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올리려다가 만 페이퍼다. 인류세와 자본세를 화두로 한 책들이 나와서 같이 묶으려 한다. 먼저, 사이먼 루이스와 마크 매슬린 공저의 <사피엔스가 장악한 행성>(세종서적). 원제는 '휴먼 플래닛'(2018)이다. '인류세가 빚어낸 인간의 역사 그리고 남은 선택'이 부제.
















"21세기에 대두한 중요한 과학 논쟁 중 하나인 ‘인류세Anthropocene’ 즉 ‘인간의 시대Age of Man’에 관한 세밀한 탐구서. 문명의 붕괴와 멸종 시나리오로 보는 세계사를 통해 인간이 지구를 지배하는 기본 규칙을 밝혀주는 새로운 증거들을 총망라했다. 인간, 즉 사피엔스가 어떻게 ‘자연의 폭력’이 되었는지를 집요하게 파헤침으로써 인류세라는 불안정한 지구를 살아가는 인류에게 극심한 환경파괴를 극복할 방안으로 보편적 기본소득과 재야생화를 강조하고, 미래에 대한 아직은 실현 가능한 희망을 제시한다."
















지질학계에서는 검토중인 사안으로 알지만, 출판쪽에서는 '인류세'라는 개념을 적극 수용한 책들이 나오고 있다. 국내에서도 인류세인문학단이 발족하여 책을 펴내고 있는 상황. 그것이 사피엔스의 성취인지, 재앙의 시작인지는 두고봐야겠으나 조짐이 좋지는 않다(기후변화와 함께 코로나 사태가 대표적 징후다). 인류세를 다르게 '자본세'로 부를 수 있다면(실제로 인류세의 기점은 산업혁명으로 보는 시각과 2차 세계대전 이후로 보는 시각이 있다. 어느 쪽이든 자본주의 문명이 인류세의 핵심 조건이다). 














이번주에 나온 라즈 파텔 등의 <저렴한 것들의 세계사>(북돋음)가 이 문제를 숙고하게 해준다. 라즈 파텔은 앞서 <경제학의 배신><식량전쟁> 등의 책으로 소개된 저자. 이번 책의 부제는 '자본주의에 숨겨진 위험한 역사, 자본세 600년'이다. 자본주의의 탄생과 함께 인류니, 아니 지구는 자본세로 진입했다는 얘기?


"‘자본주의는 세계를 싸구려로 만듦으로써 작동해왔다’는 저자들의 메시지는 기후 위기, 극단적 불평등, 금융 불안 같은 현재의 위기가 자본주의가 감춰온 비용이 비로소 우리에게 청구서로 날아들었음을 서늘하게 지적한다. 이들 위기는 별개의 해법으로 고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세계라는 총체를 제대로 이해함으로써 재구성할 수 있음을 강조한다."


때로는 거시적인 관점에서 과연 우리가 어떤 시대를 살고 있는 것인지 성찰해볼 필요가 있다. 그런 성찰을 강요받고 있다는 것도, 인류세 혹은 자본세의 특징으로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이은 여름학기 강의 공지다. 롯데문화센터 본점에서는 여름학기에 세르반테스와 그 이후의 20세기 스페인문학을 읽는다. 6월 4일 특강에 이어서 본 강의는 6월 11일부터 8월 13일까지 10회에 걸쳐서 매주 목요일(15:40-17:10)에 진행된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


특강 6월 04일_ 세르반테스의 모범소설 



1강 6월 11일_ 세르반테스, <돈키호테1>(1)



2강 6월 18일_ 세르반테스, <돈키호테1>(2)



3강 6월 25일_ 세르반테스, <돈키호테2>(1)



4강 7월 02일_ 세르반테스, <돈키호테2>(2)



5강 7월 09일_ 오르테가 이 가세트, <돈키호테 성찰>



6강 7월 16일_ 미겔 우나무노, <안개>



7강 7월 23일_ 카밀로 호세 셀라, <파스쿠알 두아르테 가족>



8강 7월 30일_ 후안 마르세 <떼레사와 함께한 마지막 오후들>



9강 8월 06일_ 에두아르도 멘도사, <사볼타 사건의 진실>



10강 8월 13일_ 안토니오 무뇨스 몰리나, <리스본의 겨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름학기 강의 공지다(봄학기 강의는 상당수가 취소되거나 축소되었는데 여름에는 무탈하게 진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 현대백화점 판교점의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에서는 여름학기에 한국문학을 읽는다. 6월 3일 특강에 이어서 본 강의는 6월 10일부터 8월 12일까지 진행된다(매주 수요일 15:30-17:10). 커리큘럼은 <로쟈의 한국현대문학 수업>에서 다룬 작품을 중심으로 몇 편을 새로 넣었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 - 한국문학



특강 6월 03일_ 최인훈의 <광장> 다시 읽기



1강 6월 10일_ 최인훈, <회색인>



2강 6월 17일_ 김승옥, <무진기행>  



3강 6월 24일_ 황석영, <객지><삼포 가는 길>



4강 7월 01일_ 이청준, <당신들의 천국>



5강 7월 08일_ 이문구, <관촌수필>



6강 7월 15일_ 조세희,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7강 7월 22일_ 김원일, <마당 깊은 집>



8강 7월 29일_ 이인성, <낯선 시간 속으로>



9강 8월 05일_ 이승우, <식물들의 사생활>



10강 8월 12일_ 김훈, <칼의 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광주의 국립아시아문화당(ACC)에서 '문학살롱' 강좌로 '한국 현대문학 다시 읽기'를 진행한다. 6월 2일부터 7월 14일까지(화요일 오후 16:30-18:30) 4회에 걸쳐서 격주로 진행하며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신청은 홈페이지나 현장에서 하실 수 있다).



한국 현대문학 다시 읽기


1강 6월 02일_ 최인훈, <광장>



2강 6월 16일_ 김승옥, <무진기행>



3강 6월 30일_ 이청준, <당신들의 천국>



4강 7월 14일_ 조세희,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번주 '서프라이즈'의 하나는 영국의 저명한 역사가(러시아사 전공이다) 올랜도 파이지스의 <유러피언>(커넥팅)이다. 지난해 가을 영국문학기행 때 런던의 해처드 서점에서 갓 나온 신간으로 구입한 책인데, 이렇듯 빨리 소개될 줄은 몰랐다. 파이지스 교수의 전작들이 그렇게 많이 팔려나간 것 같지 않은데, 그럼에도 이런 중후한 책이 발빠르게 번역돼 반갑다. 
















"올랜도 파이지스는 이 책 <유럽인>을 통해 유럽 연합이란 하나 된 국가공동체가 될 수 있었던 가장 큰 요인이었던 '유럽 문화'와 '국제주의적 문화'의 형성 과정을 이반 투르게네프, 폴린 비아르도와 루이 비아르도 부부의 생애와 국제사 관점에서 바라본 유럽사로 살펴본다."


번역본의 부제는 '세 사람의 생애로 보는 유럽 문화의 탄생'인데, 원저의 부제를 반영하면 그 '유럽문화'는 '코즈모폴리턴 문화'다. 러사아 작가 투르게네프와 프랑스의 오페라 여가수 비아르도의 관계는 투르게네프의 전기에서도 읽을 수 있다(비아르도 평전도 영어로는 나와 있지만 너무 방대해 구입을 보류했다). 그들의 관계를 유럽 문화사라는 학장된 시야에서 보고자 하는 게 저자의 착안점. 그리하여 표지 이미지처럼 상당히 고급스럽고 우아한 문화사 한권이 추가되었다. 
















파이지스의 책으로 국내에 처음 소개된 건 러시아 근대문화사 전체를 다룬 <나타샤 댄스>였다. 이후에 각론에 해당하는 책들로 러시아혁명사나 소비에트 사회사 책들이 더 나왔다. 아직 번역되지 않은 책으로는 러시아혁명을 전체적으로 다룬 <인민의 비극>과 <크림 전쟁> 등이 있다(희소한 주제에서 <크림 전쟁>도 번역되면 좋겠다). 아무려나 신뢰할 만한 저자의 책이 신뢰할 수 있는 역자의 번역본으로 나와서 기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