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알고는 있었다.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명상록>의 발췌문:
"너는 네 작은 비망록도, 고대 로마인들과 헬라스인들의 행적도, 
노후에 읽겠다고 제쳐놓은 그들의 저술 발췌본도 읽을 시간이 없을 것이다."



김겨울의 말처럼 이걸 다 읽고 죽어야겠는데, 내 보관함의 수백권과 장바구니의 수백권, 당장 내 책장의 저 책들은 어쩌면 좋을까. 1년에 고작 130권 남짓, 몇 년이나 남았을까. 그러니 고르고 골라서 좋은 책을 읽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거 슬퍼지는데...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2-23 23: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24 07: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psyche 2021-02-26 04: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갑자기 마음이 막 급해지네

유부만두 2021-02-27 21:09   좋아요 0 | URL
일단 오래 살아야해요, 눈 영양제도 챙기고요. ^^ (책 사는 속도는 늦춰야 하는데;;;)
 

아직 사춘기의 신체적 특징이 나타나진 않았지만 아들이 별안간 눈에 띄게 퉁명스러워진 참이어서 아들의 기분이 독기운처럼 공기 중에 퍼지고, 올리브도 크리스토퍼 만큼이나 변하고 또 변덕스러워 보이던 때였다. 모자는 순식간에 격렬히 싸우다가도, 그 분노는 이내 무언의 친밀감처럼 둘을 감싸버려 영문을 알 길 없는 헨리만 멍하니 따돌림을 받는 기분이 되었다. (13)



케빈은 뭐라고 대꾸해야 할지 몰랐다. 운전대를 내려다보며 가능한 한 표시 나지 않게 두 손을 꽉 움켜쥐었다. 그녀의 존재가 크게 느껴지며, 잠깐 동안 거대한 코끼리가 곁에 앉아 있는듯한 느낌을 받았다. 인간 왕국의 일원이 되고 싶은 순진하고 순한 코끼리, 앞다리를 무릎에 포개고 기다란 코를 살며시 움직이는 코끼리. (82-3)



앤지는 이제 머리를 복도 벽에 기대고 손가락으로 자신의 검정 치마를 만지작거리며 자신이 뭔가를 너무 늦게 깨달았다고, 그리고 그것이, 너무 늦었을 때에야 뭔가를 깨닫는 것이 인생일 거라고 생각했다. (108)



심한 생리통으로 양호실에 온 소녀들은, 아파서 입술이 바짝 말라버린 채 잿빛이 된 얼굴로 소파에 누워 있었다. "우리 아빠는 내가 엄살부리는 거래요." 이런 말을 하는 소녀들이 적지 않았다. 그 말에 얼마나 가슴 아팠던가. 소녀로 사는 것은 얼마나 쓸쓸한 일인가! 그녀는 때로 오후 내내 양호실에 있다가 가도록 허락하기도 했다. (233)



매일 아침 강변에서 오락가락하는 사이, 다시 봄이 왔다. 어리석고 어리석은 봄이, 조그만 새순을 싹틔우면서. 그리고 해를 거듭할수록 정말 견딜 수 없는 것은 그런 봄이 오면 기쁘다는 점이었다. 물리적인 세상의 아름다움에 언젠가는 면역이 생기리라고는 생각지 않았고, 사실이 그랬다. 떠오르는 태양에 강물이 너무 반짝여서 올리브는 선글라스를 써야 했다. (461)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vita 2021-02-20 11: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니 왜 올리브 나이 근처에 다다르지도 않았는데 왜 저 모든 것들이 마악 가슴에 와닿는겁니까.

유부만두 2021-02-20 18:16   좋아요 0 | URL
가슴에 와 닿고 스윽 들어오죠? 특히 봄 이야기 저 단락, 오늘 낮에 자꾸 생각났어요.
 

책을 닥치는 대로 읽어치우는 독자라면 정신의 바벨탑에 듀이 십진분류법 같은것은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미로 같이 복잡한 서가 사이를 걷고 있으면 아주 오래전에 읽은 방대하고 수없이 많은 책을 덮고 있는 티끌에서 먼지를뒤집어 쓴 토끼처럼 생각이 우리 앞으로 튀어나오는 법이다. - P835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2-16 00: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우 티끌에서 먼지를 뒤집어 쓴 토끼처럼.... 표현 완전 좋아요. 앨리스 토끼따라 책의 미로로.... ㅎㅎ

유부만두 2021-02-16 06:54   좋아요 1 | URL
그렇군요! 토끼에서 엘리스로 연결되는군요, 역시!

2021-02-16 07: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16 07: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16 07: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16 07: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16 07: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16 07: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16 07: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16 07: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16 07: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붕붕툐툐 2021-02-16 08: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우! 바람돌이님 엘리스로 연결~ 전 내가 토낀데..이러구 있었는데~ 얼른 만나고 싶어요~ 이 책^^

유부만두 2021-02-16 14:32   좋아요 0 | URL
정말 멋진 책이에요. 계속 순간, 영원, 생명, 이런 철학적인 주제가 떠오르기도 하고요. 명상용으로 좋아요.
 

“윌리엄은 자신의 딸들이 아들들과 똑같이 기본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고, 딸 중 한 명이 다른 자녀들보다 훨씬 뛰어난 과학적 소질을 보이기 시작하자 그 우수한 재능에 걸맞은 격려와 기회를 제공했다. 한편 노예제 폐지를 옹호한 윌리엄은 자신의 집을 지하철도Underground Railroad 조직(노예제가 폐지되기 전 노예들이 북부의 자유주로 도망칠 수있도록 도운 조직 — 옮긴이)의 기착역으로 만들었다. ‘지하철도‘에서는 천문학이 핵심적인 역할을 했는데, 주로 밤에 이동해야 했던 도망 노예들은 강을끼고 북두칠성의 아프리카식 이름인 호리병박 자리를 따라가라는 조언을들었다. 계속해서 북극성을 따라가면 방향을 잃지 않고 자유주가 있는 북쪽으로 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윌리엄은 노예가 수확한 목화로 만든 옷을 거부하면서 어려운 살림에도 아내와 딸들에게 명주로 만든 옷을 입혔다.” (마리아 미쳴, p.60)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2-04 19: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05 06: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05 07: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앞 날개의 저자 약력 



키 155센티미터, 몸무게 48킬로그램의 현직 소방관 사브리나 코헨-해턴은 영국에서 직급이 가장 높은 여성 소방관 중 한 명이다. 청소년 시절 2년간 노숙자 생활을 했으며, 열여섯 살에 학교를 그만 두고 열여덟 살에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웨일스 소방 구조대에 들어갔다. 약 20년 동안 소방관으로 일하면서 웨스트민스터 테러 공격, 홀본 지하 터널 화재 등 여러 대형 사건에 참여했다. 런던 소방청 경무관을 거쳐 현재는 웨스트서식스 소방 구조대의 소방대장으로 일하고 있으며, 영국 내 여성 소방관 중 가장 높은 직급을 가지고 있다. 영국 개방 대학교를 졸업하고 카디프 대학교에서 심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긴급 상황에서의 의사 결정과 지휘 기술에 관한 연구로 카디프 대학교의 ‘심사위원 우수 연구상Jury Research Prize’, 미국심리학회의 ‘레이먼드 니커슨 우수 논문상Raymond Nickerson Best Paper Award’ 및 ‘신진연구자상New Investigator Award’ 등을 받았다. 또한 그녀가 개발한 의사 결정법과 훈련 시스템은 영국 전역의 소방 구조 시스템에 혁신을 가져왔고, 여러 나라에서 벤치마킹을 할 정도로 주목을 받았다. 2018년 카디프 대학교의 명예 연구원으로 위촉되었다. 노숙인을 위한 자활 잡지 『빅이슈Big Issue』의 홍보대사이며, 2019년에는 『마리끌레르Marie Claire』 영국판에서 ‘미래를 이끄는 사람들Future Shapers’ 중 한 사람으로 선정되었다.

의사 결정 마비 현상 decisin inertia 이라는 것은 잘못될 수 있는 모든 요인들에 대한 걱정으로 인해 결정을 내리는 능력이 마비되어 버리는 현상을 말한다. - P60

다 알면서도 무엇인가를 선택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즉 의사 결정 마비 현상에 굴복하는 것이야말로 단연 최악의 선택이기 때문이다. - P69

1년 후, 박사과정 연구를 시작하기로 되어 있던 날, 나는 가브리엘라를 출산했다. 롭 교수는 본격적인 연구 작업을 시작하는 것을 몇 주 미루고 대신 심리학과 신경과학 관계 문헌들을 읽는 것이 좋겠다고 권유했다. 첫 몇 달 동안 나는 그 논문들을 가브리엘라가 잠들기 전에 이야기 책처럼 읽어줬다. 조금이라도 더 많이 읽기 위해서였다. 나는 아기가 그냥 내 목소리를 들으며 안정을 찾는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아장거리고 걸어 다닐 무렵 하마를 보고 히포포타무스hippopotamus라고 하지 않고 자구 히포캄퍼스hippocampus(대뇌 측두엽의 해마)라고 한 걸 보면 뭔가가 아이의 머릿속에 들어간 것 같기도 하다. - P115

한번은 선생님이 ‘빅이슈‘를 팔고 있던 나를 봤다. 내가 선생님을 부르자 그는 어색하게 자기 신발을 내려다보면서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내 옆을 지나쳐서 가버렸다. 나는 그때 15세 였고, GCSE(중등교육이수 자격시험)을 치고 있었다. 나는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아무도, 정말이지 아무도 내 안위를 걱정해주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었다. 어른이 되고 나니 그때 그 선생님도 내 문제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몰라서 그랬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모래에 머리를 파묻는 타조가 세상에 보여주는 건 자기 엉덩이뿐이다. - P235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의 예상치 못한 증상 중 하나가 손발이 차가워지는 현상이다. 이 장애를 겪는 사람은 과도하게 분비되는 투쟁-도피fight-or-flight 호르몬에 반응해서 몸이 고도의 경계 태세를 유지한다. 뇌는 자신이 위험에 처해 있다고 생각하고 혈액을 생명 유지에 필요한 중요 기관으로 더 많이 보낸다. 따라서 손과 발로 가는 혈액이 감소하고, 더운 날에도 춥게 느껴진다.
[...]근육이 많이 없어지고 배가 나오기 시작했다. 이것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의 반갑지 않은 증상 중의 하나다. 코르티솔(주요 스트레스 호르몬)의 수치가 높아져서 근육 세포에 들어가는 단백질의 양을 제한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근육을 만들거나, 이미 있는 근육을 유지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해진다. 또한 코르티솔은 지방이 저장되는 과정에 개입해서 배 주변에 지방이 축적되도록 한다. - P285

마인드의 연구 결과 소수 인종 출신의 구급 대원들 사이에 이 문제가 더 심각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들이 도움을 요청할 확률이 더 낮다는 이야기다. 인종, 젠더, 성적 지향 등 ‘다르‘다는 꼬리표가 일단 붙고 나면 ‘다르‘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경우가 많다. 소방관으로 일하면서 지낸 대부분의 시간을 차별에 맞서 싸워야 했던 나도 이 문제를 체감하고 있다. 내가 이 자리에 있는 것이 내 능력 때문이 아니라 상상 속의 ‘여성 고용률‘을 채우기 위해서라는 암시는 정말이지 싫다. 과거에는 다른 사람들보다 두 배로 열심히 일을 해야 다른 사람의 절반 정도 인정을 받는 느낌이 들었었다. - P29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