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 키드먼 주연 영화가 둘 나온다는데 다 ‘아내‘가 들어간 소설이 원작이다. 둘 다 사람을 죽이는 부인 이야기.

https://youtu.be/_8IV6YuSeOQ

https://www.slashfilm.com/my-lovely-wife/

예전 영화 스텝포드 와이프에서도 살인을 했었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넷플릭스에서 '트로이' 영화를 찾아봤다. 예전에 본 영화인데 브리세이스 기억은 잘 안나고 아킬레우스의 몸매만 생각났더랬다. 이번엔 책을 읽은 직후라 이런 저런 영화적 각색이 흥미롭다. 


아폴로 제사장의 딸이 브리세이스며 신의 분노로 인한 역병은 트로이의 목마 직전으로 시간이 조정되었다. 메넬라오스와 아가멤논이 책보다 훨씬 일찍 죽는 걸로 봐서 감독은 이 덜 아름답고 덜 젊은 형제를 미워했나보다. 그에 반해 트로이 측 형제들은 젊고 아름답고 그들의 도시는 크고 화려하다. 영화에선 신들의 끝없는 개입이 지워지고 대신 아름다운 사람들이 펄펄 날아다니고 짱짱하게 맞서 싸우다가 죽는다. 도시에 불을 지르고 권력과 폭력에 취해 소리지르는 아가멤논은 언뜻 네로 황제 같은 느낌이다. 사랑을 찾아 브리세이스!를 부르며 혼자 역방향으로 달리는 아킬레우스는 어색하고 파트로클로스를 나약한 소년으로 그려서 아쉽기도 했다. 하지만, 그래도, 수천 년 후에 그들 영웅의 이름은 남아서 이렇게 영상으로 글자로 전해진다. 파리스역의 올랜도 블룸이 활도 잘 쏘고 반지의 제왕 배우 숀 빈도 나와서 잠시 내 상상은 '반지의 제왕'을 오갔다.


일리아스를 완독했고, 3월의 책 오뒷세이아를 시작했다. 영화를 찾아보는데 거의 70년 전 영화. 얼마전 사망한 커크 더글러스 주연. 칼립소 대신 키르케 (영화 자막에는 '서시'라고 표기함)의 비중이 컸다.키르케의 섬에서 돼지로 변하는 오딧세우스의 전우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도 돼지 변신이 나오는데 역시 고전에 그 모든 모티브가 있는건가) 키클로포스나 바다 폭풍 장면은 옛스럽지만 재미있게 볼 수 있었다. 의상들도 제각각 짬뽕이라 우습기도 했고 야윈 몸매의 배우들이 영화 300의 스파르타인 같은 근육질이 아닌 게 눈에 띄었다. 그나마 거구의 배우로는 안소니 퀸이 나온다. 안소니 퀸을 아는 사람 = 나, 옛날 사람. 오딧세우스가 어찌저찌 우여곡절 끝에 20년만에 집에 거지꼴로 가는데 아무도 몰라봐도 늙은 개는 알아본다. 20년 넘게 장수하는 그리스 개님 만세. 이제 책을 읽어야지. 너무 나서고 설치는 오딧세우스에게 정이 가질 않는다. 딴집 살림 두 번이나 차린 다음에 오면서 부인에게 정체를 드러내질 않고 이몽룡 흉내를 내다니. 


남편은 내친김에 영화 한 편을 더 보겠다고 '미션 임파서블 6'를 찾아 틀었다. 그런데 영화 초반부에서 주인공이 기기가 들어있는 위장 도구 책을 받는데 .... 책이 글쎄 '오딧세이'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연 탕웨이와 '책'이 들어간 제목, 게다가 무료라고 해서 무료한 구월의 어느 날 봤는데 .... 아, 저 .. dvd 커버의 느끼한 남자의 얼굴로 모든 게 설명 되는 영화였다. 빨리감기(?) 로 건너 뛰면서 봤다.

 

아버지의 도박으로 깊은 트라우마가 있지만 자신도 인생 한방을 꿈꾸며 마카오 카지노에서 일하는 탕웨이는 우연히 얹혀사는 '언니'(카지노 동료 딜러이자 아버지의 옛 애인)의 집에서 채링크로스84번지 책을 보고 휙 창밖으로 던져버린다. 그러다 언니에게 꾸중을 듣고 (책은 귀한거야!) 홧김에 책을 멀리 멀리 영국 '채링크로스84번지'로 보낸다.

 

엘에이의 잘나가는 부동산 업자 남자 다니엘은 채링크로스 84번지를 읽다가 말을 거는 여자에게 '로맨틱하게' 응대하다 망신을 당하고 그 책을 영국에 보낸다. 탕웨이(지아오)는 중국어로, 다니엘은 영어로 쓴다. 그런데 두 사람의 편지가 서로에게 도착하고 .... 책 내용 처럼 둘은 편지를 주고 받으며 속내를 털어놓고 (각자 상대를 교수, 학생으로 상상하며) 결국 만난다....는 이야기.

 

 

채링크로스의 작가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북콘서트 장면도 나오고 마카오, 엘에이, 라스베가스, 런던의 풍경도 나오고 탕웨이가 나오지만 .... 보기 너무 힘들었던 영화.

 

 

재미있는 장면은 이거. 빚독촉 업자의 아이들이 여주인공 집에 쳐들어와서 난장판을 만들자 여주인공이 아이들을 혼내면서 벌을 준다. 한시 세 편 씩 외우라고, 안 외우면 안 재운다고 윽박을 지르면서. 요즘 논술 학원에서 시조를 배우는 막내가 생각났다. 매주 서너 편을 외워 가야 하는데 지난 번엔 두 시간을 더 잡혀 있다가 왔다. 안 외워지더란다. 외우기가 싫었대. 말도 이상하고 뜻도 모르겠고 옆에 친구랑 놀다 왔다고. (하아..... 청산은 유구하되 자식은 밥통이네)

 

탕웨이가 (맘 속으로는 다니엘을 떠올리며) 만난 남자가 바로 그 책을 읽고 있었다. 지적으로 보이고 차분해서 도박의 도시에 어울리지 않는다 여기며 마음을 주기 시작하는데, 역시나, 나쁜 놈이었다. 그런데 의외로 탕웨이가 이런 말을 한다.

 

 "남자도 그런 판타지 로맨스를 읽는 줄 몰랐네요"

 

그렇구나. 책으로 연결되는 인연은 판타지일 수 밖에 없겠구나.

알라딘은 판타지 월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우 재밌어라. 이런게 영화 보는 재미였지, 암.

 

주인공을 좋아할지, 미워할지, 정하는 대신 그저 저 야무진 ㅆㄴ이 어떻게 저 난관을 헤쳐나갈지 지켜보는데, 상대가 다른 ㅆㄴ이 아니라 아자씨라는 게 좋았어요?! 사랑이랄까...하여튼, 뭐, 남녀관계가 나와도 이런식으로라면 쿨하쟈나요. 다만 슬로운이 그 하얀 알약 자꾸 먹더라만 삼십대 훌쩍 지나고 마흔 넘고 쉰 되어서 골골할까 걱정이 되더라구요. 내가 알거든, 그 나이라.

 

나는 슬로운과는 아주 달라서 .... 앞을 내다보고 상황을 설계하기는 커녕 그날 밤 잠자리에 누워서야 이불을 걷어차면서 '앗, 그 아줌마가 날 깔본거였쟈나!" 라며 뒤늦게 내 멍충함에 화를 냅니다. 자주. 그러니까 일 주일에 한 다섯 번쯤? 주인공 슬로운은 로비스트라 상대보다 앞서서 수를 읽고 선수를 쳐야 한다고 하는데 나는 뒷북만 둥둥둥. 아 그러니까 이러고 살고 있군. 영화 줄거리를 앞서 보기는 커녕, 엄머, 엄머, 뒤따라 가면서 계속 슬로운 걱정만 했쟈나. 약 좀 그만 머거.

 

큰 비리를 까발리는 작은(?) 비리의 안 착한 주인공. 어디까지 슬로운을 받아들일 수 있을까. 이런 악녀 혹은 영웅을 어디까지 사랑할 수 있을까. (나는 많이 사랑할래)

 

-----

 

덧 (7.31) // 만약 슬로운이 다른 편에 서있었더라면, 그녀의 원래 명성(악명)대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는 자들을 위해 원칙이나 선함을 저버린다면, 그래도 나는 슬로운을 응원했을까? 만약 그 과정에서 슬로운이 더한 약물을 복용하고 몸을 도구로 삼아 권력자들의 침실에 들었다면, 영화 내내 화려한 패션과 교태로 화면을 채웠더라면 그리고 인권옹호자 애인을 저버렸다면, 아니, 총기 규제를 주장하는 측 대표 이혼남과 썸을 탔더라면, 그래도 나는 슬로운을 응원했을까. 어쩌면 이 모든 공식들을 접어두고 차가운 얼굴로 자기 목표를 향해 달려갔기 때문에 그녀를 응원하고 있지는 않을까. 이런 여자 주인공, 오랜만이라 너무 반가워서.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19-07-28 01: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날 밤도 아니고 한참 지나서 깨닫는 나. 갑자기 생각났는데 깨닫지 못하고 넘어간 것도 엄청 많은 듯 ㅎㅎ 영화 언제 마지막에 봤더라... 이 영화 찜!

유부만두 2019-07-31 11:06   좋아요 0 | URL
언니나 나나 뒷북의 전문가! ㅎㅎ
이 영화 재미있어요. 검색 하지 마시고 기대도 하지 마시고 보시길요.

북다이제스터 2019-07-28 19: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순히 권선징악으로 보지만 않는다면 정말 훌륭한 영화인 것 같습니다. ^^

유부만두 2019-07-31 11:07   좋아요 0 | URL
그쵸. 권선징악을 비켜가기 힘들지만 재미있게 봤어요.
 

영화 <논픽션> 을 봤다. 책 얘기라고 해서.

줄어드는 출판 시장, 현실을 소재 삼는 소설, 인터넷 무료콘텐츠와 도서관, 전자책 이야기에 불륜이 섞여 있고 쥴리엣 비뇨슈도 나오는데 촌스럽고 엉성했다. 5-6년 전이면 몰라도 이제와서? 마무리의 급 가족애는 무엇이며? 많은 대사들도 생동감이 없다. M.....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