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김광석'을 감독한 이상호 기자의 팟케스트 방송을 들었다. 김광석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이 있다는 이야기는 몇 년전 처음 들었는데, 정말? 그래도 설마..... 싶었다. 아, 한 사람의 죽음을 두고 여러 증거와 거짓말이 있어도 덮히기도 하는구나. 무섭다. 이 나이를 먹도록, 숱한 피 낭자한 소설과 드라마, 영화를 봤지만, 사건들이 실제와 연결될 때는 도망칠 수도 없는 진짜 공포가 시작된다. 설마, 하는 일들이 멀쩡한(?) 사람들이 눈감아준 가운데 벌어진다는 걸 작년에 새삼 배우고도, 또다시 소스라친다.

 

영화 '싸이코'를 몇몇 유명한 장면 말고 제대로 본 적이 없다.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그 유명한 호수옆 베이츠 모텔도 몇 번 봤는데 별관심 없었지. 어젠 맘먹고 조용히 혼자 영화를 다운받아 봤는데, 기대 이상으로 흥미진진했다. 결말을 알아도 긴장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베이츠 모텔의 노먼이 실존 인물로 만든 캐릭터라는 걸, '양들의 침묵'의 그 버팔로 빌과 함께 그 악명 높은 (하지만 난 다행히 몰랐던) 에드 게인이라는 살인자라는 걸 어제서야 알게되는 순간.... 아, 영화는 영화일 뿐이 아니잖아. 너무 무섭다. 어머니와 비이상적 유착관계, 고립된 생활, 그리고 사체에 대한 집착이 이런 끔찍한 살인과 잔여물들을 만들어놨다. 생각을 말고 관심도 주지 말아야 하는데, 이미 실제 피해자들도 있기에 이런 영화나 이야기를 소비하는 행위에 죄책감이 생긴다. 무섭다.

 

 

싸이코 영화는 살인자 노먼에서 시작하지 않는다. 이혼남과 시내 모텔에서 한낮의 만남을 가지는 여자 마리온을 따라간다. 그녀는 지속적인 공간에서의 지속적인 관계를 원했다. 하지만 돈 때문에 여의치 않은 상황. 집적거리는 거부 할아범, 직원 사무실에는 에어컨을 달아주지 않는 (십년 동안 일했다는데) 사장 아저씨, 아리조나에서요! 위협적으로 따라붙는 경찰관, 그리고 그나마 친절해 보였던 노먼은 몰카(찍었을 넘)범에 살인범. 한밤의 외딴 모텔에서 샤워하다 칼에 맞는 마리온. 왜 마리온의 스토리를 이렇게 넣었을까. 순수한 피해자가 아니라고 하고 싶어서? 동정하지 말라고? 노먼보다 뇌리에 남는건 해골 상태 노먼의 어머니와 곧 시체가 될 마리온의 얼굴이다. 싸이코는 노먼인데 두 늙고 젊은 여자 시체만 크게. 왜요. 무섭게.

 

김광석 부인인 서씨가 다시 조사 받기를 바란다. 김광석의 딸이 별일 없이 (이미 많이 겪었을테니까) 살았으면 좋겠다. 서씨의 오빠도 조사받았으면 좋겠고. 억울한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지만, 이미 가버린 사람은 어쩔 수가 없구나. 아 무섭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v책한엄마_mumbooker 2017-09-20 14: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사에서 이미 김광석 딸은 10년 전 17살 나이로 세상을 뜬 게 밝혀졌다고 나오네요.안타깝죠.15살에 언론에 나와 사진 찍은 게 있더군요.그런지 2년 후에 죽음이라..참..그런데 엄마란 사람은 10년 동안 딸이 미국에서 잘 살고 있다고 했다네요.

유부만두 2017-09-20 17:38   좋아요 0 | URL
아 ... 어째... ㅠ ㅠ

레삭매냐 2017-09-20 2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쇼킹한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정확인 사인이 규명되었으면 하는 바람
입니다.

유부만두 2017-09-28 09:27   좋아요 0 | URL
네. 이런 저런 이야기가 들리는데, 간 사람만 불쌍하다는 생각이 더 나요. 노래는 왜 그리 구슬픈지 몰라요. ㅜ ㅜ
 

넷플릭스에서 옥자를 봤다. 따로 결재가 필요없는 컨텐츠였네?

 

 

옥자를 보고 고기 먹기가 불편해지기는 했지만 뭐, 축산 다큐보다는 약한 정도였고. 미자가 영화 내내 뿌루퉁하고 있고 마구 내달리기만 해서 공감하기 어려웠고 여사장님과 과학자는 과장되게 계산한 연기였겠지만 투박하다는 인상이 강했다. 동물해방연대의 스티븐연이 그나마 매끄럽게 영화를 끌어간다는 느낌?

 

감동....을 느끼기에도 부족하고 줄거리 연결도 툭툭 끊어지고 영상미도 강렬하지 않고, 뭣보다 옥자가 귀엽다며? 어디가요? 우리집 모기약 통이 더 귀엽습....

 

 

예전에 봤던 '델리카트슨'이나 다시 봐야겠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syche 2017-07-27 11: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글 내용과는 상관없지만 모기약통이 뭔지 궁금해서... ㅎㅎ 꽂아놓으면 모기 안오게 하는거? 너무 귀여운데 저 돼지!

유부만두 2017-07-27 11:14   좋아요 0 | URL
저 몸통 안에 모기 쫓는 액체있구요, 그걸 전기로 틀어 놓는 거에요 ^^

psyche 2017-07-27 11:17   좋아요 1 | URL
그렇구나. 너무 귀여워. 그건 그렇고 그러면 옥자는 안봐도 되는걸로.

라로 2017-07-28 07: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댓글이 어디로 갔을까요?? 암튼 다시 반복하자면 저도 몇 개의 리뷰를 읽고 기대하고 봤는데 엄청 실망했어요~~~~. 그래서 중간에 짜증나서 건너뛰면서 봤어요~~ㅎㅎㅎ

유부만두 2017-07-31 16:18   좋아요 0 | URL
알라딘 댓글 에러가 종종 나더라구요. ㅜ ㅜ
라로님께서도 실망하셨군요. 저도 엉성한 스토리 라인에 거친 편집...뻔한 전개에 실망했어요.
 

 

작년 '신과 함께' 뮤지컬 공연을 놓쳐서 아까웠는데 재공연 한다기에 반가워 달려갔다. 비오는 일요일, 예술의 전당. 커다랗게 걸린 '신과 함께' 포스터. 예전에 본 웹툰의 기억과, 책 선물로 지인에게 전달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공연을 기다리며 마시는 커피는 쓰고도 달다. 얼마만의 뮤지컬 관람인지. 호사스런 문화 생활에 자꾸만 웃음이 났다. 화장도 하고 목걸이도 하고 왔음.

 

 

웹툰의 캐릭터들과 놀랄만큼의 싱크로율을 보여주는 배우분들! 강림도령과 진기한 변호사의 서로를 향한 (하지만 정작 자신들을 향한) "건강 챙겨, 너도" 의 멋진 녀석 멘트에 다들 넘어감. 커튼콜에서도 캐릭터대로 뿜어내는 저 생생한 에너지! 진기한, 너 정말 잘나셨어요! 강림 도령도 늘 쿨하시고요! 계속 활동해 주셔야해요!

 

중간중간 불러대는 "어머니" 대사와 사모곡에 울컥하지만, 너무 전형적이고요. 가만....요즘 나의 젠더 감수성에는 이 공연의 한정적 여성 캐릭터들이 맘에 걸린다. 강림 도령이나 진기한 캐릭터 중 하나는 여성이 맡았어도, 지장보살은 여성이 맡았다면, 일곱 지옥의 대왕중 단 둘만 여성인 것은 ....계속 고민하게 만들었다. 홀로 나만 바라보며 키우신 외롭고 고생하신 어머니는 둘이나 나오는데 말이다. 그래도, 기대 이상으로 짜임새 있고 멋진 무대에 디테일 하나하나 살려 역동적으로 공연한 배우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주호민 작가의 '신과 함께'가 재연재에 들어갔다고. 추억을 되새기며 책을 다시 들어야겠다.

착하게 살자, 인간들아. 죽어서 벌받는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17-07-03 02: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게 뮤지컬도 있구나. 신과함께 열심히 웹툰 따라가면 읽다가 책으로 나온뒤에 사서 소장하고 있다는. 영화로도 찍는다는 이야기도 들은듯?

유부만두 2017-07-03 10:48   좋아요 0 | URL
재작년 여름부터 작년초까지 초연했었고 이번은 재연인데 꽤 많이 다듬었다고 하더라고요. 무대장치나 무용, 노래 다 멋졌어요. 내용이 많았는데 지옥편 대부분을 잘 담았고요. 영화도 올해 나온다고요.

단발머리 2017-07-03 09: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화장도 하고 목걸이도 하고 왔음..에 웃었어요. 저도 화장을 하고 저는... 목걸이는 안 하지만 꼭 귀걸이를 합니다.
예전에 어느 방송에서 귀걸이를 하면 8배 예뻐보인다고 해서요~~ ㅋㅋㅋㅋ

유부만두 2017-07-03 10:49   좋아요 0 | URL
귀걸이를 하도 안하니 구멍이 다 막혔어요. 게을러서 악세서리를 걸고 빼서 정리하기를 잘 못해요. 8배가 이뻐보인다면 저도 귀걸이를 해야겠네요! ㅎㅎ
 

4월하순에 주문해서
5월의 우산은 못 받았지만

기대이상의 화보 스크랩북에 만족!
씨네21의 김연수 작가의 제주도 기행문도 감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린이날 연휴에 역사에 관심이 조금 있는 어린이와 함께 보기에는 좋습니다.

예종과 남이 장군을 생각하면 갑갑해 지는 마음이 들긴 하고요,

대사 있거나 클로즈 업 되는 여자 캐릭터가 다섯도 안나오는 게 마음에 걸리더군요.

 

그러니까,

말없이 칼 맞아 죽거나 (남자들 이야기 엿들었다고)

아들 위해서 악행을 하는 어머니,

아버지 위해서 악행을 하는 딸,

아들 아프다고 소리지르는 어머니,

이정도 쯤 나오더라구요.

 

러브라인 같은 건 없었고요.

제목에서 말하는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임금님은 직접 뭘 적으시진 않으니까 안재홍 자신이 되겠네요.

안재홍이 멍청하고 귀엽고 웃음을 유발하긴 하는데

갑갑하고 그랬어요.

 

마지막에 임금과 그 역모 대장이 맞짱을 뜨고....

임금은 칼 맞은 자기 심복을 거두지도 않더라구요. 그런거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