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소년 보고서 리틀씨앤톡 모두의 동화 22
윤해연 지음, 박현주 그림 / 리틀씨앤톡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음...
이별을 다룬 책이라
조금 슬프네요.
친구들과 보낸 시간이 함께여서 좋았지만, 계속 함께하지 못해서 슬픈 그런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겐 소리로 인사해 줘 함께하는이야기 5
안미란 지음, 심보영 그림 / 마음이음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획 의도는 훌륭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각 장애를 가진 친구도 너무 긍정적, 낙천적, 용감하고.
그 친구의 주변 아이들도 장애인에 대한 배려와 이해가 뛰어납니다.
그래서 그런지, 조금 비현실적인 느낌이 들었어요.
비장애인으로서 장애인을 대하는 마음에 대해 생각해 보는데 이 책이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톡방 가족 마주별 중학년 동화 8
제성은 지음, 김민정 그림 / 마주별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인정보 중요해요!˝를 잘 가르쳐 주네요.
원수(?)같은 가족이라도 그래도 가족이 최고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좋아, 하는 - 제28회 눈높이아동문학상 대상 수상작 눈높이 고학년 문고
김화요 지음, 한지선 그림 / 대교북스주니어 / 2021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읽어야 할 책이 여럿 있었다.
그 중 이 책의 순서는 자꾸 뒤로 밀렸다.
이유는 책이 두꺼워서 시간이 좀 걸리겠다는 것과
표지 그림이 썩 매력적이지 않다는 것.
제목도 좀 이상했다.
<<좋아하는>>이 아니라 <<좋아, 하는>>이라니.
그런데 책을 다 읽고 나니 표지도 마음에 들었고, 제목도 그저 그만이군. 싶었다.
이 책은 제28회 눈높이아동문학상 당선작이다.
여러 심사위원의 눈에 든 책이니 분명 재미있겠구나! 하고 읽기 시작했다. 예상대로 역시나!였다.
표지의 남자 아이가 성 고정관념에서 봤을 때 조금 특이한 걸 좋아하는 아이인가 보다 생각했다.
이 이야기의 ‘나‘는 정지수! 키 172cm의 운동을 잘 하는 여자 아이다. 숏컷이 보이쉬한 매력을 풍긴다.

이런 아이들이 여자 아이들 사이에서 인기일 수 있다.

표지의 아이는 남자 아이가 아닌 여자 아이였다.

아기자기한 거 좋아하고 인형옷 만드는 취미를 가진 여자 아이.

그러나 그러한 자신의 취향을 친구들에게 알리지 못한다.

친구들이 지수에게 가지는 고정관념은 그것과는 거리가 멀었기 때문이다.
지수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안희도는 발레하는 남자 아이다.
이 책은 성역할 고정 관념에 대해서 생각해 보게 한다.
지수와 희도가 가까워지는 과정을 읽는 내도록 함께 설레게 된다.
지수를 좋아하는 단짝 시영이의 목소리는 책을 뚫고 나와서 귀를 때린다. 살아서 펄떡거리는 느낌이랄까?
이 책 어느 한 곳 군더더기 없이 정말 잘 쓰여졌구나! 생각하게 한다.
아주아주 옛날에 어느 분이 사춘기 아들에게 읽으라고 권해보면 좋을 ‘첫사랑‘이야기 책이 뭐 있을까 추천해 달라고 하셔서 이금이의 <<첫사랑>>을 추천해 드린 적이 있다.

그 때는 책을 많이 읽지 않아서 그런지 그 책 밖에 안 떠올랐는데, 요즘은 아이들 마음을 사로잡을 사춘기 감성이 물씬 피어오르는 책이 많이 보인다.
이 책은 아이들의 그런 간질간질한 마음을 잘 건드렸다.
송언 선생님이 심사평에서 언급해 둔 것처럼 ˝마음이 담긴 물건은 누구에게나 무겁다.˝라는 문장이 내게도 의미있게 남았다.
고학년 아이들에게 권하면 참 좋아하겠구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따져보면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그 원인 중 하나가 공부일 수 있다.
어려운 공부로 인한 자존감 저하.
또 다른 하나가 교우관계일 수 있다.
마음에 맞는 친구 하나만 있어도 버틸 수 있다는 말!
이 말이 참 중요하다 생각한다.
자연스러운 친구 맺기가 어려운 아이라면 주변의 도움으로 신경을 써 주어야 할 거 같다.
이 동화에서 민우는 공부가 재미없어 학교가 가기 싫다.
민우의 할머니 임여사는 손자에게 친구같은 분이다.
배우지 못한 설움을 벗어나고자 늦게 공부를 시작했다.
초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해 중학교에 입학할 수 없어 초등학교 검정고시를 준비한다.
배움에 대한 할머니의 열망, 가르치려는 대상이 아닌 동등한 눈높이로 아이를 바라보는 할머니의 따뜻한 시선이 학교가기 싫은 민우의 마음을 잘 치유한다.
만화풍의 그림도 익살맞아 재밌다.
이런 멋진 말 해 주는 어른이 되고 싶은데, 현실에서는 잔소리꾼이 되어 버렸다.
임여사의 내공을 어떻게 하면 배울 수 있을지 고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