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 영어 리얼 패턴
edu TV 언어교육연구소 지음 / 보고미디어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주목받고 있는 영어 회화 공부법을 보면 바로 패턴 영어가 빠지지 않는다. 『10분 영어 리얼패턴』역시도 그런 의미에서 볼때 같은 부류의 책이라고 할 수 있지만 차별화된 몇 가지 장점이 있다면 일단,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하루 10분의 공부 시간을 투자하면 된다고 말한다.

 

실제로 공부를 해보면 사람마다 차이가 있다. 그냥 훑어보기만 하면 10분만에도 가능하지만 직접 입으로 말하기를 연습하다보면 그 이상도 할 수 있다. 10분이란 말은 그렇게 길지 않다는 것을 말함이 아닐까 싶다.

 

이외에도 어쩌면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되는 "내용"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면 책에 담긴 영어 회화 패턴 60개는 네비티브가 매일 사용하는 것들로 총 60 UNIT로 내용이 나눠지기 때문에 패터(오늘의 패턴)만 60개라고 말하고 있을뿐 그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하나의 패턴을 활용해 5개의 표현이 가능하도록 연습할 수 있기 때문에 오늘의 패턴 연습 부분만 해도 무려 300개의 영어회화 표현이 가능해진다.

 

영어 회화를 중점적으로 공부하는 책이나 오늘의 패턴에 대한 문법적인 설명도 바로 아래에 하고 있기 때문에 과연 이 표현을 어떨 때 사용하는가에 대한 확실한 이해도 가능하다. 그저 입으로만 외워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상황에서 쓰는 표현인지, 의미를 제대로 알고 쓸 수 있는 것이다.

 

단계를 나누지만 여기까지가 1단계이며 2단계에서는 오늘의 패턴을 다시 한번 공부하되 이제는 우리말로 적힌 부분을 영어로 말해보는 것이다. 3단계는 응용표현이라고 하면 좋을것 같다. 오늘의 패턴에서 배운 표현에 다른 문구를 넣어 표현의 확장을 꾀한다.

 

마지막 4단계는 앞서 연습한 표현을 실제 대화를 통해 연습하는 단계로 실질적으로 4단계까지 공부하면 이 책을 통해서 배울 수 있는 영어 표현은 사실상 500개에 이른다. 실로 상당한 양이다. 그리고 5개의 UNIT마다 Review Quiz를 통해 복습을 한번 더 하니 좋은것 같다.

 

무엇보다도 책이 어렵지 않게 쓰여져 있고 욕심 부리지 않고 지금부터라도 하루에 한 패턴씩 공부하거나 자신의 수준을 고려해 몇 개의 패턴을 묶어서 공부하는 식으로 학습 계획을 세워도 좋다. 또한 필요하다면 어학 교육 전문 사이트 말하자닷컴(www.malhaza.com)을 통해서 동영상 강의와 접목해서 공부도 가능하기 때문에 더욱 학습효과를 높일 수 있을것 같다.

 

다만, 요즘 영어 교재가 QR코드나 MP3파일 등을 적극 활용해 발음 등을 들으면서 공부할 수 있게 구성된데에 반해 이 책은 필요시 위의 말하자닷컴으로 접속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이 점이 아쉽게 느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구로 센세의 본격 일본어 스터디 초급 2 - 일본의 이곳저곳 마구로 센세의 일본어 시리즈
최유리 지음, 나인완 그림 / 브레인스토어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머리에 초밥을 얹은 마구로센세라는 캐릭터를 통해 일본어 학습을 할 수 있도록 한 '마구로센세의 본격 일본어 스터디 시리즈'인『마구로센세의 본격 일본어 스터디 초급2. 일본의 이곳저곳』가 출간되었다.

 

보통의 일본어 학습서가 회화문이 먼저 나오고 그에 대한 간략한 문법적 설명, 그리고 단어 등에 대한 공부를 할 수 있도록 한 형식이라면 일본 음식을 좋아하고 잘 알지만 일본어는 약한 마구로센세라는 캐릭터를 등장시켜 일본의 문화를 통해 일본어를 배울 수 있도록 하고 있기 때문에 단순한 학습서와는 다른 차이점을 보인다.

 

굳이 분류를 하자면 초급 문법서라고 해야 할것 같은데 일본어 대화문이 나온다기 보다는 마구로센세가 일본의 지역을 탐방하면서, 또는 일본 음식을 먹으면서 관련된 문법을 설명하기 때문이다.

 

만약 일본어 문법만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책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어쩌면 조금은 정신 사나울지도 모를 것이지만 일본어를 좀더 재미있게 배우고픈 사람들에게는 제격인 책이 아닐까 싶다.

 

2권에서는 일본의 이곳저곳이 소개되는데 유명한 곳들이 많다. 특히 해당 지역에서 유명한 것들을 중심으로 여행을 하는 것처럼 스토리를 풀어가면서 일본어를 공부할 수 있게 하는데 가장 먼저 나오는 혼슈의 최북단에 위치한 아오모리 현의 오-마(大間) 지역은 일본 음식하면 가장 먼저 떠올릴 회, 그 회를 떠올리면 나올 참치(다랑어)를 잡는 참치잡이로 유명한 지역이라고 한다.

 

책은 마구로센세가 해당 지역으로 가면 그 지역 거주민의 도움을 받아 해당 지역을 여행하면서 유명한 것들을 알아가는 형식인데 '일본통(日本通) 되기'를 통해 그 지역 정보를 알려주고 '일본어 정복'을 통해서는 앞서 마구로센세와 현지인의 대화 속에서 나온 표현을 일본어로 배워보는 시간이다.

 

또한 '문법 정리'를 통해서 서술식이 아닌 문법 내용만을 깔끔하게 정리해놓고 있기 때문에 앞의 내용들을 편안하게 읽어가면서 이해를 했다면 이 부분에서는 암기로 활용하면 좋을것 같다. 끝으로 연습하기를 통해 학습 내용을 복습하는 기회로 삼으면 될 것이다.

 

책을 읽어가듯 술술 읽으면서 일본어를 공부할 수 있다는 점이 이 책의 가장 큰 매력이라는 생각이 들고 단순히 먹거리만이 아니라 일본의 유명 도시(지역)의 유명 문화 등을 다양하게 접하면서 일본어를 함께 공부할 수 있기 때문에 부담없이 재미있게 일본어 초급을 시작할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세련된 영어가 좋다 나는 세련된 영어가 좋다 1
Daniel Lee 지음 / 지식과감성#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말이라는 건 상대방에게 정확하게 전달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단어와 문법을 구사해야 하는게 우선일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기본적인 단계를 넘어서면 생각하게 되는 부분이 바로 풍부한 구사력, 그리고 세련된 표현이 될 것이다. 전자만으로도 대화는 가능하고 전달하고자 하는 바도 충분히 이해시킬 수 있지만 후자가 더해질 때 훨씬 더 대화는 풍성해지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볼 때 영어를 구사함에 있어서도 세련된 표현은 눈여겨 볼만한 부분이다. 최근의 영어 회화의 트렌드(어느 외국어나 마찬가지 겠지만)는 바로 '현지인들이 구사하는'일 것이다. 물론 중요하다. 말이라는게 직접적으로 대화를 하기 위함이니 현재 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어떤 표현을 쓰는지는 정말 중요하다. 그런데 여기에 만약 세련된 영어까지 가능하다면 상황에 따라 이런 표현을 쓰는 나를 좀더 어필할 수 있고 이또한 같은 영어 구사력이라면 후러씬 더 경쟁력있는 요소가 되지 않을까 싶다.

 

 

그런 의미에서 볼 때, 제목에서부터 눈길을 끄는 『나는 세련된 영어가 좋다』는 상당히 흥미로운 책이 아닐 수 없다. 다만,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회화에서 왕초보 수준인 경우에는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다. 그 단계를 넘어선 이들이 봐야 할 책이라고 말하고 있기도 하니 말이다.

 

책에서는 먼저 이 책의 핵심 내용이라고도 할 수 있는 D.E.T와 스.피.라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 설명을 하고 이게 정확히 어떤 의미인지, 어떻게 하는 것인지를 알려주니 참고하자.

 

책 내용 역시 DET(말 바꾸기 훈련)와 스피라(스피킹을 위한 라이팅)로 나누어서 설명을 하고 있고 각각에는 많은 예문을 실어서 학습자가 직접 이 부분을 연습해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표현 역시도 우리가 일상에서 사용하는 말들을 위주로 실었다는 점에서 활용가치도 높아보인다는 점이 참 좋다.

 

학습하는 표현에 부가적으로 함께 공부해두면 좋을 표현, 여기에 그 표현의 핵심과 관련해서 가지치기를 하듯이 좀더 많은 대체 표현들에 이르기까지 많이 실어놓고 있으니 단 하나의 표현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훨씬 다양한 표현에 대한 공부가 가능한 책이기도 하다.

 

마치 첨삭지도를 해주듯이 우리말을 어떻게 표현하면 되는지, 어떻게 표현했을 때 좋은 표현인지 아니면 반대로 나쁜 표현인지 등의 다양한 상황들을 함께 실어놓고 있기 때문에 왠지 더욱 잘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책인것 같아 좋았던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도 영어 잘하면 소원이 없겠네 - 미드에 가장 많이 나오는 TOP 2000 영단어와 예문으로 배우는 8주 완성 리얼 영어 소원풀이 시리즈 9
박선생 지음 / 한빛라이프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도 영어 잘하면 소원이 없겠네』는 소원풀이 시리즈의 아홉 번째 도서이다. 그동안 출간된 도서를 보면 그 소원이라는 것에 정말 다양한게 나온다. 기타를 시작으로 우쿨렐레, 피아노, 손글씨, 드럼, 수채화 등이 있는데 마치 한 해 계획 하나하나를 정하듯이 다양한 배움의 기회가 될 것도 같다.

 

가자 최근 시리즈로써 등장한 '영어'는 많은 사람들이 학창시절부터 시작해 오랫동안 공부를 하지만 잘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렇기에 잘하는 사람이 주목 받을 수 밖에 없고 또 한편으로는 그런 사람을 보면 상당히 부러워지는 마음도 사실인데 이 책의 제목은 그런 마음이 솔직하게 표현된 것이라 할 수 있겠다.

 

 

나 역시도 영어 잘하면 소원이 없겠다는 생각에서, 많은 기대감으로 선택하게 되었다. 무엇보다도 이 책은 '미드에 가장 많이 나오는 TOP 2000'개를 실음으로써 '영단어와 예문으로 배우는 8주 완성 리얼 영어'라는 점에서도 무턱대로 영어 공부를 하는 것보다 실용적이면서도 효과적인 영어 책이라 할 수 있겠다.

 

책의 초반에는 이 책을 잘 활용하는 방법과 함게 영단어 사용빈도 랭킹 분석에 사용된 미드 100종 리스트가 정리되어 있는데 이 자료 또한 영어 공부 시 구할 수 있다면 시청용으로 활용하면 될것 같다. 미드 <프렌즈>를 활용해서 영어 공부를 했고 또 잘하게 되었다는 사례가 많은 걸 보면 미드를 무려 100종을 정리해놓은 자료도 참 좋은것 같다. 또한 자주 사용하는 접두사와 접미사도 정리되어 있으니 참고하자.

 

 

이후 본격적인 학습 편에서는 앞서 이야기 했듯이 총 8주에 걸쳐 1주에 5일, 하루에 50개씩 공부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영어 단어집이라고 보면 좋을 구성이다. 영어 단어가 적혀 있고 뜻이 나오며 이 단어를 활용한 예문이 쓰여진 구성이며 Daily Checkup을 통해 앞서 공부한 내용을 복습해볼 수 있어서 좋다.

 

그리고 매주의 마지막에는 '알아두면 좋을'이라는 타이틀로 정리된 파트가 나오는데 1주에는 '알아두면 좋은 동사의 불규칙 변화'가, 2주에는 '알아두면 좋을 숫자', 3주에는 '알아두면 좋을 요일, 월 이름' 등이기 때문에 이 또한 빼놓지 않고 함께 공부하면 좋을 것이다.

 

만약 영어 공부를 위해 단어 암기를 하고 싶은 사람들이 있다면 이왕이면 사용빈도가 높은 영단어를 중심으로 공부하는 것이 유용할 것이기에 이 책을 추천해주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 멋진 영어 한 줄의 타이밍 2 - 꼬박꼬박 하루 하나씩 클래식 영어 읽기 열두 달 멋진 영어 시리즈 2
이충호 지음 / 브레인스토어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멋진 영어 한 줄의 타이밍 2 : Oscar Wilde』는 열두 달 멋진 영어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다. 첫 번째 도서가 'All - Star'라고 해서 다양한 분야의 인물들의 명언을 담아냈다면 이 책은 딱 꼬집어서 오스카 와일드의 말들을 담고 있다.

 

오스카 와일드하면 사실 그의 독특한 묘비명이 그 어느 것보다 먼저 떠오르는데 최근 만나 본 그의 말들을 담아낸 책을 읽었을 때 느꼈던 점은 참 재치있는 사람이였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의 말은 유머러스하면서도 기본적으로 은근히 상당한 자신감이 드러내고 있는데 자칫 자만으로 보일수도 있는 말들이 그렇게만 비춰지지 않는 것도 어쩌면 소위 말하는 실력이 받쳐주기 때문이 아닐까?

 

1년 열두 달 동안 멋진 영어 한 문장씩을 만날 수 있는 흥미로운 기획의 이 책은 다양한 방식으로 영어 공부를 하고 있는 학습자들에게 활용될 수 있고 꼭 영어 공부를 목표로 하진 않는다해도 교양적인 측면에서, 아니면 오스카 와일드라는 작가에 대한 기대나 호감 때문에라도 읽어보면 좋을 책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책을 읽다보면 종종 마음에 드는 멋진 문구를 발견할 때가 있는데 예전에는 이런 글들을 따로 노트를 만들어서 최대한 멋지게 써보려했던 기억이 나는데 지금은 인터넷 블로그에 남겨두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

그래도 다시 읽어보면 참 좋다는 생각이 드는데 이 책은 그런 의미로 접근해도 되지 않을까? 물론 365일 전체를 담고 있지는 않다. 열두 달을 한 달씩 나눠서 4주로 구성해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가 수록되어 있끼 때문이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앞서 5일간의 단어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있다.

 

물론 이 단어들은 각 요일에 등장하는 영어 문장 아래에도 정리가 되어 있으니 한 주간의 분량을 몰아서 공부하지 않고 그날그날 공부해도 된다. 각 요일마다 나오는 영어 문장은 단문이 아니다.  긴 문장 속에서 돋보이는 결국 오스카 와일드가 중요하게 언급하고 있는 부분이 포함된 단락을 담고 있다고 봐야 할 것이다.

 

긴 문장을 원문으로 실어놓고 있고 그 아래 우리말 번역이 바로 나오며 번역 아래에는 문장 분석을 비롯해 앞서 이야기 했듯이 원문에 나오는 영어 단어를 정리해놓고 있는 형식이니 저마다의 영어 목적에 따라 이 책을 선택해야 겠지만 독해력을 높이는데는 확실히 도움이 될것 같고 또 재치와 위트 넘치는 오스카 와일드의 글을 이렇게 한 권의 책을 통해 읽을 수 있었던 데에서도 참 좋았던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