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그래픽노블>

요코 씨의 말 1, 사노 요코/김수현 역, 기타무라 유카 그림, 민음사, 2018

요코 씨의 말 2, 사노 요코/김수현 역, 기타무라 유카 그림, 민음사, 2018

어느 박물관의 지하, 마르크 앙투완 마이외/김세리 역, 열화당, 2007

빙과 11, 타스쿠오나, 요네자와 호노부, 니시야 후토시 그림, 대원씨아이, 2021


<비문학>

여성. 전적으로 권력에 관한, 메리 비어드/오수원 역, 글항아리, 2018 

정신과 의사의 서재, 하지현, 인플루엔설, 2020 

단테, 박상진, arte, 2020

살아생전 떠나는 지옥 관광, 김태권, 한겨레출판, 2021

욕구들, 캐럴라인 냅/정지인 역, 북하우스, 2021

편협하게 읽고 치열하게 쓴다, 정희진, 교양인, 2021

여성, 귀신이 되다, 전혜진, 현암사, 2021 


<문학>

망내인, 찬호께이/강초아 역, 한즈미디어, 2017

다시 올리브,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정연희 역, 문학동네, 2020

아랑은 왜, 김영하, 복복서가, 2020 

여우8, 조지 손더스/민은영 역, 문학동네, 20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선에서 성리학적 제사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이들은 민간신앙의 영역, 즉 무속과 불교를 통해 모셔졌다. 무속과 불교를 통한 의례는 주로 가정의 주부가 의로하거나 주재하고, 주로 여성인 무당이 그 일을 행함으로써 여성의 의례로 자리를 잡았다. 즉 정상적인 죽음을 당한 사람의 의례는 유교와 남성 사대부의 영역이 되었으며, 비정상적인 죽음을 맞은 이들의 의례는 무속과 불교, 여성에 의해 치러졌다는 이야기다. - P215

신화 속 여성의 신이 되기 위한 여정은 현실의 여성이 겪는 고난을 반영한다. 특히 당금애기와 바리데기가 어머니로서, 그리고 딸로서 겪는 수난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당금애기는 혼인하지 않은 처녀가 아이를 낳았을 때 겪을 온갖 고난을 감내했다. 바리데기의 고난 역시 마찬가지다. 딸이라는 이유로 아들을 바란다는 뜻의 이름을 받고 집에서 구박데기로 자라거나, 태어나자마자 살해당하거나, 혹은 부모가 엄연히 살아 있는데도 해외로 입양시켜 버렸다는 이야기들뿐만이 아니다. - P287

<순군부군청기> 순군부의 감옥을 지키는 여신이 꿈에 나와 200년 전 자신의 사연을 말하고 남근목을 바쳐 복을 비는 것 좀 그만두라고 말한다. - P33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억울하게 죽은 여자들이, 혼령이 되어 늦게나마 입을 열어 사대부 남자 관리에게 도움을 청한다. 그리고 여자 귀(鬼)들은 그 남자들의 시스템 안에서 억울함을 풀고 은혜를 갚는다. 


이 여자들의 죽음에는 현실이 반영되어 있다. 전쟁, 질병, 강간, 살해, 명예살인, 처첩 고부 간의 갈등, 계모의 구박 등. 그 죽음의 배경에는 아무 것도 안하거나 적극 범죄에 참여하는 아버지, 오빠, 남편, 나라의 관리들이 있다. 은혜 갚는 대신 화를 불러오며 붙어있는 귀신들도 있고, 연정을 고백한 후 죽어버린 귀신도 있고, 후손들을 보호하려 애쓰는 모성애 넘치는 귀신도 있고, 몇 년 무덤 속에 있다가 다시 살아나는, 시침 뚝 떼고 환생하는 시체들도 있다. 하지만 이야기들이 전해지는 통로가 유학자 남정네들이니 어쩔 수 없이 여자 귀신에 답답증이 도질 즈음, 책의 마지막 부분 <여성, 신이 되다>가 우리 나라의 천지창조 신화에 등장하는, 환웅과 웅녀 이전 시대의 여자 거인 '신'에 대한 이야기의 파편들을 들려준다. 하백의 딸 유화부인이 인간이라기 보다는 농경의 여신이라는 해석, 그녀 역시 그리스 로마 신화의 여신/님프 들 처럼 하늘에서 내려온 '것'에 당해 임신하고 비범한 인물 - 건국 시조를 낳는다는 부분이 흥미롭다. 삼신 할미나 마고 할미, 바리데기가 겪은 여자들의 고초들은 아무리 '신'이 되었다지만 여자 사람들의 기억이 쌓여있는지라 갑갑하기만 하다. 아직도, 여자들은 억울한 일을 당해도 목소리를 낼 수가, 들어주질 않아서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한다. 그녀의 일이 나라 지키는 것이었어도 다르지 않다. 


책에는 수 많은, 겹치기도 하는 억울한 아랑, 장화 홍련,이생규장전 류의 이야기들이 실려 있고 그에 비해 해석/분석 부분은 탄탄하지 못하다. 10년 전 나온 최기숙의 <처녀귀신>과 많이 겹치는 데 그 책은 처녀, 억울함, 글과 영화에 남은 여자 귀신과 그 한의 정서를 탐구했다면 이번 책은 '왜 여자는 억울하게 죽고 나서야 입을 여는가, 누가 해원을 하는가, 여자 '신'의 존재는 어떤 의미인가'를 고민한다. (별로 다르지는 않...) 끝까지 통쾌함 보다는 고민만 쌓아놓는다. 그러니 우리는 죽기 전에 입을 열고 손을 놀려 이야기를 해야한다. '자궁가족' 이라는 개념으로 결혼 한 여자가 자신의 세를 불리는 과정을 (아들을 낳아야함) 설명하기도 하지만 여자들 사이의 연대는 보이지 않아서 아쉬웠다. 여자들이 서로 챙기는 것은 만신/무당의 굿에서 서로를 품고 달래는 정도일까. 여러 이야기 들 속에서 서양 신화와 고전에서 읽은 것들과 닮은 장면이 많아서 흥미로웠다. 하지만 책은 .... 기대만큼 무섭지도 않고, (일단 귀신들이 너무 순해서 가해자들을 찢어죽이질 않음) 유학자 남자들에게 기대기만 해서 아쉽다. 그래서 책을 그만 읽을까, 할 때, 짠, 우리의 할매 신들 이야기가 나와서 다행이었다 (지만 지리함은 어쩔 수가 없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1-07-01 12:4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예전에는 무섭기만 했던 전설의 고향도 여성주의 시각에서 보면
이젠 무섭기보다 가슴아플것 같아요.😔

유부만두 2021-07-01 12:48   좋아요 4 | URL
맞아요. 여성들이 왜 죽었는지 부터 고구마에요. ㅜ ㅜ
범죄의 처벌도 제대로 못하는 지금 세태가 실은 더 고구마고요. 마음이 아프고 갑갑하고 그래요. 하지만 할매 신들 이야기들은 흥미로웠어요.

Vita 2021-07-01 13:41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전 커다란 가위 들고 막 찢어죽일 거 같은데 ㅎㅎㅎㅎㅎ 근데 이게 또 현실에서 일어난다면 저도 가만히 있겠죠. 근데 귀신 되면 정말로 커다란 가위 들고 막 자르고 다닐듯 해요 ㅋㅋㅋㅋ 이 책도 흥미로운데 도서관에 곧 들어온다고 하는지라 조만간 읽어볼게요 유부만두님

유부만두 2021-07-01 22:41   좋아요 0 | URL
인용 부분이 많아서 이야기 책 읽는 기분도 들어요. 잘 몰랐던 신화, 전설도 생각해 보는 기회였고요. 하지만 납량 도서는 아니고, 오히려 열받게 만들기도 하니 시원한 음료는 꼭 챙기고 읽으세요. ^^

몰리 2021-07-01 16:1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그러니 우리는 죽기 전에 입을 열고 손을 놀려 이야기를 해야한다!!!!!!
---
7월의 메시지로 삼습니다!

유부만두 2021-07-01 22:41   좋아요 1 | URL
그렇지요?!!!! 이야기를 해야합니다! 부지런히!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1-06-27 13:1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지금 이책 대출해놓았는데 얼릉 읽어야겠어용!!

유부만두 2021-06-27 13:58   좋아요 3 | URL
책덕후 맞춤 책입니다. ^^

다락방 2021-06-27 13: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저게 뭐에요 ㅋㅋ 인쇄가 알아서 됐네요 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6-27 13:58   좋아요 4 | URL
자유롭다는 걸 멋지게 표현했죠? ㅎㅎ

moonnight 2021-06-27 13:3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읭?@_@;;;; 글씨로 자유를 표현한 의도적인 건가요?^^;;; 이렇게 저렇게 알아서 글자가 뱅글뱅글ㅎㅎ;;;;;

유부만두 2021-06-27 13:59   좋아요 4 | URL
그쵸?! 편집의 센스! 재미있죠? ㅎㅎ

붕붕툐툐 2021-06-27 21:2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학교에 빠지고 뒹굴 뒹굴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거 같아요~ 부럽다!ㅎㅎ

유부만두 2021-06-28 10:16   좋아요 1 | URL
선생님, 월요일에 이러시면 안됩니다. ㅎㅎㅎㅎㅎ

Vita 2021-06-30 11:55   좋아요 1 | URL
선생님 여기에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2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집 밖에 나가는 것을 싫어한다.
√ 모르는 사람과 이야기 나누는 것을 어려워한다.
√ 책 읽는 것을 좋아하지만, 내가 읽고 싶은 책만 읽는다.
√ 일을 미루는 편이다.

그렇다면 당신도 ‘겨울서점‘을 좋아할 확률이 높은 사람. ‘겨울서점’은 김겨울이 집 밖에 나가기를 싫어하고, 모르는 사람과 이야기 나누고 싶지 않아 하고, 책은 자기가 좋아하는 것만 읽고싶어 하고, 독서 모임에 성실하게 나갈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서 시작되었다.

이해가 가지 않던 책이 조금씩 조금씩 이해의 범위 안으로 들어올 때면 찰칵, 하는 소리가 들려온다. 퍼즐이 맞춰지는 소리, 혹은 열쇠로 문을 여는 소리. 이 소리가 내 방의 문을 잠그는 소리가 될까 봐 서둘러 다른 책들을 책상 언저리에 쌓는다.
이건 원하는 책을 읽을 시간이 있을 때 누릴 수 있는 호사다. 여러 사람이 평생 연구하고 생각해서 만들어 낸 결과물을 한자리에 앉아 배우는 일. 평소에 잘 쓰지 않는 생각의 근육을 씀으로써 조금 더 오래 집중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는 일. 세상을 보는 시각을 구석구석 넓히고 나의 어리석음을 깨닫는 일. 그리고 학자들조차도 책에 담지 못한 삶의 장면을 가늠해 보는 일. 정신은 맑은물에 씻은 듯 개운해진다.

어린 시절에는 뭘 읽는지도 모르고 읽었던 책이 너무나 많고, 그렇게 읽은 책이 없었다면, 그리고 뭔지도 모르고 신나서 떠든 그 이야기들을 친절히 들어 준 어른들이 없었다면 나는 무척 위축되어 아마 책에 흥미를 잃었을지도 모른다. 어린이는 실컷읽고 실컷 떠들도록 두어야 한다.

읽을 책을 고르는 일은 어떤 사람이 될지를 고르는 일과 비슷하다. 나는『음악 혐오』를 읽을 때는 혼란에 빠진 예술가가 되었다가, 『사람, 장소, 환대』를 읽을 때는 책임 있는 시민이 되었다가,『단편소설 쓰기의 모든 것』을 읽을 때는 성실한 작가 지망생이 되었다가, 『유령해마』를 읽을 때는 인공지능이, 『감옥의 몽상』을 읽을 때는 수감자가, 『웃는 경관』을 읽을 때는 경찰이 된다.
나는 그 모두가 되었다가 그중 아무도 아닌 사람으로 돌아온다. 책에서 책으로, 또 책에서 책으로 통과하는 날에는 내가 책이 되어 사는 것만 같다. 전원이 들어오면 정신이 켜지고 전원이 꺼지면 정신도 꺼져서 띄엄띄엄 존재하지만 그걸 자각하지 못하는 인공지능처럼 나는 사는 것만 같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6-27 12:1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 이책 발췌하신 구절에 공감 가는 문장이 많네요

유부만두 2021-06-27 12:13   좋아요 3 | URL
좋지요? 김겨울 작가의 이번 책 꽤 좋았습니다. ^^

han22598 2021-06-27 13:3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겨울서점 자주 보는데, 옷! 말보다 글을 더 잘 쓰시는 것 같네요 ^^

유부만두 2021-06-27 14:00   좋아요 2 | URL
글로 만나면 또 다른 느낌이 들어요. 이번 책은 꽤 좋고요. ^^

붕붕툐툐 2021-06-27 21: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전 혼자 책 읽는 것도 너무 좋아하는데 나가서 사람들이랑 놀고 싶은 마음도 커서 늘 딜레마를..ㅠㅠ
겨울서점 찾아봐야겠어요!ㅎㅎ

유부만두 2021-06-28 10:17   좋아요 1 | URL
겨울서점 유툽은 분위기가 약간 달라요. 매체에 따라서 작가/크리에이터가 다른 목소리를 내는 것 같고요. 작가의 전작들보다 이번 책이, 책에서 책에 대한 한 두 문장을 갖고와서 작가가 이야기를 풀어놓는데 기대 이상입니다.

난티나무 2021-06-27 23:5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윽 첫번째 구절 거의 전부 저예요. ㅎㅎㅎ

유부만두 2021-06-28 10:18   좋아요 1 | URL
ㅎㅎㅎ 난티나무님, 저도 그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