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에는 사계절 그림책
전미화 지음 / 사계절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눈 땡그란 아이가 주인공이다. 

아빠는 빚쟁이에게 쫓기는 처지다. 

아빠와 아들은 봉고차로 이사를 가 침낭에서 잠을 잔다.

엄마의 부재 이유는 일단 궁금해 하지 않기로 하자.  

아빠는 공사장으로 일하러 간다. 

당분간은 학교에 갈 수 없다. 

아빠는 다음 달에는 학교에 갈 수 있다고 이야기 한다. 

다음 달이 또 다음 달이 되고, 

아이는 친구들을 피해 몸을 숨긴다. 

삼각 김밥, 우유, 뒤섞인 도시락, 컵라면... 아이의 식사는 한없이 초라하다. 

아이의 일상은 그림 색조처럼 어둡기만 하다. 

눈 땡그란 아빠의 웃는 얼굴, 눈 땡그란 아이의 웃는 얼굴이 슬프다. 

다음 달, 다음 달... 그리고 드디어 아이는 학교에 간다. 

아빠는 이야기 한다. 

이제 다음 달에는... 작은 방을 구할 수 있을 거라고. 

이 책은 슬픔 속에 숨어 있는 희망을 말하고 싶은 거 같다. 

그래서 마지막 장면에 아빠의 말에 힘차게 고개를 끄덕이며 활짝 웃고 있는 아이의 얼굴을 배치했나 보다. 


가끔 아이들이 책을 읽다가 묻는다.

"이거 진짜예요?"


동화는 분석하며 읽는 것이 아니라고 말해 줄 때가 있다. 분석하는 순간 동화는 사라지는 거라고.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그러고 있다.  

무단 결석이 이어지면, 가정에 연락을 하고, 그래도 계속되면, 

가정 방문을 하고, 그것이 여의치 않으면 경찰에 신고해서 수사를 의뢰하고...

아이가 친구들을 피해 몇 달 동안 학교에 다니지 않으면서 사는 일이 가능하지 않을 텐데 하고 말이다. 

직업병이다. 


풍족한 시대에 아이들이 있다. 

옛날에 비하면 가난한(?) 아이들도 풍요롭다. 

복지 지원을 받는 아이들 중에는 '아니, 쟤가 왜 지원을?" 하고 갸우뚱 하게 하는 아이들도 있다. 

복지의 사각지대. 그래, 이게 문제다. 가끔은 진짜 지원을 받아야 하는데, 받지 못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이 다음 달이 아닌, 지금 당장 도움의 손길을 만나면 좋겠다. 


어떤 이유에서 빚을 지게 되었는지는 모르지만, 

아이와 함께 살아가는 아빠의 고군분투에 응원을 보낸다. 

아이가 좌절하지 않고 잘 자라기를 바란다. 

절망 속에서도 웃을 수 있다는 건...

정말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 책을 읽는 이들을 안심하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도서관입니다
명혜권 지음, 강혜진 그림 / 노란돼지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관이 사랑의 공간으로 살아나길 바라며...
새 학교의 도서관 책 구경을 아직 하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본다.
학교는 바.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 공 차요! 두고두고 보고 싶은 그림책 110
박규빈 지음 / 길벗어린이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와, 박규빈 작가다. 

팬심에 책을 넘기기도 전에 울컥!

책장을 넘기다 보니 <<거짓말 같은 이야기>>, <<내가 라면을 먹을 때>>와 닮았다. 

그림이 아기자기해서 그런지 분위기는 덜 무겁게 느껴진다. 

축구공을 시작으로 세계의 노동하는 어린이들과 소년병들을 만나게 된다. 

그 공을 만들던 손이 그 공을 차는 발이 되어 푸른 잔디밭을 누빌 수 있기를. 

공정거래의 중요성을 아이들에게 살짝 가르쳐 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이와 버들 도령 그림책이 참 좋아 84
백희나 지음 / 책읽는곰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희나 작가의 신작은 팬심으로 사는 이들이 많을 거 같다. 

신간 소식을 듣는 순간 어찌나 기쁘던지. 

책을 받고 보니, 제법 두꺼웠다. 

그러고 보니 가격도 제대로 안 보고 책을 주문했구나 싶다. 

가격이 좀 되지만,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작가님의 수고가 마음에 와 닿는다. 

살살이 꽃, 피살이 꽃, 숨살이 꽃. 옛이야기의 여러 장면에서 가끔씩 등장한다. 

한겨울의 상추, 진달래 화전... 이것도 옛 이야기에 나오는 '눈밭에서 딸기 구해오기'의 변주 같은 거다.  

어디선가 만난 이러한 소재들이 모여 탄생한 '연이와 버들 도령'의 이야기는 내게는 낯선 이야긴데, 

작가의 참고문헌을 보니 두루 읽히고 있는 이야기인가 보다.  

작가의 손끝에서 새로이 탄생한 이야기는 빛그림(사진) 한 컷 한 컷에서 오래 눈을 붙들어 둔다. 

이 책 보면서, 

'아, 나 그림책 사랑하는 사람인가 봐!'하고 생각해 본다. 

내 돈 주고 책 샀는데, 꼭 선물받은 느낌이다. 

이 책도 엄지 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꿉놀이가 끝나면 사계절 그림책
황선미 지음, 김동성 그림 / 사계절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황선미 님과 김동성 님의 멋진 조합이라니!

오랜만에 사계절 출판사 누리집에 들어갔다가 얼마 전 두 분의 온라인 북토크가 줌으로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진작 알았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일었다.

 

표지 그림 정말 마음에 든다.

아이가 걸어가고 있는 모습을 표현한  분할면!  

여섯 살인 아이는 열두 살인 언니가 놀아주지 않아 외롭다.

비가 오고 난 뒤 무지개가 걸리자 그 너머에 있을 것을 찾아 떠난다.

언니 말처럼 요정이 있을 지, 마법에 걸린 왕자가 있을 지 모를 일이다.

아이는 무지개를 놓친 대신 해를 어깨에 걸고 서 있는 '지오'를 만나 친구가 된다. 

동물도, 인형도 소꿉놀이의 친구가 된다.

지오랑 풀을 가지고 놀기도 하고.

나무를 빙 두르며 가짜 결혼식도 올린다.

지오가 잡은 물고기를 소꿉놀이 도마에 올리고 장난감 칼을 가져다 대니 물고기가 파르르 떤다.

그 느낌에 놀란 나처럼, 나의 행동에 놀란 지오.

둘은 그렇게 헤어진다.

여섯 살 내가 열두 살 언니 나이가 되었을 때, 그 장소에 가서야 물고기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하게 된다.

그리고 생각한다.

그때, 그 지오는 어디에 있는 걸까?

열두 살보다 더 자란 언니는 지오 이야기, 물고기 이야기는 꾸며낸 이야기일 거라고 하지만,

동물들도 친구가 되어 함께 놀았다고 해서

그 판타지의 세계를 어찌 거짓이라고만 할 수 있을까!

 

아이들 데리고 계곡 가서 소꿉놀이 했던 것도 떠오르고,

더 오래 전, 내가 뻥학년일 때 하던 소꿉놀이도 떠오른다.

 

그림이 참 예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