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 개의 회의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86
이케이도 준 지음, 심정명 옮김 / 비채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직장이 주 무대인 소설은 '기 빨려서' 웬만하면 잘 읽지 않는 편인데, 이케이도 준의 소설 <일곱 개의 회의>는 한 번 읽고 너무 재미있어서 한 번 더 읽었다.


<일곱 개의 회의>는 도쿄겐덴 영업 1과 과장 하라시마 반지를 비롯해 하청업체 사장 미사와 고로, 단순 사무직원 하마모토 유이, 경리부 과장대리 닛타 유스케, 고객실 실장 사노 겐이치로, 영업부 부장 기타가와 마코토, 부사장 무라니시 교스케, 전(前) 영업 1과 과장 사카도 노부히코의 이야기가 차례로 제시되는 옴니버스 군상극이다. 각각의 이야기는 독립된 이야기처럼 진행되지만, 이야기를 읽다 보면 겹치는 부분이 보인다. 동일한 사건에 대해 각각의 인물이 각자의 지위와 입장에 따라 어떻게 다르게 해석하는지를 비교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소설의 주 무대는 대기업 '소닉'을 모회사로 둔 자회사 '도쿄겐덴'. 매주 목요일에 열리는 정례 회의를 이끄는 건, 도쿄겐덴의 매출을 견인하는 최고의 수입원이라고 불리는 영업 1과가 있다. 도쿄겐덴에서 현재 가장 잘나가는 에이스인 영업 1과 과장 사카도 노부히코의 매출 실적 발표가 이어지는 가운데, 실적 부진으로 회의 때마다 영업 1과와 비교당하기 일쑤인 영업 2과 과장 하라시마 반지의 표정이 점점 어두워진다. '반지[万二]'라는 이름대로 만(万) 년 2(二) 등인 그의 인생에서 사카도를 추월할 일은 평생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얼마 후, 사내에 사카도가 '직장 내 괴롭힘 방지 위원회'에 고발되어 조만간 인사 조치가 있을 거라는 소문이 돈다. 하라시마는 설마 회사 최고의 에이스를 직장 내 괴롭힘을 이유로 내쫓기야 하겠냐고 생각하는데 실제로 그 일이 벌어진다. 게다가 사카도의 후임으로 하라시마가 내정된다. 만년 2등이었던 하라시마가 마침내 영업 1과 과장이 된 것이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하라시마는 사카도가 단순히 직장 내 괴롭힘을 이유로 회사에서 쫓겨난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 배후에는 엄청난 음모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대기업을 모회사로 둔 중견기업이 오랫동안 은폐해온 비밀을 내부인 몇 명이 알게 되고, 이를 알게 된 기업이 그들을 입막음하려 하지만 그럴수록 사태는 수습하기 힘든 방향으로 흘러간다. 영업부, 경리부, 고객실 등 다양한 부서에 속한 사람들이 다양한 경위로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되는 과정과, 각각의 개인사가 같은 사건을 대하고도 다르게 행동하는 결과로 이어지는 점이 흥미로웠다. 남성 인물들이 돈이나 명예 같은 이유로 어리석은 선택을 반복하는 가운데, 가장 직위가 낮고 유일한 여성인 하마모토 유이만이 현명한 선택을 하고 일찌감치 아수라장에서 발을 빼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개인적으로 이케이도 준의 대표작인 <한자와 나오키>만큼 재미있었고 결말도 만족스러웠다. 검색해 보니 영화 <내부고발자들: 월급쟁이의 전쟁>의 원작이 바로 이 소설이라고. 출연 배우가 노무라 만사이, 카가와 테루유키, 오이카와 미츠히로, 카타오카 아이노스케, 키타오오지 킨야 등이다. 이건 무조건 봐야 할 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티칸 기적 조사관 3
후지키 린 지음, 히노 안주 그림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티칸에서 기적의 진위를 확인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기적 조사관' 콤비의 활약을 그린 추리 만화 <바티칸 기적 조사관> 3권이 출간되었다. 후지키 린의 인기 라이트 노벨이 원작인 만화답게 전개가 탄탄하고 작화가 수준급이다.


3권에선 바티칸 소속 '기적조사관'인 천재 과학자 '히라가'와 암호 해독 전문가 '로베르토'가 방문한 세인트 로사리오 학원에서 일어난 기괴한 연쇄 살인을 해결하는 과정이 그려진다. 히라가는 세인트 로사리오 학원의 교장이 전직 나치스임을 알아내고, 로베르토는 히라가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증거를 찾기 시작한다.


결국 두 사람은 세바스찬이 과거 나치스가 사용하던 방식으로 세뇌를 당했음을 알아내고, 어쩌면 세인트 로사리오 학원 전체가 나치스의 청년조직이었던 히틀러 유겐트의 후신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오컬트 색채가 강한 미스터리 만화를 좋아하는 독자들에게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별 모나리자인 너에게 2
요시무라 츠무지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두 살에 성별이 정해지는 세상에 태어난다면 어떨까. 열여덟 살이 되도록 성별이 정해지지 않은 채 살고 있다면. 요시무라 츠무지의 만화 <성별 모나리자인 너에게>는 친구들이 열두 살에 성별이 정해진 반면 자신은 열여덟 살이 되도록 성별이 정해지지 않아서 고민인 히나세의 이야기를 그린다.


히나세는 여태껏 크게 동요하거나 불안해하지 않고 살아왔다. 남들보다 조금 늦어진 것일 뿐, 언젠가는 자신도 성별이 정해질 거라고 굳게 믿으며 지내왔다. 하지만 어릴 때부터 단짝이었던 리츠(여성)와 시오리(남성)가 동시에 좋아한다고 고백을 해오면서 마음에 동요가 생겼다. 이제까지는 보고도 아무렇지 않았던 리츠와 시오리의 외모나 행동이 다시 보이고 그동안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설렘'을 느낀 것이다.


2권에선 히나세를 사이에 둔 리츠와 시오리의 경쟁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히나세에게 절체절명의 위기가 닥친다. 사람을 좋아한다는 것과 그 사람이 어떤 성별 혹은 어떤 성적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 SF 설정이 가미된 로맨스 만화이면서 성별, 젠더 같은 이슈를 다루는 보기 드문 수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별 모나리자인 너에게 1
요시무라 츠무지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별이 없는 몸으로 태어나 열두 살에 자신이 원하는 성별을 정할 수 있는 세계가 있다면 어떨까. 이런 세계에서 열두 살이 지난 후에도 남성이 될지 여성이 될지 정하지 못한 채로 있다면 어떨까. 요시무라 츠무지의 만화 <성별 모나리자인 너에게>의 주인공 '히나세'가 바로 그런 상태다.


얼마 전 열여덟 번째 봄을 맞은 히나세는 열두 살을 한참 넘겼는데도 남성이 될지 여성이 될지 정하지 못한 상태다. 열두 살이 된 무렵부터 자신도 남들처럼 남성 또는 여성으로 성별을 가지게 될 거라고 기대했지만 열여덟 살이 되도록 몸의 변화는 물론 호르몬의 변화도 없고 감정의 변화도 없다. 소꿉친구인 리츠와 시오리가 각각 남성이 되고 여성이 되는 동안, 히나세는 남성도 아니고 여성도 아닌 채로 나이를 먹고 있다. 리츠와 시오리는 괜찮다고 격려하지만 히나세의 마음은 초조하다.


설정 자체도 기발하지만 이야기 전개도 흥미진진하다. 히나세와 리츠, 시오리가 처음 등장했을 때만 해도 리츠와 시오리가 서로 좋아하는 사이인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이 드러나고 이를 알게 된 히나세의 감정이 요동치면서 히나세의 몸에도 변화가 일어난다. 무성애자(에이섹슈얼)의 기분이나 상태가 히나세의 그것과 비슷할까. 다음 이야기가 너무나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왕궁의 트리니티 3
아마이치 에소라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의로운 도둑과 의협심 많은 공주의 이야기를 그린 만화 <왕궁의 트리니티> 제3권이 출간되었다. 고아원 출신으로 도둑질을 하며 연명하던 '루카'는 워델세람 왕국의 공주 '노엘'의 부름을 받아 친구 '실번'과 함께 나쁜 귀족들을 혼내주는 의적으로 활동하게 된다. 지난 2권에서는 노엘의 정략결혼 상대인 이웃 나라 왕자 '제로'가 등장하면서 이들의 의적 활동에 빨간 불이 켜졌다.


노엘은 내심 루카가 자신을 잡아주길 원한다. 하지만 루카는 고아원 출신에 도둑질이나 하는 자신이 공주인 노엘의 앞날을 막을 순 없다고 생각해서 노엘을 잡지 않는다. 그러다 '어떤 사건'을 계기로 루카는 노엘에 대한 자신의 속마음을 깨닫게 되고, 제로 왕자와 함께 이웃 나라로 떠난 노엘을 잡기 위해 바람처럼 달린다. 루카와 노엘, 실번이 밤마다 몰래 만나서 나쁜 귀족들을 혼내주는 의적 활동을 할 때는 재미있었는데 로맨스 전개가 주가 되면서 재미가 덜해졌다. 부디 원래의 전개로 돌아왔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