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사가 나오는 영화를 두 편 봤다. 신기한 동물사전은 3D로 봤는데 놀이공원 기구를 좀 길게 탄 느낌 마저 들었다. 머글인 내 자신이 시시하다.

신기한 동물사전...꼭 3D로 앞쪽줄에서 보세요, 사전 검색이나 예고도 보지마세요, 에디 레디메인 만쉐! (저도 염소자리에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16-11-22 0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도 땡스기빙 연휴때 이거 보려고

유부만두 2016-11-22 07:16   좋아요 0 | URL
전 닥터스트레인지 3D로 안본게 후회막급이요 ㅠ ㅠ
둘다 재밌어요~ ^^ 정보 없이 보는게 짱!
 

YouTube에서 `A MONSTER CALLS - Official Trailer [HD] - In Theaters Dec 2016` 보기
https://youtu.be/GiqF4-NpKt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캡틴 어메리카....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물선 2016-08-18 14: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밌으신^^

유부만두 2016-08-19 09:16   좋아요 0 | URL
설탕물 얼린 맛이에요... ^^,;
 

 제2차 대전은 유대인들에게는 물론, 독일의 평범한 사람들에게도 지옥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그곳에 출현한 죽음의 신은 여러 사람들의 영혼을 거두어들인다.

 

책을 태우고, 책을 훔치고, 책을 읽고, 책을....쓰는 리젤.

몇 년전에 읽었던 책이라 뒷 줄거리는 잊었는데. 공습 후 찾아온 아침, 폐허 위에 놓인 양부모, 친구의 시신을 보고 어쩔줄 모르는 리젤. 그 애의 모습에 나도 울어버렸;;;;

 

모든 생명체는 자기를 특정짓는 "단어"를 품고 있기에 살아있을 수 있다고, 지하실에 숨어있던 청년 막스가 말했다. 그건 성경에 나오는 '태초의 말씀'일 수도 있겠고, 어쩌면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 주는 소통의 언어일 수도 있겠지? 예쁜 리젤이 잘 자라서 아흔 살 넘게 행복했다는 에필로그는 훈훈했지만, 그 애의 영혼 속에 깊게 남았을 상처, 친엄마와 이별, 친동생의 죽음, 양부모와 친구의 죽음,... 무엇보다 사람이 사람을 학대하고 책을 불태우던 시절의 기억이 아프다. (아, 물론, 리젤 할머니는 펜트하우스에서 말년을 사셨더라만....) 책도둑,을 책으로 다시 읽고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5-02-18 14: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 보셨군요. 아무래도 책이 훨 낫더라구요~~~~.

유부만두 2015-02-18 18:39   좋아요 0 | URL
당연히 그럴거에요. 책은 워낙 예전에 읽어서 잘 기억이 안났어요. 그런데 맥스가 만들어준 노트에 쓴 글...그 노트 장면을 편집에서 살린 것이 생각나네요. 막내가 조금 더 크면 같이 읽어보려고요.
 

이 좋은 이야기를 이렇게밖에 안 만들다니. 설마설마하다 흐지부지 끝나는 영화는 초등용 드라마 벼락맞은 문방구보다도 심심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