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냉정과 열정사이 - Blu 냉정과 열정 사이
쓰지 히토나리 지음, 양억관 옮김 / 소담출판사 / 2000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우연히 내게 블루와 오렌지 빛의 책이 주어졌다.

두책이 연관되었다는것을 모른체, 그저 난 그 차가운 느낌이 좋아 블루를 선택하게 되었다.

쥰세이와 아오이. 그들은 아직도 사랑하는것일까? 아님 그들의 아름다운 과거를 사랑하는 것일가?

어쩜 둘은 지나간 과거에 너무 집착을 하는것 같다.

 그것이 그들에게는 순수한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채색되었을지도 모르겠다.

어쩜 메미와 마빈의 사랑이 그들에게 진짜 사랑일수도 있다.

준세이와 아오이가 만나 사랑을 할때, 세월이 흐른후
그들은 메미와 마빈을 축억하게 될 날이 안 온다는 보장은 없다.

 추억이 왜 아름다운지 아는가? 그건 단지 추억이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