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41 | 242 | 243 | 244 | 24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무지개 원리 - 개정판
차동엽 지음 / 동이(위즈앤비즈) / 2007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2007년에 발가뇐 자기계발서. 구약성경 신명기 6장의 내용을 바탕으로 전체 내용이 구성되어 있다.

가. 좌뇌 영역은 지성이며 여기에 해당되는 원리는 다옴과 같다.

1. 긍정적으로 생각하라
2. 지혜의 씨앗을 뿌려라

나. 우뇌영역은 감성이며 여기에 해당되는 원리는 다음의 내용이다.

3. 꿈을 품어라.
4. 성취를 믿어라.

다. 둘을연결하는 뇌간의 영역은 의지다.

5. 말을 다스려라.
6. 습관을 들여라.

공통적으로 7. 절대로 포기하지 마라. 항목이 있다.

자기계발서들은 대부분 명령형으로 되어있기에, 읽기는 쉽지만 그 결과를 보는 것은 쉽지 않다.

또한 개인별로 처지가 다르기에 원리는 받아들이되 자신에 대한 치밀한 성찰이 이어져야할 것이다.

저자는 이 책을 기반으로 차례로 자기계발, 꿈, 희망에 대한 책을 펴낸다. 책의 내용은 좋지만, 좋은 것을 넘어 내 것을 만들기 위해서는

싳천이 중요하다. 책을 덮는 것이 끝이 아니라, 긴 여정의 시작임을 다시 한 번 숙고해야겠다.

˝사람은 믿음만으로 의롭게 되는 것이 아니라 실천으로 의롭게 됩니다.(야고보 2: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세 아이에게 꼭 해줘야 할 58가지 - 우리아이 꼭 시리즈 3
중앙M&B 편집부 엮음 / 중앙M&B / 2005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4세 아이를 둔 부모의 자기계발서.

자칫 ˝~해야한다˝는 부담감을 가지게 할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우리 아기가 상담받거나 병원갈 정도는 아니네˝라고 편하게 읽는 편이 좋을 것같다. 4세 아이를 대상으로 추천 도서 목록이 있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나이 마흔
안셀름 그륀 지음, 이성우 옮김 / 성서와함께 / 2004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인생 후반기를 맞이하는, 맞이한 이들을 위한 책.

대한민국의 40대는 어떤 세대일까?

중고등학교때 `aiwa` 카세트에 이어폰을 꽂고, ˝슬램덩크˝와 ˝드래곤볼˝을 500원에 구입해서 교실뒷편에서 몰래 보던 세대.

기성세대로부터 ˝신인류˝,˝x 세대˝라는 말을 들으며 멋진 대학시절을 보냈던 세대. 그들은 세상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 믿었고, 바꿀 수 있다고 믿었다(고 난 생각한다)

그리고 이어 닥친 IMF는 깊은 절망을, 2000년대 벤처열풍은 근거없이 우리를 들뜨게 했다가 2007년 금융위기를 통해 결국 우리도 기성세대가 되었음을, 아저씨가 되었음을 인정해야라는 시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된다. 사실 내 이야기다.

모든 것이 무너지고 기존의 통용되던 상식이 파괴되었다고 느끼는 시기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고,나에겐 마침 40이라는 시기였다.

이 시기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누군가에게는 ˝후천개벽˝이 될 것이고 누군가에겐 ˝아무래도 없던 해˝가 될 것이다.

새로움을 맞이하는데 적어도 내게는 큰 힘이 되준 고마운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완전한 만남
안셀름 그륀 지음, 최영균 옮김 / 장락 / 200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남의 의미를 성경의 루가복음을 통해 바라본 시선..

저자는 우리 삶에서 생길 수 있는 수많은 만남의 종류와 성경의 만남에 대해 비교하고 있으며, 저자의 다른 저서에서처럼 밖에서부터 다시 우리 내면으로 깊이 들어간다. 모든 만남의 시작과 끝은 바로 우리 자신과의 만남이라는 다소 상투적인 내용이 책내용이지만, 자신과의 ˝완전한 만남˝은 생각만큼 쉽지만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름
안셀름 그륀 지음, 김영국 옮김 / 성서와함께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각자에게는 `이름`이 있고 이 이름의 의미를 아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 이유는 이름을 통해 하느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전달되기 때문이다.

저자가 독일사람인 관계로 이렇게 이야기하지만 우리는 너무도 유명한 국민애송시 ˝꽃˝이 있기에 별다른 설명없이 동감하리라.

반드시 종교인이 아니라 할지라도 `이름부르기`가 주는 정감교류의 효과는 인정할 것이다.
˝딸아˝ 라는 말보다 ˝연의야˝라는 표현이,˝김대리˝라는 호칭보다 ˝태희대리˝라는 호칭이 서로를 가깝게 하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41 | 242 | 243 | 244 | 24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