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한 맛 도깨비 식당 1
김용세.김병섭 지음, 센개 그림 / 꿈터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리즈 도서의 첫 권이다. 

몇 권까지 나오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1권을 읽은 독자라면 뒷이야기를 기다리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림은 보린 작가의 <<쉿! 안개초등학교>>를 그린 센개 님이 그렸다. 

(읽지 않은 책이지만 글 작가의 이름과 눈에 확 들어오는 그림 때문에 호감을 느끼는 중이다.)


음식과 이야기의 조합!

이 책에는 네 꼭지의 이야기가 있다. 

<점 떨어지는 맛>

<점 옮겨 붙는 맛>

<진실을 알려주는 맛>

<요리조리 피하는 맛>


이 책은 <<전천당>>을 읽을 때 느꼈던 기묘함(?)이 느껴진다.  

식당 주인, 도화랑이 풍기는 이미지 떄문인 거 같다. 

조금은 신기하면서 조금은 비밀스러운~

이상하고 아름다운 도깨비 나라의 이야기 같은...


<<전천당>>은 어린이 도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책이니 아마 많이 팔렸을 거다. 

난 두 권 읽다가 절필 아닌 절책? 절북? 

이유는...


헨리 소로 님의 말씀 쫓아 나는 먼저 유익하고 좋은 책을 읽을 생각이다. 

그렇지 않으면 나중에 그 책을 읽을 시간이 없을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도 개운하지 못한, 뭔가 모를 찜찜함이 느껴지면 어쩌나 하고 살짝 염려를 했다. 


하지만 이 책은 초등교사 두 분이 지은 책이니까 그건 기우일지 모른다고도 생각했다. 

초등교사, 그들은 누구인가?

이 땅의 어린이들이 무럭무럭 잘 자라기를 누구보다 간절히 바라는 사람이 아니겠는가!

 

직업 정신이 투철한 분이라면 아마도 아이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희망을 이야기 하지 않겠는가?

 

두 분은 이야기를 만들고 고치는 과정에서 많은 대화를 주고받았을 거라고 상상해 본다. 


이야기를 읽으면서 느끼는 아슬아슬한 긴장감도 좋고, 결말이 긍정적인 지점을 향해 간다는 점도 높이 평가하고 싶다. 

이야기를 읽은 후 나도 도깨비 식당 한 번 가고 싶다고 생각해 보았다. 

나에게 도화랑은 어떤 음식을 권해 줄지도 궁금하다. 

나에게도 위로가 필요하니까. 


그러고 보니 신비로운 분위기 속에서 음식하는 드라마도 몇 편이 떠오른다.  

다 보지는 않았지만 <<마녀 식당으로 오세요>>나 <<쌍갑포차>>같은.


그것이 드라마든, 책이든. 지치고 힘든 이들에게 위로가 된다면 손뼉을 쳐 주고 싶다. 


2권도 얼른 나오기를 기다려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모르는 사이에 - 제12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장편 부문 대상 수상작 웅진책마을 112
김화요 지음, 오윤화 그림 / 웅진주니어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게 된 것은 어느 분이 이 책을 활용하여 수업을 했는데 성공적이었다고 해서다. 

댓글에는 덕분에 좋은 수업을 했다는 말도 있었고.

도덕 수업이었던가?

한 학기 한 권 읽기 국어 수업이었던가?


전에는 재미있는 책을 읽으면 참 재미있구나! 하고 넘어 갔는데

요즘은 어쩜 이렇게 이야기를 잘 만들어 낼까 싶어 감탄하며 부러워한다. 

책 많이 읽으면 좀 잘 써질까 싶었는데...

이야기를 짓는 것은 어쩌면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 나야 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이 책은 제12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수상작이다. 


이야기의 구성이 매우 훌륭하다. 

자신의 환경에 주눅들지 않는 고효민이 멋졌고

잘못된 길을 계속 가지 않고 떨쳐버릴 용기를 낸 임수현도 근사했다. 

다 가졌지만... 냉철함 위에 따뜻한 인간미 하나를 더 보태게 된 듯한 강주목에게도 박수를 보내고 싶다. 


이 책은 다른 아이들에 비해 독서 수준이 있는 임00양에게 가장 먼저 읽을 기회를 주기로 했다. 

3학년이지만 잘 읽어 내리라 믿으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년에... 

갑자기 무언가를 키우고 싶어졌다. 

몇 년 전 방울 토마토 모종을 샀다가 키우는데 실패했지만 한 번 더 키워 보고 싶었다. 

방울 토마토 먹다 말고 과도로 반을 갈라 보았다. 

누군가 그렇게 씨를 심어서 방울 토마토를 키웠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었다. 

나도 한 번 해 봐야지!

씨를 듬성듬성 심는다고 심었지만 워낙 작아서 몇 개씩 뭉쳐 심어졌고, 봄 기운을 받아 파릇파릇 새싹이 올라왔다. 많이 모여 있으면 성장에 방해가 될 테니 건강한 몇 녀석을 살리고 나머지는 솎아 주었다. 무럭무럭 자라는 듯 했지만 갑자기 벌레가 생기기 시작하더니 시들시들... 

나는 역시 농부가 아니야~ 하며 포기하고 말았다. 

남아있던 흙이 아까워 흙이 조금 가라앉아 있는 옆의 화분에 옮겨 담아 두었다.

가을이었나, 겨울이었나... 식물 가꾸는데 별 관심이 없던 내 눈에 새로운 녀석이 포착되었다. 

이게 뭐지? 방울이인가? 하고 사진을 찍어 보았다. 

방울 토마토 한 그루가 제법 튼튼하게 자라고 있었던 거다. 

아, 흙 속에 씨가 한 알 남아 있었나?

조심스럽게 빈 화분에 옮겨 두었다. 

정말 무럭무럭 자랐다. 

지금 꽃이 100송이 정도 열렸다. 

방울이도 3알 열렸다. 

잘 키워서 24알이 되면 아가야들한테 가져다 주어야겠다는 마음으로 날마다 들여다 보고 있다. 

아가들에게 이야기 했더니 

"전 방울 토마토 못 먹어요. 알레르기가 있거든요." 하는 녀석이 있다. 

진짜 알레르기가 아니라, 아마 싫어하는 음식일 거다. 

이런 아이들일수록 토마토 케첩은 듬뿍 뿌려 핫도그를 먹는다는 사실. 

놀라운 생명의 신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 만에 알이 애벌레가 되었다. 배송 기간 때문에 금방 부화를 한 거 같다. 

하루가 지나니 4번까지 태어났다. 

무럭무럭 자라서 나비로 날려 보내야 할 텐데...

이 책도 얼른 사서 소개해 주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황금 글똥의 비밀 돌개바람 48
김미형 지음, 김기린 그림 / 바람의아이들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만 보고 이 책은 교사가 썼겠다 싶었다. 

학교 현장에서 쓰기를 강조하지 않는 그냥 읽기만 하자던 아침독서 10분 운동처럼.

부담 없는 글쓰기 지도법으로 글똥누기에 도전하는 분들이 늘고 있다. 

길고 자세하게 쓰라고 강조하지 않고, 간단하게 몇 줄, 몇 문장만 쓰라고 한다. 

쓰는 사람 부담 없어 좋고, 

그러다 길게 쓰고 싶은 날 만나면 어느 순간 내가 이렇게 글을 잘 썼나 싶을 정도로 긴 글을 쓸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나는 이 방법을 한 번도 쓰지 않아서 그 성과를 느껴보지 못했지만

이 책 읽으면서 한 번 도전해 보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 정도 가져보게 된다. 

글똥누기 대신, 나는 책 읽고 간단한 느낌 쓰기, 좋은 문장 옮겨 쓰기, 질문 만들어 보기를 하고 있어서 올해는 접지만... 

일기쓰기 대신 도전해 보면 더 큰 성과가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정도의 생각은 하고 있다.  

아이들의 이야기가 따뜻하게 펼쳐진다. 3학년 꼬맹이들을 위해 이것도 챙겨서 들고 가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