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보이 - 시크한 고양이 헨리의 유쾌발랄툰
벤지 네이트 지음, 조윤진 옮김 / 문학테라피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완견, 애완묘라는 말을 넘어 이제는 반려동물이라는 표현이 더 잘 어울릴 것이다. 그리고 자신과 함께하는 동물들을 주인공으로 그들과의 생활기를 담은 책도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게 되었는데 어쩌면 『캣보이』는 그 수준을 넘어 아예 반려묘가 사람이면 어떨까하는 상상력을 그림으로 표현한 책이라고 할 수 있겠다.

 

 

책 속 주인공인 올리브는 미술을 전공했지만 아직 확실한 직업을 구하지 못해 바리스타로 일하고 있다. 헨리라는 검은색 고양이를 키우고 있는데 어느 날 별똥별을 보면서 소원을 빈다. 자신의 고양이가 사람이 되면 좋겠다고 말이다.

 

그러나 다음 날 이 소원이 진짜로 이뤄지면서... 그리고 이제는 인간이 된 헨리와 함께 생활하면서 올리브는 깨닫게 된다.

 

‘소원을 빌 땐 좀더 신중해야 한다는 걸.’(p.9)

 

 

책을 보면 헨리가 여자옷을 입고 있긴 하지만 사실 헨리는 수컷이다. 갑자기 사람이 된 헨리가 입을 옷이라곤 같이 사는 올리브의 옷 밖에 없었기 때문에 계속해서 여자옷을 입게 되어서 그렇지 엄연히 수컷인 것이다.

 

사람이 되었지만 여전히 습성이나 행동, 생각은 고양이에 머물러 있는 헨리. 그렇기에 인간인 올리브가 마주하는 하나의 사건에서도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일 수 밖에 없다. 그 차이가 이 책을 읽는 묘미가 될 것이고 한편으로는 이게 정답은 아니겠지만 과연 우리 집 고양이는 무슨 생각을 할까에 대한 상상력을 극대화시킨 부분이라고 볼 수 있어서 재미있다.

 

고양이 특유의 붙임성, 그리고 새침하지만 주인인 올리브를 생각하는 마음은 곳곳에서 묻어난다. 무모하리만치 솔직하고 거리낌없이 행동해서 때로는 올리브를 당황하게 하지만 다소 소심하고 자신감이 부족해 보이는 올리브에겐 든든한 지원군이 되기도 한다.

 

자신이 고양이였는데 펫시터로 일하며 오히려 올리브보다 돈을 더 많이 벌기도 하고 올리브의 친구이나 별로 친하지 않았던 아이들의 파티에 초대받아 가기도 하고 파자마 파티를 한다면서 집으로 부르기도 한다.

 

아마도 올리브가 고양이 헨리와 살았더라면 절대 하지 않았을 행동들을 사람이 된 헨리를 저지른다. 그렇지만 결론은 올리브도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는 사실.

 

 

자신의 반려묘가 사람이 된다면이라는 설정에서 시작된  이야기. 흥미롭다. 더욱이 책의 마지막에는 작가인 벤지 네이트와의 인터뷰도 실려 있다. 책에 등장하는 올리브와 헨리가 입은 옷은 실제로 벤지 네이트가 운영하는 사이트에서 구매가 가능하기도 하단다.

 

흥미로운 설정의 재미난 이야기를 읽을 수 있었던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샘터 2019.12
샘터 편집부 지음 / 샘터사(잡지) / 2019년 11월
평점 :
품절


2019년을 마감하는 12월, 월간 샘터의 12월호에는 과연 어떤 이야기가 담겨져 있을까?

 

지금 이 시기와 참 잘 어울리는 이해인 수녀님의 '위로가 필요한 당신에게 시 한 편을'이라는 코너 속 <12월의 반성문>은 한 해를 어떻게 마무리해야 할지, 아직 40여 일이 남아 있는 이 시점에서 다가올 2020년을 위해서도 되새겨 봄직한 이야기가 아닐까 싶다.

 

그리고 <이 여자가 사는 법>에서는 대중에겐 아직 솔비라는 가수의 이름으로 더 많이 알려진 예술가 권지안 씨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그동안 여러 예능 프로그램(특히 '나혼자 산다'와 같은)에서 권지안 씨의 예술에 대한 열정을 만나볼 수 있었는데 지면으로 만나는 이야기 속에서는 좀더 진솔하고 또 무게감이 느껴지는 삶에 대한 이야기도 접할 수 있다.

 

TV 화면으로 몇 번 보았는데 사실 권지안 씨가 화가로 데뷔한 것은 무려 2012년이라고 한다. 그러니 내년이면 10년이 넘어가는 셈이다. 게다가 전 세계의 현대미술가 30명만 초청하는 뉘블랑쉬 파리에 한국 작가로느느 유일하게 초청받기도 했다니 이젠 가수 솔비가 아닌 화가 권지안을 더 많이 기억해야 할것 같다.

 

엉뚱해 보이지만 화가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해가고 있고 화가라는 직업에 대해 자신감 있게 이야기하는 모습은 제2의 꿈을 찾는 많은 사람들에게도 용기가 될 것이다.

 

한 해를 돌아보는 지금 그렇다면 올 해 가장 잘한 일은 무엇이고 못한 일이란 무엇일까? 샘터 12월호의 특집에는 바로 이 주제로 우리네 이웃들의 사연 7편이 소개된다. 문득 이 글을 읽으면서 나의 경우는 어떤가하는 시간을 가져보기도 해서 좋았던것 같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할머니의 부엌수업>에서는 김숙희 할머니(사실 처음 봤을 땐 할머니라 부르기엔 상당히 젊어 보여서 놀랐다)의 건포도약밥과 진물말이국수가 소개된다. 음식의 이름만 듣고선 건포도약밥은 대략 비주얼이 짐작이 갔는데 과연 진물말이국수가 뭘까 싶어 너무 궁금했다.

 

그런데 알고보니 보통의 국수가 면을 따로 삶아 육수를 붓는것에 비해 진물말이국수의 경우에는 바로 멸치 육수에 면을 넣고 끓여서 짭쪼름한 맛이 곱절이 되는 경상도식 국수라고 한다.

 

이외에도 여러 테마의 짧막한 이야기들이 상당히 많이 담겨져 있다. 야구에 빗댄 인생철학, 케이팝 이야기, <이달에 만난 사람>, 샘터 시조, 충북 증평 죽리 마을 소개, SNS 스타의 일상에서 만나보는 조윤주 씨 이야기, 용산 미군기지를 소개하는 <길모퉁이 근대건축>, 다양한 문화/예술계 소식 등이 그것이다.

 

사실 월간 샘터의 폐간에 대한 이야기가 있기도 했지만 다행히 많은 분들의 응원과 걱정으로 샘터의 소식과 이야기를 2020년에도 계속 만나볼 수 있게 되어서 더욱 반가웠던 2019년 12월호가 아니였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기영화 - 지옥에서 돌아온 저세상 영화 리뷰 웹툰
급소가격 지음, 여빛 그림 / 씨큐브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기영화』를 쉽게 설명하자면 웹툰으로 설명하는 영화 리뷰 도서이다. 말 그대로 웹툰이 먼저 나왔고 단행본으로 출간되었는데 사실 웹툰을 본 적은 없어서 반응이 어떠했는지는 모르겠다. 그런데 읽어보면 마니아가 있을것 같긴 하다.

 

뭔가 조금 과장된 표현(표정, 말투, 행동)이 있긴 하고 또 지극히 작가님의 개인적인 취향이 묻어나는 부분도 없진 않아서 조금은 호불호가 갈릴것도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동안 책 리뷰 책이나 영화 리뷰 책도 여러 권 만나보았는데 이런 형식의 영화 리뷰는 특이한지라 흥미로운 점도 분명 있었다.

 

다만, 약간의 표현에 있어서 수위조절이 아슬아슬한 경우도 있어서 TV 프로그램으로 따지만 이 책은 15세 이상은 되어야 하지 않을까(일부 영화 리뷰의 경우엔 19금이 되어야 할것도 같다.) 싶게 거실에서 책을 보다 아이가 볼까 놀랐던 부분도 있었다.

 

책에서는 총 10편의 영화 리뷰를 하고 있는데 일단 익숙한 영화들이라는 점에서는 좋은것 같다. 아무래도 영화 내용을 모르고 이런 책을 본다는 것은 작가가 던지는 위트를 제대로 이해하기 힘들것이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남들 다 웃은 이야기에서 나만 '그게 뭐지, 무슨 말이야?'싶은 순간이 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10편 중 3편이였다. 그러나 그중 2편은 내용은 알고 있었는데 여러모로 낯설었던 영화는 바로 마지막에 등장하는 <액트 오브 킬링>였다. 사실 앞의 영화들이 감독이 영화를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뚜렷하게 있다고는 해도 흔히 말하는 블록버스터급이나 흥미로움을 내포한 영화라면 이 영화는 확실히 편안한 마음으로 보긴 힘들것 같았는데 이 책의 저자 역시도 영화를 보는 동안, 그 이후에도 독자들이 느낄 마음 속 불편을 언급하면서 웃음기나 장난스러움을 쏙 빼고 진지하게 이야기하는 점만 봐도 이 영화가 갖는 의미를 알 수 있을것 같다.

 

간혹 저자의 표현이나 유머가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도 없진 않았지만 전체 내용을 이해하는데 있어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였으며 영화 해석에 대해 새로운 접근 방식을 본 것 같아 흥미로웠던것 같다.

 

다만, 저자가 미리 이야기한 것처럼 이 책은 스포가 포함되어 있으니 만약 영화를 아직 못 본 사람들이라며, 영화를 볼 계획이였던 사람들이라면 영화를 본 뒤에 책을 보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샘터 2019.11
샘터 편집부 지음 / 샘터사(잡지) / 2019년 10월
평점 :
품절


매달 즐겨 읽고 있는 샘터 (월간)의 2019년 11월호에도 다양하고 풍성한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바로 합천 묘산면 화양리에서 만날 수 있는 '구룡목'이다. 한눈에 봐도 그 크기가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고작 일곱 가구가 산다는 산골 마을에 있는 이 소나무에는 나름 깊은 역사가 숨겨져 있다.

 

때는 조선 광해군 시절. 영창대군을 죽음과 관련해 역모의 누명을 쓴 대군의 친척이 숨어 들었던 때부터 존재했던 무려 600년이 된 나무라고 한다. 나뭇가지가 마치 땅에 닿을듯 흐드러져 있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였다.

 

그리고 매달 만나보는 이해인 수녀님의 시와 이야기를 비롯해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주 보게 되는 오스틴 강 셰프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기도 하다. 예능에 출연하는 것에 대한 득실이 분명히 있을텐데 지금의 자리에 오기까지 노력한 부분만큼은 읽을 수 있었던 시간이였다.

 

11월호의 특집은 <좋아서 하는 일>이라는 주제로 우리네 이웃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어서 좋았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코너인 <할머니의 부엌수업>에서는 무려 삼 대를 이어오는 가족 요릴 소개하시는 허삼희 할머니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허삼희 할머니가 알려주는 음식은 묵은지 된장찌개와 부추 목살 볶음이다. 그야말로 한식 한상에 어울리는 음식들로 그속에 담긴 할머니의 인생 이야기를 읽고 있노라면 마치 묵은지의 깊은 맛을 떠올리게 하는것 같다.

 

이외에도 설악산 지게꾼 임기종 씨의 이야기나 다양한 각계각층의 이야기도 읽어볼 수 있어서 좋고 문화계소식도 담고 있기 때문에 읽는 재미와 즐거움이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샘터 2019.10
샘터 편집부 지음 / 샘터사(잡지) / 2019년 9월
평점 :
품절


월간 샘터 2019년 10월호를 만나보았다. 기와집 담장의 황토빛이 가을의 분위기를 빼닮아 있는데 작고 얇지만 많은 이야기들이 수록되어 있어서 더욱 풍성한 느낌이 들어 좋았다.

 

<이 여자가 사는 법>에서는 트로트가수 윤수현 씨가 소개되어 있다. 내가 어릴 적만해도 사실 트로트가 지금의 K-POP의 인기만큼이나 상당히 인기가 있었고 연말 가요 시상식에서도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었다. 최근 모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서 트로트 가수분들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윤수현 씨의 이야기를 읽고 있으면 누구나 그렇겠지만 지금의 자리에 오기까지 참으로 많은 과정을 거치면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했구나 싶어진다.

 

물론 지금의 순간이 그녀에겐 최종 목표는 아닐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열심히 잘 해서 더 많은 무대에서 자신의 꿈을 펼쳐보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자신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는 분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이 여자가 사는 법>이였고 이와 함께 읽어보면 좋을 이야기는 바로 <이달에 만난 사람>인데 10월호에서는 아마도 한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일것 같은 프로야구의 심판 최수원 씨가 소개된다.

 

최근 스트라이크 존 판정을 둘러싸고 이래저래 팬도, 선수도 불만이 많을것 같은데 사실 그 이면의 모습을 알기란 쉽지 않다. 공정한 판정이 심판에겐 가장 중요할테지만 여기에서는 좀더 심판이라는 직업에 집중해서 이야기를 듣고 있으니 흥미로웠다.

 

이외에도 여행기를 담은 <마을로 가는 길>에서는 전북 완주 비비정 마을이 소개되며 <SNS 스타의 일상>에서는 자신들의 반려견인 스잔이의 하루를 인스타그램에 올려 화제가 된 지용주 씨와 김슬기 씨 부부의 이야기가 나온다.

 

<길모퉁이 근대건축>에서는 익산의 익옥수리조합이 소개되는데 이는 맨사드 지붕을 올린 서양식 이층 건물로 영화 <동주>에 등장하기도 했단다.

 

대표적인 이야기만 이렇게 언급했을 뿐 이 이야기들 말고도 읽을거리가 분야도, 내용도 다양해서 좋다. 게닥 문화계 소식, 공모전, 그리고 샘터에서 출간된 도서 정보도 실려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