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섯 사람 비룡소의 그림동화 43
데이비드 맥키 글, 그림, 김중철 옮김 / 비룡소 / 199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쟁이 어떻게 해서 일어났을까?
평화로운 마을에 여섯 사람이 살았고...
재산이 생기자 걱정이 생겼고...
그래서 재산을 지키기 위해 보초를 세웠고...
심심해져서 남의 것을 빼앗았더니 재산이 늘었고...
계속되는 침략을 이겨내기 위해 강 건너편의 다른 사람들도 똑같이 보초를 세웠고
할 일 없어진 보초들은 날아오른 물오리 한 마리를 향해 화살을 쏘았는데 그 화살이 물오리를 빗나가서 상대진영에 떨어지는 바람에 보초들은 상대가 자기를 쏘았다고 비상나팔을 불었대. 
그렇게 해서 싸우고, 싸우고...
결국 양쪽 모두 여섯 사람만 살아 남아서
평화로이 일할 땅을 찾아 서로 반대 방향으로 떠나 갔다네. 

여섯 사람! 

이 복잡한 세상에서 왜 전쟁이 일어났나를 아주 간단한 그림과 이야기로 풀어 아이들에게 해 줄 수 있는 좋은 소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왜?
니콜라이 포포프 지음 / 현암사 / 199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표지에는 옮긴이가 없다.
왜?
글자 없는 그림책이기 때문이다.
글자 없는 그림책을 읽으면서 느끼는 공통점은 그림이 참 대단하다는 느낌! 말 많은 사람 쓸 말이 없다고 했던가? 글 하나 없이 어떻게 모든 책들이 이렇게 느낌을 잘 전달할 수 있을까? 작가들이 참으로 위대해 보인다. 
내가 전쟁 관련 책들을 시리즈로 산 이유는 조금 무거운 주제이지만 아이들과 함께 전쟁이라는 것이 과연 무엇인가 한 번쯤 생각해 보고 싶어서였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전쟁이 일어나게 되는 까닭이니 뭐니 하면서 구체적으로 이야기 하기 보다 바로 우리 아이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조그마한 싸움에 대해서 이야기 할 수 있는 좋은 소재가 되리라는 생각이 들어 이 책의 가치가 더욱 높게 느껴졌다.  

싸움이 왜 일어날까?
양보하지 못하기 떄문이다.
서로 더 좋은 자리를, 서로 더 좋은 것으 차지하려고 하기 떄문이다.
욕심이 전쟁을 불러일으킨다.
아이들 사이의 싸움도 그러하다.
무조건 참는 것! 그렇게 가르치는 것도 요즘은 문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지만, 아이들 싸움에서도 시작을 따지다 보면 왜 이런 싸움이 일어났나 하는 의문이 들게 하는 경우가 많다.
이유 없이.. 아니, 싸우는 이유를 까먹으면서 계속되는 싸움~
도대체 얻는 것 없이 잃기만 하는 싸움을 사람들은 왜 할까?
한 번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지는 것도 좋은 공부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당을 나온 암탉 (반양장) - 아동용 사계절 아동문고 40
황선미 지음, 김환영 그림 / 사계절 / 200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황선미 책이라 무지 기대했던 책.
그리고 황선미 작가는 역시 날 배반하지 않는구나 생각하게 한 책!
다 읽고 우리 반 아연이가 다쳐서 병원에 입원하고 있어서 그곳에 병문안 가면서 들고 갔다. 아연인 이 책 다 읽었을까?
가장 높이 나는 갈매기가 가장 멀리 본다고 조나단 리빙스턴 시걸이 이야기 했던가?
우리의 주인공 잎싹은 양계장 닭이다. 마당에서 한가로이 거니는 암탉과 병아리를 보면서 이곳을 벗어나 마당으로 나가 나도 병아리를 낳고 싶다는 소망을 가진다. 주인은 더 이상 알을 낳지 않는 잎싹을 폐계라며 처리하려 하는데 그 곳에서 나그네의 도움을 받아 족제비를 피해 달아나 목숨을 건져 마당 식구의 무리에 어설프게 낀다. 아니 제대로 낄 수가 없었다. 하지만 잎싹이 그렇게 동경하던 마당도 그렇게 멋지고 좋은 곳은 아니었다. 이제 잎싹은 마당을 나오려고 한다. 그리고 정말 자기가 낳은 알은 아니지만 버려져 있는 알을 하나 품게 되고 그 알에서는 새끼가 나오게 된다. 그 새끼와 함께 펼치는 모험이야기! 가슴 뭉클한 모정도 느꼈고, 그리고 그 알의 엄마, 아빠가 누군지도 알게 되어 가는데... 잎싹이라고 스스로를 이름 붙인 것부터가 심상치 않은 삶을 예견하게 하는데.
장편 동화이지만, 전혀 지겹지 않다. 긴 글이나 우리 반 아이들에게 권하면 충분히 읽어 낼 만하다.
나도 황선미 작가처럼 다양한 상상력을 가지고 글을 써 보고 싶다.
팬클럽 있으면 혹시 가입해 볼까?
다른 설명이 필요 없는 책! 꼭 한 번 읽어볼 만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아리 길벗어린이 작가앨범 4
이주홍 글, 김동성 그림 / 길벗어린이 / 200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 도서관에 <무지개 물고기>를 빌리러 갔다. 특활시간에 그 책을 한 번 더 읽고, 나만의 무지개 물고기 책을 만들어 보려고 했는데, 책을 찾을 수 없었다.
이왕 갔는데 그냥 올 수 없어서 책 두 권을 빌렸다.
그 중의 하나가 바로 이 <메아리>이다.
중학교 땐가? 국어 시간에 배운 기억이 어렴풋이 나면서 그 때의 짠한 마음이 다시 전해지는 듯한 느낌이 들어 한 번 더 읽어보자 했다.
우리의 주인공 돌이가 사는 곳은 두메산골, 외딴 집!
친구도 없고, 이웃도 없고... 있는 것이라고는 산과 나무와 짐승들뿐인 곳. 아버지는 화전민으로 감자 등을 심어서 겨우겨우 살아가는 어려운 집이다. 이런 돌이의 유일한 친구는 메아리이다.
그런데, 사랑하는 엄마같은 누나가 산너머 먼 곳으로 시집이라는 것을 간단다. 돌이는 밥도 안 먹고 누나가 베던 베개를 들고 울면서 잠이 든다. 그러다 어느 날 누나를 찾으러 무작정 아래로 아래로 내려가다가 밤을 맞고 말았다. 주위는 어두워 어린 돌이에게는 위험하기만 하고, 길을 찾을 수 없어 돌이는 주저앉아 엉엉 울고 말았다. 그 때 "돌아- 돌아-"하는 사람의 소리가 났다. 돌이의 아버지가 돌이를 찾아 내려 온 것이다.
아버지의 등에 업혀서 돌아온 돌이에게 아버지는 동생을 하나 선물한다.
동생은 바로 어미소가 나은 송아지.
누나를 데려간 것을 원망하며 산에 올라 외치던 날과 달리 이제 돌이는 기쁨에 뜰 떠
"내 산아-"
"우리 집에 새끼소 한 마리가 났어-"
"내 동생야-"
"허허허-"
"너두 좋니-?"
를 외치고 메아리는 그대로 답해 준다.
누나를 보낸 돌이의 슬픔과, 송아지를 얻은 돌이의 기쁨을 그대로 함께 해 준 메아리.
이 이야기를 읽고, 비슷한 경험은 없지만, 이런 간접 경험이 우리에게 얼마나 필요한가를 절실히 느낀다.
<만년샤쓰>에서 느낀 그런 느낌과 아주 비슷하다.
아이들이 읽고 그 느낌을 잘 전달 받았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겐 드레스 백 벌이 있어 일공일삼 11
엘레노어 에스테스 지음, 루이스 슬로보드킨 그림, 엄혜숙 옮김 / 비룡소 / 200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괴롭힘 당하는 아이, 완다
괴롭히는 아이, 페기
그러지 마라고 말할 용기는 없으면서 괜히 페기에게 끌려 다니면서 맘 고생하는 매디.
 
양파의 왕따 일기의 정선
양미희
임정화에 대응되는 인물들이다.

언제나 드레스 백 벌을 가지고 있다고 얘기하는 완다에게
"너희집에 드레스가 몇 벌 있냐?"고 묻고는 그 답을 들으면서 한 번 비웃어줌으로써 즐거움을 얻는 아이, 페기!
그 상황이 맘에 들지 않지만, 자신도 따돌림을 받거나 놀림을 받기 싫은 맘에 싫어도 싫다고 말 못하고 끌려 다니는 매디.
그리고 그 상황을 이겨내지 못하고 전학가는 완다. 

아이들은 완다의 드레스 백 벌 그림을 보고는 완다의 말이 결코 거짓이 아니었음을 알게 되고, 지금까지의 일을 사과 하고 싶지만, 더이상 사과를 받아 줄 친구는 옆에 없다. 완다의 그림에서 드레스를 입고 있는 아이는 페기이고, 매디였는데... 완다의 그 마음을 미리 알았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모두가 학교에서 행복할 수 있었을텐데 말이다. 

괴롭힘을 당하는 아이, 옆에서 함께 괴롭히는 어정쩡한 아이, 괴롭히는 주동 인물. 모두가 자신에게 용기를 가지고, 옳고 그름을 잘 알고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