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 학교 개학이 언제일지는 몰라도
내 독서에는 다 계획이 있습니다.
물론 계획과 실천은 다른 이야기입니다만.
오뒷세이아 정말 재미있고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로 2020-03-25 02: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딸도 오뒷세이야랑 일리아드 너무 좋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축약본으로 읽었;;;;
암튼 저희도 맨날 막내 때문에 그런데 다행히 남편도 학교를 안 가니까
남편이 전담하고 있어욧! 헤헷 (좀 약오르시려나??ㅋ)

유부만두 2020-03-25 08:21   좋아요 0 | URL
아 약오릅니다. ㅜ ㅜ

제 남편은 아직은 출근하는데 매일 조마조마한 마음이래요. 그래서 노트북이랑 자료들을 갖고 다닙니다. 하지만 집에 있으면 제겐 챙겨야 할 사람이 늘어나는 셈이라 그 상황은 상상도 하기 싫어요.


moonnight 2020-03-25 15: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늘 계획이 있으신 유부만두님^^ 오뒷세이아 팬 한 명 더 여기요ㅎㅎ^^ 카산드라도 재미있게 읽었던 (희미한-_-) 기억 있어요. 페넬로피아드는 애트우드 여사님 작품이네요. 몰랐잖앗! 하며 급히 보관함에 넣었더니 2017년에 보관했던 책 아니냐! 다시 넣어주겠다 이 한심한 녀석! 이라는 환청이..ㅠㅠ;

유부만두 2020-03-25 16:18   좋아요 0 | URL
전 사려고 했더니 알라딘이 알려주더라고요. 이미 샀다고;;;;
 

무서운 걸 못 보는 여린 성정인지라 (누가요?) 피해왔던 킹덤이지만 호평이 많아서 1주 늦게 시즌1부터 봤다. 


낮에 핸드폰 작은 화면으로 설겆이 하면서 봤더니 덜 무서웠고 이미 스포는 다 만난 후라 덜 무서웠다. 무섭긴 무서웠지. 몇 번이나 씻던 컵을 떨굴 뻔 했는지 몰라.


왜이리 현실이랑 겹치는 거지? 더 무섭...아니, 덜 무섭잖아. 특히 동래 부사.찌질하고 징징대는데 결국 줄 잘 서서 살아남는 그 사람. 


빠른 전개와 배우들의 호연이 있었지만 너무 급하게 몰아부친 느낌이다. 왜 이리 다 죽였어요? 세련되게 포장한 이야기지만 찜찜한 건 남는다. 그래봤자, 양반 따로 서민 따로. 내 처지에 왕족이나 양반에, 그들의 특권 같은 리더십에 감탄해봤자. 


연달아 봐서 시즌2가 조금 더 한국드라마 같이 보이기도 했다. 대사도 더 많고 더 많이 사과하고 용서하고 사연을 풀어놓고. 좀비들 옷도 좀 달라 보이고. 좀비, 죽어도 죽지 않은 괴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를 모르고 즐기지도 못하는 내가 에밀리 디킨슨을 읽는다. 그녀의 이름 Dickinson을 처음 들었을 때 찰스 디킨스 Dickens를 생각했다. 성별도 국적도 스펠링도 다른 사람. 디킨스는 좋아했으니 어쩌면, 이라고 생각한 나는 바보. 


그러고도 몇 년이나 (십 년을 몇 번이나) 지났고, 책에서 자꾸 보이는 초상화가 무서워져서 이번에 읽었다. 표지에 혹했는데 새로 한 번역은 아니고 70년대 초판 번역이다. 고풍스럽달까 고개를 갸웃하게 되는 부분은 함께 실린 영어 원시를 살펴 볼 수 있다. 원시를 함께 읽는 것이 도움이 된다. 한 편 씩 읽으면 마음은 차분해 진다. 고독. 홀로 견뎌내는 아니면 즐기는 것. 





영화로 나온 에밀리 디킨슨의 생애를 함께 봤다. 고독을 생각했어야 했는데 그만 작은 아씨들을 떠올리고 말았고 잘못이었다. 그 낙차란.


그녀의 고독과 주변 사람들과의 갈등 그리고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의 우울 보다 더 절실하고 깊은 우울을 만났다. 에밀리 디킨슨이 가진 자신만의 '기준'과 그에 대한 집착은 그녀를 지탱해주면서 파먹어 들어갔다. 영화 초반의 아름다운 화면은 그림 같지만 그만큼 우울을 강조한다. 조카가 태어나는 장면은 나오지만 그 조카와 사이 좋은 관계를 더 보주지는 않는다. 조카와의 일화는 그림책으로도 나와있다. 


영화는 매우 우울했다. 그래서 어젯밤에 폭주하듯 떡볶이 사진을 올리고 말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0-03-20 15: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는 모르지만 제목에 끌리네요. 영화도 궁금한데 우울하다니 좀 두렵ㅜㅜ 떡볶이사진 보러갑니다~@_@;;;

유부만두 2020-03-23 18:43   좋아요 0 | URL
우울한 영화이지만 예쁜 장면이 많아요 (그래서 우울이 더 강조됩니다?;;;;)
또 묘하게 집중하게 만드는 영화였어요. 인생 뭘까, 고독과 우울은 뭘까... 떡볶이?
 

사진을 보니까 더 먹고 싶어.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막시무스 2020-03-19 23: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떡볶이보다 소주잔이 먼저 눈에 들어오네요!ㅠ 냉장고 뒤져보러 가야겠어요!ㅎ

유부만두 2020-03-20 06:30   좋아요 1 | URL
저 소주가 그냥 소주도 아니고 유자소주입니다. 향긋하지요.
상상 속에선 더 좋은 맛을 냅니다. (이런)

잠자냥 2020-03-19 23: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헉!!!! 이 시간에 이런!! ㅜㅜ

유부만두 2020-03-20 06:31   좋아요 1 | URL
지난 밤 잘 견디셨습니까?

단발머리 2020-03-20 01: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앙~~~~!!! 😍😍😍😍😍

유부만두 2020-03-20 06:31   좋아요 0 | URL
우앙. 떡볶이로 대동단결.

초딩 2020-03-20 01: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ㅜㅜ 아 아 먹고 싶어요 ❤️❤️❤️

유부만두 2020-03-20 06:31   좋아요 0 | URL
저도요. 혼자만 안타까울 수 없었어요. 사진으로 함께 ....

moonnight 2020-03-20 16: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나 맛있겠어요@_@;;; 면사리랑 어묵 듬뿍 넣은 떡볶이 좋아하는데.. 고문이네요ㅠㅠ;

유부만두 2020-03-23 18:44   좋아요 0 | URL
하하하 성공했습니다.
답답하고 갑갑한 나날이라 떡볶이가 더 위로가 되고 있어요. 체중기엔 당분간 올라가지 않습니다. (단호)

psyche 2020-03-23 02: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떡볶이! 딸들이 집에 와서 잠시도 배가 꺼지는 시간이 없다고 툴툴대길래 오늘은 진짜 대충 먹으려 했는데 떡볶이 사진을 보니 마음이 흔들리네.

유부만두 2020-03-23 18:45   좋아요 1 | URL
아이들이랑 같이 있으니 저도 계속 뭔가를 만들어 먹이게 되요.
그런데 심심하니까 더 먹는 것도 같고요. ;;;;

언니, 우리 잘 견뎌냅시다! 모두 모두 건강하게 지내요!
 

떡볶이가 먹고 싶을 땐, 


기분이 좋을 때 보다는 우울하고 화가 나거나 도망치고 싶을 때였다. 맥주를 곁들이기도 했고 맵기 정도가 세고 강할수록 다음날을 애써 지우면서 더! 더!를 외쳤다. 그런 마음. 떡볶이는 어쩌면 그런 마음.


이 책의 저자는 딱 그런 내 마음을 겨냥해서 제목을 지었고 그 제목에 난 낚였고 제목의 석 자, 떡볶이만 내 마음에 들었고. 그런 느낌.


저자의 상담 내용과 책 말미 짧게 실린 의사의 후기도 그닥 새롭거나 생각할 거리를 주거나 하지 않았고. 뭐, 책이나 저자에 대해 좋게 쓸 게 없다.


그런데 떡볶이를 먹고 싶을 땐, 기분이 좋을 때도 물론 있다. 떠들썩하게 남편, 아이들과 튀김에 라면사리까지 푸짐하게 늘어놓고 (주로 금요일) 토요일 늦잠을 기대하면서 지난 일주일의 '이불킥' 모먼트들을 서로 고백하거나 놀리면서 (큰아이가 함께 할 때는 정말 드물다) 짧고 굵게 떡볶이 파티 후엔 아이들은 게임과 동영상으로 흩어지고 남편과 나는 영화를 보거나 책을 읽...다가 졸다가 잔다. 다음날 팽팽해진 얼굴. 


친구들과 독서모임에서도 떡볶이를 자주 먹는다. 재미있으니까. 여럿이서 여러 부재료를 넣고 맵게 끓기를 기다리고 콧물을 닦아내면서 우리 디저트로 뭐 머글까? 얘기하면서 한손으론 벌써 케익 카페를 검색하면서 핸드폰에 떡볶이 국물을 떨구기고 하고.


아, 그런데 요즘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우리 동네 떡볶이 포장마차는 문을 닫았고요. 밍밍한 날에 떡볶이가 먹고 싶어.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03-19 2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정말 별로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0-03-20 06:32   좋아요 0 | URL
정말 별로에요. 혹시나 혹시나 하면서 끝까지 꾸역꾸역 읽었지만 떡볶이 먹는 얘기도 안나오고요. 저자의 욕심만 확인했어요. 책을 내겠다! 라는. 결국 2탄까지 냈더라고요.

moonnight 2020-03-20 16: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에 낚이지 않았음을 뿌듯해하는 일인입니다.ㅎㅎ^^;

유부만두 2020-03-23 18:45   좋아요 0 | URL
베스트 셀러가 설마...였습니다. ㅜㅜ

라로 2020-03-20 1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떡볶이 사진을 올리셨었나봐요! 봐도 배 안아팠을 듯,,하지만 그래도 안 보겠어욥!ㅎㅎㅎㅎ
사실 저 오늘 시험보고 친구들이랑 멀리까지 가서 맛있는 떡볶이 실컷 먹고 왔어요.
책이야 어떻든 죽고 싶을 정도는 아니라도
불안할 때 떡볶이 만한 음식이 없는 것 같습니다요. 매콤 쌀쌀한 맛에 다 잊혀져요.ㅋ

유부만두 2020-03-23 18:46   좋아요 0 | URL
즐거운 시간 보내셨군요. 라로님 댁 모두들 다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학기 시험 다 잘 마무리하시고요,
항상 멋진 롤모델이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