 말들의 역사를 같이 나누고 있으면 감동을 만들어낸다. 더 알고 싶고, 더 읽고 싶은 바람을 갖게 한다. 그리하여 수십 권의 책을 더하여 읽게 만들 책이다. 이 책에 실린 모든 사람과 이 사람들에게 멋진 한마디를 전해준 모든 이들, 그리하여 이 책을 만나게 해준 무언가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