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의 목소리 5
치쿠야마 키요시 그림, 나츠 미도리 원작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물과 동물권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게 만드는 만화 <꼬리의 목소리> 5권을 읽었다. 5권에는 ‘작고 말라야 사람들이 좋아한다’는 이유로 개한테 다이어트를 시키는 유튜버 부부의 이야기가 나온다.


이들이 고른 견종은 치와와인데, 치와와의 원종은 5kg이 넘는다. 하지만 사람들이 작은 사이즈의 치와와를 선호해서 몸집이 작은 치와와만 남기거나 일부러 몸을 작게 키워서 현재는 2kg 이하가 당연할 정도다. 원래 체격을 무시하고 작게 키우니 면역력이 떨어지고 병치레가 잦아서 병원비를 감당 못한 나머지 유기하는 사람도 많다.


더욱 화나는 건, 이 부부가 치와와는 물론 유치원생 딸한테도 가혹한 다이어트를 강요한다는 것이다. 이 또한 '작고 말라야 사람들이 좋아한다'는 이유 때문이다. 부모가 잠시 외출한 동안 치와와에게 사료를 주려다가 실수로 엎지른 딸이 치와와와 함께 방바닥에 엎드려서 사료를 먹는 장면이 너무나 가슴 아팠다.


이 밖에도 인간들의 즐거움을 위해 새 카페에 전시된 새들, 40년 전에 대유행한 이후 방치된 라쿤 등 인간의 이기심과 무지로 인해 궁지에 몰린 동물들의 이야기가 나온다. 충격적일 정도로 현실감이 넘치니 심장 단단히 붙잡고 보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루 자이언트 슈프림 5
이시즈카 신이치 지음, 장지연 옮김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부터 너무 재미있게 읽고 있는 만화. 이시즈카 신이치의 본격 재즈 만화 <블루 자이언트 슈프림> 5권을 읽었다. 일본을 넘어 세계에서도 통하는 재즈 뮤지션이 되겠다며 혈혈단신 독일로 건너간 색소폰 연주자 미야모토 다이는 우여곡절 끝에 함께 할 동료들을 모두 모은다. 베이스의 한나, 피아노의 브루노, 드럼의 라파엘이다.


연주하는 악기도 다르고 국적도 다르고 성격도 너무 다른 이들은 연습할 때마다 화내고 싸우기 일쑤다. 어찌어찌하여 베를린에서 첫 번째 라이브 공연을 하게 되었는데, 오리지널 연주곡도 없이 잘 치를 수 있을지 걱정이 태산이다. 만날 때마다 싸우느라 바빠서 리더도 정하지 못한 이들에게 누군가 도움의 손길을 뻗어줬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마침 운전기사 겸 매니저인 가브리엘이 이들을 돕기로 해서 한시름 놨다.


자기가 도와줘서 성공한 밴드는 없지만 실패한 밴드는 무수히 봐왔다는 가브리엘이 왠지 모르게 미더운 건, 푸근한 인상과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 그리고 음악에 관해서라면 누구에게도 지지 않고 누구와도 타협하지 않는 열정 때문일까. 마침내 모든 준비를 마치고 투어를 시작하는 이들의 모습이 마치 먼바다로 출항하는 선원들의 모습 같다. 그 바다의 끝에 무엇이 있을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기와 다리 2
사노 나미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기 만화 <사카모토입니다만>의 작가 사노 나미의 최신 연재작 <미기와 다리> 2권을 읽었다. 미기(일본어로 '오른쪽'을 뜻한다)와 다리(일본어로 히다리는 '왼쪽'을 뜻한다)는 생김새가 거의 똑같은 일란성 쌍둥이다.


부모를 여의고 고아원을 전전하던 미기와 다리는 마침내 마음씨 좋은 소노야마 부부에게 입양된다. 문제는 소노야마 부부가 미기와 다리가 동일 인물인 줄 알고 두 명이 아니라 한 명만 입양했다는 사실이다. 서로 헤어질 수 없었던 미기와 다리는 '히토리'라는 이름의 소년 '한 명'(일본어로 히토리는 '한 명'을 뜻한다)을 연기하며 불편한 동거를 시작한다.


미기와 다리가 돌아가신 어머니의 추억 때문에 일부러 이 마을에 온 것은 지난 1권에서 밝혀졌는데, 어머니가 살아계실 때 멀쩡한 집에서 평범하게 살았던 게 아니라는 사실은 이번 2권에서 처음 드러난다.


미기와 다리, 어머니가 남의 집 침대 밑에서 숨어지냈다니. 영화 <기생충>에 나오는 지하실 벙커를 연상케하는 충격적인 전개에 어안이 벙벙했다. 대체 무슨 이유로 침대 밑에서 숨어지내야 했는지 궁금하고, 미기와 다리가 수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어떤 방식으로 가려져 있는 과거의 진실을 밝혀낼지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카엘라 4 : 긴급! 친구 실종 미스터리 - 제1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미카엘라 4
박에스더 지음, 이경희 그림 / 고릴라박스(비룡소)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부터 너무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4권은 줄거리도 메시지도 너무 좋네요. 강추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카엘라 4 : 긴급! 친구 실종 미스터리 - 제1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미카엘라 4
박에스더 지음, 이경희 그림 / 고릴라박스(비룡소)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카엘라> 시리즈는 1권이 출간되었을 때부터 꾸준히 읽고 있다. 신간이 나올 때마다 좋은 점이 눈에 띄게 늘어나서 매번 기대하게 되는데, 이번 4권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줄거리도 메시지도 마음에 쏙 든다.


미카엘라의 단짝 친구인 카밀라는 브링턴 아카데미의 도서부 부장이다. 브링턴 아카데미 도서부에는 대대로 부장에게 전해져 내려오는 전설 같은 책이 있다. 그것은 <전설 대백과>라는 이름의 책으로, 매년 부장으로 뽑힌 학생은 목차에 적힌 제목을 보고 거기에 맞는 전설을 채집해 대백과에 하나씩 기록할 의무를 진다. 카밀라 역시 <전설 대백과>를 물려받았고, 이제 마지막 페이지의 완성을 앞두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미카엘라는 해괴망측한 소문을 듣는다. 밤마다 브링턴 아카데미에 마녀가 나타나 자신과 마주친 사람의 영혼을 빼앗아 가 버린다는 것이다. 때마침 카밀라가 실종되고, 카밀라가 <전설 대백과>를 집필하기 위해 밤늦게까지 브링턴 아카데미에 남았다는 것을 아는 미카엘라는 직접 카밀라를 찾으러 나선다. 브링턴 아카데미의 회장 신시아와 유진 선배, 원예 전문가 리도 함께다.


우여곡절 끝에 미카엘라는 카밀라를 데려간 마녀의 정체를 알게 된다. 거기에는 옳은 일을 하고많은 사람들을 구했음에도 불구하고 후대에 이름을 남기기는커녕 저주로 기억된 불쌍한 영웅의 이야기가 있다. 이런 이야기를 읽고 자라는 청소년들이 부럽다. 더 많은 청소년들이 읽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