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코코'를 보고 왔다. 더빙판이라 노래가 조금 어색했지만 기대 이상으로 (기대를 거의 안하고 정보도 없었음) 재미있게 보고 .... 울었다네.

 

포스터의 기타를 멘 소년은 열두살 미구엘. 구둣집 아이다. 음악을 하려고 가족을 버린 고조 할아버지 덕에 음악은 이 집안의 '저주'가 되어버렸고 '죽은자들의 날'에도 그 고조할아버지는 제삿밥도 못 얻어드신다.

 

 

구두 만드는 패밀리 비지니스 .... 하니까 읽고있는 Ferrante 장편의 2권이 생각났다. 2권은 1권의 마지막 장면, 릴라의 구두를 남편인 스테파노가 아닌 동네졸부 마르첼로가 신은 이유를 설명한다. 결혼식 이후, 릴라가 당하는 수모와 (여러 가지 면에서) 어른이 되어 자신을 떠난 그녀를 시기하는 레누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제 성인이 되었으니 (그래봤자 열여섯 살) 결혼과 육체에 대한 이야기가 조금 더 생생하게 펼쳐진다. 새로운 이름, 남편의 성姓을 달고 더한 속박에 갇히게 되는 릴라. 그녀가 몰래 써온 글을 읽는 레누. 이 둘이 서로를 얼마나 아끼고 또 질투하는지 이제 겨우 초반부분을 읽고 있지만 흥미진진하다. 오래전의 먼 나라 이야기이지만 어쩜 이리 눈과 입에 착 달라붙게 재미있게 썼는지. 너무 빨리 읽어버리지 않으려고 속도 조절중이다. (이번엔 2,3,4 권을 다 구해두고 읽고 있음)

 

 

 

Elena Ferrnateㄱ가 가디언지에 새롭게 칼럼을 쓰기 시작했다.

https://www.theguardian.com/books/2018/jan/20/elena-ferrante-loved-that-boy-first-love

소설 속 인물이라고 생각한 레누가 (그 누구던간에) 이렇게 현실로 튀어나오니까, 첫 칼럼의 그 boy도 자꾸 안토니오랑 니노로 보였다. 하지만 어때, Ferrante 가 계속 쓰고 난 읽을 게 더 있는데.

 

또한 '코코'가 저승 이야기라 Lincoln in Bardo 도 연상되었지만 요즘 조금 덮어두고 있고요. (미안합니다 링컨님, 아들 무덤에 조금 더 계셔야 할 것 같아요) 영화의 제목 '코코'는 소년 미구엘의 고조 할머니 애칭이다. 출연 비중이 크지 않지만 제목으로 '코코'를 달 이유는 차고 넘친다. 할머니의 주름과 표정이 공들여 표현되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온다 싶었는데....옆에 앉은 남편의 뺨은 눈물로 얼룩져 있었다. 키워주신 친할머니 생각이 많이 났다고.  

 

 

영화 속 발랄한 (그리고 건강한 모습의) 프리다는 반가웠다. 디에고 따위는 냅두고 혼자 나와서 더 반가웠다. 우리집엔 파파야가 없으니 귤이라도 까먹어야겠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8-01-21 11: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Elena Ferrnate가 미스테리의 인물이라고 하던데,,남자인지 여자인지도 모른다고 하는 얘기도 들리고요,,,
암튼 저 칼럼은 시험 끝나고 읽을게요,,,
디에고나 프리다나 좀 비슷한 사람들 같더군요. 제가 들은 스페인어 수업에서는.
스페인어 선생님이 얼마나 자세히 그들의 애기를 해주시는지 가족인가? 했어요,,,ㅎㅎㅎㅎ
오히려 디에고가 쫌 불쌍했어요~~~.ㅎㅎㅎㅎ
저도 첨엔 디에고 나쁜놈 이렇게 생각;;;;
암튼, 코코에 대한 정보가 없었다니,,,어떻게 그럴수가???
한국에선 인기 없나봐요??? 여기선 인기 엄청 많았는데.

유부만두 2018-01-22 08:28   좋아요 0 | URL
한국선 코코가 1월중순에 개봉했어요. 이제 입소문을 타는 것 같아요.
제가 일부러 예고편도 안봤는데요, 모르고 봐서 더 재밌게 감동받았어요.

디에고가 훌륭한 예술가인건 다들 알죠. 프리다도 참 강한 캐릭터고요 그죠?!
내 얘기가 아니니 다행이다 하면서 그들 커플 이야기를 봐요. 아, 전쟁같은 사랑.

sijifs 2018-01-21 1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재미있게 본 애니메이션입니다.ㅎㅎ

유부만두 2018-01-22 08:28   좋아요 0 | URL
저도요! 재밌었어요.

다락방 2018-01-21 13: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제 만난 친구들한테 코코 추천 받았는데 여기서 만나네요!

유부만두 2018-01-22 08:29   좋아요 0 | URL
저도 추천할게요. 검색하지 마시고 최대한 줄거리 모르고 보셔야 하는데...
아, 이 포스팅을 이미 ...

psyche 2018-01-22 0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그래도 J양이 좋다고 적극 추천했는데 어쩌다보니 못봤네. 아직 극장에서 하나

유부만두 2018-01-22 08:29   좋아요 0 | URL
디비디로라도 보세요! 손수건을 준비하시구요. ㅎㅎ
 

1999년에 처음 극장에서 보고, 영화 video도 사고, 나중에 dvd도 사고, 어쩌다 불어 더빙판도 보고, 한국어 더빙도 봤다. 종종 다시 봤다. 어제도. 거의 20년 전 영화인데 화면 속의 애나의 통바지와 블럭버스터 비디오 대여점 카드 말고는 세월이 느껴지질 않는다. 내 눈엔.

 

애나와 첫 결별?후 힘들어하는 윌리엄은 친구 맥스와 벨라의 집에서 소개팅 후 쓸쓸하게 말한다. 너네는 잊었어, 서로를 사랑해줄 사람을 찾는 게 얼마나 특별한 건지. 
 I think you have forgotten... what an unusual situation you have here -- to find someone you actually love, who'll love you -- the chances are... always miniscule.

소개팅한 여인이 아무리 완벽해도 윌리엄은 별다른 느낌이 들지 않는다. 그녀는 바로 얼마전 영화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에서 베로니카의 엄마로 나오는 에밀리 모티머.

세월이 보이네..

 

윌리엄의 친구 스파이키역의 리스 이반스는 '이런 사랑 Enduring Love'에서 사이코패스로 나왔다.

 

 

 

 

 

 

 

 

 

 

아 아, 내가 처음 읽은 이언 매큐언 소설.

 

핑크 셔츠의 윌리엄은 터덜터널 집으로 돌아가 플라스틱 면도기로 면도를 하다 초인종 소리를 듣고 얼굴의 거품을 닦으며 문을 연다. 눈 앞에는 그녀, 애나. 곤경에 처한 애나가 찾아온 윌리엄의 집. 벽에 걸린 달력 그림을 보고 애나가 말한다. 이 장면 뒤에 바로 그 유명한, 다락방님의 페이보릿, '남자가 발이 크면...'이 나온다. 깊은 푸른 하늘을 날아가는 사랑에 빠진 신부, 그 옆의 바이올린 켜는 염소.


Anna: I can't believe you have that picture on your wall.
William: You like Chagall?
Anna: I do. It feels like how being in love should be. Floating through a dark blue sky.
William: With a goat playing the violin.
Anna: Yes - happiness isn't happiness without a violin-playing goat.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장면은 애나의 고백 장면. 애나는 다시 시작하자고 했지만 윌리엄은 아니라고, 당신과 나는 너무 멀리 있고, 다시 상처 받기 싫다고 말한다. 그에 애나는 '좋은 선택이에요.' 라며.... 눈물을 억지로 참으며 말한다. 하늘색 가디건과 치마 , 산뜻한 조리 샌들 너무 예쁘지만 애나니까 예쁜거 알아요.

William: I live in Notting Hill. You live in Beverly Hills. Everyone in the world knows who you are, my mother has trouble remembering my name.
Anna: I'm also just a girl, standing in front of a boy, asking him to love her.

 

자신의 실수를 깨닫고 친구들과 함께 애나를 만나려 전력 질주하는 윌리엄. 친구 맥스는 그 와중에도 부인 벨라 없이는 움직이지 않겠다고 말한다. 사랑은 함께 하는 거.

 

어딘가 부족한 친구들의 해피 엔딩이 좋다. 윌리엄의 파란 대문집도. 한밤중 데이트 중의 공원도 결혼 후 느긋한 낮의 공원도. 윌리엄이 들고 있던 책Captain Corelli's Mandolin과 애나가 촬영한 영화의 원작, 헨리 제임스의 'Siege of London'을 검색한다.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18-01-14 1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영화는 볼 때마다 참 좋죠... 언제 봐도 질리지 않는, 잔잔한 느낌이 다가오는.
유부만두님 글 보니 또 보고 싶어지네요~

유부만두 2018-01-14 12:20   좋아요 1 | URL
네, 정말 그래요. 볼 때 마다 새롭게 발견하는 재미와 인물들의 매력이 있어요.
영화 다시 보시면 비연님께서도 새로운 걸 찾으실거에요. ^^

2018-01-14 13: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유부만두 2018-01-14 13:19   좋아요 0 | URL
네! ^^

psyche 2018-01-14 14: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나 이 유명한 노팅힐을 안봤다는......
이제라도 봐야할까?

다락방 2018-01-14 16:37   좋아요 0 | URL
꼭 보세요!!!!!>.<

유부만두 2018-01-14 18:24   좋아요 0 | URL
꼭 보세요!!!!

2018-01-15 08: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어공부하기 위해 저는 어학교재로도 가지고 있어요. ㅎㅎㅎ;;;;;
이제는 고전 로코영화인 노팅힐, 간만에 보고싶어진다는. . ^^

유부만두 2018-01-17 07:31   좋아요 0 | URL
휴일에 봐~~ 마음이 훈훈해집니다.

프레이야 2018-01-16 18: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페이퍼 넘나 좋아요 만두 님. 저도 새로 한 번 보고 싶네요. 세월이 흐른 만큼 달리 보이겠다 싶어요. 몇 가지 담아갑니다.
쌩스투유

유부만두 2018-01-17 07:32   좋아요 0 | URL
유아 베리 웰컴이에요, 프레이야님! ^^
 

 

영화평이 나빠서 기대치를 한참 내려놓고 시작했기에 차태현이 맡은 김자홍에게 측은한 마음이 들었다. 액션씬들도 꽤 흥미로웠고, 해리포터 만큼 즐길 수 있겠다 싶었으나....하아.... 역시나 신파가 도를 넘었다. 김자홍과 군대의 총기 사고로 사망하는 인물이 형제로 엮였다기에 걱정이었는데, 그 어머니가 청각 장애인이기까지 한다네... 아들 둘을 연달아 잃고, 게다가 억울한 누명을 쓴 둘째 이야기에 억장이 무너질텐데 그 어머니가 장애까지 갖고 있으니 앞으로 어쩌나 싶었는데, 큰 아들이 이미 십오 년 전 가출을 했다고?.. 그 직전에 벌어진 일은....

 

점점 김자홍이라는 인물이 영 찜찜해지더니 마지막 장면, 어머니의 그 하해와 같은 용서는 ....아무리 생각해도 억지스럽다. 신파라면 펑펑 울고 카타르시스라도 느낄텐데 이 찜찜한 기운은? 왜 이렇게 무리를 했대요? 그리고 그 군대 상관은 왜 양심선언이랄까, 은폐한 사건의 발각이랄까 하는 단계도 겪지 않고 영화가 끝나는 겁니까? ... 영화는 책이 아니라 영화니까, 라고 하기에도 많이 아쉽다. 여름에 개봉 예정이라는 2탄, '이승편'의 동현이와 할아버지가 잠깐 나온다. 동현이의 놀라운 싱크로율 때문에 아마 또 영화를 챙겨보겠지...만, 이번엔 차사들도 바뀌는걸까? 만화책에는 출연하는 주호민 작가는 나올까? ... 호기심 때문에 난 안돼.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8-01-03 09: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중학교에서는 진도 끝내고 공부하기도 그렇고, 별로 할 것도 없고 해서 영화를 자주 보여주나 봐요.
하도 많이 보여주다 보니, 또 시간 여유도 있고 해서...
이 영화를 단체관람 했다고 하더라구요. 물론 아이는 ‘그런대로 재미있었다‘는 감상평이 전부였습니다.^^

저는 차태현을(배우로서도 그렇지만, 차태현의 인간적인 면모가) 좋아하기는 하는데, 이 영화에서는 찜찜한 인물이군요.ㅎㅎㅎㅎ 만화책이 더 재미있을 것 같기도 하구요~~~

유부만두 2018-01-04 07:26   좋아요 0 | URL
김자홍의 ‘악행‘과 거짓말, 그 해법이 영화의 특이한 점일텐데요, 마지막의 급 해결 부분이 공감이 덜 되었어요. 저런 인물이라면 앞에서 보았던 선행들은 다 뭐였지? 싶기도 하고요, 결국 내가 한 말과 행동보다 부모/이웃/친구의 덕을 보는 거라면, 만화의 지옥 중 어느 한 부분을 더 크게 설정한 것 같기도 하고요.
그런데 지금 댓글을 달면서 생각해보니까,
우리는 어느 행동에서 배경이 되는 ‘사연‘을 더 무게 있게 다룬다고 느껴요.
왜 그랬을까, 그럴만했겠지, 의도는 좋았으나, ....등등
그래도 김자홍의 행동, 그 순간의 선택은 ...

그런대로 재미는 있었어요. 차사들도 꽤 열연했고요, 그런데도 많이 아쉽네요.

psyche 2018-01-03 1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웹툰 너무 좋아하는데 영화평이 나빠서 안그래도 슬퍼하고있었어. 그래도 볼까 했는데 안보는게 나을까?

유부만두 2018-01-04 07:28   좋아요 0 | URL
궁금하면 보세요~ 재미있는 장면도 꽤 되니까요.
한국선 천만 관객 돌파, 라고 뉴스에 났어요.

책읽는나무 2018-01-03 12: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집은 아이들이 만화책을 본탓인지? 영화를 보고 싶어해서 같이 봤습니다.

차태현은 남녀노소 모두에게 호감을 갖고 있는 연예인이라 캐스팅 했었다는 후문이 있더라구요.
그럴만하다!!!라고 영화를 보긴 했는데 보면서 차태현이 이 역을 잘못 맡은게 아닌가!!란 측은한 생각 저 또한 가졌습니다.
형제로 묶어버린게 좀 억지스러웠어요.
차사들의 배우들도 김향기 빼곤 두 사람은 다른 배우들이 맡았음 어땠을까?아쉬움도 좀 있었지만 다 보고 나니 그런대로 하정우와 주지훈이 연기를 잘했단 생각도 들곤 하고....^^

근데 전 어머니의 용서하는 신파장면에 완전 눈물의 홍수를!!!ㅋㅋ
주체할 수 없이 눈물이 목까지 타고 흘러 내리더라구요ㅜㅜ
영화 다보고 나오니 괜히 기분까지 울적ㅜㅜ

책의 내용을 완전히 살릴 수는 없겠지만 늘 책을 너무 재미나게 읽었을적엔 영화가 좀 많이 아쉽긴 합니다.
근데 애들은 재밌었대요ㅋㅋ
2편도 봐야하나?저는 미리 걱정인데 애들은 잔뜩 기대하더군요.
만두님의 말씀처럼 주호민 작가가 깜짝출연 하면 좋겠어요ㅋㅋ

유부만두 2018-01-04 07:32   좋아요 0 | URL
어머니의 용서...장면에서는 안 우는 사람들이 없죠! 완전 초강력인데요. ㅜ ㅜ

기대 이상으로 차사들이 재미있게 영화를 끌어갔어요.
동생 수홍이가 대신 현몽하는 바람에 형은 어머니와 대화할 수 없는건가, 싶어서 안됐지만...이제 환생해서 새로 잘 살겠죠? ^^

2탄 영화에서 용역으로 주호민 작가가 카메오 출연을 할지 엄청 궁금해요!

희망찬샘 2018-01-03 1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 읽은 책이지만 책을 다시 사서 보고 또 봐야겠다 생각했습니다. 여기저기서 훌쩍이는 소리가 들렸어요. 아들딸 모두 좋아하더라고요.

유부만두 2018-01-04 07:35   좋아요 0 | URL
예전에 책을 보고 작년에 뮤지컬 관람을 하면서 책을 다시 봤는데,
만날 때마다 다른 느낌을 주는 이야기네요.
저희집 아이들도 다 재미있게 봤어요. ^^
 

아는 줄거리에 넘치도록 '선한' 결말이지만 아름다운 영상과 배우들을 만났기에 지루하지 않았다. 나쁜 넘이 너무 많고, 상처 입고 인생이 부서져 버린 사람도 너무 많다. 죄값을 어찌 치루게 해야 할까. 겨울 산을 끼고 가는 열차의 멋진 모습은 당장이라도 기차를 타고 싶게 만들고 포와로의 풍성한 콧털은 걱정보다는 곧 적응이 된다. 조니 뎁과 미셸 파이퍼, 페넬로페 크루즈의 (의도했겠지만) 세월의 흔적에 마음이 아팠다.  다음에 나올 '나일강의 살인 사건'이 기대된다. 기다리며 책을 찾아 읽는 게 순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 책을 던지고 새벽에 식구들을 깨우는 대신 (다행히 난 밤 10시 전에 다 읽었음)

영화를 보기로 했다.

 

1957년 영화. 록 허드슨과 제니퍼 존스 주연. 캐서린은 금발이고 키가 컸다지만 제니퍼 존스도 나름 불안한 눈동자의 여주인공 역할이 어울렸다.

 

과하게 이탈리아 코미디를 넣는 초반이 어색했고, 두 연인이 가까워 지는 단계가 급하게 전개되는 건 아쉽지만, 아름다운 산과 호수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전쟁 장면과 피난길의 비극은 더 생생하게 전달되었다. 비극 직전의 '샤랄라라' 짧은 행복한 부분은 너무나 공식적인 알프스의 관광객 신혼부부 패션이어서 잠깐 웃기도 했다. 그리고 영화에선 사람들이 술을 덜 마신다. 소설에선 군인도, 환자도, 의사도, 열차 기관사도, 카페 주인도, 손님도, 임산부도, 산모의 남편도, 모두모두 술을 걱정될 지경으로 (그러다 황달도 걸려가며) 마셔댄다.

 

 

영화에선 시각적으로 비내리는 장면과 이들의 운명을 연결시켰는데 (비만 오면 캐서린이 소설에도 없는 패닉에 빠지는 설정), 의외로 마지막 장면은 비가 그친 후 헨리가 병원을 나서고 있다. 너무 허무하니까, 너무 슬퍼서, 감독님이 비를 멈추라 하셨을까.

 

 

퇴각길의 즉결심판 장면. 영화에선 리날디를 데려온다. 소설 속에선 젊고 발랄한, 하지만 후엔 피폐해가는 친구인데 나름 잘 각색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전쟁이 이런겁니다. 아 될대로 되라지, 뭐 어때, 하던 심드렁하던 젊은이 헨리가 '무기여 꺼져버렷'이라고 외치게 되는거.

 

세상 허무하고, 소중한 연인과 삶이 다 부셔져 버리는 게 무기, 전쟁이다. 소설 보다는 영화가 더 반전의 색이 도드라진다. 소설도 그 허무함이 극을 찌르지만, 19살에 한달 전쟁을 겪은 작가 젊은 헤밍웨이는 과연 어떤 마음이었을까. 그가 전쟁과 죽음에 환상을 가지지 않았다고는 못하겠다.

 

 

록 허드슨도 부럽지 않은 젊은 미모의 헤밍웨이.


댓글(5)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17-11-27 11: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헤밍웨이는 나이들어 수염난 얼굴만 알고있었는데 젊었을때는 저렇게 미남이었다니!
무기여 잘있거라 영화는 옛날옛날에 주말명화극장 뭐 이런데서 본적 있는데 생각이 하나도 안나고 잘생긴 록 허드슨이 나왔다는것만 기억이...

유부만두 2017-11-28 10:06   좋아요 0 | URL
그쵸. 옛날옛날 명화극장에서 본거요!!! 전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와 뒤섞어서 기억하고 있더라고요. 여주인공이 머리가 짧았던 것 같다고 했더니 남편 왈, 그건 스페인 내전 이야기라고 하더라구요. 다음엔 그걸 읽을까 하는데....헤밍웨이가 너무 강한 허무주의자라 조금 쉬었다 읽을래요. 허무하게 슬픈 건 아주 다른 기분이 들어요. 저 젊고 잘 생긴 청년이 자라서 지독한 마초가 되고, 멋진 소설로 사람들을 홀려놓고 자긴 권총자살을 해버렸죠. 정말 나쁜 놈이에요.

psyche 2017-11-28 11:14   좋아요 1 | URL
ㅋㅋ 나도나도 두개 맨날 헷갈려. 누구를 위하려 종을 울리나는 잉그리드 버그만이 나왔었다는 건 기억나고 영화보고 책도 읽었었던거 같은데 고등이때 생각은 하나도 안나고 영화에서 키스신만 생각나. 자기 코가 커서 키스할때 어쩌고 했던거 같은데 이거 그영화 맞나?

유부만두 2017-11-29 08:55   좋아요 0 | URL
맞는거 같아요. 저도 그 장면만 머리에 남았어요. ㅎㅎㅎ 언니, 저랑 같이 읽을래요? .. 당장은 아니고요, 새해에?

psyche 2017-11-29 10:54   좋아요 0 | URL
어쩐지 고전을 영어로는 어려울거 같아서... 두려워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