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찬타 2003-09-27  

하루 지난 독서일기4
<아르미안의 네 딸들>을 읽게 되었다.
고딩 시절 옆에서 하두 재밌게 읽어대서리
언젠간 한번쯤 꼭 읽어보리라 했었는데
우연찮게 수진 선배네 14권이 쪼로록~ 꽂혀 있는 게 아닌가.
결국 오늘 모두 압수해 왔다..
행복한 주말이 될 듯.

<미스터 초밥왕>의 빠르고 단순한 책 뒤에 읽어서 그런지
음... 1권을 읽을 때는 약간 곤혹스럽기도 했다.
그러나 곧 적응.. 무진장 재밌어질려고 하는 중이다...

이거 다 읽으면.. <타로 이야기><키드갱>도 빌려 봐야징..
으흐흐흐흐.. 또 일하기 싫어지겠당..
 
 
찬타 2003-10-06 23: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을산님과 실론티님께 답변을 써야하는데...
으악...
이레저레 정신머리가 없어서리
그게 쉬이 써지지가 않네요..
언제 한번 맘과 정신이 조금 안정되믄
충실히 답변을 달아봐야지, 했는데
그러다가는 영영 달 기회를 놓칠 같아서리 언능 후딱 몇 자 적습니다.
(언능 후딱치곤 넘 늦긴 했쪄? ^^)
오늘 <아르미안의 네딸뜰> 11권을 지하철에서 읽다 졸았는데...
드문드문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말이 요즘 제 머리 속을 감도네요..
"미래란 언제나 예측불허. 그리하여 생은 그 의미를 갖는다."
비록 정해져 있는 운명일지라도 이를 알지 못하는 인간은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모두 살아 본 후에야 자신의 운명을 온전히 받아들일 수 있는 것. 삶을 예측할 수 있다면, 그 삶을 어떤 의미를 지닐 수 있을까, 생각 중입니다..

ceylontea 2003-10-07 2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미래란 언제나 예측불허. 그리하여 생은 그 의미를 갖는다."
흐흐.. 오랜만에 들으니 감회가 새롭네요... ^^

ceylontea 2003-10-02 0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999년생 재미있었죠...
신일숙씨 작품으로 맨 처음 본 것이.. 음~~~ 갑자기 기억이 안나네...
아 생각났다... "사랑의아테네"...
하이틴 로맨스 (음~~ 이것도 기억이 안나네...)를 만화로 했었는데..
옛생각이 나네여... ^^

타로이야기,키드갱 재미있어요... 타로이야기의 작가의 "스트로베리짱" 절대 읽지 말아요.. 단편인데... 왕 실망입니다.
요즘 " 나를 실망시킨 슬픈 책"이란 주제로리스트 만들고 있는데.. 그 중 한권입니다..
전 요즘 란마1/2 읽고 있고, 이제 "드래곤볼" 다시 보려합니다... 왕창 구입했죠... ㅋㅋ
그거말고는 나오고 있는 만화는 꾸준히... ^^

가을산 2003-09-27 2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찬타님, 사진이 바뀌었네요?
지난 번 사진에는 어두운 조명에 찍었고, 이번 그림에는 얼굴 윗쪽이 가려졌네요.
양쪽 다 무언가 궁금증을 남게 하는 사진인 것 같습니다.
'구차니즘'이란 신조어 매우 신선했습니다.(이미 있던 말은 아니겠지요?)
원조 구차니스트의 명성이 길이 빛나기를 바랍니다.

만화가 신일숙씨는 참 준비를 많이 하는, 섬세한 작가 같습니다.
책 한권 나오는걸 기다리려면 눈이 빠지지요. 완벽주의자 같아요.
아르미안... 구 소련에서 독립한 "아르메니아'와 자꾸 겹쳐집니다.
참, 혹시 코멘트 등록되었다는 메일이 여러번 갔다면 죄송합니다. 작가 이름을 고치는 과정에서 좀 실수가 있었어요.

가을산 2003-09-27 23: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신일숙씨의 작품으로'1999년생'과 단편 '이브...'(제목을 잊어먹었음)도 참 괜찮았습니다.
특히 '이브 ,,'가 좋았는데, 검색해도 찾을 수 없네요. 여기서 야훼를 미래의 과학자로, 그리고 아담을 자신의 체세포를 복제해서 만들었고, 아담이 그다지 영리하지 않자 아담의 갈비뼈 세포를 다시 복제해서 이브를 만듭니다. 이브는 매우 지혜롭고 아름다운 여자라서 야훼가 이브에게 반하고 말지요. 야훼가 질투에 차서 그 행성을 떠나버린 것이 실낙원 사건이고, 야훼가 돌아와보니 이브는 아담과 아이들(카인과 아벨)을 낳고 죽은 내용입니다.
이 작품이 그려질 당시는 인간 복제라는 것이 알려지지 않았을때라 작가의 역량이 더욱 놀라왔습니다.
 


찬타 2003-09-25  

하루 지난 독서일기3
1.
드디어 [미스터 초밥왕]의 신인왕전이 끝났다..
무려무려 다섯권에 이어져 펼쳐지는 이노무 신인 초밥왕전..
알고보니 또 전국대회가 있다네. 씨부럴..
뭔 대회 하나를 하는데 몇 권씩이나 드냐.. 에고고고..
이제나 저제나 끝날 때 기둘리다가 죽는줄 알았네...
반복되는 글의 구성 때문인지 이제는 많이 지루해지고 있당..
간간히 다른 이야기들도 섞어서 비율을 좀 맞췄어야 하는데..
신인 초밥왕전을 위한 사투가 비슷한 흐름에 비슷한 내용과 분량으로 가니 지루할 수밖에..
10권까지만 보구.. 한 일 년 뒤쯤 볼까 한다.

2.
[행복으로 매긴 성적표] 다 읽었다.
어제 오늘 읽었는데, 좋다.
이 땅의 교사들이 저이만 같으면 했다.
(사실은 글을 읽으면서 또 딜레마에 빠졌다. 글 속에 나타난 인물과 실재 존재하는 인물은 같다고 봐야하나 말아야 하나.. 하는... 그이에 대한 평은 별루 좋진 않았는데...)
그리곤 교사가 다시 되고 싶다고 생각했었다..
 
 
 


찬타 2003-09-24  

하루 지난 독서일기2
1.
좋은 글의 기준이란 뭘까
요즘 교단일기 풍의 원고 더미에 쌓여 보내고 있는데
약간씩 콧잔을 쨘하게 만들면서도
뭔가 단조로운 것이
언어로 명확하게 표현해내기는 힘들지만
뭔가 아닌 구석이 있는 것이
역시나 깨림칙하다.
그래서 고민이다.
좋은 글이란, 좋은 교단일기란 어떤 글일까.

그러다 일종의 교단일기의 고전쯤으로 여겨지고 있는
이상석 선생의 [사랑으로 매긴 성적표]를 읽고 있다.
아~, 이거다 싶은 것이 역시 지표로 삼을만 한데..
음... 아직은 차이를 명확하게 표현해 낼 수가 없다.
암튼간 무진장 감동의 물결이 밀려 오구 있다.
또 교사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2.
비디오와 만화를 대여해 주는 <자전거 도둑>집에 가서
[미스터 초밥왕] 8-9편을 빌려 왔다.
엄마의 갈굼으로 무려 밤 10시에 청소를 하게 되는 바람에
아직 못 읽었지만,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다.
히잉~ 초밥왕이 완결된 게 아니란다...
신인대회가 막바지에 치달아서리..
이걸 끝으로 끝나는가 보다 했더니만,
아저씨가 끝난게 아니란다.. 아직 계속 나오고 있다구..
신인왕전까지만 보구 한동안 안볼까 하는 중..
에효.. 에효..
역시 책에 대한 정보란 건 읽기 전에 파악하는 것이 좋겠다, 싶었지만
그래도 재밌게 읽었으니.. 괜찮다고 생각해 본다..
 
 
 


뻬빠 2003-09-24  

dczume님


방명록 첫 페이지만 보면
버드나무 님이랑 사귀는 것 같이 보여요. ㅎㅎㅎ
오늘 당신 나한테 찜 됐어.
ㅋㅋㅋ 귀차니즘 당분간 잊고
열씨미 올려주소. 알라딘 올 적마다 내가 열씨미 읽을테니...
내가 안 들어오면 귀차나서 관둔줄 알쇼. ㅋㅋㅋ
 
 
찬타 2003-09-24 16: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초면에 버드나무님께 웬 실례? ^^
이 참에 걍 사궈버려? 헤헤..
뻬빠 님네도 내 자주 들릴 테니, 열심히 엮으소 마!
그리하여 그림책의 달인으로 등극하길 바라옵나이다~

_ 2003-09-25 1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커헉..;;; ^^;;;
 


찬타 2003-09-23  

하루 지난 독서일기1
알라딘 폐인이 되길 작정하고
가장 먼저 한 일은 독서 스케줄을 만든 것.
9월에 읽을만한 도서들을 모으고 갈래를 나눠 놓았다.
만화책/걍 땡기는 책/세모랑 읽을 책/책 관련 책/교육 관련 책/우리교육 책/관리하는 책/참고할 책
이렇게 자그마치 여덟 갈래의 책들을 기록하고 하나하나 읽어 가며 밑줄을 쫘~악 하고 긋는 기쁨이 또 남다르다. 그.런.데.
3일전, [미스터 초밥왕]의 재미에 밀려 9월에 읽을 것들이 자꾸만 밀리고 있당..
삶이란 계획에 없던 것들이 어느 순간 뿅~하고 끼어들어 재미를 더하는 것.
그만큼 밀려난 것들이 삶을 옥죄어 오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잠시 했다.
올해 내루 100권의 리뷰를 써야 하는데
그 목표만큼은 꼭 달성하고 싶은데...
만화책이 내 발목을 불끈~ 잡고 놓아주질 않누나.. 어흑어흑~
 
 
_ 2003-09-23 17: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69개만(!) 적으시면 되네요.
저도 읽은 책은 리뷰를 적다가 마음의 경계 일부가 귀차니즘반군에게 허물어져서 지금은 3권 읽으면 1권 적을까 말까가 되버렸네요 ㅜ_ㅠ

찬타 2003-09-24 16: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귀차니즘은 내 동지인데.. 그렇담 버드나무님과 저는 적? ㅠ.ㅠ. 참으로 존경할 많나 적이로다..
그러하니 물리칠 수도 없는 것이... 이를 어찌하나 몰라..
차즘 뜨음해져 가는 리뷰 올리기에 다시 한번 힘을 주소서!
69 하니 또 무라까미 류가 생각나네요.. 버드나무 님 혹시 [69]라는 책 안 읽어 보셨음.. 함 읽어 보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