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를 한 편 지었다. 

응모해 보고 싶은 곳이 생겼다. 

읽고 고치고 읽고 고치고... 하니까 아주 조금씩 나아졌다. 

아이들에게 읽어 주고 싶었다. 

반 아이들 이름과 비슷하지만 다른 이름을 사용했다. 

"아, 내 이름은 없어~" 한다. 

모두의 이름이 없단다~


아이들이 잘 들어주었다. 고맙구로. 

책 나오면 살 거란다. 

책은 언제 나오게 된다고 그런 소망을...

그래도 책 나오면 내가 모두에게 한 권 쏠게~ 하니까 

와~~~ 한다. 

우리끼리 독장수 구구를 열심히 했다. 


출력한 거 읽고 싶다고 해서

소책자 인쇄를 해 주었다. 

서로 읽겠다고 아우성(?).

인쇄도 아니고 출력인데 여러 개 할까 생각하다가

한 개여야 몸값이 올라가서 읽고 싶은 책이 될 거 같아 돌려 읽자고 했다. 


한 번 더 다듬고.... 업로드 했는데~ 수천 편이 접수 됐다. 

아, 어렵겠구나!

그냥 우리 아가들과 즐기면서 좋아하고 말아야 하나 보다. 


글 잘 쓰는 사람들, 정말 대.단.하.다. 고 느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실 2022-05-26 14: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응모, 응모! 적극 추천합니다.
일단 도전하세요~~~
저도 기대됩니다.

희망찬샘 2022-05-27 2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꾸벅~~~ 감사드립니다. 천릿길도 한걸음부터 뚜벅두벅 걸어 봅니다. ^^
 
신기한 맛 도깨비 식당 1
김용세.김병섭 지음, 센개 그림 / 꿈터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리즈 도서의 첫 권이다. 

몇 권까지 나오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1권을 읽은 독자라면 뒷이야기를 기다리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림은 보린 작가의 <<쉿! 안개초등학교>>를 그린 센개 님이 그렸다. 

(읽지 않은 책이지만 글 작가의 이름과 눈에 확 들어오는 그림 때문에 호감을 느끼는 중이다.)


음식과 이야기의 조합!

이 책에는 네 꼭지의 이야기가 있다. 

<점 떨어지는 맛>

<점 옮겨 붙는 맛>

<진실을 알려주는 맛>

<요리조리 피하는 맛>


이 책은 <<전천당>>을 읽을 때 느꼈던 기묘함(?)이 느껴진다.  

식당 주인, 도화랑이 풍기는 이미지 떄문인 거 같다. 

조금은 신기하면서 조금은 비밀스러운~

이상하고 아름다운 도깨비 나라의 이야기 같은...


<<전천당>>은 어린이 도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책이니 아마 많이 팔렸을 거다. 

난 두 권 읽다가 절필 아닌 절책? 절북? 

이유는...


헨리 소로 님의 말씀 쫓아 나는 먼저 유익하고 좋은 책을 읽을 생각이다. 

그렇지 않으면 나중에 그 책을 읽을 시간이 없을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도 개운하지 못한, 뭔가 모를 찜찜함이 느껴지면 어쩌나 하고 살짝 염려를 했다. 


하지만 이 책은 초등교사 두 분이 지은 책이니까 그건 기우일지 모른다고도 생각했다. 

초등교사, 그들은 누구인가?

이 땅의 어린이들이 무럭무럭 잘 자라기를 누구보다 간절히 바라는 사람이 아니겠는가!

 

직업 정신이 투철한 분이라면 아마도 아이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희망을 이야기 하지 않겠는가?

 

두 분은 이야기를 만들고 고치는 과정에서 많은 대화를 주고받았을 거라고 상상해 본다. 


이야기를 읽으면서 느끼는 아슬아슬한 긴장감도 좋고, 결말이 긍정적인 지점을 향해 간다는 점도 높이 평가하고 싶다. 

이야기를 읽은 후 나도 도깨비 식당 한 번 가고 싶다고 생각해 보았다. 

나에게 도화랑은 어떤 음식을 권해 줄지도 궁금하다. 

나에게도 위로가 필요하니까. 


그러고 보니 신비로운 분위기 속에서 음식하는 드라마도 몇 편이 떠오른다.  

다 보지는 않았지만 <<마녀 식당으로 오세요>>나 <<쌍갑포차>>같은.


그것이 드라마든, 책이든. 지치고 힘든 이들에게 위로가 된다면 손뼉을 쳐 주고 싶다. 


2권도 얼른 나오기를 기다려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모르는 사이에 - 제12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장편 부문 대상 수상작 웅진책마을 112
김화요 지음, 오윤화 그림 / 웅진주니어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게 된 것은 어느 분이 이 책을 활용하여 수업을 했는데 성공적이었다고 해서다. 

댓글에는 덕분에 좋은 수업을 했다는 말도 있었고.

도덕 수업이었던가?

한 학기 한 권 읽기 국어 수업이었던가?


전에는 재미있는 책을 읽으면 참 재미있구나! 하고 넘어 갔는데

요즘은 어쩜 이렇게 이야기를 잘 만들어 낼까 싶어 감탄하며 부러워한다. 

책 많이 읽으면 좀 잘 써질까 싶었는데...

이야기를 짓는 것은 어쩌면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 나야 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이 책은 제12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수상작이다. 


이야기의 구성이 매우 훌륭하다. 

자신의 환경에 주눅들지 않는 고효민이 멋졌고

잘못된 길을 계속 가지 않고 떨쳐버릴 용기를 낸 임수현도 근사했다. 

다 가졌지만... 냉철함 위에 따뜻한 인간미 하나를 더 보태게 된 듯한 강주목에게도 박수를 보내고 싶다. 


이 책은 다른 아이들에 비해 독서 수준이 있는 임00양에게 가장 먼저 읽을 기회를 주기로 했다. 

3학년이지만 잘 읽어 내리라 믿으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람풍경 - 김형경 심리여행 에세이, 개정판
김형경 지음 / 사람풍경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눈세계 The Collection Ⅱ
앙투안 기요페 지음, 박대진 옮김 / 보림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이롭다.
책 가격은 후덜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