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슈퍼 히어로의 똥 닦는 법
안영은 지음, 최미란 그림 / 책읽는곰 / 2018년 4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22년 05월 02일에 저장

황소 아저씨
권정생 글, 정승각 그림 / 길벗어린이 / 2001년 1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22년 05월 02일에 저장

선생님 과자
김유대 그림, 장명용 글 / 창비 / 2007년 11월
11,000원 → 9,900원(10%할인) / 마일리지 55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22년 05월 02일에 저장

커졌다!
서현 글.그림 / 사계절 / 2012년 6월
12,500원 → 11,250원(10%할인) / 마일리지 62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22년 05월 02일에 저장



2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르그리트의 공원 사계절 그림책
사라 스테파니니 지음, 정혜경 옮김 / 사계절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들이 마르그리트의 공원으로 걸어 들어갈 때 나도 상상 속에서 그곳으로 함께 들어간다.

마르그리트는 혼자 공원에 오랜 시간 머문다. 

그곳의 모든 장면을 눈에 담는다. 

개와 개 주인의 닮은 점까지 관찰하면서.

그리고 집으로 돌아와 엄마에게 모든 것을 알려준다. 

그림으로 본 마르그리트의 엄마 모습은 아픈 사람 같지는 않지만

마르그리트와 함께 공원을 갈 수 없는 것으로 보아 아픈 거 같기도 하다. 

그 공원을 아주 많이 그리워하지만 가지 않는 걸로 봐서 가지 않는 것이 아니라 갈 수 없는 것이 아닌가 하고 추측해 본다. 

그리워했다는 것은, 이전에는 그곳을 갔다는 뜻일 거다. 

그 사이 생략된 이야기는 독자의 상상으로 채워야겠다. 

마르그리트는 어떻게 하면 그 모습을 그대로 엄마에게 전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한다. 

그리고 공원을 집으로 옮겨 온다. 

공원의 흙을 실어다 다락에 붓기 시작한다. 

다락방을 흙으로 가득 채운 후 씨를 심는다. 

씨는 무럭무럭 자라 곧 나무가 된다. 

(흥부 놀부도 아니고. 재크와 콩나무도 아니고... 여기서 독자는 상상 속으로 힘차게 걸어 들어가면 된다.)

나무는 숲을 이루더니 마르그리트의 방으로, 엄마의 방으로, 욕실로, 복도까지 번져 간다. 

나무와 함께 바람이 오더니, 사람들까지 몰려온다. 

마르그리트의 집이 곧 공원이 된 거다. 

공원에 갈 수 없는 엄마에게 공원을 선물해 준 마르그리트. 

어쩌면 아플지도 모를 엄마가, 공원에서 행복을 얻어 곧 치유되길 바라 본다. 

마르그리트의 공원 안에서 더불어 위로를 받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음 달에는 사계절 그림책
전미화 지음 / 사계절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눈 땡그란 아이가 주인공이다. 

아빠는 빚쟁이에게 쫓기는 처지다. 

아빠와 아들은 봉고차로 이사를 가 침낭에서 잠을 잔다.

엄마의 부재 이유는 일단 궁금해 하지 않기로 하자.  

아빠는 공사장으로 일하러 간다. 

당분간은 학교에 갈 수 없다. 

아빠는 다음 달에는 학교에 갈 수 있다고 이야기 한다. 

다음 달이 또 다음 달이 되고, 

아이는 친구들을 피해 몸을 숨긴다. 

삼각 김밥, 우유, 뒤섞인 도시락, 컵라면... 아이의 식사는 한없이 초라하다. 

아이의 일상은 그림 색조처럼 어둡기만 하다. 

눈 땡그란 아빠의 웃는 얼굴, 눈 땡그란 아이의 웃는 얼굴이 슬프다. 

다음 달, 다음 달... 그리고 드디어 아이는 학교에 간다. 

아빠는 이야기 한다. 

이제 다음 달에는... 작은 방을 구할 수 있을 거라고. 

이 책은 슬픔 속에 숨어 있는 희망을 말하고 싶은 거 같다. 

그래서 마지막 장면에 아빠의 말에 힘차게 고개를 끄덕이며 활짝 웃고 있는 아이의 얼굴을 배치했나 보다. 


가끔 아이들이 책을 읽다가 묻는다.

"이거 진짜예요?"


동화는 분석하며 읽는 것이 아니라고 말해 줄 때가 있다. 분석하는 순간 동화는 사라지는 거라고.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그러고 있다.  

무단 결석이 이어지면, 가정에 연락을 하고, 그래도 계속되면, 

가정 방문을 하고, 그것이 여의치 않으면 경찰에 신고해서 수사를 의뢰하고...

아이가 친구들을 피해 몇 달 동안 학교에 다니지 않으면서 사는 일이 가능하지 않을 텐데 하고 말이다. 

직업병이다. 


풍족한 시대에 아이들이 있다. 

옛날에 비하면 가난한(?) 아이들도 풍요롭다. 

복지 지원을 받는 아이들 중에는 '아니, 쟤가 왜 지원을?" 하고 갸우뚱 하게 하는 아이들도 있다. 

복지의 사각지대. 그래, 이게 문제다. 가끔은 진짜 지원을 받아야 하는데, 받지 못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이 다음 달이 아닌, 지금 당장 도움의 손길을 만나면 좋겠다. 


어떤 이유에서 빚을 지게 되었는지는 모르지만, 

아이와 함께 살아가는 아빠의 고군분투에 응원을 보낸다. 

아이가 좌절하지 않고 잘 자라기를 바란다. 

절망 속에서도 웃을 수 있다는 건...

정말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 책을 읽는 이들을 안심하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을 바꾼 호기심 - 휠체어 위의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이야기 함께자람 인물 그림책 시리즈 8
캐슬린 크럴.폴 브루어 지음, 보리스 쿨리코프 그림, 양진희 옮김 / 함께자람(교학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생 마다에는 고비가 있다. 

평범한 우리는 그 고비 앞에서 좌절한다. 

하지만 그걸 멋지게 이겨내는 이들이 있다. 

스티븐 호킹도 그러한 인물 중 한 분이다. 

현대 물리학의 창시자인 갈릴레이가 세상을 떠난 지 300주년이 되는 날 태어나 (1942년 1월 8일)

아인슈타인이 태어난 지 139년이 되는 날(2018년 3월 18일) 76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었다. 

21세 때 근위축성 측색 경화증으로 불리는 루게릭 병 진단을 받고 2년 시한부 인생을 선고 받지만

그 모든 어려움 속에서도 연구하여 위대한 과학자로 이름을 남기게 된다. 

블랙홀에서도 에너지가 방출될 수 있다는 '호킹 복사'를 발겨한 그가 쓴 

<<시간의 역사: 빅뱅에서 블랙홀까지>>는 최고의 베스트셀러로 많은 이들이 소장하는 것만으로도 자부심을 느낀다고 한다. 

어려움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연구에 임한 그의 노력이 아름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다의 바이올린 - 파라과이 재활용 오케스트라 이야기 그림책은 내 친구 62
수전 후드 지음, 샐리 원 컴포트 그림, 이유림 옮김 / 논장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쓰레기 매립장의 아이들. 가난한 동네. 그곳에서 음악이 피어난다. 

아다의 할머니는 60년대 로큰롤 그룹의 노래를 즐겨 불렀다.

아다는 할머니 곁에서 사이먼 앤 가펑클과 크리던스 킬리어워터 리바이벌의 가락과 함께 자라났다. 

희망이 없는 그곳에서 언니, 오빠들의 방황을 보며 자신의 우울한 미래를 그려보는 아다의 마음은 어땠을까?

악기를 가르쳐준다는 벽보를 본 할머니는 손녀들을 위해 수업을 신청 한다. 

그렇게 아다는 조금 더 음악에 다가가게 된다. 

바이올린 한 대의 값이 집 한 채보다도 비싼 동네에서 악기를 배우고 싶은 아이들이 악기 수 보다 많이 모였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악기를 지도하는 차베스 씨는 쓰레기 더미에서 악기의 재료를 찾아 만드는 방법을 생각해 낸다. 

기름통이 첼로로, 파이프가 풀루트로, 포장 상자가 기타로 다시 태어났다. 

악기를 배우고 싶은 모든 아이들에게 충부한 악기가 주어졌다.

쓰레기에서 태어난 악기는 도둑에게는 쓸모없지만 아이들에게는 놀라운 '나만의 소중한 악기'였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꾸준히 연습해서 아다는 실력을 쌓아 나간다. 

차베스 씨는 아이들에게 "어떤 일을 하겠다고 마음 먹었으면 열심히 해라."고 가르친다. 

아이들의 연주는 일상에 지친 넝마주의자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이 특별한 오케스트라 안에서도 아다는 단연 돋보였다. 

소문을 타고 여러 곳에서 연주를 부탁해 왔다. 다른 나라에서 까지. 

재활용 오케스트라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온 몸에 전율이 흐른다. 

나도 조금 더 순간에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마음을 먹게 한다. 

참 좋은 이야기와 만났다. 

세상은 우리에게 쓰레기를 보내주었습니다. 우리는 음악을 돌려줍니다.-파비오 차베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