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쿠바산장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민경욱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오코는 어느 날 한 통의 편지를 받는다. 편지를 보낸 사람은 1년 전 이맘때 지방의 한 산장에서 세상을 떠난 오빠 고이치였다. 사인은 자살로 결론이 났지만, 나오코는 오빠가 스스로 목숨을 끊을 리 없다고 생각해 왔다. 그런 와중에 이런 편지를 받은 데다가, 편지에 '마리아 님은 집에 언제 돌아왔지?'라는 알쏭달쏭한 문장이 적혀 있어 기분이 찜찜해진 나오코는 친구 마코토와 함께 오빠가 죽은 산장으로 향한다.


산장에 도착한 나오코와 마코토는 이곳의 투숙객들이 매년 같은 시기에 머무르는 경향이 있고, 우연치고는 기묘하게도 마침 오빠가 죽었을 때 산장에 머물렀던 투숙객들이 모두 모여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현재 산장에 있는 사람들 중에 오빠를 죽게한 범인 또는 범인을 잘 아는 사람이 있을 거라고 짐작한 나오코는 마코토와 함께 일종의 탐정 역할을 수행하면서 오빠의 죽음에 관한 진실을 향해 천천히 다가간다.


<하쿠바산장 살인사건>은 일본 미스터리의 제왕 히가시노 게이고가 1986년에 발표한 두 번째 장편 소설이다. 고립된 산장이 무대인 전형적인 밀실 살인 미스터리 소설로, 기괴하기로 유명한 영국 동요 <머더구스>의 노랫말을 사건 해결의 실마리로 택한 점이 특이하다. 나오코는 산장을 찾은 투숙객들이 머무는 여덟 개의 방마다 <머더구스>의 노랫말이 적혀 있고, 오빠가 편지에 쓴 문장 또한 <머더구스>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대체 <머더구스>는 오빠의 죽음과 어떤 관련이 있는 걸까.


밀실 살인 미스터리의 기본을 충실하게 따른 작품이라서 그런지 34년 전에 발표된 소설인데도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지 않았다. 마코토의 중성적인 이름과 외모만 보고 마코토와 나오코를 (이성) 연인으로 착각하는 사람이 종종 있다는 설정은 지금 보아도 참신하다. 고정관념을 버려야 사건의 이면에 가려진 진실을 알아내기가 훨씬 수월하다는 것을 암시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넣은 장치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르타의 일
박서련 지음 / 한겨레출판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8년 화제작 중 하나인 <체공녀 강주룡>을 쓴 박서련 작가의 최신작이다. 성경에 나오는 마리아와 마르타 자매의 이야기에서 모티프를 딴 소설이라고 해서 골랐는데, 예상보다 성경과의 연관성이 적고 <체공녀 강주룡>에서 보여주었던 여성 서사로서의 매력도 덜해서 다소 아쉬웠다.


이야기는 임용고사를 준비하며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20대 청년 수아의 시점에서 진행된다. 수아에게는 한 살 어린 동생 경아가 있다. 연년생인 자매는 성격부터 취향까지 모든 것이 달랐고, 사람들은 그런 자매를 사사건건 비교했다. 어릴 때에는 똑똑하고 공부 잘하는 언니 수아가 우위였다면, 어른이 된 후에는 예쁘고 착한 동생 경아가 우위였다. 그러던 어느 날, 잘 사는 줄 알았던 동생 경아가 의문의 죽음을 맞고, 언니 수아가 경아의 죽음을 조사하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이야기가 펼쳐진다.


소설을 읽을 때에는 흔하디흔한 자매 이야기라고 생각했는데, 이 글을 쓰면서 생각해 보니 흔히 자매로 비유되는 여성들의 유대 관계가 얼마나 취약한지를 보여주는 소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더 정확히 말하면, 대체 누가, 무엇이 여성들의 경쟁을 부추기고 갈등을 조장해, 여성들이 끝내 서로 연대하거나 협력하지 못하고 영영 남성보다 열등한 위치에 머무르도록 하는지를 보여주는 소설이라는 생각. 소설을 다시 읽으면 이런 생각이 더 명확해질까. 언제 한 번 다시 찬찬히 읽어보는 걸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독 이모 현대문학 핀 시리즈 소설선 21
박민정 지음 / 현대문학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스24 팟캐스트 '책읽아웃'을 통해 알게 된, 박민정 작가의 소설이다. 한국 문학에서 보기 힘든 소재인 독일 통일 이후 서독과 동독의 지식인 문제를 다룬다는 점에 끌려서 골랐는데, 읽어보니 독일 문제 외에도 주인공 우정의 대학원 생활, 교수와의 관계, 창작의 어려움 등 다양한 이야기가 등장한다.


주인공 우정은 학부 졸업 후 잠깐 취업했다가 도망치듯 퇴사하고 대학원에 입학해 석사논문을 쓰는 중이다. 우정에게는 독일 통일 전 서독으로 유학해 현재는 독일 대학의 교수가 된 경희라는 이모가 있다. 어릴 때 이모를 만나러 독일에 갔던 기억과 그때 만난 독일인 이모부 클라우스에 대한 기억을 잊지 못하는 우정은 두 사람의 이야기를 소설로 써보려고 하지만 잘되지 않는다. 한편, 우정은 논문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독문과 최 교수의 도움을 받게 되는데, 알고 보니 최 교수는 이모와도 친분이 있는 사이였다. 


독일 이야기도, 대학원 이야기도, 창작 이야기도 하나같이 흥미롭고 매력적인데 120여 쪽의 소설로 담아내기에는 너무 버거운 소재가 아니었나 싶다. 특히 이모와 클라우스, 그리고 클라우스의 또 다른 연인에 관한 이야기는 그 자체로 한 편의 장편소설 감이 아닌지. 망망대해에 발만 적시고 나온 느낌이다. 언젠가 머리끝까지 푹 담그고 나온 듯한 느낌의 소설로 재탄생 되었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어는 3단어로 : 100문장으로 끝내기
나카야마 유키코 지음, 최려진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7년에 출간된 영어 학습 분야 베스트셀러 <영어는 3단어로>에 이어 2년 만에 출간된 책이다. <영어는 3단어로>보다 이 책이 예문도 훨씬 많고 설명도 자세하다.


오랫동안 영어를 배워도 실전에서 간단한 문장 하나 만들지 못하는 이유는 명사를 주로 사용하기 때문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명사가 아니라 동사로 말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예를 들어 "저는 화장품 회사에서 영업 사원으로 일해요."라는 말을 영어로 하고 싶을 때 대부분의 학습자들은 "My job is a salesperson for cosmetics."라고 말한다. 문법도 맞고 뜻도 통하지만, 간결하고 효율적인 문장을 선호하는 영어의 속성과는 맞지 않다. 차라리 "I sell cosmetics."라고 말하는 편이 훨씬 쉽고 간단하다.


책에는 명사가 아니라 동사로 표현하는 연습을 할 수 있는 100개의 문장이 실려 있다. 각각의 문장마다 유사한 표현이 4~6개씩 실려 있어서 실제로는 4~500개의 문장을 연습할 수 있는 셈이다. 초반에는 쉽다가 중반 이후부터 갑자기 어려워진다. 문장 패턴으로 영어를 공부하는 데 익숙한 학습자에게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밤은 굶고 자야지 - 박상영 에세이
박상영 지음 / 한겨레출판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나게 웃다가 여지없이 울게 되는 이야기. 박상영 작가님은 소설도 에세이도 잘 쓰시네요bb 응원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