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청소년>

전설의 고수, 이현, 창비, 2019


<비문학>

떡볶이가 뭐라고, 김민정, 뜻밖, 2019

여자는 체력, 박은지, 메멘토, 2019


<문학>

the Moor's Last Sigh, Salman Rushdie, Vintage, 1996

체공녀 강주룡, 박서련, 한겨례출판, 2018

샤이닝-상, 스티븐 킹/이나경 역, 황금가지, 2003

샤이닝-하, 스티븐 킹/이나경 역, 황금가지, 2003

닥터 슬립 1, 스티븐 킹/이은선 역, 황금가지, 2014

닥터 슬립 2, 스티븐 킹/이은선 역, 황금가지, 2014


<만화>

자 이제 마지막 식사가 남았습니다, 오카야 이즈미/김진희 역, 애니북스, 2019

시녀 이야기 그래픽 노블, 마거릿 애트우드, 르네 놀트 그림, 진서희 역, 황금가지, 2019

왕자와 드레스 메이커, 젠왕/김지은 역, 비룡소, 2019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샤이닝

너의 모든 것 (넷플릭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슷한 표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이 청소년>

안녕 우주, 에린 엔트라다 켈리/이원경 역, 밝은미래, 2018

나는 화성 오터튜니티입니다, 이현, 최경식 그림, 만만한책상, 2019

담을 넘은 아이, 김정민, 이영환 그림, 비룡소, 2019

머시 수아레스 기어를 바꾸다, 메그 메디나/이원경 역, 밝은미래, 2019

 

<비문학>

바람과 함께 스칼렛, 곽아람, 은행나무, 2018

아침에 스무디, 만넨 아키코/김혜원 역, 싸이프레스, 2017

리부팅 주스, 조 크로스/박미영 역, 청림Life, 2014

아무튼 예능, 복길, 코난북스, 2019

 

<문학>

뱀이 깨어나는 마을, 샤론 볼턴/김진석 역, 엘릭시르, 2015

숨겨진 삶, 실비 제르맹/ 이창실 역, 문학동네, 2019

 

<영화>

말레피센트 2

5 to 7

더 게임 체인저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주연 탕웨이와 '책'이 들어간 제목, 게다가 무료라고 해서 무료한 구월의 어느 날 봤는데 .... 아, 저 .. dvd 커버의 느끼한 남자의 얼굴로 모든 게 설명 되는 영화였다. 빨리감기(?) 로 건너 뛰면서 봤다.

 

아버지의 도박으로 깊은 트라우마가 있지만 자신도 인생 한방을 꿈꾸며 마카오 카지노에서 일하는 탕웨이는 우연히 얹혀사는 '언니'(카지노 동료 딜러이자 아버지의 옛 애인)의 집에서 채링크로스84번지 책을 보고 휙 창밖으로 던져버린다. 그러다 언니에게 꾸중을 듣고 (책은 귀한거야!) 홧김에 책을 멀리 멀리 영국 '채링크로스84번지'로 보낸다.

 

엘에이의 잘나가는 부동산 업자 남자 다니엘은 채링크로스 84번지를 읽다가 말을 거는 여자에게 '로맨틱하게' 응대하다 망신을 당하고 그 책을 영국에 보낸다. 탕웨이(지아오)는 중국어로, 다니엘은 영어로 쓴다. 그런데 두 사람의 편지가 서로에게 도착하고 .... 책 내용 처럼 둘은 편지를 주고 받으며 속내를 털어놓고 (각자 상대를 교수, 학생으로 상상하며) 결국 만난다....는 이야기.

 

 

채링크로스의 작가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북콘서트 장면도 나오고 마카오, 엘에이, 라스베가스, 런던의 풍경도 나오고 탕웨이가 나오지만 .... 보기 너무 힘들었던 영화.

 

 

재미있는 장면은 이거. 빚독촉 업자의 아이들이 여주인공 집에 쳐들어와서 난장판을 만들자 여주인공이 아이들을 혼내면서 벌을 준다. 한시 세 편 씩 외우라고, 안 외우면 안 재운다고 윽박을 지르면서. 요즘 논술 학원에서 시조를 배우는 막내가 생각났다. 매주 서너 편을 외워 가야 하는데 지난 번엔 두 시간을 더 잡혀 있다가 왔다. 안 외워지더란다. 외우기가 싫었대. 말도 이상하고 뜻도 모르겠고 옆에 친구랑 놀다 왔다고. (하아..... 청산은 유구하되 자식은 밥통이네)

 

탕웨이가 (맘 속으로는 다니엘을 떠올리며) 만난 남자가 바로 그 책을 읽고 있었다. 지적으로 보이고 차분해서 도박의 도시에 어울리지 않는다 여기며 마음을 주기 시작하는데, 역시나, 나쁜 놈이었다. 그런데 의외로 탕웨이가 이런 말을 한다.

 

 "남자도 그런 판타지 로맨스를 읽는 줄 몰랐네요"

 

그렇구나. 책으로 연결되는 인연은 판타지일 수 밖에 없겠구나.

알라딘은 판타지 월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트위터에서 지난 10년간 일을 돌이켜 보라고 해서. ... 목록을 만들어 봤더니, 내가 너무 불쌍해지더라고요?

 

이사 세 번에 수술을 두 번이나 했고 친한 친구 하나는 하늘 나라로 갔고 ... 종종 북플에 몇 년 전에 읽었다고 뜨는 책은 기억에 없는 책이고 알바로 번역서를 스물 몇 권 교정은 봤는데 따지면 몇 달에 한 권 꼴이니 그리 큰 일도 아닌데다 품삯도 참 소박해서 돈을 더 보태서 책 사는데 다 썼고 그런데 그 책들이 내 기억에 ...

 

그나마 십 년 동안 아이들은 쑥쑥 자라서, 대학생이 되고 군인이 되고 병장도 달더니, 아아아, 드디어 국군의 날 이브에 큰 아이가 제대 (전문용어로 전.역.)를 하고 집에 왔습니다.

 

아들녀석 군 생활이 고달플까 내 맘이 짠해서 그래 너는 총을 들어라, 에미는 떡을 썰듯 프루스트를 읽으마 했었는데 .... 했었는데.... 생각보다 애가 빨리 오는데요? 난 아직 스완네 집에 있는데 말이에요. 그래서 반칙하는 마음으로 영화를 한 편 봤어요.

 

아니, 뭐, 이런 .... 황당한 전개에 기억이라는 주제를 이렇게 풀어서 사람을 놀래키는 영화라니. 프랑스어 식으로 욕을 날리자면 M.... 되겠습니다. 네, 마르셀....

 

소설의 인물들이 이리저리 차용되어 나온 건 재미있었는데 중국인을 향한 인종 차별적 내용이 많이 불편했어요. 무엇보다 마담 프루스트라는 인물의 행동거지가 영 이해가 안됩니다. 힘들었어요. 폴의 맹한 표정도요. 프루스트 책을 읽어야해요. 읽느다고 했으니까. 아니 ... 책을 다 샀단 말이에요.

 

저의 십 년 중, 작년, 그리고 지난 달 9월은 채식한지 일년을 채운 달입니다. 소프트한 의지력의 소유자인 내가?! 채식이, 특히 우유나 계란도 안 먹는 비건을 하는 중이라 엄청나게 어렵거나 까탈스러울 줄 알았는데 그럭저럭 할만합니다. 하지만 먹거리 이야기는 종교 정치 이야기 만큼이나 각자 개인의 선택 문제라 더 애기 하기가 조심스럽기도 합니다. 저도 남 말 안들었고요, 먹는거로 뭐라 하는 얘기가 많이 고까웠어요. 전 그러니까, 채소 과일 옥수수랑 등등을 많이 두루두루 먹고 있습니다. 운동도 계속 (쉬엄 쉬엄) 하고요.

 

저의 10년은 아주 불쌍한 건 아니라고 생각하고 싶은데요.  제대한 저 아들 녀석 밥상을 차리기는 좀 시르지만...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19-10-01 18: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드님이 벌써 제대를 했어요???
남의 집 아이들은 어쩜 그리 빨리 자라는지 모르겠다더니....제대도 엄청 빨리 한 듯 합니다.
조만간 고딩이 제 아들도 곧 제대가 이리 빠를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만...
암튼 아드님 무사 전역 축하드립니다^^
만두님의 프루스트 책을 읽기도 전에 아드님이 먼저 제대했다는 글에 갑자기 혼자 웃었어요ㅋㅋ
프루스트 책은 진도 빼기가 힘들겠죠?
저도 잃어버린 세계 책 권수는 책장에 꽉꽉 채워놓긴 했는데 언제 읽을진???
전 아들이 아예 고딩 졸업전부터 읽어둘까요?^^
채식도 벌써 일 년이라니??
뭔가 일 년이란 시간이 엄청 신기하게 느껴집니다.^^

유부만두 2019-10-02 11:00   좋아요 0 | URL
네. 벌써 제대를 했습니다! 어쩜 시간이 이리 잘 가지요?
나무님 댁 고등학생 아이도 이제 곧 그날을 맞이하게 되겠지요. 하지만 겁 먹었던 것 보다는 잘 견뎌냈어요. 프루스트가 문제였지요. ^^;;;

채식 역시 겁 먹고 ‘금지항목‘에 신경 쓰기보다는 다양한 대체 음식을 찾아보니 할만 하고요. (식비가 많이 줄어드는 건 큰 이득) 하지만 제 발목은 프루스트가 잡고요. ㅎㅎㅎㅎ
일 년, 십 년, 세월은 휙휙 갑니다. 하루라도 더 읽어야해요. (프루.....

hnine 2019-10-01 2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은 이제부터 소프트한 의지력의 소유자가 아니십니다.

저는 영화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 정원> 기괴하면서도 좋았어요. 단번에 이해가 안되는 여지를 남겨서 더 기억에 남는것인지.
아드님이 전역했군요. 와아아...이제 정말 성인 남자 대접해야겠어요.

유부만두 2019-10-02 11:03   좋아요 0 | URL
아, 그런가요? 저 시월부터 강한 의지 만두인가요?

네, 저 영화는 정말 기괴했어요. 사전 정보가 없이 그저 밝은 포스터에 ‘아멜리‘ 분위기라고 해서 봤는데 (하긴 아멜리도 황당한 줄거리 였지요) 강한 인물들이 폴을 사방에서 조여들고 있으니 (그들이 거의 여자들이라는 게 우습죠) 갑갑하다가 인종차별에선 화도 좀 나고 그랬어요.

아들녀석은, 이제 성인 남자라지만 핸드폰 새로 바꾸고 당분간은 통신비도 내 달라고 뻔뻔하게 굴고 있습니다. 군필이 벼슬으냐, 고 말해주고 싶지만 일주일은 그냥 두려고요.

2019-12-06 13: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1 06:5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