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블리아 고서당' 작가 미카미 엔과 구라타 히데유키의 대담집. 각자의 집 책장을 보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눈다. 좋아하는 책, 작가, 어린 시절 읽었던 시리즈물들, 그리고 그 캐릭터들, 싫은 점들 좋은 점들 그리고 더 좋아 죽겠는 점들에 대해서. 


스티븐 킹을 비롯한 호러물들에 대한 감상과 책을 사는 습관 ('있는데 왜 안사? 그냥 사는 거임')에는 고개를 끄덕였지만 대담 중간부분의 일본 시리즈물들, 만화 이야기들은 모르는 것들이라 그냥 그랬다. 작가와 작품이 많이 알려진 것들도 본문 아래 큰 박스에 설명되 있어서 지면의 낭비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비블리아 고서당을 라이트 노벨 시리즈라고 하던데 이 책에는 그 보다도 더 라이트한 책들 이야기들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뭐, 독서가 꼭 무거워야만 하는 건 아니니까. 독서광은 여러 종류가 있겠지. 그들의, 그리고 나의 모험은 끝이 없고, 독서도 책도 계속 된다! 나는 오늘도 눈 건강을 위해서 루테인을 먹겠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20-03-17 0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나도 루테인 꼭 챙겨먹는다는

유부만두 2020-03-17 15:34   좋아요 0 | URL
저도 챙겨먹는데 눈이 침침하고 점점 더 안 좋아지는 것 같아요. ㅜ ㅜ

언니네 동네는 괜찮나요? M 군이랑 두 딸들 학교는요?
전 12월 막둥이 방학때 부터 아주아주 힘들어요. 챙겨 먹이고 게임 못하게 (덜하게) 씨름하고요. 엉엉엉

2020-03-18 01: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18 08: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내 장바구니의 책들 ... 지를거다...

이미 the Mad woman in the Attic 은 교*에서 구매함.
윗층에나 다락방에나 미친 여자가 있고,
서점의 미친 여자는 난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방역선을 창설한 사람은 아드리앵 프루스트, 마르셀의 아버지.
‘콜레라 시대의 사랑’의 우르비노 박사가 그의 제자로 나온다고. 그는 열심히 씻고, 비누가 없다고 부인을 타박까지 한다. 코로나 시대에는 마스크 문제가 더해지겠군. 

https://www.google.co.kr/search?q=adrien+proust&ie=UTF-8&oe=UTF-8&hl=ko-kr&client=safar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니콜 키드먼 주연 영화가 둘 나온다는데 다 ‘아내‘가 들어간 소설이 원작이다. 둘 다 사람을 죽이는 부인 이야기.

https://youtu.be/_8IV6YuSeOQ

https://www.slashfilm.com/my-lovely-wife/

예전 영화 스텝포드 와이프에서도 살인을 했었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넷플릭스에서 '트로이' 영화를 찾아봤다. 예전에 본 영화인데 브리세이스 기억은 잘 안나고 아킬레우스의 몸매만 생각났더랬다. 이번엔 책을 읽은 직후라 이런 저런 영화적 각색이 흥미롭다. 


아폴로 제사장의 딸이 브리세이스며 신의 분노로 인한 역병은 트로이의 목마 직전으로 시간이 조정되었다. 메넬라오스와 아가멤논이 책보다 훨씬 일찍 죽는 걸로 봐서 감독은 이 덜 아름답고 덜 젊은 형제를 미워했나보다. 그에 반해 트로이 측 형제들은 젊고 아름답고 그들의 도시는 크고 화려하다. 영화에선 신들의 끝없는 개입이 지워지고 대신 아름다운 사람들이 펄펄 날아다니고 짱짱하게 맞서 싸우다가 죽는다. 도시에 불을 지르고 권력과 폭력에 취해 소리지르는 아가멤논은 언뜻 네로 황제 같은 느낌이다. 사랑을 찾아 브리세이스!를 부르며 혼자 역방향으로 달리는 아킬레우스는 어색하고 파트로클로스를 나약한 소년으로 그려서 아쉽기도 했다. 하지만, 그래도, 수천 년 후에 그들 영웅의 이름은 남아서 이렇게 영상으로 글자로 전해진다. 파리스역의 올랜도 블룸이 활도 잘 쏘고 반지의 제왕 배우 숀 빈도 나와서 잠시 내 상상은 '반지의 제왕'을 오갔다.


일리아스를 완독했고, 3월의 책 오뒷세이아를 시작했다. 영화를 찾아보는데 거의 70년 전 영화. 얼마전 사망한 커크 더글러스 주연. 칼립소 대신 키르케 (영화 자막에는 '서시'라고 표기함)의 비중이 컸다.키르케의 섬에서 돼지로 변하는 오딧세우스의 전우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도 돼지 변신이 나오는데 역시 고전에 그 모든 모티브가 있는건가) 키클로포스나 바다 폭풍 장면은 옛스럽지만 재미있게 볼 수 있었다. 의상들도 제각각 짬뽕이라 우습기도 했고 야윈 몸매의 배우들이 영화 300의 스파르타인 같은 근육질이 아닌 게 눈에 띄었다. 그나마 거구의 배우로는 안소니 퀸이 나온다. 안소니 퀸을 아는 사람 = 나, 옛날 사람. 오딧세우스가 어찌저찌 우여곡절 끝에 20년만에 집에 거지꼴로 가는데 아무도 몰라봐도 늙은 개는 알아본다. 20년 넘게 장수하는 그리스 개님 만세. 이제 책을 읽어야지. 너무 나서고 설치는 오딧세우스에게 정이 가질 않는다. 딴집 살림 두 번이나 차린 다음에 오면서 부인에게 정체를 드러내질 않고 이몽룡 흉내를 내다니. 


남편은 내친김에 영화 한 편을 더 보겠다고 '미션 임파서블 6'를 찾아 틀었다. 그런데 영화 초반부에서 주인공이 기기가 들어있는 위장 도구 책을 받는데 .... 책이 글쎄 '오딧세이'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