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오랜 시간 책을 읽고도 아무것도 적지 않았다.

 

그간 읽은 책이 많지는 않아서 그렇기도 하지만, 한 번에 다 정리하고 싶은 마음이 컸기 때문이다.

 

하지만... 결국 한 번에 정리는 안 될 것 같다.

 

앞에 읽은 책 내용도 다 까먹어버리니까.

 

 

나와 남편은 둘 다 무협을, 아니 정확히는 '김용'을 좋아한다. 특히 사조삼부곡은 둘 다 좋아하는데 나는 <의천도룡기>를 제일 좋아하고 남편은 <사조영웅전>을 좋아한다. 남편은 내가 좋아하는 <녹정기>는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최근에 다시 읽더니 나이가 들어서인지 위소보 좋다면서 신기해 하는 중이고...

 

책으로만 읽으면 무술이라는 게 상상이 잘 안 가서 드라마나 영화로 보는 것도 좋아하는데 여기서도 나랑 남편은 달랐다.

 

나는 주구장창 1986년판 <의천도룡기>만 팠고, 남편은 주구장창 1994년판 <사조영웅전>을 팠다.

 

 

 

그런데 이번에 2017년 <사조영웅전>과 2019년 <의천도룡기>가 우리 부부의 마음에 꼭 들고 만 거다. 같은 감독이 찍었는데, 조연들은 좀 겹치기도 해서 더 반갑기도 하고 영상미나 연출이나 출연 배우들 연기나 너무 마음에 드는거다. 물론 <의천도룡기>의 경우 뒤로 갈수록 '조민'의 매력이 떨어지는 아주 커다란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그래서 둘이 발작적으로 사조삼부곡을 다시 읽기 시작했다. 드라마 보고, 책 보고 둘이서 대화 하고...

 

그동안 서로 김용 좋아하는 건 알고 있었지만, 나는 <의천도룡기> 얘기만 주구장창 하고, 남편은 <사조영웅전> 얘기만 주구장창 해서 그런갑다 했는데, 이제 신나게 <사조영웅전>과 <의천도룡기> 이야기를 나누는 거다.

 

물론 <신조협려>도 좋은데, 그건 드라마가 음... 그러니까.. 아... 그렇다.

 

둘이 해맑게 웃으며 누구 무공이 제일 뛰어날까, 개방의 사조는 누굴까, 의천도룡기로 세대가 내려오면서 무공 수준이 많이 떨어졌다, 황룡유회로 길거리 낙엽 다 쓸면 편하겠다 등등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를 나눴다.

 

드라마에서

 

나는 <사조영웅전>에서는 황용과 황약사가 제일 좋았고, <신조협려>에서는 곽정과 양과가, <의천도룡기>에서는 장무기와 조민, 양소, 장취산이 제일 좋았다.

 

남편은 <사조영웅전>에서는 황용과 홍칠공을 좋아했고, <신조협려>에서는 황용과 양과를, <의천도룡기>에서는 소소, 조민, 주지약을 좋아했다. 김용도 소소를 좋아한다고 했는데 소소의 어디가 좋은걸까. 마음을 얻지 못할지라도 따라다니면서 시녀처럼 챙겨주는 게 좋은걸까? 그런 여자가 어디 있나... 엄마도 그렇게 못할텐데.

 

어쨌든 그러다보니 어디 글을 쓸 틈이 없었다. 둘이서 예전에 버린 초판본 영웅문 아깝다, 아니 중고 가격이 너무하다, 그래도 사야 하나... 이러고 있다.

 

내공 쌓으면 코로나19 정도는 가볍게 물리칠 수 있을까, 역시 몸을 따뜻하게 해야 해, 아니야 구음진경은 차갑잖아, 고묘파 내공도 그렇고...

 

이렇게 대화가 이어지는 반려자를 만나서 행복하다.

 

아주 다른데, 찰떡 같이 맞는 구석이 있는 건 정말 오묘한 일이다.

 

사조영웅전이나 의천도룡기에 대해서는 아마 좀 더 있어야 쓸 수 있지 않을까...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별이랑 2020-02-25 18: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요~ 찌찌뿡
밤 새워가며 읽었던 1인 여기 있어요.



꼬마요정 2020-02-26 11:49   좋아요 1 | URL
어릴 때 학교에서 수학책 밑에 영웅문 숨겨 놓고 읽다가 걸린 적 있어요 ㅎㅎㅎ 정말 재밌었어요. 영웅문 이후로 어떤 무협소설도 눈에 안 들어오더라구요^^

2020-02-25 23: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6 11: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5 23: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6 11: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7 09: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잉클링스 2020-02-29 15: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3부작 다 읽고 소오강호 까지 읽고 나서 책의 흡인력이 대단하다는걸 느꼈습니다. 이제 천룡팔부가 최근에 나와서 그거 사서 읽어 보려고요... 소오강호에서 약간 천룡팔부 얘기가 나와 궁금하더군요^^
 
신조협려 6 - 동방화촉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0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눈이 세상을 덮지만 곧 햇볕이 눈을 녹이고, 다시 눈이 오고 세상은 하얗게 반짝일 게다. 하지만 그 때의 눈과 지금의 눈은 다르다... 함께 보는 눈과 혼자 보는 눈...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는 법이니 찰나 찰나를 온전히 살 수 있으면 좋으련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조협려 5 - 양양성 전투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0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이제 송이 멸망할 때도 머지 않았다. 의협심이 강하고 무공이 뛰어난 몇 몇이 성을 지킨다고 망해가는 나라를 살리지는 못한다. 관리들은 무능하고 황제란 자는 간신배를 곁에 두니 결국 죽어나는 건 백성들이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20-01-23 19: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신조협려를 읽고 계시네요.김용의 사조삼부곡중 사조영웅문과 의천도룡기는 읽어보셨는지요.개인적으론 전 의천도룡기가 제일 재미있더군요.꼬마요정님 설 명절 잘 보내셔요^^

꼬마요정 2020-01-23 20:04   좋아요 0 | URL
앗 저도 의천도룡기를 제일 좋아해요 ㅎㅎ 어릴 때 해적판으로 다 읽고 정식판 나와서 사서 아무렇게나 펼쳐보다가 이번에 그냥 쭉 정주행 하게 됐어요. 중드도 이번에 나온 건 볼만해서 보고 있구요. 카스피님두 사조삼부곡 좋아하시다니 넘 반가워요 ㅎㅎ

설 행복하게 보내세요^^
 
신조협려 4 - 협지대자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0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절정곡의 사연이 펼쳐진다. 거듭 몰아치는 오해는 강한 무공을 연마하는 원인이 되지만 상처 받은 마음들은 갈 곳이 없어 눈물만 흘릴 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조협려 3 - 영웅대연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0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내가 사랑하는 인물이 줄줄이 나오는구나. 홍칠공, 황약사... 이제 한 시대를 호령하던 사조들이 세상을 떠나기 시작한다. 모든 것이 재처럼 날리고, 꿈인듯 아련하다.

그리고 알에서 깨어난 새가 기지개를 펴는 것처럼 양과는 강호에 발을 딛고 그 이름을 알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